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JTBC] "1주기 전 진실 밝혀지길"…고 채상병 어머니, 답답함 토로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15:40:02
조회 9876 추천 77 댓글 214

- 관련게시물 : 채상병 어머니의 편지 전문.jpg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462c3f5e300082affed286e663191a92fa71c7c6bf271b5d7d107c306c9aed15da09ec9d82ad4e2bc54f403c8116f2bbaa146c3d34fa9b48acc65286506ead373c6a747d8226c471b5a750e051dea52db5a5a851abf2902dca3c323c41819617554c86876bebfdd29c7166db18d28debfa176ea3ac97b5726385bcc16259c14cf7e4b8bb90f7a2d6c839eee21fd444b5622545f67d1c632aa6877519147e25ba822eb

실종자를 수색하다 순직한 해병대 채 상병의 어머니가 공개편지를 썼습니다. 아들이 하늘의 별이 된 지 1주기가 돼 가는데 수사에 진전이 없고, 왜 구명조끼를 입히지 않았는지도 알지 못한다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또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명예를 회복시켜달라고도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462c3f5e300082affed286e663191a92fa71c7c6bf271b5d7d107c306c9aed15da09ec9d82ad4e2bc54f403c8116f2bbaa146c3d34fa9b48acc65286506ead373c6a747d8226c471b5a750e051dea52db5a5a851abf2902dca3c323c41819617554c86876bebfdd29c7166db18d28debfa176ea3ac97b5726385bcc16259c14cf7e4b8bb90f7c236c839eee21fd444434005893f33946a4e7de0b6dbc0ae711a149b1

채 상병의 어머니는 오늘(12일) 언론에 공개한 석 장짜리 편지에서 아들이 숨진 지 1년이 다 되어가도록 지지부진한 수사에 대해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462c3f5e300082affed286e663191a92fa71c7c6bf271b5d7d107c306c9aed15da09ec9d82ad4e2bc54f403c8116f2bbaa146c3d34fa9b48acc65286506ead373c6a747d8226c471b5a750e051dea52db5a5a851abf2902dca3c323c41819617554c86876bebfdd29c7166db18d28debfa176ea3ac97b5726385bcc16259c14cf7e4b8bb80f78296c839eee21fd44a81ed7d8cf6e5c1817f9f5ad939e9cc51a5fc079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462c3f5e300082affed286e663191a92fa71c7c6bf271b5d7d107c306c9aed15da09ec9d82ad4e2bc54f403c8116f2bbaa146c3d34fa9b48acc65286506ead373c6a747d8226c471b5a750e051dea52db5a5a851abf2902dca3c323c41819617554c86876bebfdd29c7166db18d28debfa176ea3ac97b5726385bcc16259c14cf7e4b8bb80f78236c839eee21fd44df94ab0cf616845245584740204f7e4624b0ed41

"아들이 하늘의 별이 된 지 1주기가 되어 가는데 아직도 수사에 진전이 없다"며 "물속 수색을 지시하면서 구명조끼를 왜 입히지 않았는지, 수영을 할 수 있는지 여부를 확인 했는지 등 기본적인 지휘 책임의 사실관계 여부도 아직 알지 못한다"고 적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462c3f5e300082affed286e663191a92fa71c7c6bf271b5d7d107c306c9aed15da09ec9d82ad4e2bc54f403c8116f2bbaa146c3d34fa9b48acc65286506ead373c6a747d8226c471b5a750e051dea52db5a5a851abf2902dca3c323c41819617554c86876bebfdd29c7166db18d28debfa176ea3ac97b5726385bcc16259c14cf7e4b8bb80f7a2d6c839eee21fd442cf7de5966fe6f6e77f2d823b1d59ad2cd32c645

항명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 대해서는 "박 전 단장의 명예를 회복시키고, 과감하게 선처해 달라"고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462c3f5e300082affed286e663191a92fa71c7c6bf271b5d7d107c306c9aed15da09ec9d82ad4e2bc54f403c8116f2bbaa146c3d34fa9b48acc65286506ead373c6a747d8226c471b5a750e051dea52db5a5a851abf2902dca3c323c41819617554c86876bebfdd29c7166db18d28debfa176ea3ac97b5726385bcc16259c14cf7e4b8bb80f7d2b6c839eee21fd44271c736133b73c5e1a8665d98992b8d6100f6ada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462c3f5e300082affed286e663191a92fa71c7c6bf271b5d7d107c306c9aed15da09ec9d82ad4e2bc54f403c8116f2bbaa146c3d34fa9b48acc65286506ead373c6a747d8226c471b5a750e051dea52db5a5a851abf2902dca3c323c41819617554c86876bebfdd29c7166db18d28debfa176ea3ac97b5726385bcc16259c14cf7e4b8bb80f7c286c839eee21fd44300e8b0f64418948959c4b6f7e9010de13662eb2

편지 곳곳엔 아들을 향한 그리움이 묻어나 있습니다.

"지금이라도 현관문을 열고 활짝 웃으며 들어올 것만 아들", "항상 전화 말미에 사랑한다는 말을 달고 살았던 아이"라고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462c3f5e300082affed286e663191a92fa71c7c6bf271b5d7d107c306c9aed15da09ec9d82ad4e2bc54f403c8116f2bbaa146c3d34fa9b48acc65286506ead373c6a747d8226c471b5a750e051dea52db5a5a851abf2902dca3c323c41819617554c86876bebfdd29c7166db18d28debfa176ea3ac97b5726385bcc16259c14cf7e4b8bb80f7c226c839eee21fd441e8e002425fd3439ac24d746913a513c48021e6d

채 상병 어머니는 "1주기 전에 진상이 규명되어, 이후에는 아이만 추모하면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편지를 마무리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462c3f5e300082affed286e663191a92fa71c7c6bf271b5d7d107c306c9aed15da09ec9d82ad4e2bc54f403c8116f2bbaa146c3d34fa9b48acc65286506ead373c6a747d8226c471b5a750e051dea52db5a5a851abf2902dca3c323c41819617554c86876bebfdd29c7166db18d28debfa176ea3ac97b5726385bcc16259c14cf7e4b88b10f782a6c839eee21fd446f11072106725176a1477f60a0fbddb339aed88f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6884


치타"두창, 채상병 어머니 편지 읽어보길...정의는 승리한다"


a15714ab041eb360be3335625683746f0053452fd6a7e989d53460f69d1ccd6ec03f1b95559022267301244144


7ded8071b08b6ff536eee9e546801b6fb87ca37e5673d43020b7cdc9664a345f4e52ec260100be15724f2a7c33951550


a15714ab041eb360be3335625683746f0053452fd6a7e989d53460f69912cd6e4041c92c7731f7736f957a97255c


a15714ab041eb360be3335625683746f0053452fd6a7e989d53460f99c17cd6e38d0af53ff9a8e0f44cc0e8c5e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421/0007597381

 

맞말이긴 한데 요즘 꼬라지 보면 승자가 정의가 되는거같다

성즉군왕 패즉역적이 21세기에 재현되다니



채상병 어머니의 호소, 윤 대통령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아들의 죽음을 두고 정치권이 갈등하는 상황이 유가족으로서는 큰 고통일 것이다. 속히 끝내고 오롯이 아들을 기억하는 시간을 갖고 싶은 심정을 감히 헤아릴 수도 없다. 그러나 용산의 방패를 자처하며 특검법을 막았던 여당이 어머니 말씀을 재빨리 특검법 반대의 명분으로 대는 것은 거론하기도 민망하다. 사실상 용산과 여당이 항명범으로 몰아 재판을 받는 박 대령에 대해 어머니는 선처를 호소했다. 이에 여당 원내대표가 “법원의 결과가 나온 뒤 대통령의 권한과 범위에서 판단하고 결정하실 수 있도록 건의토록 하겠다”니 웃음도 나지 않는다.
우선 순직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나 수사외압을 수사하는 공수처는 채상병과 유가족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 권력의 눈치를 보며 시간을 흘려보낸 과오가 얼마나 큰가. 아울러 통수권자로서 순직 장병보다 무책임한 장성을 감쌌다는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한 윤 대통령은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 윤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외압과 관련해 솔직하게 진실을 밝히고 왜곡된 사태를 바로잡아야 한다. 그게 눈물의 호소에 대한 최소한의 응답이자 가장 빠른 진상규명이다.


https://vop.co.kr/A00001655551.html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77

고정닉 17

44

원본 첨부파일 9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07/2] 운영자 21.11.18 6204883 451
247509
썸네일
[디갤] (도쿄 2일차-1)가마쿠라 탐방
[10]
아사히펜탁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290 9
247508
썸네일
[싱갤] 제트팩을 이용한 도미노피자 배달 ㅋㅋㅋㅋ
[60]
ㅇㅇ(211.193) 12:15 2525 18
247507
썸네일
[한갤] 실시간 ㅈ반초 선생 레전드.....jpg
[518]
ㅇㅇ(221.164) 12:10 5379 183
247505
썸네일
[걸갤] 방탄 진 성화봉송
[95]
ㅇㅇ(110.13) 12:05 4043 222
247504
썸네일
[새갤] 2008년 시흥 슈퍼마켓 살인사건 용의자 긴급체포
[78]
포만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3598 44
247501
썸네일
[싱갤] 일본, 라인 매각 요구 사실상 철회...JPG
[309]
ㅇㅇ(113.52) 11:50 15261 146
247500
썸네일
[해갤] 대한민국의 호날두가 아닌 메시가 되라는 손흥민 일침 전문
[90]
ㅇㅇ(223.62) 11:45 4259 99
247499
썸네일
[야갤] 바이든 대선 완주 선언...미국 민주당 분위기 ㄹㅇ...jpg
[253]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26581 369
24749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국의 노비제도.jpg
[474]
ㅇㅇ(1.232) 11:35 9441 63
247496
썸네일
[런갤] ‘런닝맨’ 지예은 벌써부터 악플 피해... 전소민 악몽 반복?
[152]
ㅇㅇ(61.72) 11:30 10554 128
247493
썸네일
[무갤] 낙태 브이로그 정부에서 살인죄 수사 의뢰 들어갔네
[249]
ㅇㅇ(119.198) 11:20 8820 123
24749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매달 30kg씩 빼는 다이어트방법
[2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10834 41
247491
썸네일
[중갤] 김규완 "윤석열과 한동훈 기차 안에서 엄청난 일이 있었다"
[1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6936 42
247489
썸네일
[야갤] 더치페이에 발작하는 여초..jpg
[610]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29353 479
247488
썸네일
[메갤] 한국으로 귀화한 중국인 근황
[4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14341 281
247487
썸네일
[미갤] 현시간..도게자박는 빅테크 CEO들 + OpenAi 추가
[230]
사투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5 20650 289
247485
썸네일
[싱갤] 안싱글벙글 중국산 전기차버스 근황
[233]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0 9447 113
247484
썸네일
[중갤] 유비소프트 최전성기 시절에 나왔던 게임들
[62]
언성을높이지마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5 8182 10
247483
썸네일
[야갤] 버즈3 신제품 까보는 갤럭시 갤러리...JPG
[287]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29725 274
24748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모닝지구촌 0715
[44]
모닝지구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6970 41
247479
썸네일
[야갤] [트럼프 피격] 50대 전직 소방관, 가족 지키려 몸던진 영웅.jpg
[1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16799 167
247477
썸네일
[이갤] 조수미 콩쿠르를 개최한 조수미 근황.jpg
[146]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9821 106
247476
썸네일
[싱갤] 싱붕이의 카레국 여행기 -1
[5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0923 52
247475
썸네일
[명갤] (추억) 도트 게임에 대해 알아보자. GIF주의
[65]
페로페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8856 32
247474
썸네일
[야갤] 오늘)유로2024 결승전, 스페인vs잉글랜드 <총정리>.jpg
[12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8132 127
24747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싱붕이...manga
[5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9993 75
247469
썸네일
[F갤] 굿우드 페스티벌 후기 (4편)
[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3951 35
247468
썸네일
[야갤] 점주가 볼땐" 파고든 손석희 "그럼 반대로" 받아친 백종원
[394]
응우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13192 39
247466
썸네일
[기갤] 요즘 사장말고 차라리 알바한다고 난리난 이유.jpg
[4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18758 71
247464
썸네일
[싱갤] 제국주의시대 국가들이 내걸었던 슬로건
[163]
ㅇㅇ(1.230) 09:20 9303 45
247462
썸네일
[지갤] [B5]던파 플레이마켓 후기 만화+통판폼
[62]
Hanas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7032 56
24745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한국에온 일본인들이 주로 꼽는 한국의 단점...jpg
[475]
아린퍄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28488 188
247455
썸네일
[도갤] [한국기행] 하동 여행기
[39]
楚覇王 項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4348 38
247453
썸네일
[정갤] 형들 일본 도쿄의대 교수가 한탄한 후쿠시마의 실태보십시오
[338]
ryo_yamad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3881 90
247451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한국에서 공포장르로 시청률이 52.2% 가 나왔던 드라마
[212]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20177 99
247449
썸네일
[새갤] 스압)알고 보면 오래된 자동차 회사-KG모빌리티
[55]
야구축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9394 40
247447
썸네일
[야갤] 부모를 잃어 절망에 빠진 사람에게 조언하는 사업가...jpg
[106]
앤드류테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15161 95
247445
썸네일
[카연] 개찐따 긁는 만화 9
[27]
발랑토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6979 31
247443
썸네일
[싱갤] 2024 컴뱃 스포츠 프로모션 기업가치 탑10
[13]
설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5927 9
247441
썸네일
[로갤] 짧은 금요일 햄팡 후기
[40]
광산곡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9319 53
247439
썸네일
[카연] 해골전령이야기 마지막화.manhwa
[46]
kain_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0525 171
24743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아프리카계 불법 이민자 출신 선수의 약속
[72]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5999 54
247433
썸네일
[이갤] 경찰차 5대가 한순간 한장소에 모인 이유...
[208]
산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0 35513 132
24743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이승윤 생선대가리 카레 대항마.jpg
[3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35192 253
247429
썸네일
[해갤] 명보빠들에게 팩폭하는 축구전문가...jpg
[654]
ㅇㅇ(58.76) 01:30 38020 274
2474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검정고무신 크림빵 뽑기하는 기철이
[146]
ㅇㅇ(220.116) 01:20 26479 122
247425
썸네일
[카연] 우주 카페 이모지 4~6화.manhwa (외계인 카페 운영하는 만화)
[10]
박창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1098 22
247423
썸네일
[잇갤] 어질어질 수리남의 역사 (1) 잘못 끼운 첫 단추
[40]
에스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15730 52
24742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50,60년대 학폭 기사들
[230]
ㅇㅇ(115.41) 00:50 28924 14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