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석유공사 사장 "이게 왜 문제..개발시도 안하면 바보".jpg앱에서 작성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4 15:00:02
조회 24201 추천 114 댓글 446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06d2ca04883d2d6cab4b4c3c41446088c8bf62831392f71916703c4c96be5d430a4d480af7a9e22dbd4680844




이야

단독 인터뷰 떴네 ㄷㄷ



[단독]'대게' '집게' 이어 '오징어'도 탐사…"경제성 마이너스" 결론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4aa9d59c840c2ea7ebc8538545697ecdeeb1999c0771dc87fea2013189523

정부의 동해 석유 가스전 개발과 관련해,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부터 전해드립니다. 우리 정부가 석유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밝힌 7곳 중 대게와 집게로 불린 2곳을 호주 업체가 이미 분석했고 사업성이 없다고 판단했다는 단독 보도 전해드렸는데, 그나마 가능성이 있다고 봤던 '대게'에 대해서도 정밀 분석을 한 뒤 '시추해도 경제성이 마이너스'라는 결론을 내리고 사업을 철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4aa9a5ac840c2ea7ebc8538545697ecdeb787d7a2b94787060436a4013957

2022년 4월 나온 우드사이드의 합병 전 보고서입니다.

동해 탐사 지역인 '대게'와 '집게'가 언급돼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51b1bbb90fc10d54615810ae3edb76796f5cbcb61a6ccc2b61e7d4a0bf6

시추 직전 단계인 유망구조로 갈 확률이 집게는 25%에 불과합니다.

대게는 그나마 75%라고 봤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51b1dbb90fc10d54615810ae3edb767967a84fa33ad67195ea215f4d703

유망구조로 가기 전 단계인 잠재구조여서 모두 사업성이 없다고 봤습니다.

이를 두고 석유공사는 우드사이드가 "유망구조까지 분석을 못하고 철수했다"고 밝혔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51b18aac3ec01c2461e9c11e4f6ed39882efb8860171d7a87d9f604e96baa

그런데, 우드사이드가 한국 사업에서 철수하기 전 만약 대게가 유망구조가 된다는 가정하게 정밀 분석을 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51b19aac3ec01c2461e9c11e4f6ed39886918d15d0bfeb24228011530895c

우드사이드의 합병 전 보고서입니다.

석유매장 가능성, 시추 실패 비용 등을 넣어 대게까지 포함해 유망구조로 볼 수 있는 전 세계 7곳을 분석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51b19a2c3ec01c2461e9c11e4f6ed3988d014b0bad87f4734524c5f4a277a

호주의 젬트리와 노튼이스트, 두 곳의 유망구조만 EMV 분석에서 '양수'가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EMV는 '예상금전가치'로 해석됩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51b1faec3ec01c2461e9c11e4f6ed39885c50c5db136d41c9c2da2830a4d1

분석결과가 양수여야 계속 투자가치가 있는 경제성 높은 지역을 뜻합니다.

한국의 대게를 포함해 나머지는 음수여서 경제성이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겁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6d70adc39d9c8dc399ea0489558836a7287be4fb8a61c3f05c2d15d5c49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6d70bca6ac9d9cb3995bd539243d9346ce09494c62340b71df70e1c63ea97

우드사이드는 당초 7곳 모두 경제성이 있다고 봤습니다.

하지만 외부 기관 평가와 자체 분석 결과를 다시 검토해 최종적으로 경제성이 없다고 보고 한국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7040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6d709cb6ac9d9cb3995bd539243d9346ca9896e90ff79897ff59c9bf670d0

우드사이드가 탐사했던 곳 '대게'와 '집게' 말고도 한 곳 더 있던 걸로 확인됐습니다. 바로 '오징어', 이번 정부 발표 이후 핵심지역으로 꼽혀온 곳입니다. 이로써 정부가 유망하다고 밝힌 7곳 중 최소 3곳은 이미 탐사했던 것으로 확인됐는데 여러 의문이 듭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6d70fc96ac9d9cb3995bd539243d9346cab9a78b79ece94983af0950a3c44

우드사이드는 분기별 보고서를 통해 석유탐사 진행 상황을 공개해 왔습니다.

2019년 4분기 보고서에서 '오징어'라는 단어가 처음 등장합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7aa49a385664fbf70bbf6cce63bd94341d043b7c5ce1e43606db753518b

우드사이드가 동해 탐사 조광권을 10년 연장했던 때입니다.

"8광구와 6-1광구 북부 지역에 걸친 6,093㎢ 면적의 '오징어' 지역에 대한 3D 조사를 2020년 1분기 시작할 예정"이라고 적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7aa4dbbd6765ea870b0ebd7e120831d5ff656e725714dd0d48f9db38d7c6c

다음 해인 2020년 1분기 보고서에선 "'오징어' 3D 조사가 연기됐다"고 합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7aa4fb3d6765ea870b0ebd7e120831d5fca088dbf4d6bdfcda6f0b56ca66b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7aa4fb5d6765ea870b0ebd7e120831d5f4347b1e4960c02cc3ecacecb6a9c

이후 2021년 결산 보고서에서 '오징어'가 다시 등장합니다.

"2021년 5월 오징어 지역 3D 탐사를 끝냈다"며, 다가올 2022년 계획에선 "유망성을 확인하기 위해 한국 3D 데이터 분석"이라고 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7aa4fbad6765ea870b0ebd7e120831d5f0f87aedcec3939750d10ebc4e2a3

이 보고서를 끝으로 오징어라는 단어는 우드사이드 보고서에서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는 나와 있지 않습니다.

우드사이드는 정부가 발표한 7곳 중 대게와 집게, 오징어까지 적어도 3곳을 정밀 분석했지만 결국 철수를 결정했습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7042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87f43c2761911c3fcddf94d9127472e3b78ed51af559f7d1273eac2e04f1f

[앵커]

바로 이어서 여러 의문들, 김안수 기자와 짚어보겠습니다.

김 기자, '오징어' 같은 경우에는 이미 탐사했었다는 사실이 지금 처음으로 확인이 된 건데, 혹시 경제성에 대한 평가도 있습니까?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87f41cd761911c3fcddf94d9127472e3b12183d2447b7184e9621d5c1351a

[기자]

없습니다. 2019년, 2021년까지 분기 보고서마다 오징어를 탐사중이라고는 했는데, 평가는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확실하게 말할 수 없지만 결국 한국 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뗐기 때문에 대게, 집게처럼 경제성이 없다고 봤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90f3876d3cf96c39d54a29e8415f52f1236d740ff1dafdabb06b579c539ad

[앵커]

정부가 석유 나올 가능성 크다고 한 곳, 7곳 중에 적어도 3곳은 이미 검토를 했던 거잖아요. 그럼 나머지 4곳은 어떤지 궁금한데, 정부가 이 4곳이 어디인지 밝히지 않다는 거죠?

[기자]

맞습니다. 동해 영일만 8광구와 6-1광구에 걸쳐 있는데, 정부는 일부 보안명칭만 밝힐 뿐 정확한 위치는 공개하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7개 가운데 대왕고래, 오징어, 명태만 소개됐고요.

JTBC가 우드사이드 보고서에서 집게와 대게를 찾아냈고, 또, 오징어도 우드사이드가 검토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90f3d71d3cf96c39d54a29e8415f52f129f679fd60b5c65abd00c410fcd7e

[앵커]

우드사이드가 우리나라의 대게를 포함해서 다른 나라까지 7곳 경제성 분석을 했잖아요. 혹시 대게처럼 마이너스 평가가 나왔지만 사업을 계속 이어간 곳도 있습니까?

[기자]

네, 앞서 이야기한 우리 정부가 발표한 7곳과는 다른 곳인데요.

당시 우드사이드가 전세계에서 참여 중이었던 유망구조 7곳을 말하는데요.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90f3c70d3cf96c39d54a29e8415f52f128ec5e73fd5f3dd5eb2960ea61fe3

지금까지 확인된 건 세네갈 한 곳입니다.

이곳도 경제성이 마이너스로 나왔는데도 사업을 지금까지 계속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내부검토에서 엇갈린건데요, 어떤 요인들이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356936ee0aeeaae257742a8aeee7b9c9895b8b50e63ad70a5eca9e577b16d

[앵커]

마이너스가 나왔는데도 계속 사업을 이어가는 곳도 있지만 우리나라의 대게 같은 경우에는 그러지 않았다, 이거군요. 그 이유가 뭔지도 궁금하고 또 우드사이드가 포기한 3곳에 대해서 우리 정부는 석유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1년 만에 상당히 다른 판단을 내놨는데, 이유가 뭔지도 궁금합니다. 정부에서 설명을 하고 있습니까?

[기자]

한국석유공사는 액트지오가 우드사이드에서 넘겨받은 탐사자료와 석유공사 자체 탐사자료를 종합해서 분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1691f910c0ed12924c9c963eff05a8d723a439c0a66be6ae18f38977ce002f5db18064c7f0e50c09573236730e415f03f5288f7528b033c729d1cc5859106f4afc7b6d00b0a2c645b9625d52b3376596c9c96ab00e870dfa9dac05a540b6e49e25e65b82ea13a3bf49affe70c5abfcc5b24559a7847650e5c420578fd3257376d284cf3d5cdc2555ceef6070ccb38be1a356946fe0aeeaae257742a8aeee7b9c2470ccd840324845127797adc88b2e

[앵커]

그렇게 검토한 자료에 저희가 찾아낸 우드사이드의 합병 전 보고서도 들어있다고 하나요?

[기자]

석유공사에 이 보고서의 존재를 알려주고 검토했는지를 물었는데요,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앵커]

여러 의문이 드는 상황인데 정부가 오히려 일부 자료를 비공개로 전환하고 있죠.

[기자]

정보공개포털에서 대왕고래 관련 계약정보가 부분 공개에서 비공개로 바뀌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발표한 뒤에도 공개돼 있던 자료들을 언론의 검증이 시작되자 보안을 이유로 비공개 전환한 겁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37/0000397043



출처: 국내야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14

고정닉 31

7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26/2] 운영자 21.11.18 6330713 452
249662
썸네일
[새갤] 의외로 충청 카르텔이 장악한 것
[17]
한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1542 29
24965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막장 드라마를 만드는 이유
[38]
ㅇㅇ(27.124) 19:05 2841 14
249656
썸네일
[그갤] 진짜 이런 사람이 있구만
[85]
ㅇㅇ(221.150) 18:55 3203 54
249654
썸네일
[야갤] 스압) 일본 사람이 바람을 많이 피는 이유
[160]
야갤러(211.234) 18:50 5799 33
249652
썸네일
[싱갤] 깨닫깨닫 102030 세대에게 글 읽는 습관이 중요한 이유
[94]
김미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5911 41
249650
썸네일
[붕갤] 이번 서코에서 샘 코스프레 했었음
[61]
y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6684 42
249648
썸네일
[건갤] 의사가 말하는 뇌를 망가뜨리는 음식
[202]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9599 28
249646
썸네일
[히갤] 역대 <데드풀>국내..관객수 근황...jpg
[100]
ㅇㅇ(175.119) 18:30 6864 76
249642
썸네일
[디갤] 스압) 부산 흰여울마을 36장
[26]
Z_f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1746 17
249640
썸네일
[싱갤] 심리심리 남자가 어린 여자 좋아하는 이유...jpg
[216]
ㅇㅇ(103.50) 18:15 29974 121
249638
썸네일
[밀갤] 직장 잘린 밀양 가해자들 피해자에게 도리어 '해명' 요구
[147]
ㅇㅇ(45.128) 18:10 7696 57
249636
썸네일
[카연] 뜨리껄매지껄! 장난마법의 소녀
[25]
닭또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 3669 65
24963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경화수월 맥주 뉴스 댓글 모음.news
[115]
ㅇㅇ(1.234) 18:00 7585 90
249632
썸네일
[유갤] 상반기 손익분기점 넘긴..한국영화...근황....jpg
[169]
ㅇㅇ(175.119) 17:55 9634 24
249630
썸네일
[야갤] "집이 왜 시원하지?" 에어컨 틀고 여행갔다가...
[310]
은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15222 65
249628
썸네일
[주갤] 비혼선언 후 마음이 바뀐 여성들 근황.jpg
[640]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26177 664
249626
썸네일
[부갤] 트럼프당선시 국내 대출금리 상승하는 이유
[237]
부갤러(193.176) 17:40 8847 127
249624
썸네일
[싱갤] 으악으악 대졸자 400만명이 일도, 구직도 안 하는 이유
[638]
ㅇㅇ(116.121) 17:35 25086 188
249620
썸네일
[유갤] 선자령백패킹-연곡솔향기오토캠 후기 2부
[29]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2169 25
249618
썸네일
[기갤] '걷기 힘들지?', 자전거 뒷자리에 닭 태워준 아이.jpg
[9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9032 55
249616
썸네일
[싱갤] Mlb 도전한 고우석 근황...
[149]
ㅇㅇ(119.203) 17:15 10560 70
249614
썸네일
[야갤] "실내에서 슬리퍼 신지 말라는 와이프 이게 맞습니까?".jpg
[23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13637 18
249612
썸네일
[해갤] 이강인 맨시티 1000억오퍼 찐 맞는데.jpg
[412]
ㅇㅇ(211.179) 17:05 19583 325
249610
썸네일
[싱갤] 우웩우웩 민주당 대선후보 카말라 해리스의 과거...jpg
[193]
ㅇㅇ(59.19) 17:00 13270 206
249608
썸네일
[주갤] 조부모를 위해 공개구혼하는 17세 베트남녀.jpg
[276]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5 14244 108
249606
썸네일
[카연] 같은 반 친구가 신경 쓰여 1화
[54]
나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6539 72
249604
썸네일
[이갤]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30대가 초산 최적기"
[809]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14082 42
249602
썸네일
[야갤] 유승준 UFC 준비, "내 팔뚝이 제일 굵어"
[294]
ㅇㅇ(106.101) 16:40 14933 48
249598
썸네일
[디갤]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컵-1
[17]
마일드세븐F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3387 15
249596
썸네일
[이갤] 강제로 평양냉면집 끌려간 이탈리아 쉐프의 최후.jpg
[196]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5 15627 78
249594
썸네일
[주갤] 70만 유튜버 : 남자들아 잠재적 범죄자 취급받는게 억울해?
[838]
ㅇㅇ(185.114) 16:20 29147 175
249592
썸네일
[싱갤] 인류역사상 최악의 실수 Top 11.jpg
[314]
딸근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5 21202 62
249590
썸네일
[전갤] 무단횡단하다 차량 두 대에 '날벼락' 뒤차 운전자는?..jpg
[147]
몽쉘통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9356 48
249588
썸네일
[주갤] 독일여자가 생각하는 한국 결혼, 출산율 낮은 원인
[313]
++스나이퍼갑(211.36) 16:05 16644 522
249586
썸네일
[부갤] 중국인이 해외 공항에서 느낀다는 열등감...JPG
[336]
ㅇㅇ(175.198) 16:00 35156 338
249584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씹존잘 축구선수 여체화 시키기ㄷㄷ..JPG
[130]
ㅇㅇ(61.82) 15:55 14289 54
249582
썸네일
[일갤] 카나자와 1박2일 여행기
[22]
ウマyoん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4516 18
249580
썸네일
[주갤] 아기안고 포토라인 섰던 이선균 협박녀.jpg
[187]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5 21816 141
249578
썸네일
[토갤] [kfa] 감독 선임과정 설명하겠음
[127]
ㅇㅇ(106.101) 15:40 7210 24
24957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일본 2022년 인스턴트 봉지라면 탑10
[155]
너무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5 13399 31
249574
썸네일
[무갤] 서울시, 강서구에 말라리아 경보 발령…양천구 이어 두번째
[2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10457 50
249572
썸네일
[카갤] 카라큘라 범죄 사실 3천만원 갈취 공갈•협박 시인
[175]
ㅇㅇ(106.101) 15:25 13971 160
249571
썸네일
[리갤] QWER이 프로게이머와 맞팔해서 현타온 팬
[412]
롤갤러(149.34) 15:20 24161 165
249568
썸네일
[싱갤] 르노 직원 손가락 논란으로 여성시대에 찍힌 유튜버
[304]
무스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27743 620
249566
썸네일
[무갤] 서울 한 고교 교사, 2억5400만원 받고 수천개 문항 팔아
[2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5 14619 127
249565
썸네일
[스갤] 삼성전자 파업자 26.5% 돌파
[484]
ㅇㅇ(116.120) 15:00 14568 147
249563
썸네일
[싱갤] 띠룩띠룩 우울증걸린 고도비만녀.vlog
[385]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5 41148 351
249562
썸네일
[4갤] 대학 유튜버가 뽑은 앞으로 뜨는 대학들
[562]
4갤러(112.172) 14:50 28162 101
249560
썸네일
[카연] 2024년 2분기 카연갤 분석하는 만화.manhwa
[36]
solis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5 6313 4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