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MBC] 석유·가스 개발로 지진 날 수 있다?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16:50:02
조회 19141 추천 46 댓글 532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8dd356a34b6b0ad11fb9a9edab01d870ae04848cb2ea3f5b9d1f2d4e7b137

최근 정부가 동해 석유·가스 개발 추진을 발표한 뒤, 인접한 포항 지역을 중심으로 지진 발생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시추 과정에서 주변 지역에 지진이 일어날 수 있다는 건데요.

실제로 석유 시추와 지진은 얼마나 연관성이 있는 건지, 팩트체크 '알고보니'에서 확인해 봤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9dd337d67a6a1ba11f087fbf2d43eba7ffe1bfc4d812e2b8f4e2df1c488

네덜란드 북부에 위치한 유럽 최대규모의 천연가스 매장지인 흐로닝언 가스전.

1959년 발견돼 여전히 4천 5백억 제곱미터의 가스가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네덜란드 정부는 두 달 전 이곳을 영구 폐쇄했습니다.

지난 1986년부터 이곳에서 발생한 지진은 약 1천6백 건.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9dd306834b6b0ad11fb9af534794b7ae366c699dbff58f73f3b08ca15fea9

조사를 진행한 네덜란드 정부는 "흐로닝언에서 추출된 가스가 지진을 일으킨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9dd336c34b6b0ad11fb9ad09535fe68f79983ed253086d2458c2abe065bbe

가스 추출로 지표면 아래 암석에 가해지는 압력이 줄어든 게 지진의 원인으로 분석된다는 겁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9dd326934b6b0ad11fb9ac9569098bc3091178ef0800d7405456a76ad48cf

미국의 주요 석유·가스 생산지인 오클라호마주.

이곳에서는 2010년부터 갑자기 지진이 급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이전에는 1년에 평균 두 번 정도 일어나던 규모 3.0 이상의 지진이 2015년에는 1천 번 가까이로 치솟은 겁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9dd356834b6b0ad11fb9a583a5af2dc9c2cf147a9f792782039ebff6e6d44

2010년대는 미국에서 시추 기술 혁신으로 석유과 가스의 대량 생산이 이뤄진 셰일 혁명 시기.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9dd346e34b6b0ad11fb9a4c08fb32569c8ef29883fd1c3de858adda0de11e

미국 에너지정보청은 "지진 발생의 증가는 셰일에서 채굴하는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량이 늘어난 시점과 일치한다"고 분석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edd327d67a6a1ba11f08774dc7f0741a2196e462434d2faca63ce6048b7

그 원인으로는 수압파쇄라는 채굴 방식이 지목됩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edd306934b6b0ad11fb9af413ad766cb6fc2e8014077a5a6d28ea8d006c60

이 공법은 땅속에 설치한 파이프에서 엄청난 압력으로 화학물질이 섞인 물을 쏘는 방식으로 원유와 가스가 저장된 암석을 깨는 겁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edd336f34b6b0ad11fb9a6ad134cd29ac757ceb7170b91daa87e689bbfeaf

이때 나오는 폐수를 지하 저장소에 보관하는데, 이게 지층을 자극해서 지진이 발생한다는 게 미국 지질조사국 견해입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edd326d34b6b0ad11fb9ad91afdbf804218f86244e2e8c9a0eda8500bbd3a

실제로, 오클라호마주가 폐수 처리 과정을 규제하기 시작한 이후, 지진은 줄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edd326e34b6b0ad11fb9a4e62abcef1833ea7333bd3abe36d2640f7355e6b

반대로 지진 걱정 없이 안전한 유전도 있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edd326534b6b0ad11fb9a428b5edfabd62c80b2638327303ee68ce7aa4aa0

유전 주변의 단층 구조와 지반의 성질은 어떤지, 유전의 위치가 육지인지 바다인지, 또, 시추 공법이 뭔지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지진 발생 가능성이 달라지는 겁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edd356534b6b0ad11fb9a92f5aee7d7b6d875b5fea6fec8269456e2b428a9

이제 막 개발을 추진 중인 동해의 경우 현재 단계에서 그 가능성을 판단하기는 어렵습니다.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edd346e34b6b0ad11fb9ab3aa54c630291bf5a15589c6abe5976e839079dc


a1451c666907c42cbe4a5d75d391a8fad7c2776b7b5c477bfe58fbbe160dd1a73b5e0507d8ea8371a9ecf78ee4b4783076dd2ddd5c195affc8f167362234eb322606b40cf625236e0f269d73ba7a9b85e8012c9d4e8691d0493d05c1fd9c56907187ad7c0356cda072efa5f0470539e6bcd6b1f9308fdd357d67a6a1ba11f0870c719c8a934e35b0371f89929f40447440fb14

탐사 시추 단계에서의 지진 발생 가능성은 희박한 만큼, 과한 기대나 공포를 갖기보다는 과학적인 분석과 투명한 검증으로 신뢰를 쌓아가는 것이 필요해 보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4505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6

고정닉 9

395

원본 첨부파일 16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혼하고 나서 더 잘 사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08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852/2] 운영자 21.11.18 6160280 447
247015
썸네일
[야갤] 6년차 일본 직장인 임금 근황.jpg
[291]
눈물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8838 82
247013
썸네일
[야갤] 충격....좌파 침착맨을 좋아하는 정치인....jpg
[198]
ㅇㅇ(211.201) 01:35 8428 160
247011
썸네일
[인갤] 몇몇 국산 스팀게임 리뷰
[59]
ㅇㅇ(175.116) 01:25 5255 26
247009
썸네일
[필갤] 호이안, 250D
[3]
gakug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557 8
247007
썸네일
[야갤] 일본 지하아이돌의 빈곤한 생활.jpg
[86]
야갤러(143.244) 01:05 8732 35
247005
썸네일
[싱갤] 공연장에서 박명수가 바다의 왕자 부르니 싸늘해진 20대
[220]
무스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4379 164
247003
썸네일
[카연] 먹어는 봤어도 알지는 못했던 음식 인문학 만화 #4. 파스타(3)
[39]
리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6683 53
247001
썸네일
[남갤] 남미새였다가 쯔양 사건 보고 남혐됐다는 판녀
[414]
ㅇㅇ(118.235) 00:35 24451 1132
246999
썸네일
[야갤] 요즘 개성 넘치는 걸그룹 의상들.jpg
[105]
ㅇㅇ(117.111) 00:25 16721 179
246997
썸네일
[야갤] 침착맨 실베 응우엔에 대노 ㅋㅋㅋㅋㅋㅋㅋ
[335]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20305 282
246995
썸네일
[기음] 큰일났다는 제주도 꽃게 근황
[158]
ㅇㅇ(84.17) 00:05 13616 101
24699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녹취본 유출된거에서 쯔양보다 궁금한거
[147]
ㅇㅇ(118.32) 07.12 17326 138
246991
썸네일
[일갤] 스티브 바이 기타 도난사건
[54]
우효교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7219 36
246989
썸네일
[싱갤] 상하이 2030 중국여자들의 결혼조건
[365]
ㅇㅇ(118.218) 07.12 37647 170
24698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르노코리아가 망하면 벌어지게 될 일
[4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1871 388
246985
썸네일
[유갤] 하고싶은 말 솔직하게 말하면 꼰대라고 해서 억울한 꼰대들?!
[218]
ㅇㅇ(68.235) 07.12 13876 48
246981
썸네일
[야갤] 블라) 남편이 서운해 할까요?
[120]
야갤러(212.102) 07.12 17088 56
246979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그 시절 쯔양이 당한 댓글테러
[305]
차단예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0553 222
246977
썸네일
[해갤] 월드컵 출전이 절실해야되는 이유.....jpg
[184]
ㅇㅇ(211.234) 07.12 19447 296
24697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스시녀 타령하는 도태남 환상 박살내는 갓본누나
[753/2]
노무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3990 278
246973
썸네일
[잇갤] 고소고소 견과류의 세계 (3) 음식으로서의 견과류 - 협과, 삭과 등
[72]
에스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795 35
246971
썸네일
[카연] 30일 후 함락되는 여검사 11화 [10일의 여정]
[37]
붕어붕어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9199 86
246969
썸네일
[싱갤] CU에서 두바이 초콜릿을 먼저 내놓을 수 있던 이유
[38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3620 246
246967
썸네일
[F갤] 오늘 할 일을 90년 뒤로 미루자
[7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6255 128
246965
썸네일
[이갤] 직원 바쁜 틈타 '먹튀'한 모자
[182]
ㅇㅇ(106.101) 07.12 16790 53
246964
썸네일
[야갤] 인천의 한 중학교에 들어온 행정소송..jpg
[326]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4134 427
246961
썸네일
[대갤] 양심털린 일본, 참치 어획량 늘리자고 주장... 멸종의 주범이 적반하장
[458]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4595 255
246957
썸네일
[싱갤] 걱정걱정 미쳐가는 수도권 부동산(씹스압)
[345]
부동산싱붕(220.88) 07.12 17111 66
246955
썸네일
[유갤] 얼마나 야한지 궁금해서 찾아가봤다는 호주 와플 가게
[235]
ㅇㅇ(185.206) 07.12 40213 177
24695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일본 파칭코 근황
[335]
Unjis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9545 188
246951
썸네일
[야갤] ㅇㅎ) 미국에서도 이렇게 냅다 꽂진 않아요
[135]
야갤러(211.234) 07.12 28772 59
246949
썸네일
[S갤] [대회] 민희PC도 참가 간응하다구 해쬬? 자작 미미피씨 케이시 제작
[72]
CA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7885 62
24694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ㅈ소고양이(좋았쓰!!)만화모음 16.manwha
[131]
까뫄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1488 248
246945
썸네일
[이갤] 전소연이 만들어주는 케챱밥 먹은 이영지 반응.jpg
[281]
ㅇㅇ(59.9) 07.12 19772 48
246943
썸네일
[해갤] 윤버지 미국 현지 반응 ㄷㄷ
[660]
ㅇㅇ(119.198) 07.12 31710 529
24694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자취생 여름꿀팁 떴다..jpg
[391]
아린퍄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1115 81
246939
썸네일
[부갤] 화가 잔뜩난 국립대 교수 , 한국이 가장 크게 다칠 겁니다
[743]
응우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7774 373
246935
썸네일
[기갤] 초등생 아들 반 친구 성폭행하고 성착취물 200개 만든 40대 징역 8년
[622]
ㅇㅇ(59.9) 07.12 30828 170
24693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실베간 이터널리턴 해명문.jpg
[340]
sakur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6769 284
24693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파리올림픽 최대 후원사 LVMH
[253]
포만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7289 127
246930
썸네일
[주갤] 아내의 외도를 의심하는 남편.jpg
[389]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267 577
246929
썸네일
[야갤] 허경영 금일 경찰 조사 받아 ..jpg
[96]
ㅇㅇ(211.234) 07.12 14143 109
2469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그 사건 근황
[328]
ㅇㅇ(119.63) 07.12 44086 545
246926
썸네일
[야갤] '폴드6 공개'•'대박 실적'에도 삼성 안에선 '비상경영' 칼바람부는이유
[171]
응우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0907 94
246924
썸네일
[기갤] 외국인들이 고수는 8점 원빈은 2점 줌
[3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4424 187
246923
썸네일
[싱갤] 와들와들 청각장애 택시기사 폭행한 여성.jpg
[396]
BlackWolfStudi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8300 286
246921
썸네일
[주갤] 현재 판에서 난리난 대구 여행기 한녀들 반응...jpg
[385]
ㅇㅇ(106.101) 07.12 27760 67
246918
썸네일
[중갤] 살인동기는 게임때문... KBS 청원 답변.jpg
[4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3848 395
246917
썸네일
[싱갤] 딸깍딸깍 글로벌 AI 모델 미인대회 우승자,.JPG
[184]
ㅇㅇ(122.42) 07.12 25317 3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