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서울고법 "최태원 판결문 오류, 재산 분할 비율 영향 없어"앱에서 작성

ㅇㅇ(NEW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8 14:50:01
조회 13727 추천 69 댓글 190

- 관련게시물 : SK 최태원, 이혼 소송 "항소심 판결 심각한 오류 발견돼"



28b9d932da836ff736e981ed4e817d6cdcf05a1b27bc080b3fe9e81751aa8357639d

- dc official App



법원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이혼소송 판결문 수정은 재산분할 비율에 영향이 없다고 18일 밝혔다.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부장판사)는 이날 판결문 수정을 놓고 "최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혼인한 1988년부터 항소심 변론이 종결된 지난 4월16일까지 최종현 선대 회장에서 최 회장으로 이어지는 경영활동에서 중간단계의 사실관계에 관한 계산오류 등을 수정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최종 재산분할 기준시점인 4월16일 기준 SK주식 가격인 16만원이나 최 회장, 노 관장의 구체적인 재산분할 비율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수 없다는 것이다.


법원은 노태우 전 대통령을 비롯한 노 관장은 최 회장 뿐 아니라 선대 회장의 경영활동에도 계속 상당한 기여를 했으므로 중간 시점 주식가치나 선대 회장과 최 회장의 SK 주식가치 상승 기여도는 의미가 없다고 봤다.

선대 회장이 모험적인 경영활동을 한 배경에는 노 관장의 아버지 노태우 전 대통령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태평양증권을 인수할 때는 현직 대통령이었으며 한국이동통신을 인수할 때는 퇴임 직후라 정치적 영향력이 남아있어 적어도 불이익은 받지 않았다고 봤다. 법원은 "선대 회장은 노 전 대통령과 사돈관계를 일종의 보호막 내지 방패막으로 인식하고 지극히 모험적인 경영활동을 감행했고 결과적으로 성공했다"며 "노 관장 측이 SK그룹 성장에 무형적 기여를 했다"고 했다.

주식가치 상승 기여도를 따지더라도 선대 회장 때 125배, 최 회장 취임 후 160배 상승해 최 회장의 기여도가 더 크다고 봤다.

최 회장 측은 각각125배 대 36.5배라는 입장이다. 대한텔레콤과 SK 주식의 중간 형태인 SK C&C 주식 상장 당시인 2009년 11월 가치가 3만5650원이므로 최 회장이 취임한 1998년 이후 주식가치가 36.5배 뛰었다고 본다. 법원은 2009년 지난 4월16일 가격인 16만원을 기준으로 삼아 160배라고 계산했다. 최 회장은 2009년 11월 이후에도 계속 경영활동을 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최 회장 측이 제기한 '자수성가형 기업가' 개념은 근거가 없다고도 지적했다. 자수성가형 사업가 배우자는 주식 가치 증가 기여를 인정할 수 있지만 최 회장 같은 승계상속형 사업자 배우자인 노 관장은 다르며 보수·상여금 기여만 인정할 수 있다는 게 최 회장 측 논리다. 법원은 "최 회장 측의 임의적 구분 자체가 근거가 없고 최소한 선대 회장이 사망한 1998년부터 20년 이상 최 회장은 자신이 주장하는 '자수성가형 사업가'와 유사한 성격을 가지고 있었다"며 "SK 주식 가치 증가에 노 관장의 기여가 있었다"고 판단했다.

법원은 애초 1994년 대한텔레콤 가치를 주당 8원, 선대 회장 별세 직전인 1998년 5월에는 100원, SK C&C가 상장한 2009년 11월은 3만5650원으로 계산했다. 이후 최 회장 측이 오류를 지적하자 1998년 5월 주식가치를 1000원으로 수정했다.






최태원이 간통에 쓴 '219억'...중심에 티앤씨재단 있다



7ded9e2cf5d518986abce89545837d691c94


a1682cab062eb45d9ef1dca511f11a39a81ea0abf50d16f40c




동거인 김희영 이사장의 티앤씨재단 회계자료 보니...투명성 높지만, 최태원 SK 회장 의존도 80% 이상

'세기의 이혼'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소송 2심 재판부가 위자료와 재산분할액을 각각 1심의 20배 수준으로 늘렸다. 가사소송 사상 최대 규모다. 이 같은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친 인물이 있다. 최 회장의 동거인이자 내연녀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49)이다.

"김희영 이사장과의 관계 유지 등으로 가액 산정 가능 부분만 해도 219억원 이상을 지출하고 가액 산정 불가능한 경제적 이익도 제공했다." 이혼소송 2심을 담당한 서울고등법원 가사2부(김시철·김옥곤·이동현 부장판사)가 "1심 위자료가 너무 적다"며 밝힌 근거다. 문제의 219억원의 내역을 금액이 큰 순서대로 나열하면 △2011~19년 부부생활과 무관하게 쓴 가계비 125억6200만원 △2018~22년 티앤씨재단 출연금 49억9900만원 △2017~19년 부부생활과 무관한 임차비 16억600만원 △2016~19년 김 이사장 가족에 대한 대여금 11억700만원 △2016~19년 김 이사장에게 이체한 돈 10억9700만원 △2016~19년 혼외자 학비 5억3400만원 등이다. 법원이 인정한 금액과 기간만 따져봐도 혼외 관계에 쓴 돈이 연평균 18억원을 넘는다.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왼쪽부터) ⓒ시사저널 박정훈·김희영 인스타그램 캡처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왼쪽부터) ⓒ시사저널 박정훈·김희영 인스타그램 캡처

崔 출연금 128억, 법원은 49억 분할 결정

이 돈은 구체적으로 어디에 어떻게 썼을까. 이를 추정할 수 있는 자료가 있다. 김희영 이사장이 이끄는 티앤씨재단이 국세청에 제출한 결산 공시 서류다. 당장 티앤씨재단 출연금(49억9900만원)만 해도 혼외 관계에 쓴 총액 219억원의 22.8%에 해당한다. 게다가 법원은 일부만 인정했지만, 공시상 최태원 회장의 티앤씨재단 출연금은 2018년 재단 설립 때부터 작년까지 128억원에 이른다. 노소영 관장은 당초 최 회장이 4년간 티앤씨재단에 이체했다는 110억원을 재산분할 대상으로 주장하기도 했다.

티앤씨재단은 청소년을 위한 장학·학술 지원 사업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그 이름은 최태원 회장의 영문 이니셜 'T'와 김희영 이사장의 영어 이름(Chloe) 이니셜 'C'에서 따왔다. 티앤씨재단의 공시내역은 꽤 구체적이다. 최근인 2023년도 결산 서류를 보면 공익목적 사업별 실적과 함께 기부금 수혜자 명단이 일일이 나열돼 있다. 지난해의 경우 펠로 장학생(고등학생)과 아미 장학생(대학생)에게 각각 최대 300만원, 600만원씩 총 4억원 상당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업무 일환으로 식사를 한 식당도 모두 적혀있다. 그 밖에 청소년 캠프, 봉사활동, 지역사회 급식 등 목적사업과 관련한 지출내역도 확인 가능하다. 익명을 요구한 공익법인 회계 전문가는 "티앤씨재단이 기부금 모금을 위해 따로 비용을 쓰지 않은 점을 제외하면 공시상 문제는 없어 보인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티앤씨재단을 두고 "최태원 회장이 김희영 이사장에게 무상 증여를 하기 위한 통로"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최 회장과 김 이사장은 아직 법적으로 부부 관계가 아니다. 혼인신고도 할 수 없다. 노소영 관장과의 이혼소송이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티앤씨재단은 출연자인 최 회장과 김 이사장의 관계를 '특수관계(친족)'로 공시했다. 그러나 이러한 공시가 두 사람이 법적 부부임을 증명해 주는 건 아니다.

우리나라 민법은 일부일처제 원칙에 의거해 중혼을 금지하고 있다. 따라서 김 이사장은 엄연히 최 회장의 '사실혼 배우자'다. 이는 '법률혼 배우자'에 비해 법적 지위가 제한된다. 특히 사실혼 관계에 있으면 상속을 못 받고, 증여 시 부부간 배우자 공제도 적용되지 않는다. 대신 김 이사장이 있는 티앤씨재단에 기부를 한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244 트윈빌딩 티앤씨재단 건물 ⓒ시사저널 박정훈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244 트윈빌딩 티앤씨재단 건물 ⓒ시사저널 박정훈

'무상증여' 의혹도…"김희영은 7년째 무보수"

그렇다고 김 이사장이 티앤씨재단을 통해 최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일단 인건비가 유독 낮다. 지난해 기준 티앤씨재단의 임직원은 김 이사장을 포함한 비상임 이사 5명과 직원 7명 등 총 12명이다. 그런데 보험료와 복리후생비 등을 합한 인력비용은 4억2000만원에 불과하다. 이와 관련해 최 회장 변호인단은 지난 1월 노 관장이 김 이사장을 상대로 낸 위자료 소송 재판을 앞두고 "김 이사장은 공익재단(티앤씨재단)에서 무보수로 7년째 상근 근무 중"이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이혼소송 2심 재판부는 티앤씨재단 출연금을 '김 이사장과의 관계 유지 등'에 들어간 돈으로 판단했다. 오롯이 공익 목적으로 티앤씨재단에 사재를 내놓은 건 아니라는 취지다. 김 이사장의 활동 근거지인 티앤씨재단의 재원이 최 회장에 집중돼 있다는 점도 무시하기 힘들다. 2018~23년 티앤씨재단이 받은 기부금은 총 156억원이다. 이 중 최 회장 출연금(128억원)이 82.0%를 차지한다. 그 외의 기부자도 최 회장과 직간접적으로 연결돼 있다.

청암장학회는 티앤씨재단에 최 회장 다음으로 많은 10억원을 기부했다. 이곳의 이사장은 유정준 SK 미주대외협력 총괄부회장이다. 유 부회장은 최 회장의 고려대 동문이자 최측근이다. SK 관계자는 청암장학회에 대해 "유 부회장이 사재를 털어 만든 복지단체로 SK와 아무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4년간 7억원을 티앤씨재단에 기부한 피앤에스네트웍스는 최 회장의 절친 박병엽 팬택씨앤아이 회장의 가족회사다. 박 회장은 휴대전화 사업을 확장하면서 최 회장과 인연을 맺었다고 알려져 있다. 박 회장은 SK하이닉스가 일감을 몰아준 협력업체도 실소유한 적이 있다. SK하이닉스도 티앤씨재단에 8360만원을 기부했다.(☞ 2022년 10월31일자 "SK-팬택C&I-티앤씨재단 삼각 관계…20년 우정인가, 절친 사업 밀어주기인가" 기사 참조)



최태원 측근, 재단에 기부금 몰아줘

외부 기부금 의존도가 높다 보니 티앤씨재단의 자생력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설립 후 지난 6년간 재단이 벌어들인 사업수익은 5억2100만원이다. 기부금을 포함한 전체 수익의 약 3%에 불과하다. 가장 많은 사업수익을 기록한 해는 2021년이다. 그해 기념품 판매, 도서 출판, 미술품 임대 등 수익사업을 정관에 새로 추가하며 3억4000만원을 벌었다. 하지만 이듬해부터 다시 1억원 밑으로 떨어졌다. 바꿔 보면 최 회장이 손을 뗄 경우 티앤씨재단의 존립 기반이 흔들릴 수 있다는 뜻이다.

기부금뿐만이 아니다. 최 회장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티앤씨재단 사무실의 보증금도 대신 냈다. 사무실 건물 등기부등본을 보면, 2018년 12월 티앤씨재단이 입주했을 때 채권최고액 2억원에 근저당권이 설정됐다. 근저당권자는 최 회장이다. 임차인은 보증금 회수를 위해 부동산에 근저당권 또는 전세권을 설정한다. 결국 김 이사장이 티앤씨재단을 통해 입지를 다지는 과정에 최 회장의 입김이 없었다고 보긴 힘들다. 김 이사장이 SK그룹의 제주도 포도뮤지엄에서 총괄 디렉터를 맡고 있는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티앤씨재단 측은 시사저널에 이메일을 통해 "재단은 수익사업이 없지만 사회적 가치 확산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현재 준비 중인 수익사업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SK는 이번 이혼소송 2심 판결에 대한 불복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최 회장 법률대리인인 이동근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는 6월17일 기자회견에서 "주식가치 산정이 잘못돼 노 관장의 내조 기여분이 극도로 과다 계산됐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최 회장 주식 취득 당시 대한텔레콤(현 SK C&C) 가치를 주당 100원으로 산정했는데, 실제로는 두 차례 액면분할을 고려했을 때 주당 1000원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주가 상승에 대한 최 회장의 기여 부분은 355배가 아닌 35.5배라는 게 SK측 설명이다. 이렇게 되면 노 관장의 기여도와 재산 분할액 역시 대폭 줄어들게 된다. 최 회장도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사법부의 판단은 존중돼야 하지만 이번에 상고를 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김희영 인스타그램 캡처

ⓒ김희영 인스타그램 캡처

◎ '뉴저지 싸이녀'에서 '최태원의 그분'으로…김희영은 누구인가

'뉴저지 싸이녀.' 김희영 티앤씨재단 이사장은 2000년대 초반 인터넷에서 이렇게 불렸다고 한다. 당시 대세 SNS 싸이월드에서 미국 뉴저지 시민권자인 김 이사장의 미모가 유명해졌기 때문이다. 지금으로 치면 소위 '인플루언서'였던 셈이다. 공교롭게도 싸이월드는 2003년 SK커뮤니케이션즈가 인수해 운영해 왔다.

김 이사장이 공론장에서 거론된 건 2015년이다. 그해 12월26일 최태원 SK 회장은 세계일보에 보낸 편지를 통해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았다"면서 부인 노소영 관장과의 별거 사실을 알렸다. 그간 소문으로만 전해지던 이혼설이 사실상 공식화된 것이다. 편지에서 최 회장은 내연녀를 '그분'이라고만 썼다. 그러나 해가 바뀌기도 전에 그분의 정체가 김 이사장이란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 김 이사장의 과거가 속속 드러나기 시작했다. 재미언론인 안치용씨는 김 이사장이 2008년 뉴저지에서 전남편과 공식 이혼한 사실을 판결문과 함께 공개했다. 또 김 이사장이 2010년 최 회장의 딸을 낳았고, 전남편과의 사이에 아들을 둔 사실이 알려졌다. 쟁점은 학력이었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최 회장의 불륜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는 가운데 "김 이사장이 연세대 음대와 이화여대 예술대학원을 다녔다"는 주장이 퍼졌다.

최 회장은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극성 네티즌을 고소했다. 이에 대한 2018년 서울중앙지법 판결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1999~2001년 이화여대 회화·판화 석사 과정을 이수했지만 졸업하지 못했다. 또 2010년 연세대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추가로 중국 국립전문대 중앙미술학원(中央美術學院)을 졸업했다.

은둔의 내연녀였던 김 이사장은 2019년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소셜밸류커넥트(SOVAC)'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자리에는 최 회장도 얼굴을 비쳤다. 두 사람이 함께 서진 않았지만 공식 석상에 같이 나타난 건 이때가 처음이다. 당시 최 회장은 "돈에 관심 없고 힘든 이들에게 다 주는 사람을 만났다"며 "내가 잘못 살아온 것 같았다"고 말했다. 김 이사장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됐다. 이후 두 사람은 스위스 다보스포럼, 미국 CES 2023 등에 함께 참석했다. 지난해 10월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루이비통 재단 주최 행사에서 나란히 손을 잡고 사진을 찍었다.

김 이사장은 최영애 전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이수만 전 SM 총괄프로듀서, 조주희 ABC 한국지국장, 정재승 KAIST 교수, 배우 유태오·홍석천 등 정·재계는 물론 학계·연예계 인사들과 두루 인맥을 유지하고 있다. 2020년 4월부터는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부모와 자녀도 스스럼 없이 공개하고 있다. 작년 10월에는 최 회장이 유치위원장을 맡은 부산엑스포의 홍보 티셔츠를 입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다만 올 들어 월평균 4.4개씩 올라오던 게시물은 5월30일 최 회장의 이혼소송 2심 판결 이후 업데이트되지 않고 있다.




최태원이 혼외관계에 쓴 '219억'...중심에 티앤씨재단 있다 (네이버 링크)


ㅇㅇ



출처: 나스닥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69

고정닉 9

8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26/2] 운영자 21.11.18 6335747 452
24976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자살 절벽
[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15745 61
249757
썸네일
[공갤] 스압) 코리아케라톱스 마리오네트 완성
[16]
제브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099 47
249753
썸네일
[무갤] 요즘 중국 업체들이 나거한에서 돈 버는 방법
[1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5346 77
24975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역대 미국 대통령들의 최애 음식들
[107]
시진핑의왼쪽부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5878 34
249749
썸네일
[이갤] 훌쩍훌쩍 당뇨 걸린 사람의 인생...manhwa
[137]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6212 58
249747
썸네일
[야갤] 수술실 조명은 어떻게 그림자가 안 생길까?.jpg
[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6662 58
249745
썸네일
[상갤] <다크 나이트 라이즈> 관련 몇 가지 사실들…
[64]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6276 53
249743
썸네일
[싱갤] 같은 배우가 성우 연기한 캐릭터들
[113]
노루망고상륙작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2324 111
249741
썸네일
[주갤] (블라) 남친이 짠돌이라는 블줌마 ㅋㅋㅋ
[173]
블라탐험가페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0185 201
24973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반도의 미친 퍼리충 조상 이야기들.SSUL
[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135 65
249737
썸네일
[헤갤] Tanchjim x HiFiGO 4U 리뷰 - "당신을 위한 텐치짐"
[105]
RSGAR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092 36
24973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코드 맞으면 극호인 데드풀 특유의 유머.jpg
[121]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4157 98
249731
썸네일
[야갤] 탈북민들이 국정원에서 가장 충격받았던 것
[187]
야갤러(211.234) 07.22 15659 113
249728
썸네일
[유갤] 어제의 위력정찰은~
[30]
마늘도살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042 27
249725
썸네일
[기갤] 터키 여행갔는데 세탁기에 여권 돌려버림
[83]
긷갤러(78.153) 07.22 12970 118
249722
썸네일
[싱갤] 같은 반 여자애한테 야구 가르쳐주는 만화
[110]
Patron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0817 78
249720
썸네일
[메갤] 토트넘 공계의 조몬국 방문의 일뽕 만화, 영국인들 반응 떴다 ㄷㄷㄷ
[170]
ㅇㅇ(1.217) 07.22 7387 103
249717
썸네일
[헬갤] 현재 운동인들 사이에서 BTS급 인기라는 보디빌더.jpg
[23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2425 32
249713
썸네일
[주갤] adhd 아내와 24살 남편 같이보자.jpg
[470]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7542 376
249710
썸네일
[싱갤] 감동감동 카피라이트의 중요성
[139]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1957 116
249704
썸네일
[싱갤] 블라블라 눈수술하고 장님될 위기라는 블라인
[4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166 156
249701
썸네일
[카연] 가족들이랑 샤워하는 만화 [야한거X]
[77]
박똥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1718 104
249698
썸네일
[유갤] 갑자기 분위기 싸해진걸 느낀 유재석
[193]
ㅇㅇ(91.109) 07.22 26316 55
249695
썸네일
[무갤] ‘벼랑 끝 자영업자’ 저축은행 연체율 10% 육박
[2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691 81
249692
썸네일
[싱갤] 요즘 전쟁 이야기가 많으니 재조명되는 고전명작 영화
[191]
ㅇㅇ(221.165) 07.22 23796 152
249689
썸네일
[야갤] 아이돌 경호원...10대 팬 머리 때려 뇌진탕 ㄹㅇ...jpg
[562]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995 478
249687
썸네일
[야갤] 진심 음식 먹으러 한국에 온듯한 일본인 유튜버
[331]
ㅇㅇ(106.101) 07.22 25033 209
249683
썸네일
[주갤] 수영강사에 환장하는 한국여자들 jpg
[368]
주갤러(106.101) 07.22 39322 529
24968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육군 막사별 난이도
[553]
nigger89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8718 206
249677
썸네일
[무갤] 부모도 경악할 정도로 속물인 한녀 썰
[210]
ㅇ.ㅇ(112.152) 07.22 25377 346
24967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아들이 세상에 남기고 간 법
[27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6979 232
249668
썸네일
[야갤] MZ세대에게 일침놓는 남자.JPG
[1073]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4195 296
249665
썸네일
[디갤] 사진몇장
[14]
쿼르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154 20
249662
썸네일
[새갤] 의외로 충청 카르텔이 장악한 것
[265]
한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965 262
24965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막장 드라마를 만드는 이유
[178]
ㅇㅇ(27.124) 07.22 19070 91
249656
썸네일
[그갤] 진짜 이런 사람이 있구만
[220]
ㅇㅇ(221.150) 07.22 17296 182
249654
썸네일
[야갤] 스압) 일본 사람이 바람을 많이 피는 이유
[449]
야갤러(211.234) 07.22 33485 193
249652
썸네일
[싱갤] 깨닫깨닫 102030 세대에게 글 읽는 습관이 중요한 이유
[198]
김미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3170 160
249650
썸네일
[붕갤] 이번 서코에서 샘 코스프레 했었음
[88]
y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7170 77
249648
썸네일
[건갤] 의사가 말하는 뇌를 망가뜨리는 음식
[451]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5633 106
249646
썸네일
[히갤] 역대 <데드풀>국내..관객수 근황...jpg
[203]
ㅇㅇ(175.119) 07.22 22988 211
249642
썸네일
[디갤] 스압) 부산 흰여울마을 36장
[35]
Z_f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872 30
249640
썸네일
[싱갤] 심리심리 남자가 어린 여자 좋아하는 이유...jpg
[421]
ㅇㅇ(103.50) 07.22 49577 252
249638
썸네일
[밀갤] 직장 잘린 밀양 가해자들 피해자에게 도리어 '해명' 요구
[262]
ㅇㅇ(45.128) 07.22 20862 140
249636
썸네일
[카연] 뜨리껄매지껄! 장난마법의 소녀
[29]
닭또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8084 74
24963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경화수월 맥주 뉴스 댓글 모음.news
[202]
ㅇㅇ(1.234) 07.22 15908 156
249632
썸네일
[유갤] 상반기 손익분기점 넘긴..한국영화...근황....jpg
[245]
ㅇㅇ(175.119) 07.22 21099 53
249630
썸네일
[야갤] "집이 왜 시원하지?" 에어컨 틀고 여행갔다가...
[605]
은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2596 132
249628
썸네일
[주갤] 비혼선언 후 마음이 바뀐 여성들 근황.jpg
[858]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4431 8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