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싱글벙글 들어가면 죽는다고 알려진 미지의 섬.jpg

ㅇㅇ(58.237) 2024.06.22 15:30:02
조회 56532 추천 508 댓글 597

28eb8377b3d73ef038edd3e04e85736e29f436b6192b6312e847c69c70d397f2881754ac0257e7c2356948bd86b9a528a6fae8f9d62ede3d


스리랑카 동쪽, 미얀마와 인도사이 근해에는 6만년동안 외부와


단절된 원주민들이 사는 섬이 존재함.








2be48972b0d73af53cea83b646d07c39ffc04bf132259e8320bd0f96b865b6e718ba38b9f0bfe8b024530819ee70590b62cb0b55f40d652e


그건 인도양 동부에 있는

노스 센티널 아일랜드


작은 규모지만 빽빽한 정글로 가득 찬 곳이라

위성 촬영으로는 안이 제대로 보이지도 않는다고 함










7dbe8875bc8268f66ae883e040d0766b703e99b30f9511e1931f1f655d6cb0287dc3186eac1c17f24ecd9058b7066192cc91f6fab020d48a


2fe5d320bdd16bf36bee84e11783726a1ce7465f7d2b60a4edc814837a4d64754ade8e8885c0d5eafe35b077b22151616a827d89558db57f63


이곳에는 지구상 최후의 원시 부족이 거주 중인데

무려 6만년이라는 세월 동안 고립된 채 생활하고 있다고 알려짐



그동안 외부와 아무런 접촉이 없었던 것도 아니지만









7fe8867fb6d63da536ea81b712862268e6d3836cca3792a661aea98aa06f31f67e72c9f4a2d7ef2bc3e5c689a933e67d71ec246ee152d2


얘네 때문에 외부인을 극도로 적대하게 되는 사건이 발생함





1880년대 영국이 원주민 조사하겠다고

이 섬의 노부부와 아이들을 6명 납치한 적이 있는데


워낙 단절되어 살던 집단인지라

흔한 감기 증상으로도 죽을 수 있을 만큼 면역력이 없던 탓에

섬 밖으로 옮겨지자 노부부는 사망,

영국은 살아남은 아이들에게 선물을 들려서 섬으로 다시 돌려보냄...


당연히 이 일은 센티넬 부족에게 상당한 트라우마로 남음





그 뒤로 어느 정도까지 적대적이게 됐냐면



2fe9d577b4863ea53de682e34789723eea31d88c11696426e7111e6ed7d83cbaa4be801fabe56a1bbd3977c62e7e7d55dde112925e872ce785


(반갑다고 방방 뛰는 거 아님)




1974년에 네셔널 지오그래픽이 촬영한 영상


외부인이 다가가려 하면


화살이나 작살을 쏘고 위협하는 듯한 춤사위를 보였다고 함


다큐멘터리 촬영팀이 허벅지에 화살이 관통된 채로 급히 철수한 적도 있다고...







7aed8722b3806aa26de987e017837c3baa6b511f9a83a5d12a6439be74bbd3d090f354e37bf9d0d346a0532596f532e5a7d4afd4657b22c5


그래도 1991년

꾸준한 교류 시도 끝에 인도 정부 조사팀이 이들과 원만하게 접촉한 적도 있음

이들의 문화나 언어까지 연구할 시간이 부족하고 간단한 생활사 정도를 알게 되는데




-농사의 개념이 없음

해산물과 물고기를 잡거나, 숲에서 돼지나 도마뱀 등을 사냥해 먹음


-불을 피울 줄 몰라 대개 식사를 날로 먹음


-숫자는 2까지 셀 줄 알며 그 이상은 많다고 표현하는 듯


-구성원은 최소 100명 이상


-이전에 여기 해안에 좌초되었던 화물선의 금속을 화살촉으로 쓰는 것으로 보아 금속의 가치를 아는 듯함


-언어는 완전히 미지 언어 수준


종합해 보면 신석기 시대 정도에 머무른 생활상









이후 조사팀은 1997년 센티널 섬에서 완전히 철수하였고


2005년 인도 정부는 더 이상 센티널 섬에 접촉하지 않을 것을 공표함


섬 근처에 외부인이 다가가는 것도 금지됨




74e88420e08b3bfe6cbb8fb717d4756e2c2c5e5bcc21001462a8464f3a0bd7cd1627bfed9b099843e240817f970d7c8c447ffc4e14516218


2006년 술에 취해 불법 조업을 하던

어부 둘이 이 섬까지 떠밀려와 원주민들에게 살해 당한 이후로 별다른 사건이 없다가







2018년 이 금지된 섬에 굳이 가야겠다는 사람이 등장함



7cebd27ee7d169f13be8d3b014887268fafa25b8717a307cbbc8fc6582dc3221f740d1a1eb9eb8a705e4eb083ca87b8117c0ed07ddb1441f


남자의 이름은 존 앨런 차우.


중국계 미국인으로 직업은 선교사






차우는 개신교와 현대 문명을 전파한다는 명목하에


노스 센티넬 섬으로 향할 계획을 sns에 알렸다고 함








7ee88475b18b69f537bd85b34083276534a5610d00b7a9fd7b041e3ed91a21e1174b27a3d80481ff9b4c3f8249513a37f766b9272bbbfb26


당연히 섬에 들어가는 것부터 불법이라


어부를 매수한 그는 노스 센티넬 섬에 몰래 상륙함


현지어부들이 두려워해서 섬 가까이 가지 않자 혼자서 카약을 타고 접근했는데







어부들의 말에 따르면

당시 차우는 선물로 줄 물고기와 축구공 등을 가지고


"내 이름은 존이다. 나는 너희를 사랑한다. 예수도 너희를 사랑한다!" 라고 말을 걸었고,


그자리에서 부족들의 화살 공격으로 답례를 받고 현장에서 즉사함.










7fbbd470b4d369f66cb987b314887168f853144aec41e53237b5a9e21627108eff361bcde1c4ec0d26261fa007d1577ac055c47f8764b44c


다음날 아침 근해에 있던 인도해군이 헬기 탐사로 선교사의 시체를 공중에서 확인함








27b2d828a8d130a77bf2dfb91ac43729f817fc64d338de0036a1b8914e68bca4139dd9e196ea4797c53b26aabbfc238fe712d91be150303a98357f99e0d4ddfc92beaf0e


a17d2cad2f1b782a99595a48fa9f3433f728bd6f6b8abd3c6653a2f4


그의 죽음이 알려지자


미국의 각종 기독교 교단들이 그를 순교자, 성자등으로 포장하려는 움직임이 일었으나









7cec8275b79c28a8699fe8b115ef046f9551a346


자신들끼리 조용히 살고있는 부족을 멋대로 개종시키려다 죽은 것인데다


이후 선교사의 인스타그램에서


"주님, 이 섬이 당신의 이름조차 아무도 듣지 못했고 들을 기회도 없는 사탄의 마지막 보루입니다."


라는 글이 재 발굴되며 보수적인 미국사회에서도 맹비난을 받게되고












79ead375b7856af03eefd4e54480743ea369d429e364f4180f104ef44e0163bb3b8c57fc5ad28309085ae81349168c7649830b03971a3e3c


결국 차우를 불법적으로 섬에 데려다준 어부들만 벌금형의 가벼운 처벌만 받았을뿐,


미국 시민이 외국에서 살해당했음에도 여론이 너무 안좋은 나머지


미국정부또한 그의 시신을 수습하지 않을것이며 미국은 섬 원주민들의 문화를 존중하며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안 하겠다고 밝힘











78b9837fbcd03bf06dbd81e647827c655d0b388b2aaaef25f6bd21aa77d4b57cdb664e552b26613aa184d5aa23eca445fe86718e2a8661f5


7fef8274b7806ae87eb1d19528d52703963479ec57d0dd


위와 같은 웃긴일이 밝혀지며



2018년, 다윈상은


"열등한 유전자를 도태시켜 인류발전에 공헌한 공로"


선교사 존 앨런 차우에게 다윈상을 수여함.


무려 심사원단의 평점은 9.3으로 다윈상 최초개최이래 역대 다윈상 평점중 2위를 기록함.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08

고정닉 172

4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26/2] 운영자 21.11.18 6336905 452
249766
썸네일
[제갤] 미국 해병대 역사상 가장 힘들었다는 전투..JPG
[137]
leel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6 5084 40
249763
썸네일
[이갤] AV 여배우.. 한국 걸그룹 도전 ..jpg
[246]
3dd(121.183) 01:45 9309 205
24976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자살 절벽
[8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3319 125
249757
썸네일
[공갤] 스압) 코리아케라톱스 마리오네트 완성
[31]
제브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504 58
249753
썸네일
[무갤] 요즘 중국 업체들이 나거한에서 돈 버는 방법
[1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12155 154
24975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역대 미국 대통령들의 최애 음식들
[167]
시진핑의왼쪽부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1232 57
249749
썸네일
[이갤] 훌쩍훌쩍 당뇨 걸린 사람의 인생...manhwa
[236]
시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11860 87
249747
썸네일
[야갤] 수술실 조명은 어떻게 그림자가 안 생길까?.jpg
[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0864 81
249745
썸네일
[상갤] <다크 나이트 라이즈> 관련 몇 가지 사실들…
[82]
어텀스나이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9049 65
249743
썸네일
[싱갤] 같은 배우가 성우 연기한 캐릭터들
[129]
노루망고상륙작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5933 131
249741
썸네일
[주갤] (블라) 남친이 짠돌이라는 블줌마 ㅋㅋㅋ
[241]
블라탐험가페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4213 265
24973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반도의 미친 퍼리충 조상 이야기들.SSUL
[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9421 76
249737
썸네일
[헤갤] Tanchjim x HiFiGO 4U 리뷰 - "당신을 위한 텐치짐"
[111]
RSGAR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536 36
24973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코드 맞으면 극호인 데드풀 특유의 유머.jpg
[128]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6788 108
249731
썸네일
[야갤] 탈북민들이 국정원에서 가장 충격받았던 것
[205]
야갤러(211.234) 07.22 18974 129
249728
썸네일
[유갤] 어제의 위력정찰은~
[33]
마늘도살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7379 27
249725
썸네일
[기갤] 터키 여행갔는데 세탁기에 여권 돌려버림
[88]
긷갤러(78.153) 07.22 15064 132
249722
썸네일
[싱갤] 같은 반 여자애한테 야구 가르쳐주는 만화
[115]
Patronu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435 80
249720
썸네일
[메갤] 토트넘 공계의 조몬국 방문의 일뽕 만화, 영국인들 반응 떴다 ㄷㄷㄷ
[188]
ㅇㅇ(1.217) 07.22 8538 109
249717
썸네일
[헬갤] 현재 운동인들 사이에서 BTS급 인기라는 보디빌더.jpg
[25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5026 35
249713
썸네일
[주갤] adhd 아내와 24살 남편 같이보자.jpg
[496]
태아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0394 390
249710
썸네일
[싱갤] 감동감동 카피라이트의 중요성
[152]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3376 129
249704
썸네일
[싱갤] 블라블라 눈수술하고 장님될 위기라는 블라인
[4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0524 167
249701
썸네일
[카연] 가족들이랑 샤워하는 만화 [야한거X]
[83]
박똥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2848 108
249698
썸네일
[유갤] 갑자기 분위기 싸해진걸 느낀 유재석
[210]
ㅇㅇ(91.109) 07.22 28885 63
249695
썸네일
[무갤] ‘벼랑 끝 자영업자’ 저축은행 연체율 10% 육박
[28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3980 84
249692
썸네일
[싱갤] 요즘 전쟁 이야기가 많으니 재조명되는 고전명작 영화
[195]
ㅇㅇ(221.165) 07.22 25238 160
249689
썸네일
[야갤] 아이돌 경호원...10대 팬 머리 때려 뇌진탕 ㄹㅇ...jpg
[590]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1092 497
249687
썸네일
[야갤] 진심 음식 먹으러 한국에 온듯한 일본인 유튜버
[344]
ㅇㅇ(106.101) 07.22 27061 227
249683
썸네일
[주갤] 수영강사에 환장하는 한국여자들 jpg
[378]
주갤러(106.101) 07.22 42175 558
249680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육군 막사별 난이도
[569]
nigger89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0721 216
249677
썸네일
[무갤] 부모도 경악할 정도로 속물인 한녀 썰
[216]
ㅇ.ㅇ(112.152) 07.22 27303 362
249674
썸네일
[싱갤] 훌쩍훌쩍 아들이 세상에 남기고 간 법
[28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8568 242
249668
썸네일
[야갤] MZ세대에게 일침놓는 남자.JPG
[1093]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6237 307
249665
썸네일
[디갤] 사진몇장
[14]
쿼르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856 20
249662
썸네일
[새갤] 의외로 충청 카르텔이 장악한 것
[270]
한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5456 268
24965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막장 드라마를 만드는 이유
[179]
ㅇㅇ(27.124) 07.22 20315 97
249656
썸네일
[그갤] 진짜 이런 사람이 있구만
[221]
ㅇㅇ(221.150) 07.22 18554 189
249654
썸네일
[야갤] 스압) 일본 사람이 바람을 많이 피는 이유
[456]
야갤러(211.234) 07.22 35657 204
249652
썸네일
[싱갤] 깨닫깨닫 102030 세대에게 글 읽는 습관이 중요한 이유
[206]
김미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4631 164
249650
썸네일
[붕갤] 이번 서코에서 샘 코스프레 했었음
[92]
y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18208 80
249648
썸네일
[건갤] 의사가 말하는 뇌를 망가뜨리는 음식
[465]
당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7874 115
249646
썸네일
[히갤] 역대 <데드풀>국내..관객수 근황...jpg
[206]
ㅇㅇ(175.119) 07.22 24420 222
249642
썸네일
[디갤] 스압) 부산 흰여울마을 36장
[35]
Z_f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219 30
249640
썸네일
[싱갤] 심리심리 남자가 어린 여자 좋아하는 이유...jpg
[429]
ㅇㅇ(103.50) 07.22 51583 265
249638
썸네일
[밀갤] 직장 잘린 밀양 가해자들 피해자에게 도리어 '해명' 요구
[266]
ㅇㅇ(45.128) 07.22 22079 146
249636
썸네일
[카연] 뜨리껄매지껄! 장난마법의 소녀
[30]
닭또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8777 75
24963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경화수월 맥주 뉴스 댓글 모음.news
[203]
ㅇㅇ(1.234) 07.22 16901 162
249632
썸네일
[유갤] 상반기 손익분기점 넘긴..한국영화...근황....jpg
[254]
ㅇㅇ(175.119) 07.22 22303 5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