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일본 게임 업계는 어째서 몰락했는가?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9 11:40:02
조회 26350 추천 117 댓글 913

7cf3da36e2f206a26d81f6e64089776e45


🔼 일본 게임의 1차 몰락


1980년대 초반, 아타리 쇼크의 발생으로 미국의 비디오 게임 산업이 무너지자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던 일본의 게임 회사들은 미국과 유럽에 자신들의 게임기와 소프트를 팔아치우는 데 성공한다.



7ff3da36e2f206a26d81f6e742877c642c


닌텐도의 패밀리 컴퓨터와 세가의 아케이드 게임들은 침체되어 있던 북미 게임 시장에 큰 충격과 신선한 방향으로 다가왔고


일본 게임사들은 무주공산이나 다름없던 미국 게임 시장에 무혈입성해


이렇다 할 경쟁 없이 손쉽게 세계 비디오 게임 산업을 거머쥐며 2000년대 초까지 승승장구를 거듭해 사실상 산업을 독점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일본 게임사들의 독주는 오래가지 못했다.


언뜻 보기엔 완전무결하며 영원불멸토록 지속될 것 같았던 일본의 거대한 게임 제국은 미국 게임 업계가 그러했듯 조금씩 붕괴하고 있었는데


실제로 플레이스테이션 3의 발매를 앞둔 2005년에 이르면 일본 게임은 서서히 하양세를 그리며 휘청거리고 있는 게 눈에 보일 정도로 심각해졌다.



7ef3c028e2f206a26d81f6e64f84706d46


일본 게임사가 무너진 원인은 간단명료했다.


열악한 근로 환경과 경질된 사내 분위기.


변화를 추구하는 대신 과거의 영광에만 집착하며 혁신을 꿈꾸지 않는 업계의 수동적 태도.


매너리즘에 빠졌음에도 이를 타파하지 않고 공장처럼 게임을 찍어내기 바쁜 개발사의 안일한 행태.


게임의 규모만 커졌을 뿐 내실이 없어 개발 일정과 인원 관리에만 몰두하며 게임 내적인 부분은 등한시하는 경영진 등


일본 사회의 갈라파고스화가 가장 큰 변혁이 필요료한 it 및 게임 업계 전반에도 크게 작용한 탓이다.


무엇보다 일본 게임 업계 특유의 과도한 경쟁심리로 인해 게임 개발사간의 개발에 대한 노하우가 전혀 공유되지 않았는데


이 때문에 일본 게임 업계의 기술력 자체가 퇴보했던 것도 매우 치명적이었다.


이런 이유로 일본 게임 산업은 붕괴하기 시작했으며 유명 ip 게임들은 대부분 동반 부진의 늪에 빠졌고


2010년대쯤에 이르면 거대한 일본의 게임 업계는 완전히 쇠락해


그 캡콤이 '너네 게임 회사가 아니라 와인 회사 아니냐?' 같은 비아냥을 듣기에 이르고 만다.


그 유명한 필 피쉬의 일본 인터뷰어 조롱짤도 이러한 배경에서 탄생한 것이다.


결국 게임 산업의 주도권은 다시 서구권으로 넘어가게 된다.



79f3da36e2f206a26d81f6e340877064


🔼 일본 게임의 반쪽짜리 부활과 2차 몰락


2010년대 중반 닌텐도 스위치 열풍과 함께 일본 게임 산업은 겨우겨우 재기에 성공한다.


과거 전성기 수준에 비하면 조족지혈에 불과했지만 적어도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법한 게임들이 나오며 나쁘지 않은 성적을 냈기 때문이다.



78f3da36e2f206a26d81f6e44482716f68

과도한 dlc 상술로 유저들에게 거센 비난을 받던 캡콤은 수많은 히트작을 탄생시켰던 유명 개발자들과 결별했고


또 캡콤 출신의 유명 개발자들이 뭉친 플래티넘 게임은 베요네타나 니어 오토마타 같은 평작과 수작 그사이의 게임들을 발매했으며


아틀라스는 팀을 개혁해 여신전생 IP들을 부흥시키는 데 성공한다. 특히 페르소나의 경우엔 서구권에서도 제법 괜찮은 평가를 받았다.


이렇듯 이 시기 일본 게임 회사들은 대대적인 재정비에 들어가고 있었다.



7bf3da36e2f206a26d81f6e34f85776f8f


많은 일본의 게임 회사들이 이 시기에 매너리즘을 극복하는 데 성공했고 스위치가 만들어낸 일본 게임 열풍에 안정적으로 탑승해 큰 재미를 보았다.


회생하지 못하고 무너진 회사들도 있었지만 8, 90년대의 일본 게임 열풍의 아성을 재현하기 위해 몸부림치는 회사들도 있었다.


2020년대, 일본 게임은 다시금 서구권 회사들을 위협하기 시작했고


게이머들은 일본이 다시 한번 산업의 패권을 잡아 선두에 설 것이라고 관측했으나


이 일본 게임 열풍은 2020년 '세 가지의 여파'로 거짓말처럼 사그라들며 또 한 번 일본 게임의 몰락을 예고하고야 만다.



7af3c028e2f206a26d81f6e14288766462


🔼 1. 일본 게임판 아타리 쇼크 '프롬 게이트'


프롬소프트 표절 사건, 일명 '프롬 게이트'는 일본 게임사의 비도덕적인 업계 윤리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건 중 하나로 게이머들과 업계에 큰 파장을 주었다.


사실 프롬소프트는 과거부터 일본의 모 만화의 컨셉 아트를 무단으로 도용해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아왔었다.



75f3c028e2f206a26d81f6e143857265fc


그리고 실제로도 대부분 미우라 켄타로의 '베르세르크'에서 도용한 듯한 디자인들이 무더기로 발견되기도 했다.


하지만 만화와 게임 모두 '일본산'이었기 때문에 오마주가 아니었겠느냐는 여론이 표절을 제기하는 목소리보다 더 컸고 결국 큰 논란으로 점화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2015년, 프롬소프트에서 '블러드 본'이 출시되며 의혹은 더욱 깊어진다.



74f3c028e2f206a26d81f6e345847d6c3c


2001년 개봉한 프랑스의 크리쳐 무비 '늑대의 후예들'과 블러드 본이 놀라울 정도로 설정과 디자인에서 높은 유사성을 보였기 때문이다.



7ced9e36ebd518986abce8954488746c34ce


블러드 본에서 등장하는 복식과 컨셉아트, 일부 맵과 등장인물들, 심지어는 건물 양식과 야수, 이를 추적하는 사냥꾼 설정까지 표절이 100% 확실시되는 상황이었다.


7cec8168e2db3e8650bbd58b3682776a1bd2f8ba


7fef8268e2db3e8650bbd58b36827c68fde9654a


7eee8368e2db3e8650bbd58b368076653c6c12952b


79e98468e2db3e8650bbd58b3686726cda94b33e


엎친 데 덮친 격으로

2022년 출시한 프롬의 또 다른 히트작 '엘든링' 또한 일부 전투에서 국내의 마영전과 캡콤의 몬스터 헌터의 전투모션과 완벽하게 일치하는 것이 밝혀지며

프롬은 외국의 온라인 게임과 경쟁사 게임의 모션을 무단으로 도용해 사용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되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프롬소프트는 게이머들에게 신뢰를 완벽하게 잃어버렸다.

일각에서는 엘든링의 최다고티 수상을 박탈해야 한다는 말까지 나왔을 정도다.

7cec9e2cf5d518986abce89547877d642ee4

비단 프롬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포켓몬스터 - 드래곤 퀘스트 표절', '메탈기어의 영화표지 도용' 등 예전부터 꾸준하게 제기되어 왔던


일본 게임사의 부도덕한 업계의 도용 관행을 지탄하는 목소리가 세계 각지에서 커지며 일신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내부에서도 커지게 되며


일본 게임 업계의 이미지는 완벽하게 추락하고 만다.


7cef9e2cf5d518986abce895478370653eac


🔼 2. LGBT에 빠진 일본 게임

서구권과 일본 게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일본은 비교적 정치적 올바름에 있어 자유로운 분위기라는 점이다.

서구권의 게임 개발사의 경우 정치적 올바름이 주요 쟁점으로 자리 잡아 일부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투자 자체가 백지화되는 경우도 있었기 때문에

게임 내적인 재미와 디테일보다는 성의 해방, 여성 인권, 성 착취 반대, 성 소수자의 대중화에 신경을 많이 써왔고

이 탓에 서구권의 게이머들에게 있어 일본 게임은 피난처가 되어 왔다.


7cee9e36ebd518986abce89544867c6bebdf


7ce99e2cf5d518986abce8954488776fcd


하지만 2020년대에 들어서면서 일본 게임 업계의 글로벌 스탠다드 정책과 기조가 퍼지며 상황은 반전된다.


세가는 LGBT 전문가를 초빙해 일본 사회를 투영하듯 게임 내적으로 만연한 '반LGBT' 요소를 근절하겠다고 천명했고



7ce89e2cf5d518986abce8954380726b27


캡콤은 일부 유저들의 성착취 모드에 철퇴를 내리겠다며 엄중 경고를 한다.



7ceb9e2cf5d518986abce8954289726e13

2010년대 중반부터 정치적 올바름을 주요 과제로 삼아왔던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은 산하 개발사들에게


'퀴어 요소' '여성 인권 증진'을 요구하며 일부 서드파티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게임 개발사에게 검열을 지시했는데


이 때문에 중소 게임 개발사 일부는 닌텐도 쪽으로 거처를 옮기며 일본 고유의 아니메 게임 문화는 플스에서 완벽하게 떨어져 나간다.


이러한 일본 게임판 '흑선내항'은 LGBT 요소를 피해 도망친 서구권 유저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고


마니아층과 코어 게이머 유저들이 일본 게임을 손절하고 중국과 한국으로 넘어가게 되는 결정적 계기가 되고 만다.



7cea9e2cf5d518986abce8954080766fce


7ce59e2cf5d518986abce8954386746a51


🔼 3. 일본은 더 이상 유일한 대체제가 아니다.


앞서 언급했듯 일본은 더 이상 유일한 대체제가 아니다


중국은 오랜 시간 게임 산업을 키워왔고 최근 '원신' '검은 오공'으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모바일 게임 장르에선 중국이 일본 시장조차 점령해 버릴 만큼 그 영향력이 막대해졌는데


실제로 일본 모바일 게임 매출 1위가 원신이니 설명할 필요조차 없을 것이다.


한국 역시 오랫동안 콘솔 게임에 대한 열망을 키워왔고 최근 피의 거짓과 스텔라 블레이드로 궐기하는 데 성공하며


전 세계 게이머들에게 한국 게임의 거대한 저력을 보여주었다.


이 분야의 큰 선배였던 배틀 그라운드가 콘솔 시장의 길을 잘 닦아주었기 때문이기도 했지만


일본 게임 업계가 자멸한 탓도 컸다.



7ce49e2cf5d518986abce8954282766469


일본 게임 업계는 완벽하게 끝났다. 아마도 머지않아 그 영향력을 전부 소진하고 공멸할 것이다.


일본은 오랜 시간 동안 자신들만의 폐쇄적인 문화 속에 갇혀 미래를 보지 못했고


이것은 업계의 침체와 몰락을 가속하는데 크게 영향을 주었다.


일부 사람들은 여전히 일본 게임은 존속될 것이라고 희망 섞인 관측을 내놓기도 하지만


자본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말처럼


일본 게임 시장은 꾸준하게 축소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제 아시아 게임 시장은 중국 vs 한국의 대립으로 접어들고 있다.


두 국가 중 누가 산업을 주도하건 간에 그 미래에는 결코 일본과는 크게 관련이 없을 것이다.



출처: 중세게임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17

고정닉 43

83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56/2] 운영자 21.11.18 6373105 452
250334
썸네일
[싱갤] 우울우울) 당신 부모가 인셀덤을 사왔다면?
[22]
쿠엥(115.138) 00:35 2375 25
250333
썸네일
[자갤] 스압) 테슬라의 ESS 사업이 핫한 이유
[35]
ㅇㅇ(149.34) 00:26 1401 4
250330
썸네일
[이갤] 몰상식 발언했다가 트위터 계삭튀했던 카페 주인 근황
[96]
ㅇㅇ(146.70) 00:15 3302 29
250329
썸네일
[P갤] ???: 뭐? 발로란트랑 aes파가 콜라보를 한다고???
[56]
ㅇㅇ(116.42) 00:06 6546 90
250324
썸네일
[기갤] 90년대의 열악했던 영화 촬영 썰 푸는 홍경인
[65]
긷갤러(154.47) 07.24 3922 14
250322
썸네일
[주갤] 위기의 30대 여자들 - 고학력자편
[210]
Branthwaite (175.198) 07.24 9746 102
250320
썸네일
[이갤] 헤어진 남자친구가 불법촬영 영상을 온라인에 유포및 협박...
[292]
산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11591 55
25031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보수적인 여친 vs 개방적인 여친 .maṅhwa
[162]
라이딩시로코땀냄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14209 85
250316
썸네일
[이갤] 비정상회담)노르웨이의 전통을 인정 못하는 캐나다인.jpg
[118]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791 76
250314
썸네일
[유갤] 요즘 군대 근황.jpg
[277]
ㅇㅇ(146.70) 07.24 19555 194
25031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오버워치 경쟁전하는 만화.manhwa
[68]
아싸아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10715 120
250310
썸네일
[새갤] 정성글) 운 좋은 정치군인? 명장? 더글라스 맥아더 이야기
[1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5653 35
250308
썸네일
[주갤] PD수첩 훈령병 사망사건 모의실험 영상
[344]
ㅇㅇ(106.101) 07.24 12730 269
25030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김.새우젓으로 유명한 광천에 대한 사실
[87]
ㅇㅇ(175.223) 07.24 15308 68
250302
썸네일
[기음] 요아정에서 토핑 다 넣고 아이돌보다 비싸게 시켜먹으면 생기는 일
[371]
ㅇㅇ(106.101) 07.24 23610 34
250300
썸네일
[헬갤] 여자 역도 국가대표 허벅지 ㄷㄷ
[350]
ㅇㅇ(185.114) 07.24 23706 211
250298
썸네일
[우갤] 진상대처하는 하수, 중수, 고수 차이.jpg
[14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0782 106
250297
썸네일
[그갤] 열심히 그렸는데 아까워서 올려보는 삽화
[29]
Dragonban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760 51
250294
썸네일
[놀갤] 지금까지 가본 놀공 +타본 롤러코스터
[24]
놀갤러(220.120) 07.24 5740 35
250292
썸네일
[필갤] 두 달 동안 응어리 진 휠림의 맛을
[12]
박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5208 11
25029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야구부 매니저가 나에게만 엄격한.manhwa
[1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5094 153
250288
썸네일
[주갤] 생활비로 갈등을 겪는 부부 같이보자.jpg
[617]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5460 533
250286
썸네일
[야갤] 뽐뿌...티몬 미정산 5억 인증 ㄹㅇ...jpg
[1332]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4768 622
25028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호저가시에 잔뜩 찔린 몽총이
[154]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14442 148
250280
썸네일
[주갤] 외국인 와이프랑 결혼한 후에 파스타랑 친해지는중 ㅋㅋ
[573]
아미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32139 675
250278
썸네일
[해갤] ■이강인, "한국은 중국 보다 위에 있고 훨씬 좋은 축구하는 팀…jpg■
[323]
ㅇㅇ(59.14) 07.24 24315 830
250276
썸네일
[야갤] 버거킹 티몬 쿠폰 이거머냐..jpg
[327]
ㅇㅇ(211.59) 07.24 36777 321
250274
썸네일
[싱갤] 뭉클뭉클..출근할때마다 목숨거는 사람들ㄷㄷ...jpg
[321]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1764 130
250273
썸네일
[대갤] 겁나는 게 없는 머스크... 시진핑을 대놓고 푸와 엮어 조롱
[239]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3904 302
250269
썸네일
[이갤] 30대 통풍 환자의 발상태.jpg
[627]
슈붕이(211.234) 07.24 35453 216
250266
썸네일
[주갤] 비 오자 알바생 우산 훔쳐간 '명품백 손님'
[231]
ㅇㅇ(106.101) 07.24 19737 113
250263
썸네일
[야갤] [속보] 샤카탁 측 요구사항을 공개 ㄷㄷ
[408]
ㅇㅇ(182.229) 07.24 22998 440
250261
썸네일
[싱갤] 실시간 티몬 쳐들어가서 테이블, 커피머신 가져온 사람..jpg
[512]
아린퍄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37346 310
250259
썸네일
[이갤] 천하랍 페북 업 "12사단 살인사건 진상조사 시작"
[15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11728 321
25025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싱붕이들의 마지막 희망 "AI" 8월 출시
[266]
ㅇㅇ(123.215) 07.24 33623 286
250253
썸네일
[이갤] 환승연애3 공상정, 운전 중 셀카 지적에 "어쩌라고" 욕설
[99]
ㅇㅇ(96.47) 07.24 13235 87
250251
썸네일
[무갤] 티몬, 위메프 직원들 퇴직금 못받는다
[407]
조선인의안락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8189 140
250249
썸네일
[이갤] 동탄 화장실 성범죄 무고 50대 여성, 불구속 송치…"약 기운 때문"
[377]
고맙슘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4078 371
250247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지잡대 똥군기
[392]
묘냥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6059 125
250245
썸네일
[선갤] 호숫가 땅바닥에 꼬라박아서 침몰한 배가 있다?
[56]
선갤러(118.235) 07.24 11718 46
250243
썸네일
[해갤] 문동주가 심하게 망한 이유....jpg
[102]
ㅇㅇ(119.69) 07.24 26890 286
250241
썸네일
[싱갤] 스압)싱글벙글 이해할수없는 밈짤=blursed 지구촌..jpg
[44]
ㅇㅇ(122.42) 07.24 12080 19
250239
썸네일
[카연] 어둠이 잠긴 우물을 찾아 떠나는 모험.manhwa
[29]
사자베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6818 48
250235
썸네일
[크갤] [리뷰] [초장문, 스압주의] 주식회사 도선의 미국출장기 -2
[24]
도선의군주라쓰고노예라읽는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4777 12
25023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조회수 586만 댓글 3800+ 쇼츠ㅋㅋ
[20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4844 367
250231
썸네일
[대갤] 中 일류 명문대를 발칵 뒤집은 폭로... 지도교수가 성추행 및 협박까지
[242]
난징대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23900 196
25022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짱깨 고구려 공정이 어이없는 이유
[772]
슬러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19824 283
250227
썸네일
[전갤] 양준혁이 말하는 김도영.jpg
[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4 14554 245
250225
썸네일
[해갤] 해갤만화))『홍탐정 명보 』--국대 연쇄 안락사 사건 편--
[160]
ㅇㅇ(59.11) 07.24 13382 47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