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권익위, 김건희 순방 떠난 날에 명품백 수수 사건 종결 발표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1 12:00:02
조회 10840 추천 81 댓글 428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e0acca5447d7a1ec771f8feda1e67edf3f6a13be61c2c8b39742c70cf64ee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을 조사한 국민권익위원회가 조금 전 그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결론은 김영란법 위반 사항 없음으로 종결한다는 겁니다. 이 법 자체에 공직자의 배우자까지 처벌할 규정이 없다는 게 그 이유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f0acfb54a57c70a8a1aa29302df2f9b52064ba7eed316f8bf5bd6a2d926

권익위는 김 여사 조사 한 번 없이 계속해서 사건 처리 기간만 연장해오다 갑자기 오늘(10일) 발표에 나섰는데 그게 마침 또 대통령 내외가 해외 순방을 떠난 날이어서 논란이 예상됩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f0acba55c4b10fd7b8d471966f3e42e7a91ece5d65d5457ddc5cec7ba66f1

국민권익위원회가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 신고 사건을 종결하기로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f0acba6a417b73f3bb099856017aa6d5365f02de5a0d70a3eba61ab55ee3b

권익위는 청탁금지법상 '공직자의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f0acaa537d9b94bcde034e7389cb9fb209169470e3f750f70cd6e4d651a52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f0acda72efdf68bb08d507b7b4f2f71eb0deb9bd38e747f40cb91afeeb5ec

또 김 여사에게 명품백을 건넨 최재영 목사와 윤 대통령과의 직무 관련성, 명품백이 대통령 기록물인지에 대해서 논의한 결과 종결 결정했다고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f0acca7b2a8a09048cb62cd48d3819bd5a6a3d3c03063a6ead1cbe627e4e0

청탁금지법 시행령 14조에 따라 종결 사유로 새로운 증거가 없고, 그 밖에 법 위반행위를 확인할 수 없다고 본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c0ac8b58e3de97971a1f985fdc2551abc6af515770dfab9757c01165ed8

이번 사건은 지난해 12월 19일 시민단체 참여연대의 신고로 권익위에 접수됐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c0aceb5ed5fa49eda36e8b2654dc4511f0b54fbcb01bbcf27bfba3c7485

하지만 명확한 사유 없이 법정 처리 시한을 넘기고 여러차례 조사를 연장해 조사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냔 비판을 받았습니다.

결국 권익위는 처음 신고를 받은 뒤 6개월 만에 사건을 종결하는 것으로 결론을 지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6482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c0acba00815c1e9006e3308c22ed16465f118d8b7bf2d3cc7d69f3243505f

발표 시점을 두고도 논란이 예상됩니다. 김건희 여사가 반년 만에 순방을 떠나자 갑자기 발표했기 때문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c0acaa7a1294f145383abff1a661af2a9a827ba843745b0f43c14ae98726e

베이지색 투피스를 입고 에코백을 든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손을 잡고 비행기에 오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c0acda6bd840f9274a0c65034c79ba69b690cdb5f697f6acd30473204dfa0

오늘(10일)부터 15일까지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방문에 동행한 건데, 지난해 12월 네덜란드 국빈방문 이후 6개월 만의 순방무대 복귀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c0acca41bd6b61bc4fcabe6f70096d02160370ab6b68423865e636eb7875e

오늘 국민권익위의 조사 '종결' 발표는 김 여사가 떠난 지 10시간 뒤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d0ac8a4b487678bf1c2c8747a1951adc6bc8baef525a9cf83e802e0ea6cfd

권익위는 참여연대의 지난해 12월 19일 청탁금지법 위반 신고에 대한 결과 발표를 두 차례 이상 미뤘습니다.

권익위법 상 근무일 기준 60일 이내 신고를 처리하고 30일 이내로 연장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른 기한(4월30일)을 훌쩍 넘겨 근무일 기준 116일 만인 오늘 발표한 겁니다.

오늘 오전만 해도 '조사 지연' 논란에 애매한 답변을 내놨던 권익위원장.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d0acba6124e8680e7cb3d4a87c36c9f0c5d9b974e42d54a1e877877f794f7

결국 김 여사와 윤 대통령 부부가 자리를 비운 사이 '공직자 배우자의 제재규정이 없다'며 '위반없음'으로 종결처리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d0acda4b8a7c96a118e1f68b7803dd1335a7cc941beb88378277a800f6dcb

더불어민주당은 "권익위의 존재 이유를 스스로 부정한 조사결과"라며 "결국 특검으로 가야 시시비비를 가릴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6484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d0acca2fe91e9ddd3b8042dd5457d03a1f55965a3e7efb1dd7bb3a859ec82

[앵커]

취재기자와 함께 더 자세히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최규진 기자, 오늘(10일) 발표는 예정된 게 아니었죠?

[기자]

네, 오후 4시가 넘어서 기자들에게 갑작스럽게 브리핑 일정이 공지됐습니다.

정부세종청사에서 정승윤 권익위 부위원장이 직접 브리핑을 했는데 브리핑은 단 1분 30초쯤이었고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은 채 자리를 떴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20acca7f34a798569104a61b9e717c0bffb81145dbcb0ff86131167345b9e

[앵커]

김영란법에는 공직자의 배우자를 처벌하는 규정이 없어 종결한다고 발표했는데, 그럼 실제로 명품백을 직무와 관련해 받은 건지, 배우자가 받은 사실을 공직자는 알고 있었는지 등은 따져보지 않았다는 거 아닌가요?

[기자]

권익위의 설명은 공직자의 배우자의 경우 공직자 본인과 달리 처벌 규정 자체가 없다는 겁니다.

청탁금지법에서 배우자의 금품 수수를 금지하지만, 배우자를 처벌하는 조항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30ac8a4025ee7cd66070b56d5cde6d7af5843d705bc0cee47ed8f4037a72f

권익위는 또 이 사건 제공자에 대해서는 직무관련성 여부나 대통령 기록물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논의한 결과 종결 결정을 했다고만 했는데 사실상 판단을 미룬 것으로 보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30ac8ad39fd9b03f53769072c829666fe1a795b445c5fc5cce577fda4e072

윤 대통령이 김 여사의 금품 수수 사실을 알고 감사원 등에 신고했는지 여부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청탁금지법에서는 공직자가 자신의 배우자의 금품 수수 사실을 안 경우 신고하지 않을 경우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b17d4a0f4539df23c981c14228d7542108fab86e657a0955e4b9d32eab112

[앵커]

배우자 처벌 규정 없어서 종결한다면 왜 이렇게 오래 걸린 건가요? 116일 만에 내린 결론 아닙니까?

[기자]

권익위는 접수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신고를 처리해야 하고 보완이 필요할 경우 30일 이내에서 한 차례 연장할 수 있습니다.

앞서 참여연대가 이 사건을 권익위에 신고한 건 지난해 12월이었는데요.

이후 30일 연장까지 하고서도 결론을 내리지 못해 또 추가로 4월까지로 조사 기간을 늘렸습니다.

조사 기간을 두 차례나 연장하는 것은 법적 근거가 없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당시 권익위는 처리 기한 연장을 통보하면서 "쟁점이 있다"고만 했는데요.

막상 오늘 권익위 결정 발표 내용을 보더라도 "공직자의 배우자는 청탁금지법 적용 대상이 아니"라는 건데 왜 이렇게 오랜 시간이 걸린 것인지 의문이 드는 대목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b17d4a47b1456fad1ac89c97189f681997440d783c4a13ed1ee49f7b2162d1b

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해외 순방을 떠난 사이 결과가 발표된 것도 또 다른 논란을 낳을 것으로 보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b17d4a0e1008de32b981709398a6e184e91a2a1f19359ca684b28f312982e93

[앵커]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은 검찰에서도 수사 중인 사안인데 오늘 권익위가 내린 결론이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기자]

현재 진행 중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수사는 2가지, 명품백 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사건인데요.

검찰의 김 여사 명품백 수사와 관련해선 사실상 김 여사의 소환 조사만을 남겨놨는데요.

청탁금지법상 오늘 권익위가 판단한 대로 공직자의 배우자에 대해선 제재 규정이 없기 때문에 사실상 소환을 거부해도 강제조사는 할 수 없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fc63dbc8e23e18e1a2d8bfa22d032d338664dd8183d1f09667997e3335de548b7a06493c63aab69422ffff77828dfacd6c0762bd57459ffb37236f844272ee2a4ef5c0cc7c3b61b542aff17b16d4a786691bbe0eb4fd4dfda71d20df0e1c03a9bd39ee31bbef5c1c2780

다만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에 대해선 피고발인 신분에서 공범으로 인정되면 강제조사도 가능합니다.

이원석 검찰총장은 "성역은 없다. 지켜봐달라"고 밝힌 상태인데요.

이 총장의 임기가 9월에 끝나기 때문에 3개월 정도 남은 상황인데 시간이 그리 많지 않아서 김 여사를 소환조사를 할 지 조만간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6485


이원석, "권익위 알빠노? 김건희 계속 수사할거임"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ca04d83d2d7ceb2b2c8c41446088c8bdb7f93c1de3b78b8e931160ab149b86db45f9c5d8cc5ab7a9d5aec

ㅇㅇ

- dc official App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81

고정닉 15

42

원본 첨부파일 24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38/2] 운영자 21.11.18 6360738 452
250077
썸네일
[식갤] 미국 LA 수목원 방문기!
[25]
은방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909 24
250075
썸네일
[유갤] 2024년 한국영화 신작 TOP5.....근황...jpg
[51]
ㅇㅇ(175.119) 08:20 1726 9
250073
썸네일
[3갤] 스압주의) 지금까지 만든 작업물들2
[25]
3갤러(211.110) 08:10 877 17
25007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자유를 위해 자유주의를 반대.jpg
[106]
ㅇㅇ(1.232) 08:00 3643 24
250069
썸네일
[카연] [연재] 풀을 삼키다 11화 - 초미지급(焦眉之急)
[6]
레알마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905 13
25006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서프라이즈 레전드
[83/1]
유감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17490 101
250065
썸네일
[디갤] 알고 보면 무서운 사진을 만들고 싶었어 (19장)
[26]
ㅇㅁㄹㅇ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3210 15
250061
썸네일
[맨갤] 프리미어리그 주요 구단 엠블럼 역사
[17]
BrunoFernande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377 52
25005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유머] 여직원하고만 건배하는 사장
[227]
잏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25028 400
250057
썸네일
[잇갤] 아직 세상은 따뜻하고 살만하다
[194]
새벽달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17716 165
250054
썸네일
[일갤] 9박 10일 도쿄여행 - 8.9일차 (후지산 등반)
[26]
기신고래(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7983 14
25005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인기동물'도 쇼'도 없는 동물친화 동물원
[194]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6130 163
250048
썸네일
[디갤] 오늘 구룡마을 갔다옴
[131]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2770 42
250045
썸네일
[교갤] 선박) 한큐페리 야마토호 탑승기
[27]
데굴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9485 41
250042
썸네일
[싱갤] 꼴초 눈나들 .manhwa
[165]
라이딩시로코땀냄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6917 113
250039
썸네일
[서갤] 스압)서코 양일 후기입니다
[64]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12608 40
250036
썸네일
[위갤] 알중 파벌
[130]
처음잉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6215 76
250030
썸네일
[싱갤] 추억팔이 애니들 근황 .jpg
[281]
싱갤러(221.140) 00:25 26603 90
250027
썸네일
[히갤] 마블 안락사 확정<데드풀 & 울버린>근황..jpg
[385]
ㅇㅇ(175.119) 00:15 31165 104
250024
썸네일
[주갤] 모로코 국결 여행기 ㅗㅜㅑ jpg
[186]
++스나이퍼갑(211.36) 00:05 23927 198
250022
썸네일
[싱갤] 싱글싱글 역사에 푹빠졌던 소년
[439]
wlwlwl(220.124) 07.23 23014 189
250020
썸네일
[카연] 옆자리 아싸녀가 인터넷방송 하는 엘프였던 만화-11
[69]
나미야72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872 77
250018
썸네일
[러갤] 부당거래..범죄자도 설득시키는 화려한 말빨
[123]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7638 88
250016
썸네일
[싱갤] 얼탱얼탱 아직도 정신 못차린 샌드위치집 사장
[253]
ㅇㅇ(49.168) 07.23 39201 354
250014
썸네일
[디갤] 북촌
[11]
이미지메이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935 21
250012
썸네일
[U갤] 정찬성이 생각하는 최승우의 모습...JPG
[73]
sfd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055 66
25000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지구온난화가 진짜 위험한 이유
[976]
프록시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8678 233
250006
썸네일
[야갤] 중소는 싫고 롤이나 한판하자. 청년 백수 130만명.jpg
[1271]
검은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3527 228
25000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주식 관련 뉴스를 걸러야 하는 이유..jpg
[135]
러갤러(112.147) 07.23 22595 186
250000
썸네일
[기갤] 구독자 9천명인데 게스트로 유재석이 나온 유튜브
[154]
긷갤러(74.63) 07.23 33224 108
249998
썸네일
[러갤] 트럼프가 밴스를 지명한 이유..힐빌리의 노래
[160]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5061 94
24999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학벌 세탁이라는 말이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여자
[803]
ㅇㅇ(121.154) 07.23 35254 89
249994
썸네일
[주갤] 한쿠부부 첫만남부터 지금까지 같이보자.jpg
[268]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6817 401
249992
썸네일
[싱갤] 씁쓸씁쓸..폐쇄된 여행지로 알려진 '매직버스'
[138]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0092 109
249988
썸네일
[판갤] 아이가 저를 아동학대로 6번째 신고했어요
[396]
판갤러(156.59) 07.23 29972 96
249986
썸네일
[전갤] 신고자 다그치듯 몰아세우더니...한순간에 사살한 美 경찰.jpg
[589]
몽쉘통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2177 47
249984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고양이를 산채로 뜨거운물에 넣는 자연인..jpg
[331]
ㅇㅇ(122.42) 07.23 34298 422
249982
썸네일
[자갤] 차량 세우더니 "폰 빌려줘"…거절하자 "차에 치였다" 거짓 신고
[228]
차갤러(211.234) 07.23 23617 130
249980
썸네일
[커갤] 커붕이의 파나마 커피 여행 2~3일차 후기
[23]
내츄럴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8818 25
249978
썸네일
[싱갤] 심각심각 서울 부동산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아보자(스압)
[714]
부동산싱붕(220.88) 07.23 31336 184
249976
썸네일
[미갤] 미국화장품 전시회서 한국 화장품 통으로 도둑 맞았대
[195]
미갤러(156.59) 07.23 23257 102
249974
썸네일
[카연] 여기사가 오크랑....................
[84]
하료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3117 76
249970
썸네일
[싱갤] 스압)싱글벙글 중동의 교토에 대해 알아보자
[88]
호코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409 63
249968
썸네일
[메갤] 레깅스 찾아보다 재밌는거 발견했노
[382]
ㅇㅇ(223.38) 07.23 40345 465
249966
썸네일
[주갤] 단군론 완성판 - 최초의 국결러는 누구일까?
[344]
123번뇌자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5995 300
249964
썸네일
[코갤] 심슨 가족, 해리스가 트럼프 제치고 대통령 당선 예언
[334]
ㅇㅇ(59.11) 07.23 31122 126
249962
썸네일
[싱갤] 씨발씨발 다시보는 베트남의 한국인 폐병원 감금 사건
[412]
난징대축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9544 434
249960
썸네일
[한갤] 이재명 위증교사 이재명측 증인 재판도중 입장번복 ㅋㅋ
[285]
개같은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1302 348
249959
썸네일
[싱갤] 우주우주..고등학교 과학동아리 수준
[437]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6397 15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