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인도네시아모험 SE1- 02 비오는 반둥

ㅇ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6 09:20:02
조회 9462 추천 22 댓글 25



브금..? 



마인어를 조금 배우면서, 인도네시아 노래를 좀 알게되었고 그래서 여행중에 길거리&쇼핑몰&카페 등등에서 가끔씩은 익숙한 노래가 나왔음

그날 들었던 노래 중 기억나는 노래들을 브금으로


24년 5월 24일



7cf3c028e2f206a26d81f6e44283726ea342


안녕 힘세고 건강한 아침.

당시 인도네시아는 목-금-토-일로 이어지는 긴 연휴기간이었음. 이슬람 명절기간 이런게 아니라....

목요일이 부처님오신날 이라서 ..... 금요일까지 임시공휴일로 잡아서 야무지게 쉼 ㅋㅋㅋㅋ


뭐 나도 우리나라가 이슬람 명절 쉬면 알라후 악바르 가능


동남아/ 중국에서 아침으로 먹는 죽 좋아함. 걸어서 10분 거리의 유명한 맛집으로 감



7ff3c028e2f206a26d81f6e44e817469d1b1


웨이팅이 약간 있었음.. 기다릴만 했고

오토바이 기사들의 아침식사를 책임지는 곳 같은 느낌...

간이 꽤 되어있고, 치킨이 풍성하게 들어있고.. 저 알새우칩 (우리나라 알새우칩이 저거 수입해서 상품화한거라 맛 거의 똑같음) 을 말아서 먹으면 됨.

인도네시아 로컬식당들은 차는 공짜로 주는 편


계란 추가까지 했지만 2천원이 안되는 아름다운 가격...


밥먹고 이 식당 앞에서, 목적지인 미술관으로 가는 그랩바이크를 불렀는데... 나 거기 있으니 잠깐 기다려 라고 메세지가 옴

식당 내 옆에 옆에 테이블에서 아침드시던 기사님이 나옴 ㅋㅋㅋㅋ 진짜 기사식당ㅋㅋㅋㅋㅋㅋ


베트남, 태국에서와 다르게 인도네시아에서는 그랩바이크 기사들하고 좀 스몰톡을 하면서 가게 됨.


인도네시아가 태국 베트남보다는 영어를 할줄 아는 사람 비율이 약간 더 높은 느낌임.

대부분의 국민들이 다중언어를 구사하는 나라라서... 아는 어휘가 적은 경우에도 스피킹에 대한 부담을 덜 느끼는 것으로 추정.


물론 영어를 한마디도 못하는 사람들도 꽤 많음.


이번 기사님하고도 주로 영어 쓰며 대화...

우리나라 성형수술 많이하냐는 얘기가 나옴. 뭔가 이상한 편견 있는 경우인가 하고 걱정했는데,

대충 얘기 들어보니 인도네시아 여배우들이 한국 가서 성형 많이한다...

돈 많이 벌면 자기도 한국 가서 얼굴 리모델링하고싶다 이런 종류 얘기였음 ㅋㅋㅋ



78f3c028e2f206a26d81f6e4418474685048


7fed8272b5876af251ef8fe445857173d307cf7b7c2f4cfe272d2742b67d8f22


주로 청동을 활용해서 작품활동을 하는 인도네시아의 국민조각가 Nyoman Nuarta 라는 사람의 작업실 겸 미술관임.

입장료는 6000원이 조금 넘어가는 가격. 저렴하진 않지만...

원래 인도네시아는 물가는 베트남이지만 관광지 입장료는 유럽수준이라서 그냥 그런가보다...

웬만하면... 외국인에게 *10배를 받는 룰 때문에


7bf3c028e2f206a26d81f6e44187746c89b2

7af3c028e2f206a26d81f6e444817d657d00


나름대로 이른 시간 (오전9시...) 에 갔기 때문에 한산했음.

이분은 보로부두르를 소재로 한 작품으로 잘 알려져있음. 작품의 스케일도 큰데, 디테일도 장난 아님.



7fed8272b5876af251ef8fe546817773237884d39e29f354fe73ea5948b71175

실내 전시관은 총 3층으로 되어있음. 럭셔리한 미술관은 아니지만...

한명의 예술가에게 헌정된 공간이다보니, 전시 공간이 그 예술가의 취향과 의도에 맞게 설계되어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음.



74f3c028e2f206a26d81f6e34388746eea

7cec9e36ebd518986abce8954183726c37cd


사실 외구긴 관광객의 입장이다보니... 아름다운 조경과 함께 배치된 야외 공간이 좀더 좋았음.

조각의 소재인 청동은 비와 바람을 맞아가며 자연스럽게 녹슬고 있음.


7cef9e36ebd518986abce89547857064188edb


저기에서는 요가 수업이 진행되고 있었음. 인도네시아어로...

남녀가 함께 수업을 듣고 있었는데, 히잡+레깅스 / 나시 크롭탑 + 레깅스 등 여자들의 복장도 다양하고

남자들도 나시티 반바지부터 긴팔 긴바지까지 옷차림이 매우 다양함. 나시티에 반바지 입은 남자는 수염 보아하니 무슬림같은데...


세속주의의 일면을 엿본 느낌.



7cee9e36ebd518986abce8954780716e03ece5


야외 전시공간은 실제 조각가의 작업공간으로 이어지는데..


7ce99e36ebd518986abce8954182756cb976


아쉽게도 외부인은 출입금지


7ce89e36ebd518986abce89540897168f7c1

7ceb9e36ebd518986abce8954e89776b711a


작업실과 이어진 주택가가 아름다워서 산책타임을 좀 가지다가 다시 입구로 돌아감.


7ef3c028e2f206a26d81f6e440827d6e56c5


79f3c028e2f206a26d81f6e44586736c391c


보통 미술관들이 그렇긴 한데... 내가 가는 미술관도 평창동을 연상시키는 고오오급 주택가에 위치하고 있음.

사진에는 표현이 안되었지만, 각각의 집마다 조경이 엄청 잘 되어있음.

이번생에는 이런 집에서 살수 없는거 아는데... 다음 생에도 아마 안될것같아....


5월의 반둥은 12월의 달랏처럼 선선하게 시원하진 않지만... 고산지대라서 그래도 그렇게 덥지 않음.

날도 흐리니 걸어서 내려감.


7cea9e36ebd518986abce8954787766f7159f8


반둥의 평범한 아파트들


7ce49e36ebd518986abce89547807c643ab14d


시장에서 망고주스랑 풀빵 사먹고, 바나나는 1개 얻어먹고 하면서 시간을 보냄.


7fed9e36ebd518986abce8954782726d358d80


인도네시아 고양이들도 튀르키예 애들처럼 사람을 잘 무서워하지 않음. 길고양이들 만지고 같이 노는거 가능...

시민들이 나름 밥과 물도 챙겨주는것 같지만... 아픈 애들도 많음.


7fec9e36ebd518986abce8954784776801bf64


사진이 돌아갔는데, 눈이 보석같은 이 애옹이는 주인 있는 애옹이임... 이름은 아피.

단독주택에서 키우는 애인데, 지 집 앞에 드러누워있었음....


7fe99e36ebd518986abce89547877d69c7310e

7fe89e36ebd518986abce8954781746ab1f34e


적당한 곳에서 그랩 바이크를 잡아서 반둥 시내를 가로질러... 아주 아주 큰 공원 하나를 가보기로 함.

아주 긴 산책로가 있는 곳... 일본과 네덜란드군이 파놓은 굴 / 폭포 / 뷰포인트등을 가지고 있는 장소임.

각각의 장소를 가기 위해서는 수 km를 걷거나 자전거를 타야 하고 -_-


7feb9e36ebd518986abce8954782736aa916f7


현지인들에겐 단돈 500원에 접할 수 있는, 길 세팅 잘 된 광활한 녹지 이지만...

외국인에겐 단돈이 아닌 장돈 5000원....


7fea9e36ebd518986abce89547827c697a268b


일본 군대가 파놓은 굴. 내부에 조명이 설치되어있지 않은데...

한 3000원 정도 주면 랜턴을 가진 안내인의 가이드투어를 잠시 받을 수 있음.

인도네시아어로 -_-;;;


7fe59e36ebd518986abce89547827c6c74c2ae


긴 산책길 곳곳에는 말 탈수 있는 곳, 스낵파는 곳, 카페 등등이 있음.


7eed9e36ebd518986abce8954786776594ccf6


날이 좋았다면 내가 쪼리를 신고 들어간 산의 깊이와 아름다움이 더 사진에 잘 나왔을텐데...

스팟을 제외한 일반적 산책길은 매우 한산했음.

며칠전까지 사무실 - 집 왕복하던 좆소노비에겐 이 길이 너무 아름다웠던거에요


7eec9e36ebd518986abce89543807c6bd442

7eef9e36ebd518986abce8954785776d2e18e6


야생원숭이들도 곳곳에서 만날 수 있음. 사진은 못찍었는데 살면서 수컷 원숭이 부랄 긁는걸 직관해보게 될 줄은 몰랐음 ㅋㅋㅋ


7eee9e36ebd518986abce8954784706e704049


확신의 맛있음을 가지고 있는... 숯불 직화구이 옥수수!

옥수수는 인니어로 자궁-_-임...;; 만오천루피아.



7ee99e36ebd518986abce8954783706ff1992c

7ee89e36ebd518986abce8954782766ffe15f5

7eeb9e36ebd518986abce89547837d6d3c7cab


옥수수를 다 먹을 즈음.... 원숭이에게 옥수수를 강탈당함.

동남아 원숭이의 성질머리는 잘 알고 있으므로 바로 소유권 포기 ㅋㅋㅋ


(이렇게 뜻밖의 쓰레기 처리를...)


7eea9e36ebd518986abce8954784766816d922


비 오기 시작. 멍멍이들과 함께 비맞으며 걷다가


7ee59e36ebd518986abce8954785706b440801


비 많이 올 때는 이런 곳에서 쉬었다 감.


7ee49e36ebd518986abce89547847265c0abbc


7fed8272b5876af251ee85e0418076734aa6ddd13fe6e6a2a32fc15606fe0e86


빗줄기가 점점 굵어지고, 쪼리 신고있어서 미끄럽기도 해서 여기까지 간 뒤 폭포와 뷰포인트는 포기하고 입구로 돌아감.


79ed9e36ebd518986abce8954785766d28440f



79ec9e36ebd518986abce8954780706e3c4ef1


그리고 예쁜 카페에서


79ef9e36ebd518986abce89547897669d13bcd


코코넛 요거트 스무디볼을 냠냠. 일반적인 식사메뉴보다 비싼 3만5천루피아였으나... 우리나라에서 저런거 먹으면 만원 넘을것이므로 만족


79ee9e36ebd518986abce8954783716b447215


여기도 애교 많은 고양이가.....

보통 5월에 이렇게 비가 오진 않는다고 하는데... 비가 하루 종일 와서 좀 속상하고 걱정되는 감이 있었음.

이 여행의 메인이 화산과 바다인데..... 괜찮을지


아무튼, 그 걱정은 화산가는날 바다가는 날로 미루고.... 숙소 마사지 받으러 감.

마사지사분은 여성이었고, 영어를 못했음. 하지만 천천히 쉬운 단어 골라가면서 인도네시아어를 써줬기 때문에

마사지받으며 내내 대화를 할 수 있었음.


난 듀오링고 & 단어암기 위주로 인도네시아어를 잠깐 배운 정도라서... 상대방이 외국인을 배려하지 않고 현지어를 와다다다 하면 거의 못 알아들음.


내일 가루트 간다고 하니까 자기 아버지가 가루트에 산다고 반가워함.

한국인 관광객은 거의 본적 없지만, 반둥에서 일하는 한국인 교민들을 손님으로는 가끔 만난다고...


태국 - 베트남 - 인도네시아 마사지 가격은 거의 비슷함. 마사지사의 실력은 물론 종주국(?)인 태국이 가장.....


79e99e36ebd518986abce89547877c68241c88


내 최애 인도네시아 음식은 사실 사테임. 사테 야얌(닭), 사피(소고기), 깜빙(염소)...

식당보다는 노점에서 숯불구이로 파는걸 먹는게 더 맛있는 음식이고.....

저녁은 사테 사피 10꼬치 포장해와서 단백질 충전했음..... 아아 마시쪙 ㅜㅜㅜ


다음편으로



참고 - 반둥 관광의 핵심은 사실 근교 화산지대들임.

나는 반둥 옆의 가루트에서 화산을 볼 예정이어서, 반둥의 유명 관광지들은 거의 가지 않았음.

혹시 사람들이 반둥의 볼거리는 이 여행기에서 나온 게 다라고 생각할까봐 한마디 남겨 놓음.





출처: 배낭여행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2

고정닉 7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26/2] 운영자 21.11.18 6336231 452
249766
썸네일
[제갤] 미국 해병대 역사상 가장 힘들었다는 전투..JPG
[77]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6 1392 19
249763
썸네일
[이갤] AV 여배우.. 한국 걸그룹 도전 ..jpg
[113]
3dd(121.183) 01:45 3767 101
24976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자살 절벽
[7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19485 94
249757
썸네일
[공갤] 스압) 코리아케라톱스 마리오네트 완성
[24]
제브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2127 53
249753
썸네일
[무갤] 요즘 중국 업체들이 나거한에서 돈 버는 방법
[14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8402 115
24975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역대 미국 대통령들의 최애 음식들
[132]
시진핑의왼쪽부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8266 46
249749
썸네일
[이갤] 훌쩍훌쩍 당뇨 걸린 사람의 인생...manhwa
[184]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8864 75
249747
썸네일
[야갤] 수술실 조명은 어떻게 그림자가 안 생길까?.jpg
[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8566 69
249745
썸네일
[상갤] <다크 나이트 라이즈> 관련 몇 가지 사실들…
[69]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7538 61
249743
썸네일
[싱갤] 같은 배우가 성우 연기한 캐릭터들
[121]
노루망고상륙작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3955 122
249741
썸네일
[주갤] (블라) 남친이 짠돌이라는 블줌마 ㅋㅋㅋ
[221]
블라탐험가페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007 233
24973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반도의 미친 퍼리충 조상 이야기들.SSUL
[9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8174 73
249737
썸네일
[헤갤] Tanchjim x HiFiGO 4U 리뷰 - "당신을 위한 텐치짐"
[110]
RSGAR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782 36
24973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코드 맞으면 극호인 데드풀 특유의 유머.jpg
[122]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5366 105
249731
썸네일
[야갤] 탈북민들이 국정원에서 가장 충격받았던 것
[197]
야갤러(211.234) 07.22 17207 121
249728
썸네일
[유갤] 어제의 위력정찰은~
[32]
마늘도살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645 27
249725
썸네일
[기갤] 터키 여행갔는데 세탁기에 여권 돌려버림
[84]
긷갤러(78.153) 07.22 13980 122
249722
썸네일
[싱갤] 같은 반 여자애한테 야구 가르쳐주는 만화
[111]
Patron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1542 80
249720
썸네일
[메갤] 토트넘 공계의 조몬국 방문의 일뽕 만화, 영국인들 반응 떴다 ㄷㄷㄷ
[174]
ㅇㅇ(1.217) 07.22 7867 104
249717
썸네일
[헬갤] 현재 운동인들 사이에서 BTS급 인기라는 보디빌더.jpg
[2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591 33
249713
썸네일
[주갤] adhd 아내와 24살 남편 같이보자.jpg
[475]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777 382
249710
썸네일
[싱갤] 감동감동 카피라이트의 중요성
[143]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546 122
249704
썸네일
[싱갤] 블라블라 눈수술하고 장님될 위기라는 블라인
[44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9233 160
249701
썸네일
[카연] 가족들이랑 샤워하는 만화 [야한거X]
[80]
박똥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187 105
249698
썸네일
[유갤] 갑자기 분위기 싸해진걸 느낀 유재석
[207]
ㅇㅇ(91.109) 07.22 27472 57
249695
썸네일
[무갤] ‘벼랑 끝 자영업자’ 저축은행 연체율 10% 육박
[2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3244 82
249692
썸네일
[싱갤] 요즘 전쟁 이야기가 많으니 재조명되는 고전명작 영화
[192]
ㅇㅇ(221.165) 07.22 24421 154
249689
썸네일
[야갤] 아이돌 경호원...10대 팬 머리 때려 뇌진탕 ㄹㅇ...jpg
[573]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9890 486
249687
썸네일
[야갤] 진심 음식 먹으러 한국에 온듯한 일본인 유튜버
[338]
ㅇㅇ(106.101) 07.22 25914 218
249683
썸네일
[주갤] 수영강사에 환장하는 한국여자들 jpg
[373]
주갤러(106.101) 07.22 40596 538
24968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육군 막사별 난이도
[562]
nigger89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9647 212
249677
썸네일
[무갤] 부모도 경악할 정도로 속물인 한녀 썰
[212]
ㅇ.ㅇ(112.152) 07.22 26182 355
24967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아들이 세상에 남기고 간 법
[28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7692 237
249668
썸네일
[야갤] MZ세대에게 일침놓는 남자.JPG
[1083]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5052 300
249665
썸네일
[디갤] 사진몇장
[14]
쿼르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455 20
249662
썸네일
[새갤] 의외로 충청 카르텔이 장악한 것
[267]
한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4576 264
24965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막장 드라마를 만드는 이유
[178]
ㅇㅇ(27.124) 07.22 19584 93
249656
썸네일
[그갤] 진짜 이런 사람이 있구만
[221]
ㅇㅇ(221.150) 07.22 17816 185
249654
썸네일
[야갤] 스압) 일본 사람이 바람을 많이 피는 이유
[452]
야갤러(211.234) 07.22 34455 201
249652
썸네일
[싱갤] 깨닫깨닫 102030 세대에게 글 읽는 습관이 중요한 이유
[204]
김미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808 161
249650
썸네일
[붕갤] 이번 서코에서 샘 코스프레 했었음
[90]
y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7584 78
249648
썸네일
[건갤] 의사가 말하는 뇌를 망가뜨리는 음식
[458]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6600 112
249646
썸네일
[히갤] 역대 <데드풀>국내..관객수 근황...jpg
[204]
ㅇㅇ(175.119) 07.22 23589 218
249642
썸네일
[디갤] 스압) 부산 흰여울마을 36장
[35]
Z_f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019 30
249640
썸네일
[싱갤] 심리심리 남자가 어린 여자 좋아하는 이유...jpg
[426]
ㅇㅇ(103.50) 07.22 50437 259
249638
썸네일
[밀갤] 직장 잘린 밀양 가해자들 피해자에게 도리어 '해명' 요구
[265]
ㅇㅇ(45.128) 07.22 21396 141
249636
썸네일
[카연] 뜨리껄매지껄! 장난마법의 소녀
[29]
닭또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8376 74
24963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경화수월 맥주 뉴스 댓글 모음.news
[203]
ㅇㅇ(1.234) 07.22 16322 157
249632
썸네일
[유갤] 상반기 손익분기점 넘긴..한국영화...근황....jpg
[249]
ㅇㅇ(175.119) 07.22 21640 5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