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6일차, 포트앨런앱에서 작성

bin2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5 21:05:02
조회 12173 추천 25 댓글 45

7cea817eb6846bf339ee80e0469f2e2d9e2601fac303ba74de61906da1b5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5일차 보모어 + 6일차 포트 앨런

5일차 : 라가불린 에서 이어집니다.

-

5일차 오후, 함께 라가불린 증류소 투어를 진행한 독일인 부부에게 차를 얻어타고 보모어로 향했다.

7fed8272b58668f251ee83e6428271734e99ba85e4792752247b43d6b966af9d


부부가 각자 더 좋아하는 증류소가 있어서 날마다 교대로 운전을 한다고 했다. 참고로 아내분은 라가불린을, 남편분은 라프로익을 더 좋아하신다고.

7fed8272b58668f251ee83e6428275738a6befa10ba435a7bc33707a0515cba6


차를 타고 올라가며 지어지는 여러 건물들을 볼 수 있었다. 오전에 버스 기사 존에게 들은 이야기로는 이쪽도 증류소 설비라는데 포트 앨런인지, 아니면 아예 새로운 증류소가 지어지고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다.

7fed8272b58668f251ee83e6418176739fa25229c80725659015d0520df2ca4b

포트 앨런 증류소. 앞으로 살짝 벽 글자가 보인다.

라가불린에서 출발하여 라프로익과 포트 앨런을 지나 보모어로 올라가는 중 갑자기 차의 속도를 늦추셨다. 이유는 쉽게 찾을 수 있었는데, 양 떼가 찻길 옆으로 나란히 지나고 있었기 때문이다.

4월의 아일라는 양을 풀어놓는 시기라 어디에서나 양을 볼 수 있다. 그렇다보니 양들이 차도로 나오지는 않을까? 하는 상상을 하곤 했는데, 이를 현실에서 마주하자 신기함과 반가움이 공존했다.

7fed8272b58668f251ee83e1458072736caf9b4ccb2a8eb6399a22aff166cf55

우두머리 양에 따라서 질서있게 한 차선만 사용하는 양들.

7fed8272b58668f251ee83e145837373c6d7b0682b8b0a1aca584fc761494b44


양으로 인한 가벼운 교통 체증이라니, 귀여운 돌발상황에 우리도 뒷 운전자도 연신 휴대폰을 내밀어 사진을 찍었다.

7fed8272b58668f251ee83e044847673ddd889f459edb8f5d4612995aacf86cb

그렇게 다시 도착한 보모어.

오늘은 숙소가 보모어에 있기 때문에 버스를 놓칠 걱정 없이 마음 편히 보모어 증류소를 다시 방문하기로 했다. 역시 아무래도 마셔보고 싶었던 몇 잔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7fed8272b58668f251ee80e142827073dc5d6f58ec9a49c3685687a8f0c3f1f3

보모어 비지터 센터 2회차

건물에 들어서자 어제자에 투어를 진행해주신 Lynn 가이드가 나를 알아봤다. 놓친 술이 있어서 다시 왔다고 하자 껄껄 웃으며 윗층의 바는 5시 반까지만 운영한다고 알려주셨다.

7fed8272b58668f251ee83e04283707398fd6aecb2921bfe2507b76150dbcf13

마셔보고 싶었던 위스키 중 하나인 페스아일 18년.

어제 투어 이후 제공해주는 위스키로 보모어 25년 디스틸러스 엔솔로지 02를 선택했는지라 이 제품을 포함한 몇 잔을 마시기 위해 방문했다.

7fed8272b58668f251ee80e643847373f56312e06df5f43fa1835690e10e965f


도착한 2층에는 어제의 나와 같이 투어를 마치고 추가 시음을 하는 그룹이 있었다. 그 중에서 반가운 얼굴들이 있었는데 바로 브룩라디 유스 호스텔에서 만난 2명이었다.

둘은 친구 사이로 홍콩 출신이며 영국 대학을 졸업한 뒤 캠벨타운을 거쳐 아일라에 여행을 왔다고 한다.

마침 나 또한 내일 섬을 떠나 페리를 타고 캠벨타운으로 이동할거라 하자 귀중한 팁을 주었다.

바로 캠벨타운행 버스에 탑승할 때에는 오른쪽에, 캠벨타운 / 페리 터미널에서 글라스고로 갈 때에는 왼쪽에 앉는게 뷰가 좋다는 것이었다.

사실 이 이야기를 브룩라디 유스 호스텔의 사장님에게서도 들었는지라 대체 얼마나 풍경이 좋을까, 하는 기대가 생겼다.

그렇게 대화를 이어가며 바에서 페스아일 2023 18년과 러버스 트랜스폼드 23년을 주문했다.

7fed8272b58668f551ee83e54e80717019b633cc3bd427bd7552a447cb3bd805c79c050b

3일차 보모어 투어 마지막 테이스팅 사진 (대체)

-

보모어 18년, 페스아일 2023 릴리즈, 올로로소 쉐리 캐스크 & PX 캐스크, 52.8도 (사진 없음, 3일차 사진으로 대체)

보모어 제품에서 느낄 수 있는 은은한 비누향이 사이에서도 잘 느껴짐. 흑설탕, 다크 초콜릿, 건포도 같이 짙은 달콤한 맛. 칵테일 체리? 느슨하게 피어오르는 연기 같은 피트

어제 마셨던 투어 캐스크 샘플 중 버번 캐스크를 선택한 이유도 화사한 꽃향기와 비누의 느낌이 좋았기 때문이었는데, 쉐리 캐스크를 활용했음에도 이런 느낌이 잘 살아있다는게 신기했다. 밸런스의 보모어 답게 피트와 쉐리와 꽃향기 모두 안정적인 균형을 맞추고 있었다.

비유를 하자면, 보모어 18년 딥 앤 컴플렉스에서 달달함과 도수를 높여 바디감을 채운 뒤 홍삼 캔디 같은 꿉꿉함을 최소화한 느낌이었다.

7fed8272b58668f251ee80e541837373740768e52a2f29f19d4fed20d8829ab3


보모어 23년, 러버스 트랜스폼드 프랭크 콰이어틀리 시리즈, 리필 PX 캐스크 & 올로로소 캐스크, 50.9도

향에서부터 느껴지는 꽃향기
정말 말 그대로 섬유유연제를 마시는 느낌. 꽃향기가 입에서 팡팡 터짐. 부드럽고 화사함. 밀크 초콜렛 같은 달콤함 아래 은은한 피트의 짭쪼름한 느낌이 있음.

다롬 20년간 버번 캐스크와 올로로소 캐스크 숙성한 뒤 3년간 올로로소 캐스크와 PX 캐스크에서 피니쉬를 했다고 한다.

아일라에서 다양한 위스키를 마셨지만 이만큼 '신기한' 위스키는 처음이었다. 일명 FWP라고 부르는 섬유유연제 맛이 이거구나!를 한번에 알 수 있을 정도였다.

신기함에 보모어 바 직원에게 '정말로 향수 같은 느낌이 난다'는 이야기를 하자 그 비결을 알려줬다.

이 제품에는 실제로 80년대~90년대 초에 증류한 위스키가 실제로 포함되어 있기에 특유의 플로랄과 퍼퓨미한 느낌이 나타난다고 했다.

7fed8272b58668f251ee80e642857d73bdb5d67b435dbde09e0742f8c72f919d


어느새 보모어 바 운영 종료 시간이 다 되어갔다. 시간도 시간이다만 연이은 증류소 투어에 더 이상 술이 들어가지 않는 상태기도 했다.

내일 섬을 떠난다는 아쉬움에 보모어 22년 마스터즈 셀렉션과 보모어 23년 러버스 트랜스폼드 한 잔을 추가로 주문해 바이알에 받았다. 귀엽게도 바이알에 제품 표기가 적힌 라벨을 붙여주셨다.

7fed8272b58668f251ee83e045857d73da3c8cb6bb2746e8f533c9007dfe0b8f

7fed8272b58668f251ee80e143817673d106b171de73d9782c500ad52be93970


그렇게 언젠가 다시 돌아오겠지, 하며 보모어 증류소를 나서 숙소로 발걸음을 옮겼다.

7fed8272b58668f251ee80e047837c73b35e294bab935d85b811d8719af27d23

보모어에 있는 숙소 Au Cuan.

사장님이 해리포터 팬이신지 2층 집 여기저기에 해리포터와 관련된 요소들이 숨어있었다.

7fed8272b58668f251ee81e14481737307af9f5b371082df3dc62769161b5a68

숙소에 걸려있는 그림. 옥토모어에 라가불린에 보모어까지, 정말 아일라스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보모어는 아일라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그럼에도 1시간이면 충분히 다 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아담한 동네라 술기운을 떨칠 겸, 가방을 풀고 동네를 마저 돌아보기로 했다.

7fed8272b58668f251ee81e145847273fb065024c9483d8c39b6710ffc3488ea

7fed8272b58668f251ee81e14283717337f3d40f3a849cbb06d32caeb7a2caec

7fed8272b58668f251ee81e14f837373453a5ad12c45054d49232a9fe359a28e

7fed8272b58668f251ee81e047827273c9c9b6ee0a37294eff98c6acf2526158

7fed8272b58668f251ee81e042807673749b7d1415dcb68d1549d991c73ca1a7

보모어 동네의 끝자락.
길을 따라 가면 포트샬롯으로 이어진다.

7fed8272b58668f251ee81e04e807673315cb41cb67a970c2204794b25908951

7fed8272b58668f251ee81e04e8376736c00cea6d700a1c2a89a8d2e5b6156d0

7fed8272b58668f251ee81e04f8476733eae360cf2d7f5188b28218ad44e4f1f

피트-자리아.

혹시 화덕에 불을 뗄 떼 피트를 사용하는걸까? 하는 생각을 하며 사진을 찍었던 기억이 난다. 저녁으로는 오전 아드벡 식당에서 포장한 파니니와 컵라면 하나를 끓여먹었다.

내일 오전이면 캠벨타운으로 향한다. 새로운 장소에 대한 기대와 페리 - 버스로 이어지는 이동에 약간의 걱정을 느끼며 잠에 들었다.

-

6일차 일정

보모어 - 포트 앨런 페리 터미널 - 케나크레이그 페리 터미널 - 캠벨타운 - 숙소 - 카던헤드 샵 - 아드시엘 호텔 레스토랑 - 숙소

7fed8272b58668f351ef8ee4458477736243463a13c3f619a52e925bd06b476c


아침식사를 하러 1층에 내려가자 구석에서 여기서도 My Islay 책을 볼 수 있었다. 한국인 작가의 책이 말 그대로 아일라의 거진 모든 숙소에 뿌려져 있다는 사실이 신기했다.

7fed8272b58668f351ef8ee14781707382787da515220f8bce43bd4940c8e1a5

7fed8272b58668f351ef8ee0478072736b830f253b127e22a559fcad1a9df28c

포트 앨런으로 가는 버스 안.

정산 기기에 무슨 문제가 있었는지 반대편 노선의 버스 기사 존이 들어와 기계를 고쳐줬다. 존도 나를 알아봐 조심히 가라며 인사를 나눌 수 있었다.

몇 년 뒤에 다시 아일라를 찾게 된다면, 그때도 존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7fed8272b58668f351ef8fe4448076737db8e1932fa257bdb8986d01db82fe07


이번 여행 중에는 포트 샬롯과 보모어에서만 머물었기 때문에 포트 앨런에 내린 것은 오늘이 처음이었다.

포트 앨런은 포트 샬롯과 보모어의 요소가 섞인 것 같은 동네였다. 다음에 다시 아일라에 오게 된다면 포트 앨런에서 하루를 지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고 보니 첫날 공항에서 포트 샬롯까지 히치하이킹으로 나를 태워주셨던 교사 부부도 포트 앨런에서 산다고 했다.

7fed8272b58668f351ef8fe4458174732fb3bed028f48223f2a47667e9b26790


약한 비를 맞으며 터미널로 걸어가고 있으니 교사 부부가 차에서 들려주셨던 이야기가 떠올랐다. 정확히 말하자면 어떤 프랑스 철학자의 이야기를 인용한 것으로, 대충 이런 이야기였다.

"여행의 장점은 두려움을 느낀다는 것에 있다. 안전하고 익숙한 동네에서 벗어나, 새로운 환경에 놓이게 되면 두려움이 생겨난다. 그 두려움은 모든 감각을 더욱 선명하게 만든다. 그렇기에 여행에서의 기억은 일상 속 어느 날보다 더욱 선명하고 강렬하게 우리의 기억에 남게 된다."

여행을 다녀온지 2달이 지난 지금도 아일라의 날들은 더없이 선명하다. 이 선명함이 무뎌져 사라지기 전에, 다시 섬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7fed8272b58668f351ef8fe445837075d43fae84199a77b4f8274d55c8d290472ff5df

페리 터미널로 가는 길에 있던 추모비.

7fed8272b58668f351ef8fe747807d7315d5c9fed483a48283dcf831708c1b52

페리 터미널의 매표소.

좁은 실내에는 사람들로 북적였는데 정문이 공사로 인해 막혀있어 조금 더 붐비는 느낌이 들었다.

페리 티켓은 자유석으로 온라인에서 예약을 할 수도 있고, 현장에서 구매할 수도 있다. 티켓 발권은 몇 분이면 금방 이루어지는지라 만약 예약을 하지 못했더라도 별 문제는 없을 것 같았다.

7fed8272b58668f351ef8fe4428072733b3f66cb9dba6b7d8d28c65513846769

7fed8272b58668f351ef8fe7478175731cb53a659cc42cda2fc3d2b50b048d92

7fed8272b58668f351ef8fe74580707333503e6aeb844639ee8d9718e6d15b63

친숙한 이름의 배, 판라간 호.

7fed8272b58668f351ef8fe7428275739ecb6cc75eaf33bc8e99abf1a8b21c42

7fed8272b58668f351ef8fe74282737353b0902b357a492334b709a171f96cd3

배에 타는 계단을 오르자 저 멀리 포트 앨런 증류소가 보였다.

버스나 차 안에서 스쳐 지나가듯 본 것이 전부였는지라 의도치 않게 벽 사진을 하나 더 구할 수 있어서 기쁘게 셔터를 눌렀다.

7fed8272b58668f351ee86e543817073d1b4576964f7db4eaea4dbf9da92f410

포트 앨런 벽 사진 획득!

7fed8272b58668f351ef8fe647827273e32ba996bc0e2a59fbedcde093c60fac

페리의 내부 (4층)

핀라간 호는 상당히 큰 편이다. 탑승객이 머무는 층은 4층부터 6층으로 매점 겸 바는 4층에 위치해 있다.

7fed8272b58668f351ef8fe6468374737f835db716503f0215fcd4dcac419583

7fed8272b58668f351ef8fe646827d73a51927d68cf9a8d8cc3c6842dc57bd44

좌측 하단에 자세히 보면 아일라 럼이 있다.

사진을 보정하던 중 발견했는데, 아일라에사 럼을 만든다는 사실 자체를 처음 알게 되었다.

7fed8272b58668f351ef8fe6468372734c81435b8b12106446504015cbf66ee8

핀라간 호의 매점 겸 바.

아일라와 케나크레이그를 연결하는 페리 답게 각종 아일라 위스키들을 마시거나 구매할 수 있었다.

7fed8272b58469f251ed85e44683777333a1721a531f9e58445491229401f28d


빠르게 배에 탑승한 덕에 배의 후미 정 중앙에 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핀라간 호는 사람 말고도 자동차도 올라타는지라 창 밖으로 마치 러쉬 아워 게임을 하듯 공간을 비집고 들어오는 차들이 보였다.

7fed8272b58668f351ef8fe0448370733aac421970dde60861dc3d85b5d1e0a4

7fed8272b58668f351ef8fe04482737383610f8f02d0bc43f34024529fed4c48


아일라는 작은 섬이다.

그렇기 때문에 여행 중 몇 번이고 마주한 사람들을 다시금 만나곤 했다. 다들 그 사실을 알기 때문에 헤어질 때 인사를 "See you soon"으로 맺곤 했다.

아일라를 떠나며 분명 언젠가는 다시 이 섬에 돌아올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다시금 여행 중 만난 사람들에게 곧 보자는 인사를 나눌 것이다.

7fed8272b58668f351ee86e640817173f6d7b04d478ddcb19e32d9de1a246a70

곧 보길 바라며, 그때까지 안녕 아일라.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5일차 보모어 + 6일차 포트 앨런 끝.

-

여행 일정 정리 및 후기로 이어집니다.

- dc official App


출처: 위스키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5

고정닉 25

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23/2] 운영자 21.11.18 6300381 452
249191
썸네일
[일갤] 2만원으로 퍼포맥스 맹글어보기(진짜임)
[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2530 12
249189
썸네일
[그갤] 그림이 쌓여서 올려봄 굉장히 스압
[3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3706 36
249187
썸네일
[해갤] 일본 사세보 해상자위대 사료관 (박물관) 후기
[46]
해갤러(220.70) 01:35 3288 38
249185
썸네일
[싱갤] (스압) 훌쩍훌쩍 가축방역 수의사의 하루
[144]
ㅇㅇ(49.170) 01:25 18579 86
249183
썸네일
[삼갤] 세계최초... 시즌중 방출 기념 헹가래.gif
[164]
삼갤러(14.4) 01:15 19646 551
249179
썸네일
[히갤] 데드풀의 여자...<모레나 바카린>.....jpg
[64]
ㅇㅇ(175.119) 00:55 8731 67
249177
썸네일
[이갤] 동갑내기이지만 서로 어색해서 친해지고 싶은 전현무와 진선규
[40]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0023 7
249175
썸네일
[싱갤] 호연갤러리 극딜모음ㄷㄷㄷㄷㄷㄷ.jpg
[170]
Slayer66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16200 201
249173
썸네일
[군갤] 러시아가 80년전 히틀러에 대한 암살시도 문건을 기밀해제
[69]
KC-46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2709 54
249171
썸네일
[두갤] 오늘자 잠실 우천 취소 개지랄 정리.gif
[14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20257 390
249169
썸네일
[이갤] 꺾기 애드리브 한번당 15만원 준다고하니 무한 꺾기 시전하는 환희
[33]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1750 36
24916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선수시절 내내 부상에 시달린 레전드
[86]
ㅇㅇ(175.196) 07.20 19721 204
249165
썸네일
[카연] 쨀까 말까 게임
[51]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9575 103
249163
썸네일
[야갤] 강한 남성이 다시 시대의 주도권을 잡아야 하는 이유...jpg
[422]
앤드류테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6347 264
249159
썸네일
[보갤] 역대급 벅어운 ㅅㄲ 발견 ㅋㅋㅋㅋㅋㅋㅋ.jpg
[507]
ㅇㅇ(37.19) 07.20 31492 440
249157
썸네일
[야갤] 바카라로 돈 따서...리니지 현질한 고딩 ㄹㅇ...jpg
[202]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3437 328
24915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문철 레전드 2
[18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1652 137
249153
썸네일
[대갤] 대만 사이트에 올라온 한국인 코스어
[187]
대갤러(222.121) 07.20 25706 78
249151
썸네일
[디갤] [WEBP] 50.8S만 들고 나간 카페스냅
[15]
ND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3447 13
249149
썸네일
[싱갤] 중국의 남성향 이혼드라마 ㄷㄷㄷ
[365]
ㅇㅇ(210.216) 07.20 22243 364
249147
썸네일
[메갤] 아프리칸 사무라이 작가 영상에 달린 댓글
[11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3884 76
249145
썸네일
[카연] (ㅇㅎ) 갑자기 내린 장맛비를 잠시 피하는. manhwa
[49]
새만화금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5684 113
249143
썸네일
[싱갤] 오해오해 숏컷의 세계.jpg
[256]
ㅇㅇ(14.53) 07.20 32560 313
249141
썸네일
[이갤] 추성훈에게 엄청난 굴욕을 안겨준 사건...gif
[238]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9562 154
249139
썸네일
[미갤] 이렇게까지 알려줄 의리는 없다만
[164]
sqqq 8.3(120.142) 07.20 25301 248
249135
썸네일
[야갤] 화장실 큰건 못가는 카페..
[400]
야갤러(223.62) 07.20 28528 295
249133
썸네일
[싱갤] 희대의 거품 폰 노이만의 실체..JPG
[545]
방파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33035 271
249131
썸네일
[야갤] 남자가 반드시 해야할 수술.JPG
[701/2]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45088 526
249129
썸네일
[제갤] 변희재조차 파악한 정세를 사람들은 아직도 모름
[331]
ㅇㅇ(212.102) 07.20 14179 152
249127
썸네일
[스갤] 스마트폰 포랜식에 관한 이야기 (최신판)
[131]
ㅇㅇ(169.150) 07.20 13133 81
249125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만화작가 재능차이 ....jpg
[573]
ㅇㅇ(125.189) 07.20 49277 527
249123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사진 하나로 나락간 해외 유튜버
[194]
rtO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42085 342
249121
썸네일
[무갤] 노인 최저임금 차등 적용으로 노인 문제 해결 고려하자는 기사
[34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2978 67
249119
썸네일
[싱갤] 딸깍딸깍 개고기집 새로운 프로젝트 근황
[2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4068 101
249117
썸네일
[야갤] 90년대 해병대 훈련.JPG
[526]
멸공의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36221 375
249115
썸네일
[도갤] 세계의 유명 도시해변(Urban beach) 20곳
[66]
NY런던파리(59.16) 07.20 7321 47
249111
썸네일
[싱갤] 건강건강 건강에 좋은 낫또
[3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7005 111
24910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국에서 코성형받은 일녀
[1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7417 93
249107
썸네일
[야갤] 키가 작다고 불평하면 안되는 이유...jpg
[352]
앤드류테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3130 122
249105
썸네일
[이갤] 역대 수학자 순수재능 TOP 15..JPG
[261]
이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6678 56
24910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팡야가 망한이유..jpg
[209]
아린퍄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5444 137
249101
썸네일
[디갤] 마포 고봉밥 (18장
[32]
데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4713 10
24909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남자 168은 작은 키인가요?
[661]
ㅇㅇ(211.241) 07.20 25237 194
249098
썸네일
[새갤] 밖에선 몸싸움, 안에선 말싸움…청문회 첫날부터 '아수라장'
[93]
정치마갤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0989 36
249096
썸네일
[미갤] 머스크 뒤통수 친 트럼프…머스크는 꿀 먹은 벙어리
[228]
ㅇㅇ(151.236) 07.20 23731 196
249092
썸네일
[M갤] 2024시즌 병프 미드시즌 리뷰
[28]
T.Lincecu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272 80
249090
썸네일
[카연] 진호의 순수한 연애몽마들 14화
[64]
po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7968 89
24908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미국의 9월 금리가 중요한 이유(씹스압)
[141]
카후(220.88) 07.20 14854 91
249086
썸네일
[이갤] 늦은 나이에 나타나 엄청난 재능을 발휘한 피자 장인의 정체
[172]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6070 14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