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성범죄자 근황모바일에서 작성

ㅇㅇ(121.147) 2021.08.05 20:25:01
조회 77466 추천 974 댓글 715
viewimage.php?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6dc7e2c39111cda1c90fa845c1c1936d491d079c57c38bd92a9c3d6f5cd4896716328ef3cc0ac2f29dece9b31091601685a02917c5f03d23c32fe399e5df2e7ff23959aa03800e45a16f6e88d014e

안녕하세요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순천 사는 30대 초반 신혼 새댁입니다.
법도 모르고 돈도 빽도 없는 평범한 저에게 끔찍한 일이 일어나 여러분께 도움 요청드리려 글 씁니다.


제목 그대로 제가 남편의 직장 상사에게 신혼집에서 끔찍한 일을 당했습니다.
정말 너무 억울하고 수치스러워 글이 횡설수설하더라도 이해해 주세요


몇 개월 전 남편과 남편의 직장 상사(같은 부서 직속 상관이자 근무하는 지점의 지점장이며 임원입니다)와 함께 집 앞 가게에서 1차로 반주 겸 저녁을 먹고, 코로나 때문에 술집 갈 곳이 없어서 가까운 저희 집에서 한잔 더 하기로 하고 집에서 간단히 한잔 더 하게 되었습니다.
(평소에도 남편의 직장 상사가 가족 같은 분위기를 중요시하는 사람이고 회사 회식 자리나 간단히 직원들 몇 명끼리 술 마시는 자리에도 남편 포함 다른 직원들한테도 와이프나 남편 부르라고 자주 그래서 저도 남편의 연락에 술자리를 함께한 적이 있습니다)
워크숍을 할 때도 다들 가족들을 데리고 오고 그 지점에 산악회를 할 때도 항시 가족들을 다 데리고 오라고 하는 사람입니다.
(한 여직원은 결혼 전 본인에게 결혼할 남자친구 인사 안 시켰다며 괴롭혔고 그런 일들이 쌓여 그 여직원은 퇴사했다고 남편에게 들었습니다)


1차에서도 소주 5병 맥주 1병 정도를 마셨고, 집에 도착할 때까지는 술에 만취한 상태는 아니었으나, 집에 와서 샴페인 1병과 소주 3~4잔 정도를 마신 이후로 알코올성 블랙아웃 상태가 되었습니다. (가해자와 대화중 남편이 제가 술을 많이 마시면 필름이 자주 끊긴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니 평소와 다른 주변 상황에 당황했습니다.
술자리를 함께했던 남편의 직장 상사는 없었고, 속옷이랑 바지가 함께 뒤집혀 거실 한쪽에 널브러져 있었고 (평소 제가 옷을 벗는 방식과 전혀 다르게 뒤집혀진 바지 위에 팬티가 걸려있는 채 벗겨져 있었습니다) 화장실에서는 알 수 없는 휴지가 발견되었습니다.
그래서 남편은 직장 내에 높은 위치에 인사권자로 있는 상사를 회사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는 것도 감안하고 경찰에 신고하게 되었습니다.


가해자(남편의 직장 상사)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가슴 및 성기를 했다고 자백 진술을 했지만,
성관계까지는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 조사 내용 :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가슴과 성기 부위를 **해 주기는 했지만, 성관계를 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한다")


자백했으니 가해자는 강제 성추행으로라도 재판에 넘겨질 거로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순천 경찰, 순천 검찰에서는 가해자의 주장대로 동의하에 관계라고 단정 지어버리고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그 이후 가해자는 자신은 무혐의라며 여기저기에 더 당당히 자랑하듯이 떠들고 다니고 있다고 합니다.


정말 화가 나고 수치스럽습니다.
경찰은 오히려 필름이 끊긴 저에게 반항하거나 소리 지르지 않았다는 게 동의의 이유라고 했습니다. (경찰 조사 내용 : "술에 취한 상태지만 거실에서 남편이 잠을 자고 있는 상황에 상호 동의 없이 강제로 성관계를 시도하였다면, 피해자가 반항하거나 소리를 지르면 범행이 발각될 염려성이 충분하다.")
당시 남편이 바로 옆 거실 바닥에 자고 있었는데 가해자는 저에게 거실 소파에서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저희는 당시 결혼 1년도 되지 않은 신혼부부였고 아기를 준비 중이었습니다.
사건 다음 주에 결혼 1주년 기념으로 제주도 여행을 가기로 예약되어 있었으며, 임신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결혼한 지 1년도 안 된 신혼부부가, 개인적으로 만날 정도의 친밀함도 없으며, 회식 때 남편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만난 것이 전부인 남편의 직장 상사와 남편이 바로 옆 거실 바닥에서 자고 있는데 거실의 소파에서 (유사)성행위를 상호 동의하에 한다는 것이 말이 되나요?


가해자는 다급했는지 수천만 원짜리 강남 대형 로펌의 변호사까지 선임해서 대응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경찰 조사 시 국선 변호인을 선임하겠냐고 해서 그렇다고 서류에 체크하고 싸인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찰 조사 및 검찰 불기소 결정까지의 과정에서 변호사의 연락 한 번도 없었습니다. (상대방은 대형 로펌의 변호사 도움을 받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나중에 제가 국민신문고에 올리니 그제서야 경찰은 국선 변호사 연락처를 알려주었습니다.
현재 사건은 국선변호인의 도움으로 검찰에 항고해서 광주 고등검찰청으로 넘어간 상태입니다.


가해자는 거짓말 탐지기도 거부했습니다.
그리고 악어의 눈물을 흘리며 미안하다고 말하면서 지속해서 남편에게 저를 만나게 해줄 것을 종용하였고,
사건을 무마시키기 위해서 제가 알코올성 블랙아웃 상태에서 피해를 당했다고 진술했던 것을 합의가 있었다는 것으로 진술 번복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경찰에서는 반대로 잘못한 거 없다고 이야기를 하면서요)
가해자는 제가 합의를 노리는 것처럼 말하고 있으나 저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단 한 번도 합의를 언급한 적도 없으며, 전혀 합의할 생각조차 없고,
심지어 만나기도 무서워 피하고 있으며, 휴대폰에 저장되어 있지 않은 모르는 전화는 모두 기피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그 가해자는 아들 둘 자녀를 둔 아버지임에도 불구하고 여고생과 회사를 그만둔 직원에게도 성추행, 성희롱으로 추가 고소를 당한 상태라고 합니다.


저는 이 일 후에 하루하루가 지옥 같고 최근 자살 충동을 느끼고 극심한 우울증에 정신과에 다니며 약물치료를 받는 상태입니다.
저희 가족은 정상 생활이 어려워졌고 저의 시아버지는 가해자와 한 지역에서 계속 살며 저와 마주치게 할 수 없다며 이 폭염 속에서 가해자 집 앞에서 일인 피켓 시위를 하셨습니다.






출처: 주식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974

고정닉 264

41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3728 [로갤] 실시간 로붕이 ㅈ됐다.jpg [104] ㅇㅇ(125.130) 14:15 6022 125
23727 [싱갤] 훌쩍훌쩍 오늘자 지하철 성추행 무고촌.jpg [172] ㅇㅇ(124.53) 14:05 9418 231
23726 [주갤] 카카오웹툰,소설 45% 수수료 논란… “구글 갑질과 다를 바 없다” [191] ㅇㅇ(110.10) 13:55 7156 112
23725 [부갤] [단독] MBC 노조 간부 '정시내 기자', 화천대유 1000억 잭팟 [132] ㅇㅇ(175.117) 13:50 5190 217
23724 [걸갤] 오징어게임 국뽕 한번 느끼고 가라..jpg [428] ㅇㅇ(182.230) 13:45 10258 181
23723 [싱갤] 이건 도대체 뭐냐 ㅋㅋ 요즘 후원방식은 다 이러냐? [231] ㅇㅇ(14.39) 13:40 22922 340
23722 [야갤] 일뽕멸망) 일본의 표절작 ㅗㅜㅑ [536] ㅇㅇ(106.101) 13:35 28002 508
23721 [카연] 운 좋은 음침ㄴ이 나체의 은발과...Manhwa [70] 푸른고리문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14435 181
23720 [싱갤] 싱글벙글 팬티만으로 공중부양하기 [136] ㅇㅇ(39.7) 13:25 28143 380
23719 [야갤] 세계적으로 성공한 한국인 특징....jpg [848] ㅇㅇ(223.39) 13:20 58099 1333
23718 [싱갤] 메갈 우먼...Manwha [162] maxi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24146 508
23717 [몸갤] [ㅇㅎ]엉덩이 [64] 짤업로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17249 87
23716 [싱갤] 훌쩍훌쩍 동물은 장난감 [287] Trione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5 24807 591
23715 [교갤] 수도권 시내차종 각 노선별로 최후를 장식한 차종들 정리 [101] ㅇㅇ(211.243) 13:00 10813 86
23714 [야갤] 와이프 오빠한테 차 뺏기게 생긴 한남 [381] 스나이퍼갑@-g(211.197) 12:55 53335 534
23713 [피갤] 배민 리뷰보는데 이거 뭐냐 ㅋㅋ [370] ㅇㅇ(211.36) 12:50 24283 339
23712 [싱갤] 싱글벙글 요즘 여자들이 결혼 안하는 이유.jpg [600] ㅇㅇ(211.36) 12:45 34073 620
23711 [해갤] 무징어게임 (2021) [333] ㅇㅇ(175.202) 12:40 37509 1256
23710 [야갤] 일본이 싫어하는...조니뎁 주연 영화 ㄹㅇ...jpg [579]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5 46454 841
23709 [싱갤] 싱글벙글 이미 완벽한 한녀화가 완료가 된 스시녀 상황 [425] 헤이스(58.227) 12:30 32873 463
23708 [부갤] 아이폰 13 캘리포니아 근황 [326] ㅇㅇ(110.70) 12:25 22270 170
23707 [싱갤] 싱글벙글 쓰레기 줍고 다니는 오타니 [343] dd(115.140) 12:20 27405 339
23706 [야갤] [ㅇㅎ] 17번째... 작품 촬영..... AV 누나... jpg [162] 누나(14.42) 12:15 25868 94
23705 [자갤] 윤석열 안보 공약에 미 국무부 "놀라울 정도로 무지" [438] ㅇㅇ(125.132) 12:10 17001 249
23704 [야갤] 깜짝... 오징어게임... 배우섭외 비용 .jpg [249]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32093 455
23703 [군갤] 군용 보급품이 그렇게 만들어진 이유 [220] ㅇㅇ(121.164) 12:00 29730 293
23702 [기갤] 박서준 마스크 안썼다고 여초서 까이는중 [215] ㅇㅇ(175.223) 11:57 18907 154
23701 [야갤] 은근호감... 오늘자 안상수 마무리 발언 .jpg [307]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5 39958 909
23700 [싱갤] 한심한심 약쟁이 놓친 경찰.JPG [309] 엘레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32289 319
23699 [리갤] 각 팀 SNS에 올라온 출국전 단체사진...jpg [270] ㅇㅇ(182.211) 11:45 37953 979
23698 [롯데] 민병헌 기사 ㅈㄴ어이없네 ㅋㅋㅋ [138] ㅇㅇ(211.201) 11:40 18782 283
23697 [야갤] 조금 멍청하지만...답장은 빠른 사람 ㄹㅇ...jpg [651]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5 65612 960
23696 [싱갤] 싱글벙글 경희대 총여 근황... [304] ㅇㅇ(183.91) 11:30 31336 438
23695 [주갤] 이새끼들 ㅈㄴ 웃기네 ㅋㅋㅋㅋㅋ [238] ㅇㅇ(223.39) 11:25 21698 309
23694 [싱갤] 억울억울 카스테라 사태 해명하는 이영돈..jpg [428] ㅇㅇ(219.249) 11:20 38496 521
23693 [몸갤] [ㅇㅎ]젖가슴 [63] 짤업로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34031 71
23692 [S갤] 오늘자 직관 갔다간 당한 챔필 텃세.jpg [111] ㅇㅇ(223.38) 11:10 14558 179
23691 [야갤] 충격)오징어 게임 계좌번호도 실제로 존재.jpg [415] 티이라임신모유치즈케이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53847 675
23690 [야갤] [단독]대장동·위례 이어, 성남 백현동 1조 분양 특혜 [206] ㅇㅇ(220.74) 11:00 10691 211
23689 [리갤] 쵸비 ㅈ된거같은데? 중국인종비하논란 퍼짐 [713] ㅇㅇ(14.58) 10:55 54282 1415
23688 [야갤] 또 개소리하는 소주담&여성시대.jpg [401] ㅇㅇ(39.121) 10:50 48755 721
23687 [중갤] 씹근본 게임방송.jpg [4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5 49938 394
23686 [L갤] 두산 강석천코치 텃새 발언 논란...mp3 [147] ㅇㅇ(114.108) 10:40 13217 351
23685 [해갤] 대흥민 만회골.....gif [615] 금요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42992 592
23684 [야갤] 오늘자... 이재명 점쟁이 썰 .jpg [538]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47323 430
23682 [싱갤] 싱글벙글 세계를 강타한 k-달고나 [210] 달링인더프랑키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1749 473
23681 [야갤] 야붕이 친구 좆됐다! 신도시 아파트 윗집 투기현장! [531] ㅇㅇ(211.200) 10:15 62153 953
23680 [몸갤] [ㅇㅎ] 코스프레 [9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35022 83
23679 [기갤] 박하선 남초 악플 [301] ㅇㅇ(223.38) 10:00 32788 197
23678 [주갤] [충격] 곽상도 50억도 나오는 영화 아수라 [597] ㅇㅇ(27.112) 09:50 24903 77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