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김건희 특검법' 거부권도 이해충돌‥민주당 내일 개정안 발의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11:55:02
조회 10227 추천 53 댓글 240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697c5367d67a6a1ba11f0878c27cad10a6240de9ab1d77694bdb2b969e566

권익위원장의 이해충돌 의혹과 함께 대통령의 거부권을 둘러싸고도 이해충돌 논란이 불붙고 있습니다.

공직자는 사적이해관계자와 관련된 직무수행을 회피하도록 법에 명시하고 있는데, 대통령만 예외일 수는 없다는 건데요.

더불어민주당은 내일, 대통령 자신과 가족에 대한 법안에는 거부권을 행사할 수 없도록 하는 개정안을 발의하기로 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997c1327d67a6a1ba11f0870447575979d40c0d19783205118fad3788ab20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지난 2년 동안 국회가 통과시킨 법에 대해 14번 거부권을 행사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997c2307d67a6a1ba11f087cab2af799243291bdfdb4a88dcf335f26475a3

그중에는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에 대한 특검법도 포함돼 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997c3307d67a6a1ba11f0870d2165d5baec03931afa6aa826508931fa829e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 역시 다른 공직자와 마찬가지로 이해충돌방지법의 적용을 받아야 한다고 봤습니다.

이미 '공직자'에 대통령이 포함되어 있지만 지금껏 유명무실했던 만큼 아예 법 조항으로 구체화하겠다는 겁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997c4397d67a6a1ba11f08766102fcf844fc63d8ef3f88b8f7b8cc0a14d9b

대통령이 '사적이해관계자', 즉 자신과 가족을 대상으로 한 법을 승인하거나 거부하는 직무를 수행할 때에는 스스로 회피해야 한다는 게 핵심입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997c5307d67a6a1ba11f087f72554e377a4bbaf109ea72d9175707bf60635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897c7212e77b7b6ba1aed9c0582eebdfe08d9941e7c69a478ca2c9c1350

민주당 소속 의원 70여 명은 내일 이 같은 내용의 이해충돌방지법 개정안을 공동 발의한다는 계획입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897c2357d67a6a1ba11f087ca02193098e02a0877e8581bcfddc205e6678d

다만 헌법에 명시된 대통령의 권한을 하위법으로 제동걸 수 있느냐는 논란이 제기될 수 있습니다.

앞서 21대 국회에서도 비슷한 취지의 국회법 개정안을 민주당 김용민 의원이 대표 발의했는데, 당시 국민의힘은 "위헌"이라며 강하게 반발한 바 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897c2387d67a6a1ba11f087a8f705710dba9cac244cfbb515b41691742762

하지만 "헌법은 권한만 부여하고 있을 뿐 그 내용과 범위는 규정하지 않고 있어 위헌이 아니"라는 입장도 강합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897c3357d67a6a1ba11f087a700aa8bead0804c223e66258093b58796c371

김건희 여사 특검법은 22대 국회에서도 이미 발의가 예고돼 있습니다.

대통령의 거부권을 제한하는 이해충돌방지법 개정안은 여당과 야당 사이에 또 하나의 뜨거운 쟁점 법안으로 떠오를 전망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4503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497c2367d67a6a1ba11f087a937f3146290797d19e2d882e5d1070c121856

또 한 가지 논란이 되는 건, 윤석열 대통령과 친분이 깊은 권익위 위원장과 부위원장이 표결에 참석을 했다는 점입니다.

권익위는 법적인 문제가 없다고 밝혔는데, 그동안 이해관계나 친분이 얽혀있는 건에 대해서는 내부적으로 회피신청을 해왔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497c4387d67a6a1ba11f087aa3a1cc5f214e45720f718a9b5ff7513a8697e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 관련 조사를 종결할지 판단하는 표결에는, 윤 대통령과 연이 깊은 유철환 권익위원장과 정승윤 부위원장이 참여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497c5367d67a6a1ba11f087d4ac616ff9433865754cdf914f0a7a17d5c2e0

유 위원장은 서울대 법대 79학번으로 윤 대통령과 대학 입학 동기고,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797c1212e77b7b6ba1aed9c998e10d48b49d6aa2f312eaaa4b7df21f1e3

정 부위원장은 윤 대통령 당선자 시절 캠프에 몸담았다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도 합류했던 측근입니다.

즉각, 표결이 부적절한 게 아니었냐는 지적이 터져나왔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797c1307d67a6a1ba11f08792550f4bbccbdf41b7453cdc4596cdfffc31f7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797c2337d67a6a1ba11f087c36b5810d4c961191ec5914314f77e592bd6af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797c3357d67a6a1ba11f087c26d9b1f20d9b53f8c5cded1f7b1d073f6ab07

실제 가족이 얽혀있거나, 해당 사안에 법률 자문이나 감사를 해줬던 경우, 당사자의 대리인으로 관여했던 경우엔 심의와 의결에서 무조건 빠져야 합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797c4327d67a6a1ba11f087afa6f1799bbf72607ddd15d6ab41bb61375724

또 '공정을 기대하기 어려운 특별한 사정', 가령 이해 충돌 사정이 있다고 판단한다면, 스스로 회피 신청을 내고 빠질 수 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797c5317d67a6a1ba11f0870b0e58276ab190214fcdb7961d52b21f218a47

권익위는 후자인 이해충돌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법적 문제가 없단 입장을 전했는데, 동창이란 이유로 의결을 회피한 경우는 있었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697c3212e77b7b6ba1aed9c20eca2d9206c65ff8bae20f611615b7d7ed4

정치인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전수조사하던 권익위의 한 국장은, 국민의힘 전 의원과 고등학교·대학교 동기란 이유로, 이해충돌 여부가 있다고 판단해 회피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697c1317d67a6a1ba11f087e0bff3362420791838b8a2c29fb6ccc15c5f20

작년 초까지 권익위에서 일한 안성욱 전 부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 관련 모든 사건에 대해, 사법연수원 동기라는 이유로 의결을 회피했다고 밝혔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697c2337d67a6a1ba11f08741a0a912bee837f921eadcc8e644cefe096c4d

권익위 내부에서도 "비판할 수 있는 지점"이라며, "한 표가 달랐다면 가결되지 않았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697c3347d67a6a1ba11f087f3aed57c60b9e333d12f1eeeb1cd2a88519622

권익위 결정 직후부터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민주당은, 형사 고발조치와 함께, 김 여사 특검법에 권익위를 포함하는 방안도 준비 중이라며 맹공을 예고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4502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3

고정닉 9

75

원본 첨부파일 23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25/2] 운영자 21.11.18 6322792 452
24947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GV 영포티 빌런 역대급 개레전드ㅋㅋㅋ...JPG
[8]
ㅇㅇ(61.82) 08:51 1485 2
249467
썸네일
[생갤] 100L+3L 35kg 끝판왕 생존가방 소개 (주가방편)(스압)
[41]
생붕이(121.135) 08:40 1238 27
249465
썸네일
[히갤] <데드풀 & 울버린>세월 체감...근황...gif
[29]
ㅇㅇ(175.119) 08:30 2023 23
249463
썸네일
[싱갤] 달콤달콤 핫초코
[53]
ㅇㅇ(220.86) 08:20 2675 6
249461
썸네일
[이갤] 보험금을 위해 호구같은 남자에게 접근해서 결혼하고 살해한 악마의 연인
[37]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3380 12
249459
썸네일
[디갤] 교토15장.webp
[19]
디붕이(60.112) 08:00 1472 16
249455
썸네일
[싱갤] 개신교 교단 설명하는 만화 -완-
[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3466 37
249453
썸네일
[프갤] 내용김) 네네 생일기념 셐‘s키친 오픈
[54]
조아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3765 42
249451
썸네일
[디갤] 상반기 디즈니....신작근황.....jpg
[113]
ㅇㅇ(175.119) 07:20 11476 14
24944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성냥팔이 소녀
[40]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7316 84
249447
썸네일
[야갤] 이 남자가 화가 잔뜩났던 이유.jpg
[214]
해외축구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14724 252
249446
썸네일
[기갤] 가성비 크스체를 만들어보자 - 삼신흑xMMD크림 프랑켄 후기
[175]
MagicC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11379 39
249444
썸네일
[일갤] 9박10일 도쿄여행 - 6일차 (방위청, 유슈칸, 국립서양미술박물관)
[19]
기신고래(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9375 19
249442
썸네일
[카연] 일본인 여사친과 드라이브 중 대화
[244]
크크(112.145) 01:35 30246 284
249441
썸네일
[싱갤] 일본 학생들에게 있다는 낭만..JPG
[855]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41318 409
24943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대통령 밥상
[580]
배달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3648 163
249436
썸네일
[식갤] 옥상정원 4년간의 변천사
[125]
맥시멀리스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17492 182
249434
썸네일
[야갤] 일론머스크가 생각하는 현대교육의 문제점...jpg
[433]
앤드류테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27210 344
249432
썸네일
[배갤] 혼자 히로시마 여행기 (1-첫째날)
[52]
냐로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8030 25
249431
썸네일
[기갤] 타이어 털의 정체는 뭘까.jpg
[1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26581 127
24942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고대 로마의 하수도에 살며 거대화된 민물게들
[116]
ㅅ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8962 139
249427
썸네일
[메갤] 21코파 트로피랑 24코파 트로피의 퀄리티 차이
[43]
ㅇㅇ(112.150) 00:05 13614 48
24942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부대찌개 해주는 아내.jpg
[440]
서버좀고쳐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9228 483
249424
썸네일
[이갤] 싱가포르의 어느 마을에서 바비인형을 신당에 모시는 이유.jpg
[40]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5332 24
249423
썸네일
[오갤] 차가이세키 온자쿠 (茶懐石温石)
[23]
chyur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8149 21
249420
썸네일
[B갤] 카스미 생일전광판 4개 다 돌고 옴
[146]
야마부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0568 84
24941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천조국식 학폭 해결법
[354]
배달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5186 517
249417
썸네일
[주갤] 야인시대로 알아보는 국결 국내혼의 차이
[331]
주갤러(124.51) 07.21 26846 795
249415
썸네일
[디갤] 얼렁뚱땅 사진 찍기 (34pic)
[33]
자바시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4925 16
24941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아이를 가지기위해 노력하는 만화
[153]
ㅁㄴㅇ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2858 194
249412
썸네일
[다갤] 오늘도 계속해서 연전연승만 하는 새끼들.......jpg
[92]
ㅇㅇ(119.149) 07.21 18307 245
249411
썸네일
[침갤] 궤도와 이동진 평론가의 차이
[323]
시네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8201 270
249408
썸네일
[기갤] 길고양이 만지면 과학적으로 조현병 걸릴 수 있는 이유
[331]
ㅇㅇ(118.235) 07.21 23733 290
249405
썸네일
[퓨갤] 2000년대 KBO 구단 홈페이지.jpg
[84]
ㅇㅇ(112.150) 07.21 14353 45
24940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조선시대 수사기법으로 살인사건 파헤치기
[15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6249 125
249402
썸네일
[싱갤] 작가도 왜 일본에서 인기 있는지 모르겠다는 만화
[285]
Patron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51847 404
249401
썸네일
[군갤] 나폴레옹 워털루 전투지 답사기-3
[27]
37847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5247 21
249399
썸네일
[카연] 여자아이 봉득칠과 놀이터.manhwa
[87]
냐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2240 189
249398
썸네일
[이갤] 캐나다 국경을 넘으려다 체포당한 유명 헐리우드 스타 부부.jpg
[75]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8516 53
249396
썸네일
[야갤] 동남아 국제결혼 근황.jpg
[393]
ㅇㅇ(118.235) 07.21 35579 410
249395
썸네일
[디갤] 놀랍게도 일치하지 않는 사진들 (25장)
[47]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0264 18
249393
썸네일
[M갤] 2024 휴스턴 애스트로스 전반기 결산 - 투수
[17]
H.Brow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451 26
24939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손흥민 영혼의 파트너 근황
[430]
ㅇㅇ(119.206) 07.21 37436 146
249389
썸네일
[겐갤] 스압) 오버워치 캐릭터 성적취향 알수있는 야매수법 찾아냄ㅋㅋ
[333]
옵치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2864 695
249387
썸네일
[기갤] (혐주의) 제주도 '연쇄의문사' 실체 나오자, 다음은 '사람' 경고.jpg
[1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1303 84
24938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조선시대 노비의 인권.jpg
[1089]
ㅇㅇ(1.232) 07.21 26903 364
249384
썸네일
[갤갤] 블라인드에 올라온 갤럭시 수리모드 글
[297]
갤붕이(58.224) 07.21 31067 167
249383
썸네일
[야갤] "그냥 저러고 가버리네요" 블랙박스 속 자라니족 분노.jpg
[15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9482 113
249381
썸네일
[카갤] 원작 부활에 대한 문호준의 생각.png
[90]
ㅇㅇ(114.206) 07.21 18028 7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