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본일본 임신촌앱에서 작성

기시다_후미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4 14:00:02
조회 43014 추천 132 댓글 187

7ae48671c0f16cf7239a85ec4f9c701ec4f43e87c83a14d00bc75781f66a60281813be6b4a3bb08e2eb2b263d14a9a9fff169904

[피해자 모리야 미츠코]

1988년 3월 18일, 아이치현 나고야시 나카기와구에 사는 남편(31)은 평소보다 일찍 퇴근을 하였는데, 당시 만삭이었던 아내 모리야 미츠코(27)가 오전에는 전화를 하면 바로 받던 미츠코가 오후에는 아무리 연락을 하더라도 전화를 받지 않았기 때문임.


7ae5f175c4f1618223ecf7e7419c706d4e9ed136f7f246017f309403a9d4ca73dec789dd848ddde3ef05e8038ffac7539c25d3


이상하게도 남편이 귀가하였을 때, 대문은 잠겨있지 않았으며 집안은 어두컴컴하였음. 게다가 어디선가 아기 울음소리가 들려와 거실로 나가보니 놀랍게도 만삭의 미츠코가 잔혹하게 살해당하였으며 미츠코의 발밑에는 배속에 있어야할 태아가 발견되었음.


7beb8604bd8a6bf2239e8091339c7064dd6ce9afedfc9c9e1b1ce423c6c87560d19317f8a801c6226a4a6b02d666b326fe7f9f


살해당한 미츠코는 양손이 단단히 묶여있었으며 목에는 전깃줄이 감겨있었고, 충격적인 것은 미츠코의 배가 예리한 칼로 잘려져 있었으며 태아는 강제로 꺼내짐. 그리고선 미츠코의 뱃속에는 집전화기와 미키마우스 인형이 달린 열쇠고리가 넣어져있었음.


7ae48675b2f41bf023e687e2329c70683973cb54e2e51533921afdceaab97b09ec17f19ae0049bf44d0dd809647e59657fb2b8


범인에 의해 강제로 꺼내진 태아는 허벅지 뒤편과 무릎 뒤편, 고환의 3군데가 칼로 베어져있었으며 산모인 미츠코의 배에서 강제로 꺼내졌던터라 위급한 상황이었지만 급히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아 약 한달 후인 4월 2일, 건강을 되찾아 퇴원함.


0feb8371c0f01bf023ed80e24e9c701cff0e0d6a280d241c8e353b6c53f3ea9dfaa2d360c96cb0ed70454b5da0d204e1dedfb5


경찰은 미츠코의 남편이 장례식에서 너무나도 태연하게 행동했던 점 등을 근거로 남편을 용의선상에 올려두어 수사를 하였으나 미츠코의 부검결과, 미츠코는 오후 3시경에 살해되었고 해당 시간에 남편은 근무를 하던 것이 확인되어 용의선상에서 제외됨.


7fe58875bc866e8423e781e0349c70184c710c83851dcf2e9a3263e518bcc95eacc2edb6341c1e3c76b705bea8164261d9ef6614


그리고 미츠코와 남편이 부업으로 하던 암웨이 판매사업이 혹여나 살인의 동기가 아닐까 위구심을 가지며 암웨이 판매사업에 얽힌 원한관계에 대해 조사를 하였지만 이것 또한 증명해낼만한 일말의 단서조차 찾지못하여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되었음.


7f9c8574b3876ef123ee84e3339c701f4056b6025a5c1a1dcf798a42cba022d1dc75e86fc786a696bd275f665da2f2eda470e4


사건 당시, 미츠코가 생전 마지막으로 만났던 여성을 찾았음. 미츠코는 암웨이 통신파매에 참여하던 어성을 만났는데, 해당 여성은 미츠코의 집에 딸기를 사들고 방문하였으며 두 사람은 딸기를 먹으며 이야기를 나눈 후 암웨이 제품과 대금을 주고받았다함.


089e8875c78a6cf423eb8093309c706a9a3a94e8600049a786598378c6041e6c4605a6b9104d7de28c46573e0b426ee52067ed


이후 해당 여성과 미츠코는 아파트 밑의 주차장까지 같이 내려갔으며, 여성은 미츠코가 집의 문을 잠그지 않았다함. 그리고 여성은 미츠코의 배웅을 받고 아파트를 떠났으며 사망 추정시간으로 볼 때, 범인은 미츠코가 배웅을 나갔을 때 침입한 것으로 추정됨.


7cef8573c4861afe239a82934f9c706f07d5afcf98c71f13915d619eb1bbc0530e60330d97a478ff2b9f1949672b9629b700b2


하지만 경찰의 수사가 진척이 없는 가운데. 수사과정에서 의문스러운 인물을 목격하였다는 제보를 받았음. 살해된 미츠코의 바로 아랫집에 살던 사람이 “오후 3시 10분부터 20분쯤 사이에 의문스러운 남자가 아파트를 배회하는 것을 목격했다”라 증언함.


09ecf174b1831c8223eff093359c701c87997d69d934f85d5ce2b3c049124c7966ab424c8408f8a92b14b91276761361cf0761


의문스러운 남자는 대문을 잡고 찰칵찰칵 움직인 이후 벨을 눌렀다고함. 그리하여 제보자가 나가보니 양복을 입은 165cm정도의 30대 남성이 “나카무라씨를 아십니까 ?”라 질문을 하였다고함. 그리고 제보자가 그런 사람을 모른다고하자 그대로 가버렸다함.


7a998903b0f71df4239ef290449c7068ad6123ee1ec6cbeec834e69535e6989e45c3301e4896c0ea6a742cf08b224f740162e4


만약 해당 남성이 사람을 찾고자하였다면 단순리 밸을 눌러 물어보면 되는 것을 굳이 대문이 열려있는지 잠겨있는지 확인하고자 문고리를 돌려봤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었음. 결국 경찰은 해당 남성을 범일일 가능성이 높다보고 추적을 시작하였음.


75ea8370c0f069f523ef87e5419c701c450457c275045feb4bf4851581956a1479e4a06865b46fc08cfde483ff1e15229d48cc


수사결과 아파트 근처의 가까운 역에서도 해당 남성과 비슷한 외양의 남성이 목격되었다는 제보가 더 나왔으나 끝내 남선을 찾는데는 실패함. 결국 범인을 특정할만한 어떠한 단서나 증거가 남지 않았던 탓에 2003년, 공소시효 만료로 미제사건으로 남게됨.




출처: 싱글벙글 세계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32

고정닉 38

6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26/2] 운영자 21.11.18 6341086 452
249777
썸네일
[카연] 같은 반 친구가 신경 쓰여 3화
[30]
나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1941 39
249776
썸네일
[프갤] 호주 시드니의 서코, SMASH콘 후기
[16]
Matc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821 21
24977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33년된 카레 먹기
[44]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3996 26
249772
썸네일
[해갤] "나는 바보입니다"에 아직도 분노하는 국민브라
[25]
ㅇㅇ(146.70) 07:30 4293 26
249771
썸네일
[퓨갤] 승진신 악셀력 미치셨는지 ㅋㅋㅋㅋㅋㅋ
[64]
Rutschmea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4132 99
249769
썸네일
[미갤] 김풍이 홍대병 개심했을때 했었다는 머리
[40]
ㅇㅇ(45.84) 07:10 5988 14
24976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50년전 젠더갈등
[14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20441 141
249766
썸네일
[제갤] 미국 해병대 역사상 가장 힘들었다는 전투..JPG
[366]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6 20633 100
249763
썸네일
[이갤] AV 여배우.. 한국 걸그룹 도전 ..jpg
[509]
3dd(121.183) 01:45 33688 508
24976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자살 절벽
[1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40626 220
249757
썸네일
[공갤] 스압) 코리아케라톱스 마리오네트 완성
[50]
제브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0102 70
249753
썸네일
[무갤] 요즘 중국 업체들이 나거한에서 돈 버는 방법
[3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9364 303
24975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역대 미국 대통령들의 최애 음식들
[267]
시진핑의왼쪽부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24043 109
249749
썸네일
[이갤] 훌쩍훌쩍 당뇨 걸린 사람의 인생...manhwa
[351]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25837 147
249747
썸네일
[야갤] 수술실 조명은 어떻게 그림자가 안 생길까?.jpg
[1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21223 114
249745
썸네일
[상갤] <다크 나이트 라이즈> 관련 몇 가지 사실들…
[135]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16659 89
249743
썸네일
[싱갤] 같은 배우가 성우 연기한 캐릭터들
[158]
노루망고상륙작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35104 157
249741
썸네일
[주갤] (블라) 남친이 짠돌이라는 블줌마 ㅋㅋㅋ
[312]
블라탐험가페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5079 401
24973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반도의 미친 퍼리충 조상 이야기들.SSUL
[1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5216 106
249737
썸네일
[헤갤] Tanchjim x HiFiGO 4U 리뷰 - "당신을 위한 텐치짐"
[114]
RSGAR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9156 38
24973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코드 맞으면 극호인 데드풀 특유의 유머.jpg
[148]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140 133
249731
썸네일
[야갤] 탈북민들이 국정원에서 가장 충격받았던 것
[259]
야갤러(211.234) 07.22 26777 170
249728
썸네일
[유갤] 어제의 위력정찰은~
[33]
마늘도살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1050 27
249725
썸네일
[기갤] 터키 여행갔는데 세탁기에 여권 돌려버림
[108]
긷갤러(78.153) 07.22 20343 157
249722
썸네일
[싱갤] 같은 반 여자애한테 야구 가르쳐주는 만화
[124]
Patron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6707 94
249720
썸네일
[메갤] 토트넘 공계의 조몬국 방문의 일뽕 만화, 영국인들 반응 떴다 ㄷㄷㄷ
[202]
ㅇㅇ(1.217) 07.22 11902 125
249717
썸네일
[헬갤] 현재 운동인들 사이에서 BTS급 인기라는 보디빌더.jpg
[28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2147 40
249713
썸네일
[주갤] adhd 아내와 24살 남편 같이보자.jpg
[547]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7836 421
249710
썸네일
[싱갤] 감동감동 카피라이트의 중요성
[168]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7237 146
249704
썸네일
[싱갤] 블라블라 눈수술하고 장님될 위기라는 블라인
[47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6732 198
249701
썸네일
[카연] 가족들이랑 샤워하는 만화 [야한거X]
[86]
박똥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6152 113
249698
썸네일
[유갤] 갑자기 분위기 싸해진걸 느낀 유재석
[235]
ㅇㅇ(91.109) 07.22 35345 70
249695
썸네일
[무갤] ‘벼랑 끝 자영업자’ 저축은행 연체율 10% 육박
[31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7743 98
249692
썸네일
[싱갤] 요즘 전쟁 이야기가 많으니 재조명되는 고전명작 영화
[207]
ㅇㅇ(221.165) 07.22 29017 175
249689
썸네일
[야갤] 아이돌 경호원...10대 팬 머리 때려 뇌진탕 ㄹㅇ...jpg
[634]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6492 536
249687
썸네일
[야갤] 진심 음식 먹으러 한국에 온듯한 일본인 유튜버
[370]
ㅇㅇ(106.101) 07.22 32164 247
249683
썸네일
[주갤] 수영강사에 환장하는 한국여자들 jpg
[406]
주갤러(106.101) 07.22 49497 609
24968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육군 막사별 난이도
[607]
nigger89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5870 238
249677
썸네일
[무갤] 부모도 경악할 정도로 속물인 한녀 썰
[245]
ㅇ.ㅇ(112.152) 07.22 32713 402
24967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아들이 세상에 남기고 간 법
[3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2765 266
249668
썸네일
[야갤] MZ세대에게 일침놓는 남자.JPG
[1173]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1724 334
249665
썸네일
[디갤] 사진몇장
[15]
쿼르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9075 21
249662
썸네일
[새갤] 의외로 충청 카르텔이 장악한 것
[302]
한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9632 280
24965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막장 드라마를 만드는 이유
[191]
ㅇㅇ(27.124) 07.22 23885 105
249656
썸네일
[그갤] 진짜 이런 사람이 있구만
[232]
ㅇㅇ(221.150) 07.22 21971 211
249654
썸네일
[야갤] 스압) 일본 사람이 바람을 많이 피는 이유
[473]
야갤러(211.234) 07.22 41154 230
249652
썸네일
[싱갤] 깨닫깨닫 102030 세대에게 글 읽는 습관이 중요한 이유
[227]
김미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531 180
249650
썸네일
[붕갤] 이번 서코에서 샘 코스프레 했었음
[93]
y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1204 85
249648
썸네일
[건갤] 의사가 말하는 뇌를 망가뜨리는 음식
[499]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3448 13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