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역사 속 인물들의 위대한 대결 TOP 10..JPG앱에서 작성

이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5 17:10:02
조회 16577 추천 42 댓글 178

10위

7cea817eb48a60f53def85e1439f2e2d0c0c94c4e765c9e5a4f0b60a45

이탈리아 출신 고전파의 클래식 작곡가이자 근대적인 피아노 연주 기술을 확립한 <무치오 클레멘티>와

18세기 빈 고전파를 대표하는 오스트리아의 천재 음악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의 대결

7cea817eb48a60f53def81e2409f2e2d66f01fbde008ee5c30e3757c1b

1781년 오스트리아 황제 요제프 2세가 클레멘티의 명성을 듣고 빈에 초청해 모차르트와 '음악 결투'를 벌이도록 했다.
두 사람이 각자 자작곡을 연주한 뒤 즉흥 연주를 선보이고, 마지막에는 피아노 두 대에 나란히 앉아 2중주를 했지만
결과는 무승부였다.

클레멘티는 모차르트를 극찬한 반면 모차르트는 "클레메틴의 연주는 기교만 화려하고 감정이 없다" 라고 비판했다고 한다.










9위

7cea817eb48a60f53dee86e74e9f3338cb381205408685f6cfacf5b7066e

전 세계적으로 보편적 예술의 기반을 제시한 선구자이자 인류 지능의 정점에 도달했다고 평가받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와

르네상스 시기를 대표하는 거장으로, 피렌체, 로마 등 이탈리아 여러 지역에 거주하면서 수많은 걸작을 남긴 위대한 예술가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의 대결

7cea817eb48a60f53dee84e6459f2e2dd4ce1eb9163543ffcf6ad3dd

이들은 피렌체 베키오 궁전 내부에서 벽화 승부를 했는데 굉장히 허무하지만 결과는 무승부였다 .

이 대결에서 다빈치는 유화 물감에 화학적으로 무언가를 첨가했는데 새로운 기법은 처참하게 실패로 돌아갔고
반면 미켈란젤로는 밑그림만 그려두고 옮기지도 않고 끝내버렸기때문이다.










8위

7cea817eb48a60f53dee85e1479f2e2d776baff0f12803d2c42e9217

고대 중국 진나라 말기의 군벌이자 초한전쟁 당시 서초(西楚)의 패왕이었던 <항우>와 중국의 통일왕조인 한나라를 건국한 창업군주이자 초대 황제였던 <유방>의 대결.

7cea817eb48a60f53def83e0419f3338877538fac0c18952f4f2f70cc4

천하의 패권을 두고 자웅을 다투었으나,항우가 해하전투에서 사면초가에 몰리며 최후를 맞이했다.










7위

7cea817eb48a60f53def84ec419f2e2d4ea738ee4ee138b640bea494

미국의 위대한 발명가이자 기업인, 현대 전기문명시대의 신호탄을 쏜 인물 <토머스 에디슨>과

세르비아인 출신의 물리학자이자 전기공학자, 20세기 초 전자기학의 혁명적인 발전을 가능케 한 인물 <니콜라 테슬라>의

직류방식 vs 교류방식 전류 전쟁

7cea817eb48a60f53dee87e2409f2e2d9cc5d36b4f2b0b6e5b6f55ef56

1893년 시카고 만국박람회에서 교류를 이용한 대규모 전기기구 구현을 선보이며 테슬라의 승리로 끝났다.

그 결과 테슬라가 소속된 웨스팅하우스 회사의 교류 시스템이 전력 공급 방식의 표준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6위

7cea817eb68460f238eb82e44f9f2e2dbd7319247639fac885e3ea465f

과학혁명에 가장 큰 공헌을 세운 과학자이자  인류 역사의 가장 위대한 지성인 <아이작 뉴턴>과
로피탈의 정리를 완성한 요한 베르누이의 대결.

7cea817eb48a60f53def87e4459f3433f4c890e196f9a336c1ed19ee0e

1696년 6월 최단하강곡선 문제를 연구해서 해결하고, 당시 자신의 스승 라이프니츠와 미적분 전쟁을 하던 뉴턴을 겨냥해 문제를 담은 편지를 쓴다.

1697년 1월 29일 오후 당시 조폐국 공무원으로 일하고 있던 뉴턴은 우편물을 받게되고 12시간만에 문제를 해결 익명으로 다시 편지를 보내게 된다.

베르누이는 익명의 편지에 써진 풀이법을 보더니 "발톱자국만 보아도 사자인 줄 알겠다" 라고 하였다 .










5위

7cea817eb48a60f53def8ee64e9f2e2d7e5cce5add12d085cd27e006b4

로마 공화정 말기 최고의 군사적 천재이자 스타 정치인 겸 지중해 세계 최고의 대영웅 <그나이우스 폼페이우스 마그누스>와

공화정 로마를 근본적으로 뒤엎고 제정 로마의 기틀을 마련하여 사실상 제정 로마의 창업군주 또는 시조의 위치를 차지하는 인물 <율리우스 카이사르>의 대결

7cea817eb48a60f53def86e14e9f2e2d943cb2b930f9534d3aaea441

기원전 48년 9월 9일 파르살루스 전투에서 폼페이우스는 처참하게 패배 후 이집트로 갔지만 암살로 최후를 맞이한다










4위

7cea817eb48a60f53def8fe2479f2e2d2c0b831fdf58c33b8cf3fc6f49

강대국 로마를 소수의 용병만으로 연파해 거의 멸망 직전까지 몰아넣었던 로마 최대의 숙적(nemesis)이자 공포의 대상이었던 <한니발 바르카>와

아프리카의 정복자이자, 로마가 제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었던 발판을 마련한 군사적 천재로 평가받고 있는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의 대결.

7cea817eb48a60f53ce68fe4459f2e2de5063c8424160f1db8c8a7a613

기원전 202년 10월 19일, 카르타고의 장군 한니발 바르카와 로마의 장군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가 격돌한 결전이자 제2차 포에니 전쟁을 종결짓는 자마전투에서 결국 스키피오가 이기게된다.










3위

7cea817eb48a60f53def8fe5419f3433f97d66ff75b578de5f3f0a12dc91

각종 대중문화 매체에서 수없이 등장한
이도류의 창시자 <미야모토 무사시>와 장검을 사용했던 <사사키 코지로>의 대결
일명 간류지마의 결투.

여기서 무사시는 일부러 결투 장소에 늦게나가 심리적으로 흔들어 놓고 그틈을 이용해 코지로를 죽인다.

7cea817eb48a61f63eec80e3459f2e2d4ac633dc472703a1a3c6223439

이후 무사시가 수많은 진검승부를 통해 얻은 경험으로 남긴 오륜서는 단순 병법서를 뛰어넘어 현대에도 교본으로 통하는 명저가 된다.










2위

7cea817eb48a60f53def82e7479f2e2daf224a8613b81fa7e87664877f

컴퓨터과학의 아버지이자 현대 컴퓨터과학을 정립한 인물 <앨런 튜링>과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독일군이 사용했던 난공불락의 암호기 <애니그마>의 대결.

7cea817eb48a60f53dee84ed479f2e2dd7a18b9293f0e81f4867afa3

결국 애니그마를 해독한 튜링이 개발한 튜링 봄브는 이후 개발된 프로그래밍 가능 전자 컴퓨터 콜로서스의 기술적 토대가 되기도 했다.










1위

7cea817eb48a60f53dee87e7479f2e2ddc64a75024ce126113dd330a64

백년전쟁 말기 쇠락해가는 유럽 대륙 내 잉글랜드 영토를 보전하기 위해 사력을 다해 싸운 인물로, '프랑스인의 공포', '잉글랜드의 아킬레스'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존 탈보트>와

프랑스를 구원한 무학의 시골소녀 <잔 다르크>의 대결.

7cea817eb48a60f53def80e3459f2e2d50b1d00d2d718d03186cf13d8e

7cea817eb48a60f53def81e7469f2e2dc4acae4294455465148ffc8a

오를레앙 공방전과 프랑스 파테에서 잔 다르크에게 참패당한 탈보트는 잔 다르크의 랭스 행진을 저지하지 못하고 백년전쟁의 판도를 뒤집히게 된다.

- dc official App


출처: 이슈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2

고정닉 10

11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26/2] 운영자 21.11.18 6330529 452
249656
썸네일
[그갤] 진짜 이런 사람이 있구만
[46]
ㅇㅇ(221.150) 18:55 1591 32
249654
썸네일
[야갤] 스압) 일본 사람이 바람을 많이 피는 이유
[109]
야갤러(211.234) 18:50 3242 19
249652
썸네일
[싱갤] 깨닫깨닫 102030 세대에게 글 읽는 습관이 중요한 이유
[72]
김미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4032 33
249650
썸네일
[붕갤] 이번 서코에서 샘 코스프레 했었음
[47]
y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5596 38
249648
썸네일
[건갤] 의사가 말하는 뇌를 망가뜨리는 음식
[143]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7043 19
249646
썸네일
[히갤] 역대 <데드풀>국내..관객수 근황...jpg
[90]
ㅇㅇ(175.119) 18:30 5345 58
249642
썸네일
[디갤] 스압) 부산 흰여울마을 36장
[25]
Z_f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1448 17
249640
썸네일
[싱갤] 심리심리 남자가 어린 여자 좋아하는 이유...jpg
[197]
ㅇㅇ(103.50) 18:15 28198 107
249638
썸네일
[밀갤] 직장 잘린 밀양 가해자들 피해자에게 도리어 '해명' 요구
[139]
ㅇㅇ(45.128) 18:10 6645 49
249636
썸네일
[카연] 뜨리껄매지껄! 장난마법의 소녀
[25]
닭또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 3315 65
24963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경화수월 맥주 뉴스 댓글 모음.news
[112]
ㅇㅇ(1.234) 18:00 6862 79
249632
썸네일
[유갤] 상반기 손익분기점 넘긴..한국영화...근황....jpg
[161]
ㅇㅇ(175.119) 17:55 8623 19
249630
썸네일
[야갤] "집이 왜 시원하지?" 에어컨 틀고 여행갔다가...
[296]
은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13750 60
249628
썸네일
[주갤] 비혼선언 후 마음이 바뀐 여성들 근황.jpg
[622]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24708 647
249626
썸네일
[부갤] 트럼프당선시 국내 대출금리 상승하는 이유
[212]
부갤러(193.176) 17:40 8213 121
249624
썸네일
[싱갤] 으악으악 대졸자 400만명이 일도, 구직도 안 하는 이유
[605]
ㅇㅇ(116.121) 17:35 24294 180
249620
썸네일
[유갤] 선자령백패킹-연곡솔향기오토캠 후기 2부
[29]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2026 25
249618
썸네일
[기갤] '걷기 힘들지?', 자전거 뒷자리에 닭 태워준 아이.jpg
[9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0 8546 55
249616
썸네일
[싱갤] Mlb 도전한 고우석 근황...
[146]
ㅇㅇ(119.203) 17:15 10067 65
249614
썸네일
[야갤] "실내에서 슬리퍼 신지 말라는 와이프 이게 맞습니까?".jpg
[2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12975 17
249612
썸네일
[해갤] 이강인 맨시티 1000억오퍼 찐 맞는데.jpg
[396]
ㅇㅇ(211.179) 17:05 19036 324
249610
썸네일
[싱갤] 우웩우웩 민주당 대선후보 카말라 해리스의 과거...jpg
[193]
ㅇㅇ(59.19) 17:00 12806 201
249608
썸네일
[주갤] 조부모를 위해 공개구혼하는 17세 베트남녀.jpg
[268]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5 13609 106
249606
썸네일
[카연] 같은 반 친구가 신경 쓰여 1화
[53]
나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0 6310 72
249604
썸네일
[이갤]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30대가 초산 최적기"
[797]
배그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5 13587 40
249602
썸네일
[야갤] 유승준 UFC 준비, "내 팔뚝이 제일 굵어"
[290]
ㅇㅇ(106.101) 16:40 14417 46
249598
썸네일
[디갤]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컵-1
[17]
마일드세븐F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3297 15
249596
썸네일
[이갤] 강제로 평양냉면집 끌려간 이탈리아 쉐프의 최후.jpg
[189]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5 15100 74
249594
썸네일
[주갤] 70만 유튜버 : 남자들아 잠재적 범죄자 취급받는게 억울해?
[836]
ㅇㅇ(185.114) 16:20 28284 174
249592
썸네일
[싱갤] 인류역사상 최악의 실수 Top 11.jpg
[312]
딸근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5 20628 59
249590
썸네일
[전갤] 무단횡단하다 차량 두 대에 '날벼락' 뒤차 운전자는?..jpg
[145]
몽쉘통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9072 47
249588
썸네일
[주갤] 독일여자가 생각하는 한국 결혼, 출산율 낮은 원인
[308]
++스나이퍼갑(211.36) 16:05 16227 518
249586
썸네일
[부갤] 중국인이 해외 공항에서 느낀다는 열등감...JPG
[323]
ㅇㅇ(175.198) 16:00 34519 328
249584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씹존잘 축구선수 여체화 시키기ㄷㄷ..JPG
[130]
ㅇㅇ(61.82) 15:55 13961 52
249582
썸네일
[일갤] 카나자와 1박2일 여행기
[22]
ウマyoん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0 4383 18
249580
썸네일
[주갤] 아기안고 포토라인 섰던 이선균 협박녀.jpg
[184]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5 21238 141
249578
썸네일
[토갤] [kfa] 감독 선임과정 설명하겠음
[126]
ㅇㅇ(106.101) 15:40 7034 23
24957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일본 2022년 인스턴트 봉지라면 탑10
[149]
너무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5 13083 31
249574
썸네일
[무갤] 서울시, 강서구에 말라리아 경보 발령…양천구 이어 두번째
[21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10185 50
249572
썸네일
[카갤] 카라큘라 범죄 사실 3천만원 갈취 공갈•협박 시인
[174]
ㅇㅇ(106.101) 15:25 13669 158
249571
썸네일
[리갤] QWER이 프로게이머와 맞팔해서 현타온 팬
[407]
롤갤러(149.34) 15:20 23648 161
249568
썸네일
[싱갤] 르노 직원 손가락 논란으로 여성시대에 찍힌 유튜버
[304]
무스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27257 611
249566
썸네일
[무갤] 서울 한 고교 교사, 2억5400만원 받고 수천개 문항 팔아
[19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5 14249 124
249565
썸네일
[스갤] 삼성전자 파업자 26.5% 돌파
[475]
ㅇㅇ(116.120) 15:00 14290 145
249563
썸네일
[싱갤] 띠룩띠룩 우울증걸린 고도비만녀.vlog
[380]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5 40654 349
249562
썸네일
[4갤] 대학 유튜버가 뽑은 앞으로 뜨는 대학들
[557]
4갤러(112.172) 14:50 27500 100
249560
썸네일
[카연] 2024년 2분기 카연갤 분석하는 만화.manhwa
[36]
solis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5 6174 43
249559
썸네일
[야갤] 한국인이 범인일수 있다는 일본 미제사건ㄷㄷ
[375]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16616 102
249557
썸네일
[싱갤] 프랑스에 파견된 우리나라 경찰들 ... 현지 반응
[3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24982 16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