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빡대가리의 기묘한 교토 탐험앱에서 작성

평범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9 18:25:02
조회 16793 추천 117 댓글 71

가이드 쓰다 15번 날려서 개빡친 끝에 여행기라도 쓰면서 진정하고자 한다.

때는 바야흐로 작년 7월.

한창 우마무스메에 빠져있던 빡통 대가리는 우연히 도쿄의 어느 행사장에서 새로운 우마무스메 게임을 해 볼 수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다

이 새로나온 게임을 최초로 플레이해서 어느 타 갤러리의 념글에 가보겠다는 야망을 가지게된 새끼는 지역도 도쿄이겠다 시간도 있겠다 뇌내 필터를 통하지 않고 바로 티켓을 구매하기에 이른다.

결론적으로 그는 그 당시 념글에 등극 하는것에 성공했다.



28b9d932da836ff736e884e44e827d69880e022897a38d3d6dfc040b4c66bbb24c7c

28b9d932da836ff736e884e44e86736e93e98970bbfe5468d9eb86e03bb68dce0df9


그렇다.

갈통 대가리 새끼는 뇌속으로 지 ㅈ대로 교토의 앞글자를 내다 버린것이다.

그렇다면  그가 도쿄에 있는줄 알고 있었던 미야코 멧세의 정체는 무엇일까?


28b9d932da836ff736e884e746817c6404e2ca7fcb11d4158a4f6af7b0c369cbaeb3

그렇다.

그것은 미야코도 아니었으며 하물며 도쿄도 아니었다.

이 병신은 도쿄의 국제 포럼과 마쿠하리 멧세를 한대 버무려서 이곳을 미야코 멧세로 착각 한 것.

그저 저능아!

이렇게 된 이상 그는 결정을 내려야만 했다.

입장권의 가격은 약 3천엔 가량.

그냥 없다 치고 포기하는것이 옳다는 판단을 한 그.

삶의 여유를 느끼며 3천엔 정도는 과감하게 없는 돈 칠 수 있었던 그는.




28b9d932da836ff736e884e74783776c17527700ad5e9081528df19eea0be577e176


씨바 3천엔이면 샤부샤부 뷔폐 갈 수 있는 돈인데! 하며 정신이 돌아온다.

솔직히 그 당시 나새끼가 정신이 돌아온건지 아님 돌아버린건지 아직도 모르겠다.

행사가 시작하기 까지는 약 3시간 정도 여유가 있었고.

신칸센은 존나 빠르다.

바로 신칸센을 타기 위해 도쿄를 향해 길을 나선 빡대가리.


28b9d932da836ff736e884e74086716c7ab67636d7b58c3a4ac315dd4b8798bf4b7a


그러나 어깨위에 대가리가 아니라 농구공을 쳐 얹은 이새끼는 잔액이 부족한 줄도 모르고 아니 시발 왜 안 가져? 하며 아까운 시간을 약 10초 소비 했다.

3fb8c32fffd711ab6fb8d38a4383746fc38356152ab935a9e1b544f5dd5682c2e81787f775ce8b588f98bd19f8


고생 끝에 도쿄역에 도착한 나새끼.

열심히 신칸센을 타기위해 움직인다.

3fb8c32fffd711ab6fb8d38a4083746f72693432ce53e74d18787b9ef5acd4b3f2a1b31c834ffb264f64d97c71

3fb8c32fffd711ab6fb8d38a4183746f6247002d80b4452187ba69866e8aa3146268c9548e3b4d888df4088fc0


설마 생의 첫 신칸센을 이따위 병신짓 때문에 타게 될거라곤 꿈에도 몰랐던 빡대가리쉑

와이프가 집에 오기 전에 교토를 빠르게 치고 빠져야 하는 그는 마음이 급했다.

7fed8275b58569f351ee85e141837173ffe7194993f8eefce13e047b7db06316


그러나 아무리 급해도 밥은 먹어야 하는법.

영양분이 없으면 안 그래도 안 돌아가는 머리가 더 안 돌아간다.

그렇게 되면 매우 유감스러워 지겠지


3fb8c32fffd711ab6fb8d38a4f83746ffb0e5ea8cb52ec474c89e1116647cec271d5bdf2d16c7e5b3f0bd076e2

3fb8c32fffd711ab6fb8d38a4781766d4f6242d5c2b411f306e02c26e71e85ed28a312dbad336948c580348c2bce

드디어 도착!

하지만 시간이 빡빡했다.

버스를 타고 가면 충분히 미야코 멧세까지 시간 내에 갈 수 있다는 확신이 든 빡대가리는.


3fb8c32fffd711ab6fb8d38a4780766db024d80deab22b280cb684d52a0e835b18261c0b3dfd6c6fede087e60467


더위에 패배해 바로 근처의 택시를잡아타고 미야코 멧세로 달려버렸다.

3fb8c32fffd711ab6fb8d38a4783766d70cb03dfec22f9b1b91ab592837ae4bbcdcb7afc4eb163dc1c40e4ccdead


드디어 도착한 나.

겨우 저길 가겠다고 그 얼마나 고생했던가.

게임 재미 없으면 다 부숴버릴테다.

28b9d932da836ff736e884e64286706df05c7ab750beedb83402fed3fbacb8daf65e

다행스럽게 수많은 사람들이 플스존으로 모였다.

그렇다면 내가 가야할 우마무스메 부스는 텅텅 비었을 터.

진짜 게임 재미 없기만 해봐라 진짜 다 부숴 버린다.

3fb8c32fffd711ab6fb8d38a4785766db3690ac93186df333b66dfe0c062acb5a1486224a8706b7158530d17f0aa

7fed8275b58569f351ee83e4438576733d22216a5d458c911ee98b0a221bd513

3fb8c32fffd711ab6fb8d38a4787766dae96cf20941ce564a46d10a25681433df3fa0a4d22bb45524bdfa9d937a2


부채를 사은품으로 받고 대가리가 깨져서 게임따위는 안중에도 없게 됨.

참고로 이 부체에는 이후 어떠한 사건에서 활약허게 되는데.

3fb8c32fffd711ab6fb8d38a4786766d8e785e51499e03c9bdf859b477dc6d8b29624bfe5d378691faff125e7118

엌 비매품 굿즈는 못참지.

3fb8c32fffd711ab6fb8d38a4789766d8345cc1736b55e760fe9a68dc7889a2d89a958543b0c71dc41e62a3fca27

3fb8c32fffd711ab6fb8d38a4481766d0a215b4e7508b0c4f3be52b0934bf8b70003958011e1b737f420143eb2c8

3fb8c32fffd711ab6fb8d38a4480766de22d393e762d2d7d22dd8e54f2e9022f0cebd4a8f1ac10256bd380e1263b


물론 게임 행사이니 여러 전시가 있었기에 대표적으로 저 3개만 참여함.

그리고 더이상 이 장소에 볼일이 없어진 일붕이 쉑은 교토 역까지 걸어가기로 마음을 먹는다.


3fb8c32fffd711ab6fb8d38a4483766d36099b7774ac1be96b87cfcb47f3608f30f67424de2de09cffcf13cfeaef


만나서 개같았고 다음번에는 다신 이런 식으로 만나지 말자! ㅂ2!

3fb8c32fffd711ab6fb8d38a4482766d8d6d6a168929b46ba2d9403f954d932498bf8dab2248412ba4a463759c51


역시 여름이다.

하늘은 푸르고 내 몸에선 육수가 흐른다.

3fb8c32fffd711ab6fb8d38a4485766dcdc8a4f304b34d7a96d740e404ce13c1261fbaa50bd86750be93232760e3

3fb8c32fffd711ab6fb8d38a4484766d2a227a21d64a9ae7b1f564623782b87e6e50c2fdf322952df395f5fd2f1a


여기까지 걸어 오는데 조금 걸린것 같다.

진짜 ㅈㄴ ㅈㄴ 더운 여름이었다.

28b9d932da836ff736e884e641867c6d3940391addcb36cacb0467c1251123e3d6ec


여기까지 와서 진짜 잘못하다간 사람 하나 쓰러지겠다 싶어서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다.

진짜 너무 더워서 사람 한 둘 쓰러져도 이상하지 않을 날씨였는데.


3fb8c32fffd711ab6fb8d38a4486766d43611646c9673592656be923551174f0d7a0aa8997f8624870ae6be4aa0b


ㄹㅇ 내 눈앞에 서 있던 자전거 아재 쓰러져서 그 사람 살리느라 야랄이 났다.

아까 받아온 부체가 이런 곳에 쓰일줄은 몰랐지.

난 ㅈㄴ 대가리 빠가사리라 부채질만 ㅈㄴ 했는데 일본 사람들은 여기저기서 얼음 받아오고 물 뿌리고 신발 이랑 윗 옷 벗기고 일사불란하더라.

그 덕에 구조대가 올 때 쯤엔 아저씨도 정신을 차렸다.

3fb8c32fffd711ab6fb8d38a4489766d8e68b8b5f73f42b6cc6df9afe053424702cd9371a34c424c6a4c411451d5


잘가 아조씨 다음엔 수분 섭취 잘 해야해.

자전거는 경찰 아저씨가 가져가신것 같다.

이 소란이 있은후 ㅈㄴ 덥고 땀나고 온 몸에 힘이 빠져버린 병신 빡대가리쉑은 기온강에 왔으니 밥을 좀 먹어 보기로 한다.

3fb8c32fffd711ab6fb8d38a4488766dbaeb77330025fdf193633cfb375f4c146750945c314b353bc22ae1992932


여기 찾느라 1시간 걸렸음 이상한 길로 가고 있더라고 내가.

3fb8c32fffd711ab6fb8d38a4581766dc08c7eb631b5284f3e526fa1b3194ff45afd5cba44f24e654a44dc19d323


여튼 밥을 먹기 위해골목을 누비던 중 눈 앞에 어떤 글자가 보임.

[닭 한마리]

그래 시바꺼, 이렇개 더운데 몸보신 해야지! 한식이면 뭐 어때!

3fb8c32fffd711ab6fb8d38a4580766d6319764f379ea95f5a8d73a10d564e0ee35c71a475526403493893944d7d


???

아니 시발 내 인삼에 죽 가득 넣은 삼계탕이?!!

나를 속인 간악한 점소이에게 따지고 들려고 하였으나.



3fb8c32fffd711ab6fb8d38a4583766d282a1ff74ddd25c18f20278fec414cb8794072bc27910226c424e64ad777

3fb8c32fffd711ab6fb8d38a4582766de1e35b867162ba6be6c74e19573610ae1d27102656ba60dd5b8509f7d7f9



지가 재대로 안 알아보고 시킨거지만 여튼 대실망을 했었는데

오씨봉방거 ㅈㄴ 맛 있고 운치 있어서 행복해짐

붕어 대가리라 기분전환이 빠른건 이럴때 도움이 된다.

식사를 마친후에는 진짜 집에가려고 ㄹㅇ 열심히 교토역을 향해ㅜ걷는데.


3fb8c32fffd711ab6fb8d38a4585766d66be66fa297c2f939169b1908b61688e35018c9121d7e12d1e62bd937f4a


분위기가 수상하다.

마치 뭔가 하려는듯 한 분위기다.

28b9d932da836ff736e884e1428077653301aac9d78e287640529b5962d49a3f87d0

심지어 역을 가야 하는데 사람도 ㅈㄴ 많아서 재대로 못 움직이고 개빡쳤음.

3fb8c32fffd711ab6fb8d38a4587766dec46ed8b78cb0fffa24a81aef74623edb0e035bb70c788192f418eb42181


교토라 그런가 기모노 입은 사람이 많다며 도쿄에도 평소에 기모노 입은 사람이 이렇게 많지는 않았던것 같은데 따위의 생각을 하던 나는 보고만다.


28b9d932da836ff736e884e14380736cbabbfcd55e57827b5c62912b734ffb8c4df6

3fb8c32fffd711ab6fb8d38a4589766deec8207e00b3296144fbe736371f417f6510116cb691f1e490c557356600

3fb8c32fffd711ab6fb8d38a4588766d030628ae5c44e59b17a6b4799b0d5080976dda2a0660eef06f9828f47357


존나게 큰 가마를.

어.

그러니까 이게...


3fb8c32fffd711ab6fb8d38a4281766d2874e2ffc5ea4aa114db2a6b9c2d22e8ac51f479604db855dbb31bfced53

3fb8c32fffd711ab6fb8d38a4280766d8a51fb28870a83dd434afbcdb60cc415e29bf369c29ceb90aaaa413c2867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집 빨리 가서 나의 일탈 행위를 숨겨야 하는 이 시간에 하필이면 기온 마츠리가 막 시작하는 날 이었다.

마츠리 즐겨 보고 싶었는데 만약 그랬다가는 사건의 진상을 알게된 안방마님이 요즘 새로 배운 한국어인 케세키를 나에게 갈겨버릴것이 틀림이 없음으로 서둘러 역을 향해 감.


3fb8c32fffd711ab6fb8d38a4283766d212f76b99fd7157afecb62c066aafa7ec0c24552f3889ef177d45844cc4c

3fb8c32fffd711ab6fb8d38a4282766d9b2b5b9b5b5f254c88bbf7bc0f468015a661d5d71c2604df04cc23dd7a92

사람들 사이로 빠져 나가는거 ㅈㄴ 힘들었음.

그러고 보니 닭한마리 먹은 이후에

"둘이 먹다 하나 죽어도 모를만큼 맛 있어요"

라고 말 하려는데 그게 기억이 안나서 "먹다가 죽을정도네요!"라고 해버렸다.

내 말을 들은 오야가  "아라아라 그런 표현 방식도 있구나" 라면서 웃더라

바로 정정해서 죽을만큼 맛 있다는 뜻 이었다고 내가 외국인이라 단어가 기억 안 났을 뿐 이라고 말씀 드렸다.

가게 점원 놀랐을 듯.

3fb8c32fffd711ab6fb8d38a4285766db19564154fb768a87cbfa62c6c0ecb1d6b5cd8d3818c2f85ff07ea3ba4e1

3fb8c32fffd711ab6fb8d38a4284766dad2b5adb1e3da20743df7968eed5a54a28ae902e4448fbc55d1286646840


다행스럽게 와이프 집에 오기 전 까지 돌아오는것에 성공 했음.

그러나 티켓을 테이블 위에 올려두는 개병신 짓을 한 결과 ㅈㄴ게 혼났음.

5 케세키 당했다.

그리고 참고로 게임 리뷰 올려서 념글 가려던 나의 의도는 이미 먼저 와서 다 즐기고 리뷰올린 다른 사람이 있어서 개같이 실패했다.

기묘한 여행 끝.

- dc official App


출처: 일본여행 - 관동이외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17

고정닉 47

3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38/2] 운영자 21.11.18 6356060 452
250057
썸네일
[잇갤] 아직 세상은 따뜻하고 살만하다
[55]
새벽달빛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1449 41
250054
썸네일
[일갤] 9박 10일 도쿄여행 - 8.9일차 (후지산 등반)
[15]
기신고래(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778 9
25005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인기동물'도 쇼'도 없는 동물친화 동물원
[68]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12153 72
250048
썸네일
[디갤] 오늘 구룡마을 갔다옴
[41]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2258 18
250045
썸네일
[교갤] 선박) 한큐페리 야마토호 탑승기
[7]
데굴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870 24
250042
썸네일
[싱갤] 꼴초 눈나들 .manhwa
[69]
라이딩시로코땀냄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8679 38
250039
썸네일
[서갤] 스압)서코 양일 후기입니다
[48]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3704 27
250036
썸네일
[위갤] 알중 파벌
[82]
처음잉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5509 49
250030
썸네일
[싱갤] 추억팔이 애니들 근황 .jpg
[164]
싱갤러(221.140) 00:25 10785 49
250027
썸네일
[히갤] 마블 안락사 확정<데드풀 & 울버린>근황..jpg
[225]
ㅇㅇ(175.119) 00:15 13538 66
250024
썸네일
[주갤] 모로코 국결 여행기 ㅗㅜㅑ jpg
[111]
++스나이퍼갑(211.36) 00:05 10288 104
250022
썸네일
[싱갤] 싱글싱글 역사에 푹빠졌던 소년
[263]
wlwlwl(220.124) 07.23 11768 120
250020
썸네일
[카연] 옆자리 아싸녀가 인터넷방송 하는 엘프였던 만화-11
[61]
나미야72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9157 71
250018
썸네일
[러갤] 부당거래..범죄자도 설득시키는 화려한 말빨
[92]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9428 67
250016
썸네일
[싱갤] 얼탱얼탱 아직도 정신 못차린 샌드위치집 사장
[198]
ㅇㅇ(49.168) 07.23 28439 263
250014
썸네일
[디갤] 북촌
[9]
이미지메이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247 18
250012
썸네일
[U갤] 정찬성이 생각하는 최승우의 모습...JPG
[63]
sfd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0367 60
25000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지구온난화가 진짜 위험한 이유
[755]
프록시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0316 181
250006
썸네일
[야갤] 중소는 싫고 롤이나 한판하자. 청년 백수 130만명.jpg
[855]
검은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3541 174
250004
썸네일
[주갤] 노산의 고통. 산증인
[329]
ㅇㅇ(1.240) 07.23 16503 317
25000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주식 관련 뉴스를 걸러야 하는 이유..jpg
[109]
러갤러(112.147) 07.23 16003 150
250000
썸네일
[기갤] 구독자 9천명인데 게스트로 유재석이 나온 유튜브
[136]
긷갤러(74.63) 07.23 24119 92
249998
썸네일
[러갤] 트럼프가 밴스를 지명한 이유..힐빌리의 노래
[148]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0549 84
24999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학벌 세탁이라는 말이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여자
[685]
ㅇㅇ(121.154) 07.23 26842 75
249994
썸네일
[주갤] 한쿠부부 첫만남부터 지금까지 같이보자.jpg
[231]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0498 367
249992
썸네일
[싱갤] 씁쓸씁쓸..폐쇄된 여행지로 알려진 '매직버스'
[120]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5023 94
249988
썸네일
[판갤] 아이가 저를 아동학대로 6번째 신고했어요
[356]
판갤러(156.59) 07.23 23146 87
249986
썸네일
[전갤] 신고자 다그치듯 몰아세우더니...한순간에 사살한 美 경찰.jpg
[527]
몽쉘통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863 42
249984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고양이를 산채로 뜨거운물에 넣는 자연인..jpg
[294]
ㅇㅇ(122.42) 07.23 27302 356
249982
썸네일
[자갤] 차량 세우더니 "폰 빌려줘"…거절하자 "차에 치였다" 거짓 신고
[204]
차갤러(211.234) 07.23 18182 104
249980
썸네일
[커갤] 커붕이의 파나마 커피 여행 2~3일차 후기
[21]
내츄럴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5855 23
249978
썸네일
[싱갤] 심각심각 서울 부동산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아보자(스압)
[669]
부동산싱붕(220.88) 07.23 24822 157
249976
썸네일
[미갤] 미국화장품 전시회서 한국 화장품 통으로 도둑 맞았대
[177]
미갤러(156.59) 07.23 18657 89
249974
썸네일
[카연] 여기사가 오크랑....................
[83]
하료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8591 70
249972
썸네일
[싱갤] 강릉 보트 사고
[454]
초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0225 303
249970
썸네일
[싱갤] 스압)싱글벙글 중동의 교토에 대해 알아보자
[84]
호코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2766 58
249968
썸네일
[메갤] 레깅스 찾아보다 재밌는거 발견했노
[340]
ㅇㅇ(223.38) 07.23 33204 443
249966
썸네일
[주갤] 단군론 완성판 - 최초의 국결러는 누구일까?
[326]
123번뇌자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2411 275
249964
썸네일
[코갤] 심슨 가족, 해리스가 트럼프 제치고 대통령 당선 예언
[315]
ㅇㅇ(59.11) 07.23 25752 115
249962
썸네일
[싱갤] 씨발씨발 다시보는 베트남의 한국인 폐병원 감금 사건
[380]
난징대축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4537 387
249960
썸네일
[한갤] 이재명 위증교사 이재명측 증인 재판도중 입장번복 ㅋㅋ
[266]
개같은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7211 323
249959
썸네일
[싱갤] 우주우주..고등학교 과학동아리 수준
[411]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0742 150
249957
썸네일
[주갤] 모텔에서 출산 후 영아 살해한 20대여성.news
[463]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7618 194
249955
썸네일
[러갤] 라오스 국제결혼 신부가 바로 일할수 없는 이유
[365]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8875 88
24995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미국,호주중 어디가 살기좋나에 불붙은 미국호주인들
[272]
ㅇㅇ(175.117) 07.23 17401 51
249951
썸네일
[육갤] 270만원어치 고기 노쇼
[336]
육갤러(146.70) 07.23 30854 132
249947
썸네일
[이갤] 물어보살 사연자에게 아는 변호사 연결시켜준 서장훈.jpg
[238]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9309 114
249945
썸네일
[기갤] 가게 문에 손 끼인 아이…"문 잡아줘야" 女손님에 배상 요청한 부모
[458]
긷갤러(211.234) 07.23 23722 171
24994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 외무장관의 별명
[141]
ㅇㅇ(112.218) 07.23 18772 8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