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MBC] 권익위 부위원장, 김건희 명품백 "뇌물 표현 쓰지 말라"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4 13:25:01
조회 9045 추천 45 댓글 166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b13566d50ef839b0fdf1192f2dd06732c7602ee3f23e9dba2ad876fb545e4

'뇌물이라는 표현은 쓰지 말라' 국민권익위의 김건희 여사 명품백 사건 종결 과정에서 나왔다는 이야기입니다.

대가성이 있느냐에 따라 뇌물인지 금품인지, 표현을 달리 써야 한다는 얘기겠죠.

하지만 정작 권익위는 명품백을 준 쪽도 받은 쪽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평가가 많습니다.

지난 2003년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한 구청장 부인이 공무원들로부터 인사청탁과 함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죠.

결국 부인은 구속됐고, 당시 구청장은 부인이 받은 걸 몰랐다고 했는데, 검사는, 부인뿐 아니라 구청장도 불러서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검사는, 바로 윤석열 대통령입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윤석열 정부 들어 권익위는 소환하면 직권 남용이다, 소수 의견은 논의하지 않겠다, 무기명 투표는 안 된다며 사건을 종결했죠.

논란 속의 종결 과정, 김민형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b13576e50ef839b0fdf11921791fec4f4b88f5cd021e3812025b521a8f092

국민권익위원회 전원위원회 회의에선 "김건희 여사의 뇌물 수수 요건을 수사 기관이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b13506d50ef839b0fdf1192f9441f23bbc65862f4796dd2375f1bd7a2d982

청탁금지법상 처벌이 어려워도, 권익위는 '부패 행위'를 고발하도록 되어 있다며 최소한 사건을 수사기관에 넘겨야 한다는 취지였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b13516850ef839b0fdf11927832007852e9ba43d383751b9ea1a5fe7941f2

하지만 '뇌물'이라는 표현에 대해 부위원장 가운데 한 명은 "중립적이지 않으니 뇌물이라고 하지 말라"며 "쓸 거면 금품 수수라고 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a13567c03ff928c0fd40c89122b337bf3fe5356fbb22f4e6a08901cc078

김건희 여사에게, '알선수재죄'를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왔습니다.

하지만, 논의는 진전되지 못했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a13556e50ef839b0fdf1192c55b62dcc1fab8e1058f35f18eb33bafc07cae

영부인을 처벌할 수 없는 '청탁금지법'만 적용하자는 주장과 다른 법도 따져보자는 의견이 맞서면서 명품백 수수 의혹의 실체는 논의조차 못했다고 합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a13556550ef839b0fdf11920f9a622e575c2b3ca4f4af941a29aca8e45f6a

복수의 참석자는 MBC와의 통화에서 "사실관계 조사 자체가 충분치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권익위가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안건을 회의에 올렸다는 설명입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a13576e50ef839b0fdf1192c61dea9c94bff724e70b22f76243e4a828c8b8

특히 회의에서는 "명품백 전달 시점에 함께 있었거나 만남 일정을 조율한 행정관 등에 대한 조사는 이뤄졌어야 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a13576550ef839b0fdf1192915ee53992059e1d82ff0a0177326b6545c880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은 전달 장소와 방식, 전달자의 위치를 고려했을 때 대통령기록물이라고 볼 수 없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합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a13506450ef839b0fdf1192ac2928b989e49f4c154127d18723158b48850f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d13527c03ff928c0fd40c894696f53f844bafea4fea3e647e2a833b7e19

일부 위원은 "이럴 거면 권익위가 왜 있나", "이렇게 종결하면 앞으로 권익위 조사에 누가 협조하겠느냐"는 반응까지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d13556b50ef839b0fdf11929be34c9f666c3398511a573318a0c861273624

의견이 크게 갈리자 결국 표결에 들어갔습니다.

각자 소신에 따라 투표할 수 있도록 무기명 투표를 하자는 제안이 나왔지만, "전례가 없다"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4759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d13576c50ef839b0fdf1192a1bf9be52e839a176c2d550b893d8893a6045e

외국인이 준 선물은 받아도 문제 될 게 없다는 국민권익위의 논리를 두고, 권익위가 스스로의 존재 이유를 부정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청탁금지법에 따르면, 공직자는 배우자의 부정한 금품 수수 사실을 알게 될 경우 돌려주거나 기관장에게 서면 신고해야 합니다.

자신이 기관장이라면 셀프 신고라도 해야 하고, 실제로 이렇게 해서 처벌을 피한 공직자도 있는데요.

서면 신고가 쟁점인데, 윤 대통령이 어떻게 조치했는지 대통령실은 답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c13567c03ff928c0fd40c89ed27b630dc15e456139b4f24e49d4f022e50

지난 2020년, 배우자가 전 유치원단체 관계자에게 금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난 장휘국 당시 광주광역시 교육감.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c13556850ef839b0fdf11922a76838709ce76dd18bdf5e682496f3f9a62f9

배우자가 받은 건 전복과 굴비, 달걀, 손지갑, 스카프 등 다 합쳐 40만 원 정도였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c13566b50ef839b0fdf1192721ddf40cb3ce25dbfc261861830c1b324147c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과태료 부과 대상이지만 장 교육감도 배우자도 처벌을 피했습니다.

배우자는 처벌 규정이 없어서입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c13576550ef839b0fdf11923e73644ddee124b8ca264e8fa3b52ec07e9ea1

하지만 공직자였던 장 교육감은 다릅니다.

배우자가 금품을 받은 사실을 알 경우 소속기관장에게 지체없이 서면으로 신고해야만 처벌을 피할 수 있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c13506950ef839b0fdf1192beb1333768a2a2c3ceed9605d015acf7b866e4

그런데 장 교육감은 2019년 8월 아내의 금품 수수를 알고 난 직후 서면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f13557c03ff928c0fd40c89ff15b8a821002932275fc79cacf6b6303613

광주시교육청 감사관실은 장 교육감의 서면 신고서 실물은 공개할 수 없지만, 자진 신고용 양식에 따라 금품을 주고받은 사람의 인적사항과 받은 금품 내용 등이 적힌 신고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f135c7c03ff928c0fd40c8903b0f823283f537e6ba49738539d76b1a6d3

기관장인 본인에게 신고를 해야 하는 상황이니, 공공기관마다 법으로 정해놓도록 한 청탁금지 담당관에게 신고한 겁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f13556a50ef839b0fdf1192d9c0c15784a8574eb086222a79f574648a465e

김건희 여사가 최재영 목사에게 받았다는 디올백과 샤넬 화장품, 위스키는 진품이라면 5백만 원 정도 됩니다.

장 전 교육감의 배우자가 받았던 금품 가액의 10배가 넘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f13576c50ef839b0fdf11925d7d2095c33b3f094706fc438d44da9435a0f7

이 금품들을 최 목사에게 돌려줬거나, 윤석열 대통령이 장 교육감처럼 지체없이 서면 신고했다면 문제 될 게 없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f13506c50ef839b0fdf11928cd5747f0b2424731443770365b30c16825e91

최 목사는 돌려받은 적 없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신고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f13506b50ef839b0fdf1192ee6fe98e20bfc31da447d2d1a0ad355f4cdf2f

MBC는 청탁금지법 주무부처인 권익위원회에 '대통령실이 지정한 청탁금지 담당관이 누구인지' 물었지만, 사흘째 답하지 않고 있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f13516450ef839b0fdf1192b26f4932f06ced23560e07e5451ac08b64752d

이시원 당시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에게도 윤 대통령의 서면 신고 여부 등을 물었지만, 답이 오지 않았습니다.

12312ce6692cf42a935f963ed12164b6b0e88f3a4f72a14dea0833b7c05018c108d3fba95dc814f0bbf0f91743a78f9ff5a7ec68f819d5b992c4eee95ccf1381eb8456bea9a11b8b923fcbeac65ad59d7a6c13b4710d03fd51cc732a40605ebe5ec4f7d8b8b75bf418c1d048c9bd4ffbc0aa3f7a1e135c7c03ff928c0fd40c8990e5f0b5e5ff517de796e9c89e7de2513fa3

청탁금지법 서면 신고 의무를 어기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214/0001354760


[단독] 권익위, 文·YS 사례 보여주며 "김건희 명품백도 대통령기록물"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256906ee0aeeaae257742a8aeee7b9cb68173629f278faf8f0dc66417bb53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사건 관련 단독 보도로 이어가겠습니다. 권익위는 김 여사가 받은 명품백이 외국인한테 받은 선물이라며 대통령 기록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256936be0aeeaae257742a8aeee7b9cc006f895f93aabcacba9d33a13b626

특히 표결 당일에는 전원위원들에게도 이런 주장을 펴며 '김영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외국인에게 받은 가방 목록'까지 참고 자료로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지만 그 가방들은 모두 공식 외교 행사를 하며 외국 대통령이나 왕비 같은 정상급으로부터 받은 거라 오히려 일부 위원들로부터 '김 여사가 받은 명품백과 같냐'는 반발을 샀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2569469e0aeeaae257742a8aeee7b9cb5ca5f69d71a415b44188527d04dd0

권익위는 가방을 건넨 최재영 목사가 미국 시민권자, 즉 외국인이어서 김건희 여사가 받은 명품백은 대통령 기록물이라고 봤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2569464e0aeeaae257742a8aeee7b9cc8337c2b585273e0a65d26be47aa7a

따라서 명품백이 대통령 직무와 관련성이 있어도 대통령의 신고 의무는 없다는 논리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1569068e0aeeaae257742a8aeee7b9c5c3284c9cc3a9d721da6afe35ec1dc

실제 지난 10일 권익위는 전원위원회에서 표결을 앞두고 역대 대통령 사례를 예시로 들며 이같은 논리를 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영삼, 문재인 전 대통령 등이 외국인에게 받은 가방도 대통령 기록물에 포함됐다는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1569369e0aeeaae257742a8aeee7b9c0fdd0df5e5170c5194d4148b818c43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1569364e0aeeaae257742a8aeee7b9cccc4821f90ae9d8cd8e7864b02733d

복수의 전원위 참석자들은 "권익위가 건넨 참고자료에 역대 정권별로 대통령 기록물로 등록된 '가방 목록'이 정리돼 있었다"며 "주로 순방 등에서 외국 공식 인사에게 받은 것이었다"고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156956de0aeeaae257742a8aeee7b9c7e6947a3c947530a57888ce7eb7659

실제 대통령 기록관에 공개된 김 전 대통령의 기록물엔 명품백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스페인 왕과의 국빈만찬 등 외교 행사 과정에서 받은 공식 선물이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156946de0aeeaae257742a8aeee7b9c7117d0720cdb05ad7b210718e62423

문 전 대통령도 체코 총리에게 받은 핸드백, 체코 대통령과 아세안정상회의 기념품으로 받은 가방 등이 대통령 기록물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1569464e0aeeaae257742a8aeee7b9ca7bef69f5c0210e2407bc48c703c96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056957db3befbb9257c5fb3a9f521c2fbb898b9d3602224aeb4ab4b0f21

일부 위원들은 "김 여사는 사적인 공간에서 받은 선물인데 동일 선상에서 볼 수 없다", "아직 명품백이 대통령 기록물로 처리됐는지 확인되지 않았는데 대통령 기록물이라고 볼 수 없다"며 반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가방 목록은 표결 후 권익위가 회수해 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7044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7569468e0aeeaae257742a8aeee7b9cfc1f88b762f96f67449274faa0566f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백을 건넨 최재영 목사는 오늘(13일) 7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건조물 침입, 명예훼손, 스토킹 등 여러 혐의를 받고 있는데 최근 경찰에 혐의를 부인하는 의견서를 냈습니다. 저희가 입수해 보니 비서가 직접 안내해 준 점, 다음 만날 날짜를 먼저 물어온 점, 영상 속 김 여사는 전혀 두려움을 느끼는 모습이 아니라는 점 등을 거론하며 반박하고 있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6569369e0aeeaae257742a8aeee7b9cf48e129cc53292a8ab733262ece333

최재영 목사가 오늘 경찰에 나왔습니다.

건조물 침입과 명예훼손 혐의 등 때문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6569265e0aeeaae257742a8aeee7b9ca20cb8cd08e43041bb0b032d7aa957

최 목사는 스토킹 혐의로도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요청으로 최근 변호인 의견서를 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6569569e0aeeaae257742a8aeee7b9cd956705009703e72b8f0451d3291ce

JTBC가 확보한 의견서에는 "스토킹으로 처벌할 최소한의 요건조차 결여돼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656946ce0aeeaae257742a8aeee7b9c8b009b28e66efc5fed82a5cf711dc6

상대방 의사에 반해서 불안감, 공포감을 일으켜야 스토킹인데, 전부 해당하지 않는단 겁니다.

특히 김 여사가 싫다고 했는데 만난게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556917db3befbb9257c5fb3a9f521c24a1a5fcff6863ac5fed08494b502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556967db3befbb9257c5fb3a9f521c2fbc9568f37423478185201404732

김 여사의 비서가 만날 장소를 알려주고 도착하자 직접 안내까지 해줬으며, 두 번째 만날 땐 비서가 먼저 만날 날짜를 물어왔다고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5569068e0aeeaae257742a8aeee7b9cb5bf25fdb9b1c6e52a9bb29adc8696

또 김 여사가 최 목사에게 준 설 선물 사진을 첨부하며 "불안감과 공포심을 느꼈다면 선물을 보내준 사실은 설명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556936fe0aeeaae257742a8aeee7b9cfb66e2ba847cf60423dacdda606871

공개된 영상 속 김 여사의 앉은 자세와 태도가 "두려움을 느끼는 모습이 아니"라고도 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7047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0569368e0aeeaae257742a8aeee7b9c9660aea8209ab57de3218da1d14b43

이런 권익위를 향한 비판이 여당에서조차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검찰이 김건희 여사를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을 거라는 말까지 공개적으로 나왔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0569265e0aeeaae257742a8aeee7b9cc249c0f5ba5e31e4f33b9e201dbadc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056956ce0aeeaae257742a8aeee7b9c1f6274a41273d34f73cf3614fea601

김용태 국민의힘 의원은 권익위의 이번 결정에 대해 아쉬움이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056946de0aeeaae257742a8aeee7b9cdfdff2efe548486081f76990833e4f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을 반년이나 들여다본 권익위가 " 관련 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사건을 종결 처리한 게 국민 정서에 맞지 않다는 것입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0569464e0aeeaae257742a8aeee7b9c26beefb07c1387e66e1d1d8062d2bc

또 다른 초선 의원도 JTBC에 "법리적인 판단을 떠나 국민들이 권익위에 대한 불신이 생긴 듯하다"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756947db3befbb9257c5fb3a9f521c2ca2977d315886f78a26b2a9fcf7f

그런 만큼 검찰 수사 과정에서는 김건희 여사의 소환이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공개적으로 나왔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756906fe0aeeaae257742a8aeee7b9cb8aa7068fc724cb7bbde7409d921ec

민주당은 김 여사에 이어 윤 대통령도 다시 한번 정조준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756936fe0aeeaae257742a8aeee7b9c05b0c48ef7d2c965e313f0b36c5024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756926ce0aeeaae257742a8aeee7b9c1bc3afd8f21bd2947506345e7ac640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756956de0aeeaae257742a8aeee7b9c020fcbe729aa511ab55e869b318169

'명품백 수수' 의혹도 수사 대상에 넣은 '김건희 여사 특검법'을 오늘 당론으로 채택하고 발의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7045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5

고정닉 6

76

원본 첨부파일 26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26/2] 운영자 21.11.18 6331133 452
249668
썸네일
[야갤] MZ세대에게 일침놓는 남자.JPG
[199]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5 4548 47
249665
썸네일
[디갤] 사진몇장
[10]
쿼르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5 1083 12
249662
썸네일
[새갤] 의외로 충청 카르텔이 장악한 것
[94]
한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6599 96
24965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막장 드라마를 만드는 이유
[83]
ㅇㅇ(27.124) 19:05 6444 38
249656
썸네일
[그갤] 진짜 이런 사람이 있구만
[116]
ㅇㅇ(221.150) 18:55 6303 80
249654
썸네일
[야갤] 스압) 일본 사람이 바람을 많이 피는 이유
[235]
야갤러(211.234) 18:50 11721 75
249652
썸네일
[싱갤] 깨닫깨닫 102030 세대에게 글 읽는 습관이 중요한 이유
[112]
김미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9554 68
249650
썸네일
[붕갤] 이번 서코에서 샘 코스프레 했었음
[67]
y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8706 47
249648
썸네일
[건갤] 의사가 말하는 뇌를 망가뜨리는 음식
[265]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14691 42
249646
썸네일
[히갤] 역대 <데드풀>국내..관객수 근황...jpg
[123]
ㅇㅇ(175.119) 18:30 10011 104
249642
썸네일
[디갤] 스압) 부산 흰여울마을 36장
[26]
Z_f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2377 22
249640
썸네일
[싱갤] 심리심리 남자가 어린 여자 좋아하는 이유...jpg
[270]
ㅇㅇ(103.50) 18:15 33603 143
249638
썸네일
[밀갤] 직장 잘린 밀양 가해자들 피해자에게 도리어 '해명' 요구
[172]
ㅇㅇ(45.128) 18:10 9885 69
249636
썸네일
[카연] 뜨리껄매지껄! 장난마법의 소녀
[25]
닭또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 4389 65
24963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경화수월 맥주 뉴스 댓글 모음.news
[128]
ㅇㅇ(1.234) 18:00 9108 103
249632
썸네일
[유갤] 상반기 손익분기점 넘긴..한국영화...근황....jpg
[189]
ㅇㅇ(175.119) 17:55 11685 33
249630
썸네일
[야갤] "집이 왜 시원하지?" 에어컨 틀고 여행갔다가...
[347]
은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18063 74
249628
썸네일
[주갤] 비혼선언 후 마음이 바뀐 여성들 근황.jpg
[695]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28923 689
249626
썸네일
[부갤] 트럼프당선시 국내 대출금리 상승하는 이유
[285]
부갤러(193.176) 17:40 10042 143
249624
썸네일
[싱갤] 으악으악 대졸자 400만명이 일도, 구직도 안 하는 이유
[681]
ㅇㅇ(116.121) 17:35 26614 210
249620
썸네일
[유갤] 선자령백패킹-연곡솔향기오토캠 후기 2부
[29]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2548 26
249618
썸네일
[기갤] '걷기 힘들지?', 자전거 뒷자리에 닭 태워준 아이.jpg
[9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10139 59
249616
썸네일
[싱갤] Mlb 도전한 고우석 근황...
[156]
ㅇㅇ(119.203) 17:15 11793 79
249614
썸네일
[야갤] "실내에서 슬리퍼 신지 말라는 와이프 이게 맞습니까?".jpg
[2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15195 23
249612
썸네일
[해갤] 이강인 맨시티 1000억오퍼 찐 맞는데.jpg
[431]
ㅇㅇ(211.179) 17:05 20907 328
249610
썸네일
[싱갤] 우웩우웩 민주당 대선후보 카말라 해리스의 과거...jpg
[196]
ㅇㅇ(59.19) 17:00 14278 224
249608
썸네일
[주갤] 조부모를 위해 공개구혼하는 17세 베트남녀.jpg
[294]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5 15699 113
249606
썸네일
[카연] 같은 반 친구가 신경 쓰여 1화
[56]
나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7054 73
249604
썸네일
[이갤]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30대가 초산 최적기"
[825]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15342 44
249602
썸네일
[야갤] 유승준 UFC 준비, "내 팔뚝이 제일 굵어"
[309]
ㅇㅇ(106.101) 16:40 16241 55
249598
썸네일
[디갤]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컵-1
[18]
마일드세븐F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3621 15
249596
썸네일
[이갤] 강제로 평양냉면집 끌려간 이탈리아 쉐프의 최후.jpg
[206]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5 16838 86
249594
썸네일
[주갤] 70만 유튜버 : 남자들아 잠재적 범죄자 취급받는게 억울해?
[877]
ㅇㅇ(185.114) 16:20 31310 183
249592
썸네일
[싱갤] 인류역사상 최악의 실수 Top 11.jpg
[321]
딸근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5 22432 65
249590
썸네일
[전갤] 무단횡단하다 차량 두 대에 '날벼락' 뒤차 운전자는?..jpg
[150]
몽쉘통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9921 49
249588
썸네일
[주갤] 독일여자가 생각하는 한국 결혼, 출산율 낮은 원인
[317]
++스나이퍼갑(211.36) 16:05 17543 532
249586
썸네일
[부갤] 중국인이 해외 공항에서 느낀다는 열등감...JPG
[365]
ㅇㅇ(175.198) 16:00 36662 356
249584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씹존잘 축구선수 여체화 시키기ㄷㄷ..JPG
[135]
ㅇㅇ(61.82) 15:55 15182 57
249582
썸네일
[일갤] 카나자와 1박2일 여행기
[23]
ウマyoん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4871 18
249580
썸네일
[주갤] 아기안고 포토라인 섰던 이선균 협박녀.jpg
[193]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5 22931 145
249578
썸네일
[토갤] [kfa] 감독 선임과정 설명하겠음
[129]
ㅇㅇ(106.101) 15:40 7639 25
24957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일본 2022년 인스턴트 봉지라면 탑10
[158]
너무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5 14219 32
249574
썸네일
[무갤] 서울시, 강서구에 말라리아 경보 발령…양천구 이어 두번째
[2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11050 50
249572
썸네일
[카갤] 카라큘라 범죄 사실 3천만원 갈취 공갈•협박 시인
[177]
ㅇㅇ(106.101) 15:25 14676 164
249571
썸네일
[리갤] QWER이 프로게이머와 맞팔해서 현타온 팬
[425]
롤갤러(149.34) 15:20 25399 170
249568
썸네일
[싱갤] 르노 직원 손가락 논란으로 여성시대에 찍힌 유튜버
[308]
무스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28810 645
249566
썸네일
[무갤] 서울 한 고교 교사, 2억5400만원 받고 수천개 문항 팔아
[21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5 15325 131
249565
썸네일
[스갤] 삼성전자 파업자 26.5% 돌파
[493]
ㅇㅇ(116.120) 15:00 15126 152
249563
썸네일
[싱갤] 띠룩띠룩 우울증걸린 고도비만녀.vlog
[394]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5 42475 36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