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미국 영화의 극적인 액션 연출 발달 과정

누븅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23 00:40:02
조회 24039 추천 43 댓글 99


  영화 연출이 가장 급격한 발달을 이룩했던 시기는 1910~1920년대다.

이 시기 영화들을 보면 매년 영화들이 점진적으로든 급진적으로든 형태가 계속 변화했던 것을 볼 수 있다.

이 시기에는 영화를 잘 만들기 위한 어떠한 안정적인 틀이 없었다.


 영화의 구석기 시대라고 할 수 있는 1910년대 초반에는 대부분 연출이 어떤 전체적 상황을 보여주는 것에만 그쳤다.

그래서 이 시기에 볼만한 영화들은 삐까번쩍한 세팅으로 중무장한 영화들이다. (특히, 이탈리아)


  다음 영상은 이 시기의 그러한 면을 아주 제대로 상징하는 것이다.


1911 Roman Orgy (Louis Feuillade)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980fa11d02831e6e7be0ee814d24c60dd3fb981d1ba3359e32a2ad3711c5c3255287b0e0def04143a6aff21febfffa74f559d53f059abaed242bf




 흥미롭게도, 이 시기에 미국영화는 저런 초호화스런 연출이 유럽에 비해 매우 적었다.

그리피스의 "intolerance" 같은 영화는 오히려 예외적인 경우였다.


 미국 영화는 유럽 영화에 비해서 화면 구성이 단촐했고 소박했다.


 미국 영화가 본격적으로 발전하고 안정적인 형태로 접어든 시기는 화면의 분할이,

분할로 느껴지지 않고 자연스럽고 연속적인 것으로 보일 수 있는 형태를 확립했을 때부터다.

그리고 그것이 그저 자연스러워 보일 뿐만 아니라 어떻게 해야 강력한 임팩트를 제공할 수 방법을 찾았을 때,

미국 영화는 다른 모든 영화의 수준을 난쟁이 수준으로 보이게 했다.


 물론, 화면을 분할하는 것, 어떤 일부를 강조하여 전체적 상황을 전달하려는 시도는 유럽에도 있었으나

극적인 연출은 고사하고, 일단 자연스러운 연출부터 거리가 멀었다.


다음 장면을 보면 (1919 J'accuse, abel gance)



viewimage.php?id=23b2c530e0de34a378bed1a013&no=24b0d769e1d32ca73de980fa11d02831e6e7be0ee814d24c60dd3fb981d1ba3359e32a2ad3711c5c3255287b0e0def04143a6aff21febffff54e05c708f60ff9ef23eb50


 창문 너머로 남녀가 마주하는 상황을 보이는 장면인데

이들이 전혀 마주하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다른 부분들도 잘못 된 부분이 있지만, 일단 가장 큰 이유는 창밖으로 남녀가 마주보는 모습을 동일한 방향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아벨 강스는 당대 최고의 필름메이커로 인정받았으며,  J'accuse 또한 1910년대 최고의 유럽 무성 영화 중 한편으로 평가 받는다.

그 정도 되는 아벨 강스의 영화도 시대적 한계로 인해 장면을 분할해서 연결하는 사고는 이 정도 수준이었다.


 그런데 다음 미국 영화를 보자. (1917 the poor little rich, Maurice Tourneur)



  메리 픽포드와 얼라들이 진흙 던지기 싸움을 하는 화면의 분할을 보면 앞서 언급했던 아벨강스와 달리

서로를 분명하게 마주보고 치열하게 싸우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들이 싸우는 모습이 분할로 보이지만, 이 연결이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그런데 중간에 잘못 된 연결이 있긴 하다..)


그런데 이 영상에서는 그저 자연스럽게 서로 진흙싸움을 교환하는 수준을 넘어서 이 싸움을 극적으로 고조하는 연출까지 나온다.


3dfd8168e2db3e8650bbd58b3680746c9ec0a82dc5


 이 짤에서는 메리 픽포드의 시선이 오른쪽을 향해있고, 이에 맞서는 얼라들은 흙을 화면 왼쪽으로 던진다.


 그런데 다음짤에서 큰 변화가 일어난다.


3def9e21ecd418986abce8954286736b06c9cd


 얼라가 흙 던지는 방향이 앞선 장면의 방향과 달리 반대방향으로 간다.

그리고 이를 얻어맞는 메리 픽포드의 시선이 앞선 장면과 반대 방향으로 보인다.


  이 연결은 메리 픽포드가 제대로 얻어맞는 것을 극적으로 강조하기 위해

180도 가상선을 넘어서 보인다. 메리 픽포드의 시선은 앞의 장면에서는 오른쪽으로 향하지만, 이 장면에서는 시선이 왼쪽을 향한다.

따라서 이 장면 연결은 시선의 변화로 인해 pace의 큰 변동을 유발하며, 무엇보다 왼쪽으로 노려보는 메리 픽포드의 반대방향으로 날라오는 진흙이

메리 픽포드의 오른쪽 뺨에 달라붙는 장면은 그녀가 제대로 강펀치를 맞았음을 표현한다.

메리 픽포드의 시선은 왼쪽으로 쏠려있기에, 반대방향 (무방비 상태의)으로 날라오는 진흙 공격은 그녀에게 강렬한 일격이 될 수밖에 없다.


  메리 픽포드의 시선을 왼쪽으로 보이는 부분적 장면은 이 씬의 전체적이고 구체적인 상황을 매우 잘 상징한다.

전체적 상황을 잘 보이기 위해 굳이 한 장면에서 많은 요소를 때려박지 않고, 시선의 변경으로 인해 간결하지만 강력하게

메리 픽포드가 X상태에 빠지게 됐음을 잘 보인다.


 이것이 미국 영화(고전기)의 액션 연출의 본질이다. 무식하게 많은 요소를 화면에 때려박지 않고 어떤 부분적인 것을 강조함으로써

액션의 전체적 상황을 아우를 수 있으면서도 강력하게 전달한다.

이는 에이젠슈타인의 몽타주 이론의 근본적인 베이스이기도 하다.


 미국 영화에서는 이것이 1925년대부터 (본격적으로) 보였고, 유럽 영화에서도 1920년대 후반에 보이지만(대표적으로 잔다르크의 수난 같은)

미국 영화 수준에는 도달하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다음 영상을 보면서 헐리우드 영화가 얼마나 효율적이고 강력한 연출을 했는지 파악해보자


(1936 come and get it, howard hawks)


  이 영상에서는 쟁반 던지기로 술집이 처절하게 박살나는 광경이 보인다.

그런데 그런 광경을 막 장황하고 요란하게 보이지 않고 매우 간결하게 보인다.

다음 장면들처럼 말이다.


2eee9e21ecd418986abce8954780746fe015dd21


  쟁반들이 뭐를 때려 부수는지 잘 봐라.

bar에서 보이는 거울 깨뜨리기에 올인하고 있다.

3번에 걸쳐 번갈아 날아가는 쟁반들은 거울을 완전하게 때려 부순다.


 위 화면 연결에서는 단지, 거울만을 박살내는 것에 집중하지만

이것으로 인해 이 술집의 상황이 X됐다는 것을 강렬하게 체감하게 한다.


 추가로 주목할 것이 더 있다. 월터 브레넌 (말라깽이) 의 쟁반 던지는 모습을 잘 비교해봐라.


2ee99e21ecd418986abce89543867d6ceef159


  이 장면에서는 쟁반을 오른쪽으로 던지지만...



2ee89e21ecd418986abce8954583776cb9d64d


 이 장면에서는 쟁반을 왼쪽으로 던진다.


 그런데 방향은 다르지만 쟁반은 모두 거울을 박살내는데 집중한다.

(이 지점에서 영화 얼치기들은 '던지는 것이 반대방향인데 저렇게 거울 쪽으로 가는 게 실제로 가능해?"와 같은 멍청한 생각이나 주장을 할 수 있는데

영화에서 중요한 인과관계는 픽션에 대한 것이지, 실제 물리적으로 가능한 것에 있는 것이 아님을 유념해라)


 이는 월터 브레넌이 거울을 완벽하게 박살내는 광경을 극적으로 보이기 위해서다.

월터 브레넌이 앞선 짤과 동일한 방향으로 던지면 자연스러운 연결은 되지만 극적인 변화는 전달할 수 없기에

월터 브레넌이 쟁반을 반대 방향으로 던지게 보여, 어떤 극적인 변화를 유발하게 하고

이 변화는 거울이 처절하게 박살나는 완벽한 피날레를 장식한다.


 앞선 "the poor little rich"의 영상처럼, "come and get it"도 시선이나 움직임의 방향을 바꾸면서도

화면의 통일성(거울이 박살나는 것 같은)을 유지하기에, 이런 연출은 영화에 훨씬 몰입하게 하는 기능을 하지, 결코 헷갈리게 만들지 않는다.

이런 식의 연출은 고전기 헐리우드에서 많이 보이는 특징이다.



출처: 누벨바그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3

고정닉 14

6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07/2] 운영자 21.11.18 6204871 451
247509
썸네일
[디갤] (도쿄 2일차-1)가마쿠라 탐방
[10]
아사히펜탁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271 9
247508
썸네일
[싱갤] 제트팩을 이용한 도미노피자 배달 ㅋㅋㅋㅋ
[58]
ㅇㅇ(211.193) 12:15 2345 16
247507
썸네일
[한갤] 실시간 ㅈ반초 선생 레전드.....jpg
[456]
ㅇㅇ(221.164) 12:10 5045 173
247505
썸네일
[걸갤] 방탄 진 성화봉송
[90]
ㅇㅇ(110.13) 12:05 3930 219
247504
썸네일
[새갤] 2008년 시흥 슈퍼마켓 살인사건 용의자 긴급체포
[70]
포만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3468 44
247501
썸네일
[싱갤] 일본, 라인 매각 요구 사실상 철회...JPG
[304]
ㅇㅇ(113.52) 11:50 15061 143
247500
썸네일
[해갤] 대한민국의 호날두가 아닌 메시가 되라는 손흥민 일침 전문
[87]
ㅇㅇ(223.62) 11:45 4156 98
247499
썸네일
[야갤] 바이든 대선 완주 선언...미국 민주당 분위기 ㄹㅇ...jpg
[253]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26453 367
24749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국의 노비제도.jpg
[468]
ㅇㅇ(1.232) 11:35 9291 63
247496
썸네일
[런갤] ‘런닝맨’ 지예은 벌써부터 악플 피해... 전소민 악몽 반복?
[151]
ㅇㅇ(61.72) 11:30 10397 128
247493
썸네일
[무갤] 낙태 브이로그 정부에서 살인죄 수사 의뢰 들어갔네
[247]
ㅇㅇ(119.198) 11:20 8725 122
24749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매달 30kg씩 빼는 다이어트방법
[2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10711 39
247491
썸네일
[중갤] 김규완 "윤석열과 한동훈 기차 안에서 엄청난 일이 있었다"
[1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6888 42
247489
썸네일
[야갤] 더치페이에 발작하는 여초..jpg
[603]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29236 474
247488
썸네일
[메갤] 한국으로 귀화한 중국인 근황
[4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0 14228 281
247487
썸네일
[미갤] 현시간..도게자박는 빅테크 CEO들 + OpenAi 추가
[230]
사투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5 20561 289
247485
썸네일
[싱갤] 안싱글벙글 중국산 전기차버스 근황
[233]
이게뭐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0 9379 112
247484
썸네일
[중갤] 유비소프트 최전성기 시절에 나왔던 게임들
[62]
언성을높이지마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5 8119 10
247483
썸네일
[야갤] 버즈3 신제품 까보는 갤럭시 갤러리...JPG
[286]
포흐애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29662 274
24748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모닝지구촌 0715
[44]
모닝지구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6950 41
247479
썸네일
[야갤] [트럼프 피격] 50대 전직 소방관, 가족 지키려 몸던진 영웅.jpg
[1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16752 167
247477
썸네일
[이갤] 조수미 콩쿠르를 개최한 조수미 근황.jpg
[146]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9776 106
247476
썸네일
[싱갤] 싱붕이의 카레국 여행기 -1
[5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0912 52
247475
썸네일
[명갤] (추억) 도트 게임에 대해 알아보자. GIF주의
[65]
페로페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8836 32
247474
썸네일
[야갤] 오늘)유로2024 결승전, 스페인vs잉글랜드 <총정리>.jpg
[12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8081 127
24747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싱붕이...manga
[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9975 75
247469
썸네일
[F갤] 굿우드 페스티벌 후기 (4편)
[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3940 34
247468
썸네일
[야갤] 점주가 볼땐" 파고든 손석희 "그럼 반대로" 받아친 백종원
[394]
응우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13143 39
247466
썸네일
[기갤] 요즘 사장말고 차라리 알바한다고 난리난 이유.jpg
[4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18692 71
247464
썸네일
[싱갤] 제국주의시대 국가들이 내걸었던 슬로건
[163]
ㅇㅇ(1.230) 09:20 9270 45
247462
썸네일
[지갤] [B5]던파 플레이마켓 후기 만화+통판폼
[62]
Hanasi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7023 56
24745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한국에온 일본인들이 주로 꼽는 한국의 단점...jpg
[475]
아린퍄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28424 188
247455
썸네일
[도갤] [한국기행] 하동 여행기
[39]
楚覇王 項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4344 38
247453
썸네일
[정갤] 형들 일본 도쿄의대 교수가 한탄한 후쿠시마의 실태보십시오
[338]
ryo_yamad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13854 89
247451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한국에서 공포장르로 시청률이 52.2% 가 나왔던 드라마
[212]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20145 99
247449
썸네일
[새갤] 스압)알고 보면 오래된 자동차 회사-KG모빌리티
[55]
야구축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9379 40
247447
썸네일
[야갤] 부모를 잃어 절망에 빠진 사람에게 조언하는 사업가...jpg
[106]
앤드류테이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15136 95
247445
썸네일
[카연] 개찐따 긁는 만화 9
[27]
발랑토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6964 31
247443
썸네일
[싱갤] 2024 컴뱃 스포츠 프로모션 기업가치 탑10
[13]
설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5917 9
247441
썸네일
[로갤] 짧은 금요일 햄팡 후기
[40]
광산곡괭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9307 53
247439
썸네일
[카연] 해골전령이야기 마지막화.manhwa
[46]
kain_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0516 171
24743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아프리카계 불법 이민자 출신 선수의 약속
[72]
수인갤러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5973 54
247433
썸네일
[이갤] 경찰차 5대가 한순간 한장소에 모인 이유...
[208]
산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0 35472 132
24743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이승윤 생선대가리 카레 대항마.jpg
[3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35151 253
247429
썸네일
[해갤] 명보빠들에게 팩폭하는 축구전문가...jpg
[654]
ㅇㅇ(58.76) 01:30 37990 274
24742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검정고무신 크림빵 뽑기하는 기철이
[146]
ㅇㅇ(220.116) 01:20 26467 122
247425
썸네일
[카연] 우주 카페 이모지 4~6화.manhwa (외계인 카페 운영하는 만화)
[10]
박창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1090 22
247423
썸네일
[잇갤] 어질어질 수리남의 역사 (1) 잘못 끼운 첫 단추
[40]
에스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15719 52
247421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50,60년대 학폭 기사들
[229]
ㅇㅇ(115.41) 00:50 28906 14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