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추억 회상] 기억남는 국내 이어폰 회사들을 알아보자앱에서 작성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22:25:02
조회 19571 추천 42 댓글 87

7cea8171b58a68f63fec84e345867673ca91d3ce9922d0d2f73d776d72358fa6

이어브릿지

펀딩으로 최초로 정적자기형 드라이버라는 드라이버 탈착식 하우징, 케이블도 탈착 방식으로 하우징마다 소리가 변하는 신박한 기능을 탑재한 e70 내놓았다.

자체 광고로는 슈어사의 kse 시리즈,오디지의 사인 시리즈도 씹어먹는 종결기 마냥 홍보했지만 막상 까보니 아쉬운 측정치에 초고음 범벅이라 당시 디락갤에 바로 묻혀버린 전적이 있다.

이어브릿지 사이트에서 주문을 넣으면 셀라스텍 이어팁과 은도금 케이블로 전보다 업그레이드 된 패키징을 넣어줬었는데 현재 사이트가 폐쇄되어 이제는 어디서 구하는지 모르겠다

0db 모유저에 따르면 드라이버를 여러 곳에 납품하는 모양. e90이란 상위작도 기획중이었으나  출시 날짜는 아무도 모른다.

7cea8171b58a68f63fec84e345867773ce3aad10e5bef99b9ccb5cbca1d8

웨이블릿 디자인

과거 이헤갤의 아이돌이자 현재는 나락을 가버린 이신렬 박사의 다이나믹 BA(일명 DBA)드라이버를 탑재한 opus1으로 이름을 날리고 (초창기 디락1에 동봉된 이어폰 케이스가 opus1의 케이스와 동일하다.) 전성기 소니캐스트의 히트작이자 당시 인기 저가형 이어폰인 디락플러스1과의 쌍둥이격 제품인 sf드라이버를 탑재한 op.2를 출시했었다.

그러나 쌍둥이격 제품 답게 디락과 동일한 물 맺힘 현상으로 여러 불만이 생겨났다.
그래도 이 회사의 직원이 여러 커뮤니티를 들리며 문제 없는지 물어보거나 사장이 직접 고닉을 파서 갤에서도 소통을 하며 호감 회사로 자리 잡았다.

그리고 후속작이자 op.2의 개선판 op.2w, op.2c를 내놓았고, 이신렬 박사의 영향을 많이 받았는지 측정치에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후속작에는 sf드라이버를 손절하고 자사 제작 드라이버를 사용했다.
(당시 sf드라이버의 단가가 올라가서 그랬다고 한다)

그러나 전작보다 해상력이 떨어진다는 평과 op.2c의 초기버전은 실 측정 결과 의도와 다른 측정치가 나와버려 웨이블릿 디자인 측에서는 골머리를 앓게 되었는데,

이유는 물맺힘 방지를 위해 새로 넣은 댐퍼 때문.
어찌저찌 op.2c는 의도한 사운드가 나오게끔 만들었고, 더 선명한 소리를 위해 물맺힘 현상이 다시 생길수도 있지만 댐퍼 튜닝도 해주기도 했었다.

이후 다른 웨이블릿디자인의 후속작 소식은 없고, 현재 파는 op2 시리즈는 남은 재고가 아닐까.. 싶다


7cea8171b58a68f63fec84e34586707374547ce68d80126de3ba38584a97

Knightly
과거 국내최초로 마그네슘 드라이버를 사용한 mg-10ap을 출시했다. 0db에 따르면 '마그네슘 박판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를 가지고 있는 기술쪽엔 나름 자부심을 가진 회사이다.

7cea8171b58a68f63fec84e345867173fb243881e78796a8f4fce49cd331

소리의 성향으론 강한V자로 저음과 고음이 거친 이어폰인데, 이헤갤의 특정 유저가 이 제품을 리뷰하고 과하게 홍보하고 다닌적이 있는데, 디락강점기 시절 이헤갤에서도 어느정도 먹혔는지 가끔 몇몇 갤럼들이 구매하곤 했었다.

7cea8171b58a68f63fec84e3458672730d830b686b8b416fe560ab16d30457

그러나 국산제품 답게 이제품 역시 문제점이 잦았다. 바로 디락과 맞먹는 내구성인데, 당시 6만원돈 하던걸 생각하면 매우 아쉬울 따름이었다.

내구성 이슈가 잦은걸 회사에서도 알고있는지 as는 바로바로 받아주고, 차기작으로 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을 준비중..이었다.
그러나 프로토 타입으로 몇몇 블로거와 홍보하던 갤럼만 리뷰를 하고 결국 출시를 못한 모양이다.

현재 유일작인 Mg-10ap도 단종이 되었는지, 인터넷에서 구하기 어려워졌다


44



7cea8171b58a68f63fec84e3458673730661e0c600d0032791fc3d85082a

다이나믹모션 (현 레프릭오디오)
밸런스드 다이나믹드라이버(dm100,dm100e) bed드라이버(dm200h,아즈라 01r, 뜨레첸토) 등 국내 dd장인 회사다.

초고가는 아니여도 다이소 이어폰부터 20만원 중반까지 라인업이 제법 다양했는데, 구형 삼성번들 이어폰도 이 회사에서 튜닝했다고 한다. 아즈라도 이 회사의 기술을 좋게 봤는지 01r에 bed드라이버를 사용했다.

히트작으로는 dm100(10만원)의 염가형버전 dm100e(4만원)는 뛰어난 패키징과 가성비로 갤럼들의 사랑을 받았고, dm200h는 과거 중급기 3신기(ls200,n3ap,er4시리즈)보단 살짝 아래지만
오디오 테크니카의 im02와 함께 이헤갤의 추천픽으로 뽑히곤 했다.

7cea8171b58a68f63fec84e345867c7355dc0ae68edd31b21e640246de99

dm100과 dm100e를 사면 번들로 특이하게 생긴 이어팁이 들어있는데, 깊이 들어가는 부분은 얇아서 착용감이 편한데 차음도 좋아 이 이어팁은 따로 팔아봤으면 어땠을까 싶다.

호평은 많지만 적자가 계속 되었는지 결국 다이나믹모션은 파산을 했는데, 당시 후속작으로 출시예정인 dm300h와 dm800(헤드폰)은 출시도 못한 채 환상의 제품으로 남고 말았다.

7cea8171b58a68f63fec84e345867d7346b7ca37f73e205922c3e4e649fa

현재는 레프릭오디오로 예토전생하였고,
부활 후 출시한 뜨레첸토. 자사의 bed드라이버를 탑재하여 년도별로 버전이 붙은 4개의 모델을 냈었다.
뜨레첸토의 마감 상태를 보면, 파산 후 회사의 규모가 얼마나 많이 작아졌는지 체감된다.
최근엔 외주를 맡거나 여러가지로 사정이 좋지 않은지 뜨레첸토의 신작 소식이 없다.



7cea8171b58a68f63fec84e345897473087098d4a3f663388ce8f6ff2061

TSST
이어나인 시리즈로 유명한 그 회사다. 자사 BA드라이버를 사용한 제품들인데, 과거 BA의 환상이 가득한 시절 en1과 en2는 ba드라이버가 들어갔다는 소문에 인기를 끌었다.

en1은 1ba(5만원대)제품, en2는 2ba(10만원 후반대) mmcx 탈착이 가능한 제품으로 출시 되었는데, 두 제품 모두 오버이어에 착용감이 뛰어났지만, 경질적이고 쏘는 고음이 호불호 갈리는 제품이었다.

그리고 매우 빈약한 내구성을 가지고 있어 노즐이 멋대로 떨어지거나 하우징이 사지분해 당하곤 했는데, 당시 개복치 이어폰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래도 케이블은 존나 잘 꼬아놔서 당시 트위스트 케이블을 사용한 제품인데도 불구하고 풀림현상이 적었다.


7cea8171b58a68f63fec84e34589757385f2a4b0b58b563cdc663dd44832

소식이 뜸하다가 일본에서 활동하는지 일본에서 먼저 en120이란 후속작을 내놓았다고 한다.

그리고 디락강점기에 들어간지 얼마 안 지난 시절,
어느날 코엑스 모파이쇼에서 en120과 en210을 국내 공개했다.

en120은 드라이버 스펙은 1ba로 전작과 같지만 일반 커널형 이어폰으로 출시되었고, en210은 2ba에 전작과 비슷한 디자인에 안이 보이는 어두운 플라스틱 하우징을 사용했고 탈착이 불가능했다.
(당시 가격 en120 :5만원대 en210: 8만원대)

en120은 전작과 비슷한 성향으로 고음이 여전히 쏘고 경질적이고, en210은 웨스톤 스타일의 딥한 사운드가 나왔다.

오랜만에 신작이지만 가성비로 인기를 끌기엔 발전이 미미하여 얼마 안지나 언급이 자연스레 줄어들었고, tws시장이 음향판을 접수한 지금은 별다른 신작 소식은 따로 찾아보기 힘들다.

현재 이어나인을 검색하면 en1을 무배 만원에 구할 수 있으니 궁금한 갤럼들은 구매는 하지말고 이런 제품도 있었구나 하고 구경만 해보길 바란다.


a65614aa1f06b367923425499b3dc8b1fb3acfba698046f1ca6883e6b721bb3e1a831ebece1f93e584adc5df6b3b4d0943

소니캐스트

한국 이어폰 시장에서 가장 큰 인기를 끌고 단숨에 나락간 회사하면 당연히 이 회사가 아닐까 싶다. 지금은 조롱의 대상이 되버린 제품이지만, 인기는 상당했던 디락과 디렘 시리즈를 만든 회사다.

인기의 비결은 마케팅을 크게 성공했던 sf드라이버. 음향박사 출신이자 웨이블릿 디자인의 opus1, 엘지의 번들 이어폰이자 히트작인 쿼드비트 제작에도 참여했다 알려진 이신렬 박사의 야심작으로, 디락 출시전 먼저 공개한 측정치로 신뢰도를 쌓았다던가 블로거들의 호평들 덕에 큰 인기를 끌었고 실제로도 당시엔 가격대비 괜찮은 사운드를 들려줬었다.

그러나 디락 시리즈엔 문제가 많았는데, 덕트가 없어 이압이 심하고, 빈약한 내구성과 마감상태. 겨울에 이 제품을 쓰고 나갔다 오면 노즐에 습기가 차서 좌우 밸런스가 나가버리는 불상사가 많았다.

그리고 특유의 경직된 고음역과 비좁은 스테이징, 싸보이는 디자인이 호불호가 갈렸다.

디락을 좋게 들었던 디빠들은 문제점들을 고치길 기대했지만, 고집이 심한 소니캐스트는 그냥 독고다이로 제품을 내버려 이미지는 많이 나빠졌고, 디렘 시리즈에 들어가며 네이버 카페를 통해 소통하며 제품을 내겠다며 그 동안 안해오던 소통을 드디어 하는가 했지만... 듣고싶은 것만 듣고 의견 반영은 전혀 하지않는 모습으로 인해 결과는 참담하다.

이 소니캐스트라는 회사에는 하고싶은 말이 많지만 갤에 검색하면 다 나오기도하고, 루즈해지기 때문에 간단히 여기까지만 적겠다.

42

그 말고도 크레신, 티피오스 등 소개하고 싶은 이어폰 회사는 몇 개 더 있지만, 특이한 드라이버들을 넣었던 회사들 위주로 적은 점 그리고 필자가 자세히 알지 못해 소개하지 못한 점 양해 바란다.


7ded8968efc23f8650bbd58b3680756a3a9861

다들 국내제품을 잊지 않고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국산 씹덕코인 네코리와 유우코를 맛 볼 수 있는, 간간이 신제품 소식을 들려주는 아즈라와 함께 국산 양산형 이어폰 회사의 희망 유코텍을 응원해 보는 건 어떨까


출처: 헤드폰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2

고정닉 14

2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17/2] 운영자 21.11.18 6234120 451
248000
썸네일
[U갤] 존 존스를 이길 수 있는 선수? (데이터 주의)
[27]
챔다랑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294 57
247998
썸네일
[한갤] 작년 수능 유일 만점자 유리아 6평 후기.jpg
[67]
ㅇㅇ(118.235) 01:25 8645 65
247996
썸네일
[싱갤] 군부대 별 슬로건
[146]
ㅇㅇ(1.230) 01:15 12906 50
247994
썸네일
[이갤] 어느 운동 유투버가 말하는 타인과의 비교,자책
[69]
ㅇㅇ(218.232) 01:05 3101 50
247992
썸네일
[V갤] 실제로 존재하는 VR 아이돌의 세계.jpg
[79]
ㅇㅇ(126.90) 00:55 4661 56
247988
썸네일
[군갤] 많은 사람들이 모르는 미육군 전투복
[33]
백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9664 33
247986
썸네일
[싱갤] 몽골 원나라가 중국역사 아닌 이유...JPG
[254]
ㅇㅇ(220.93) 00:25 18041 127
247984
썸네일
[디갤] 단렌즈 연습겸 비오는 날 경주 출사 ( 18pic )
[3]
유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1531 4
247982
썸네일
[이갤] 영국 여자 : 한국에 살면서 한국어 안 배우는 외국인들 짜증난다
[209]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2505 200
24798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탭댄스좌도 힘들어한 편.jpg (스압)
[1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7294 53
247978
썸네일
[기갤] 해외 데이케어와 한국 어린이집의 엄청난 차이
[164]
긷갤러(146.70) 07.16 7355 33
247976
썸네일
[싱갤] 시발시발 역대급으로 뻔뻔한 택배고객
[262]
배달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5442 166
247974
썸네일
[부갤] 인류역사상 가장빨리 돈날린 사람 빌황의 유죄판결을 바라보는 뉴욕의 시선
[160]
옌우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0366 88
247972
썸네일
[중갤] 1찍들이 한동훈을 좋아하는 이유. ㅋㅋㅋ
[35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3972 263
24797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세계사에서 유래없을 정도로 사이가 좋은 두 나라
[20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4936 116
247966
썸네일
[야갤] 랙카사건과 낙태브이로그 돈되면 뭐든 한다?...유튜버의 위험한 '무법지대
[149]
옌우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0787 46
247964
썸네일
[카연] 마왕군 사천왕 예견의 퓨쳐뷰어 2부 11화
[35]
위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479 46
24796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중국에서 만든 지브리 영화 포스터..jpg
[240]
ㅇㅇ(122.42) 07.16 15952 143
247960
썸네일
[새갤]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자 정보
[349]
Conservati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5331 72
24795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대마도의 나이가 많은 노인들이 반한 감정이 있는 이유
[4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6353 265
247957
썸네일
[싱갤] 1998년 대구 계명대 간호학과 여대생 성폭행 사망사건
[2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7893 122
247954
썸네일
[야갤] 현실과 게임을 구분 못하는 기자..jpg
[241]
업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9507 456
24795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대놓고 PPL인데 아무도 몰랐던 영화
[2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4269 265
247950
썸네일
[종갤] 과학자가 말하는 종교의 의미
[587]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7360 58
24794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국에 납치된 북한사람
[2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8017 162
247944
썸네일
[유갤] 아이템 기획 회의하다 무인도행 확정난 동물농장 제작진들
[101]
ㅇㅇ(212.102) 07.16 17224 84
247942
썸네일
[스갤] (댓글반응)싱글벙글 갤럭시 버즈3의 품질 논란.news
[178]
윰큠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4668 89
247940
썸네일
[싱갤] 자이 아파트에 도입된 AI 안면 인식 시스템
[200]
00000(61.99) 07.16 21939 132
247938
썸네일
[카연] 결정된 인류의 겸손함에 대해
[92]
셋하나둘은둘셋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4789 115
247936
썸네일
[이갤] 도태러남에게 사기쳐서 우크라군에 기부하는 우크라녀
[105]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7221 83
247934
썸네일
[디갤] 마포 망원으로 찍은 여행사진 보고갈래? (27pic)
[41]
「아이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238 19
247932
썸네일
[야갤] 인도 입시부정 파문 확산, 의대입시 존폐 기로에. 한국은?
[218]
옌우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4403 104
247930
썸네일
[싱갤] 뇌절뇌절 kfc 햄버거가 타락하는 과정
[480]
뭐하는새끼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9464 701
247928
썸네일
[이갤] 김재중 막내누나가 어린 시절 생일파티 못한 이유.jpg
[226]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9189 156
247926
썸네일
[해갤] 실시간 손흥민 인스타 실수.jpg
[443]
ㅇㅇ(223.39) 07.16 46969 698
247922
썸네일
[야갤] 수입산 멸균우유 인기... 안정성 우려.jpg
[1051]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2117 569
247920
썸네일
[싱갤] 현재 한국상황을 예언했던 오징어게임 장면
[254]
ㅇㅇ(210.216) 07.16 32829 261
247918
썸네일
[탈갤] "미국에서 6년간 3억 넘게 들여 공부하고 왔는데, 근근히 생활비만"
[764]
가우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5737 182
247916
썸네일
[무갤] 美 비밀 임무국 국장, 구성원 中 여성 30% 이상으로
[236]
할줌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9244 206
247914
썸네일
[기갤] 돌로 유리창 깨고 2분만에 금은방 턴 20대 여성.jpg
[3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7253 134
24791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참새가 벚꽃을 꺽는 이유
[188]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22131 219
247910
썸네일
[새갤] 앤드루 잭슨과 20달러 이야기
[60]
한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9252 69
247908
썸네일
[토갤] [우마무스메] 아그네스 타키온 레진키트 도색기
[53]
개구리나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893 54
247906
썸네일
[잇갤] 어질어질 수리남의 역사 (4) 독재자의 귀환, 그리고...
[38]
에스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750 32
247904
썸네일
[야갤] 성폭행 하려고 수면제 42알 먹인 70대.jpg
[509]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5793 256
247902
썸네일
[기갤] 속보) UFC 파이터, 존존스 폭행 혐의로 기소.jpg
[17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4111 142
247898
썸네일
[이갤] 초복 오리고기 먹고 쓰러진 노인 3명, 혈액검사서 농약 성분 검출
[219]
ㅇㅇ(185.247) 07.16 21577 94
247896
썸네일
[싱갤] 일본 육군항공대 조선인 파일럿들..JPG
[638]
환송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5374 220
247894
썸네일
[싱갤] 4천억 배당하고 수수료 올린 배민 .jpg
[528]
00000(61.99) 07.16 27725 14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