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정보와 기록앱에서 작성

bin2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24 16:10:01
조회 8971 추천 36 댓글 50

7cea817fb4876cf03ce784e4439f2e2dd11c725e9ee603884fd4c270555e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7. 정보 모음 및 후일담

-

어느새 스코틀랜드에서 돌아온지 2달이 넘었다.

즐거운 여행이었다. 돌아온 첫 몇일간은 잠결에 포트 샬롯 유스 호스텔에서 들리던 파돗소리가 들릴 정도였다.

7fed8272b5816bf751ee83e141807170436c0a0bfe0989e8899e6a8ea2ca2c603798f16e


스코틀랜드는 먼 곳이다.

그 중에서도 아일라와 캠벨타운은 조금 더 머나먼, 그리고 작은 동네다. 부족한 정보로 인해 여행을 떠나기 전 새로움에 대한 설렘 만큼이나 막막하고 머리 아픈 순간들이 있었다.

나 또한 누군가의 기록을 훑으며 여행을 떠났듯, 이 글 또한 언젠가 작은 마을들에 도달하게 될 여행자, 그리고 히치하이커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


7fed8272b58668f251ee80e047837c73b35e294bab935d85b811d8719af27d23

[1] 숙소

아일라에 숙소가 있는 마을은 크게 포트 샬롯, 보모어, 포트 앨런  세곳으로 나뉘어진다.

7fed8272b58668f251ef8ee4458471736718d89b35d43b19b090ff4659ea416e

•1-1 포트 샬롯

포트 샬롯은 도보 30분 거리에 브룩라디가 있고, 버스는 없지만 섬 기준 상대적으로 가까운 위치에 킬호만 증류소가 있다. 포트 샬롯이 있는 바닷가는 아일라에서도 가장 수심이 얕고 해안가가 넓게 펼쳐져 있다. 참고로 매주 수, 일요일 9시에는 포트샬롯 호텔 바에서 스코틀랜드 전통 악기 연주가 있으니 포트샬롯 동네에서 숙박을 한다면 찾아가 보는 것을 추천한다.

7fed8272b58668f451ee83e14f827c7036dabf9f9e3eb2f5ecdc18f700d5eeffb2335986

•1-2 보모어

보모어는 아일라 섬의 중심지로 모든 버스가 지나치며 당연하게도 보모어 증류소가 마을 한복판에 있다. 버스가 일찍 끝나는 아일라에서 섬의 정 중앙에 위치한 보모어는 그 자체만으로도 이동에 제약이 줄어든다. 그리고 아일라에서 가장 큰 동네인 만큼 상대적으로 식당이나 바가 많은 편이다.

7fed8272b58668f251ee86e143817c73045e1c5c9bca09f6a8d9741ae0c86cb6

•1-3 포트 앨런

아일라의 아래에 위치한 포트 앨런은 새로 지어지고 있는 포트 앨런 증류소를 포함, 라프로익 - 라가불린 - 아드벡으로 이어지는 킬달튼 트리오 증류소에 접근성이 높다. 또한 페리를 타면 스코틀랜드 본섬으로 이동할 수 있다. 여기서 글래스고와 캠벨타운 모두로 오갈 수 있다는 장점도 존재한다.

7fed8272b58668f451ee85e143857570bdf4f7f8ad4429ac4a20f0f6c853dd3566e7a4d4

•1-4 포트 아스케이그

추가적으로 섬 동쪽에 위치한 포트 아스케이그에도 호텔과 숙소가 일부 존재한다. 이쪽은 서쪽 증류소들, 쿨일라 - 아드나호 - 부나하벤으로의 이동이 가능하나 쿨일라를 제외하고는 버스가 없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여기에서도 포트 앨런과 마찬가지로 페리를 타면 스코틀랜드 본섬으로 갈 수 있다.


-


7cea8174bd8769f23ced8fed449f2e2d8d8cf95647865c0f0f9a18ed600677

[2] 버스

아일라 버스 노선은 2개로 450번과 451번이 있다. 두 버스가 시간 별로 움직이는 범위가 달라서 처음에는 시간표를 이해하는 것에 한참이 걸릴 정도였다.

중요한 점은 환승 포인트인 보모어와 브리젠드 호텔을 기준으로 읽으면 된다는 것이다. 말은 이렇게 하지만 사실 쿨일라 동선을 제외하면 그렇게 어려울 것이 없기도 하다.

7fed8272b58668f251ef8ee14481727094e28e003663b81900f73aeb2facb3f0c380c29e

•2-1 노선 및 환승

보모어 마을 중심의 버스 정류장 2곳, CO-OP / PO는 서로 길 하나를 끼고 마주보고 있다.

CO-OP에서 출발하는 버스는 섬의 남쪽, 공항과 아드벡 방향으로 이동한다.

PO에서 출발하는 버스는 시간대에 따라 브룩라디와 포트 샬롯 방향으로 이동하는 버스와 쿨일라와 포트 아스케이그 방향으로 이동하는 버스로 나뉘어 진다.

브리젠드 호텔과 보모어 시내는 두 노선 모두가 정차하는 곳으로 환승이 가능하다. 복잡하지만 시간을 잘 맞추면 갈아타는 방식으로 원하는 장소에 갈 수 있다.

예시) 아래는 실제 여행 3일차 동선이다.
포트 샬롯 출발 - 브리젠드 호텔 하차 - 20분 대기 - 쿨일라행 버스 환승 - 쿨일라 로드 엔드 도착

쿨일라 로드 엔드 출발 - 보모어 PO 하차 - 길건너 보모어 COOP에서 버스 환승 - 포트 샬롯 도착

7cea8175b6846df13eeb84e4439f2e2d7426f2cda083a5ea5c96e3dcb05539

•2-2 기타 세부 사항

아일라에는 일요일에 버스가 운행하지 않는다. 일요일에 섬을 도착하거나 나가는 경우, 혹은 투어가 있는 경우에는 택시를 미리 예약하는 것이 좋다. 섬 전체에 택시가 13대 가량이 전부이기 때문에 자칫 택시를 타고 싶어도 못 타는 불상사가 발생할 수 있다.

아일라 버스 노선도에는 주요 도착지만 시간이 나와있다. 예를 들자면 라프로익 - 라가불린 - 아드벡 노선에서는 아드벡 도착 시간만 적혀있다. 그렇기 때문에 구글 맵에서 정확한 시간을 체크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7fed8272b58668f251ef8ee4438173756c4ec42b341a31981ac37be98a67912fef120c


오전 시간대에는 버스가 종종 늦게 도착하기도 한다. 다만 그럴 경우 더 밟아서 노선 끝 지역 도착 시간은 늦지 않게 맞춰주니 걱정을 조금 덜어도 된다.

버스 탑승을 할 때 도착지를 알려주고 탑승한다. 그렇기에 보통 따로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해당 위치가 되면 기사님이 알아서 버스를 멈춰주신다. 차 안에 하차 벨이 존재하긴 하니 걱정이 된다면 gps를 통해 확인하다가 누르면 된다.

브리젠드 호텔에서 쿨일라로 가는 길에는 데이터가 터지지 않는 길이 있다. 그 외에도 종종 데이터가 굉장히 느리거나 3G로 바뀌는 구간이 존재한다.


-


[3] 섬 내 이동

7fed8272b58668f251ef8ee040847573b6d197a9fa677f07f86c6308d3246c81

•3-1 도보 이동

아일라에 있는 9개의 증류소 중 버스가 가지 않는 곳은 아드나호 / 부나하벤 / 킬호만이 있다. 이중에서 아드나호와 부나하벤은 쿨일라 로드 엔드에서 내려 도보로 이동이 가능하다.

다만 거리가 꽤 있는 편으로, 아드나호까지 약 30분, 아드나호에서 부나하벤까지 다시 40분 정도가 걸린다. 참고로 쿨일라 증류소 입구에서 쿨일라 로드 엔드 버스 정류장까지 족히 15분은 걸리는지라 버스 탑승을 위한 시간을 고려해야 한다.

7cea8174b3876cf338ea87e2449f2e2d336090a498695b0c3faab96e4eae21

•3-2 자전거

전기 자전거는 보모어와 포트 앨런에서 빌릴 수 있다. 장점으로는 당연히 원하는대로 이동이 가능하다는 점이 있다. 반대로 단점으로는 체력, 안전 문제, 그리고 버스나 히치하이킹 등 타 교통수단 사용이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개인적으로는 아래 두 루트를 추천하고 싶다.

보모어에서 대여한 뒤 브룩라디를 거쳐 킬호만 증류소를 방문하는 방법. 킬호만은 유일하게 버스 및 도보로 이동이 불가능에 가까운 증류소다. 가는 길이 굉장히 멋지다고 하니 기회가 된다면 추천하는 루트.

포트 앨런에서 대여한 뒤 아드벡 - 라가불린 - 라프로익을 거쳐 다시 돌아오는 방법. 위 킬달튼 트리오는 증류소 길이라는 이름으로 된 잘 닦인 도로가 존재한다. 증류소 간의 거리도 그리 멀지 않아 아드벡으로 우선 이동한 뒤 라가불린과 라프로익을 가쳐 돌아오는 루트를 추천한다.

7cea8174b3876eff39e68fed4f9f2e2d0629a1078a6af17423dd0c952b5d


[4] 증류소 투어

증류소 투어 방식은 크게 2가지 종류로 나뉜다.
1. 증류 설비와 과정을 구경하는 일반 투어
2. 웨어하우스 테이스팅 투어

7cea8174bc8669ff3eed86e4429f2e2d783ee25de3b8d87f4f81cb73540e

•4-1 증류소 설비 투어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아일라 기준 보모어, 킬호만, 라프로익과 같이 플로어 몰팅 및 전통 방식으로 위스키를 만드는 증류소들이 상대적으로 구경거리가 많았다.

7cea8174bc8669ff3eed80e0459f2e2d535c928446fc816a8dacb34e3818

•4-2 웨어하우스 테이스팅 투어

이름 그대로 웨어하우스에 들어가 캐스크에서 바로 뽑은 위스키를 마실 수 있는 투어다. 어디서도 마셔볼 수 없는 특별한 위스키를 마실 수 있는 기회이자 라가불린, 보모어와 같이 일부 증류소는 캐스크 샘플 100ml 정도를 담아올 수 있다.

또한 한 자리에서 술을 마시는 만큼 함께 투어를 진행하는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생긴다. 투어 가이드와의 소통 또한 마찬가지로, 일부 증류소는 설비 투어 이상으로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는 경우도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기회가 된다면, 그리고 좋아하는 증류소가 있다면 꼭 웨어하우스 테이스팅 투어를 추천한다.

7fed8272b58668f551ee84e44e807570de6fa0100eaf14f97cbd89d3b64d27c42bfb7236

•4-3 바이알과 기타 팁

모든 증류소는 운전자를 위한 드라이버 키트, 즉 바이알을 제공한다. 자동차 렌트를 한 경우나 현장에서 술을 마시기 어려울 경우에 꼭 이야기를 하고 바이알을 받아가자.

방문했던 증류소 기준 브룩라디와 보모어는 모든 웨어하우스 테이스팅 투어 참가자에게 바이알을 제공한다. 단 투어 시작 전에 잔과 바이알을 주는 브룩라디와는 달리 보모어는 1차 테이스팅이 진행되는 웨어하우스가 아닌, 2차 테이스팅을 하는 비지터 센터 바에서 바이알을 나눠주는 점을 유의하면 좋다.

그 외 부나하벤의 경우 요청시 바이알을 제공해 주었다. 라프로익이나 라가불린은 웨어하우스 테이스팅 중 바이알을 받기 어려워 보였는데, 이런 경우를 대비하여 개인적으로 바이알을 지참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


링크 모음 / 증류소 쉽게 찾기

7cea8175b18769fe3ceb85e1469f2e2d2fb73730508810ac9bc33135ce82

1. 아일라 도착 / 포트 샬롯 마을 구경


7defef72abd828a14e81d2b628f1766b26e857b986

2-1. 라프로익 증류소 내부 투어


7defef75abd828a14e81d2b628f170687a61d073ab

2-2. 라프로익 Usage 투어 및 웨어하우스 테이스팅


7cea8172b7816ef03def84e2479f2e2dd340f87c7627ba4df65d785f2bde

3-1. 아드나호 증류소 구경


7cea8172b18569f23ded81e64f9f2e2dab8ad117872cbea72c61f2882e44

3-2. 부나하벤 테이스팅 / 쿨일라 증류소 구경


7cea8172bc806af53aef8fe7449f2e2d379fda706dbf02f5e9ae6aaeaf8d

4-1. 브룩라디 웨어하우스 테이스팅


7cea8173b7846ff73fea8fe34f9f2e2de9b7550865dd36e477dc2ca5a145

4-2. 보모어 웨어하우스 테이스팅


7cea8170b6826cf33eee81e34f9f2e2d4e084e0e0862fa3683313210b7ef

5-1. 보모어 마을 구경


7cea8170b38660f13beb85e34e9f2e2d84bb1d2ce8e94ffc28bf2b7d3ac7

5-2. 아드벡 증류소 구경


7cea8171b68261f33cef82e6469f2e2d6f917f39d0c23c1de206055a51a0

5-3. 라가불린 웨어하우스 테이스팅


7cea817eb6846bf339ee80e0469f2e2d9e2601fac303ba74de61906da1b5

5-4. 포트 앨런, 핀라간 페리, 그리고 캠벨타운으로


긴 이야기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질문이 있다면 덧글로 남겨주세요.

언젠가 다른 이야기로 다시 만나길 바라며,
See you soon!

7fed8272b58668f351ee80e141827373664e064ba1c8eeede5ab7d719093ffed


아일라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 dc official App


출처: 위스키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6

고정닉 28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958/2] 운영자 21.11.18 6395035 452
250668
썸네일
[기갤] 일본 여행 첫날부터 숙소 컴플레인 넣은 배우 남보라 가족
[151]
긷갤러(68.235) 01:55 8304 43
250666
썸네일
[군갤] 기념품으로 사온 소련 훈장이 4000만개 발행된 물건인 건.jpg
[37]
카프카스-튀르키예-여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7538 30
250664
썸네일
[스갤] 춘리 3D vs. 3D
[70]
상당히_불편하네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9010 70
25066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2010년도 초딩 향수자극
[162]
ㅇㅇ(118.35) 01:25 12583 78
250660
썸네일
[해갤] 이정후 1563억 계약금을 따로 안받았다는 이종범.JPG
[106]
해갤러(212.102) 01:15 8352 35
250658
썸네일
[이갤] 외국인에게는 낯선 한국해녀의 별미.jpg
[141]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2379 29
250654
썸네일
[공갤] 평범한 티라노사우루스 만화 19화
[27]
DH신관아르타니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5295 46
250652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둘리 애니메이션에서 짤린 에피소드
[51]
아싸아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10032 40
250650
썸네일
[중갤] 이아저씨가 양비론자들 대가리 깨놓음
[55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6170 228
250648
썸네일
[디갤] 우발적 산책 (17장)
[21]
do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715 10
250646
썸네일
[무갤] 우울우울 남편지갑에서 돈훔치는 인스타녀
[236]
무갤러(115.138) 00:05 19721 297
25064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노화를 가속시키는 먹거리
[38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2486 110
250642
썸네일
[토갤] 리뷰) CCS 에반게리온 최종호기
[92]
장밋빛인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8952 50
250640
썸네일
[프갤] 일프 역사상 가장 위험했던 흑역사였던 시기 [19금]
[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8337 92
250638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성전환하러 태국가는.vlog
[314]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2681 146
250632
썸네일
[폐갤] 옛날 호남고속도로 흔적들 1, 2편 (계룡휴게소)
[37]
이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8297 67
250629
썸네일
[미갤] 남수단을 비하한 길버트 아레나스.jpg
[140]
iversonhandl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2166 90
250626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급발진 유사 상황시 브레이크등 실험
[23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4393 224
250623
썸네일
[이갤] 23살인데도 햄부기를 먹어본 적 없는 청년.jpg
[147]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2132 177
250620
썸네일
[카연] 고아를 낚시미끼로 쓰는 만화 2화
[18]
카갤러(175.120) 07.25 7349 29
250617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한중일 남자들이 생각하는 각국 외모..jpg
[510]
내주식만오르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5850 56
250614
썸네일
[이갤] 역대 최고로 평가받는 애니메이션 OST ..gif
[525]
이시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0619 144
250611
썸네일
[케갤] 런던가서 케이온 극장판 성지순례 해봄 (1),(2)
[40]
이미부러져버린연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6368 40
250608
썸네일
[카연] 갈때마다 ts되는 병 5
[51]
응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2534 112
250605
썸네일
[싱갤] 우리나라 역대...추모 모음...jpg
[255]
ㅇㅇ(175.119) 07.25 19437 45
250600
썸네일
[게갤] 게임피아 97년 11월호 - 21
[53]
게잡갤고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7269 19
250596
썸네일
[트갤] 시온 갤에 올리는 리뉴아 피규어 만들기(프린팅, 인쇄)
[22]
무지성야근장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7065 43
250593
썸네일
[한갤] 피뎊 쓰는 친구들 아마 12수 할거다.jpg
[304]
ㅇㅇ(118.235) 07.25 24771 206
250590
썸네일
[야갤] 장원영 인스타...근황 ㄹㅇ...jpg
[388]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45504 348
250587
썸네일
[대갤] 서양인들이 자길 좋아하지 않아 빡친 짱깨 유튜버
[348]
ㅇㅇ(61.82) 07.25 29512 578
250584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세계최초 종교개혁
[130]
슬러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8711 57
250581
썸네일
[이갤] 재료가 많이 남았지만 이연복이 장사를 접는 이유.jpg
[211]
감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4895 285
250578
썸네일
[카갤] 카드립 아트팀이 카트 디자인을 하는 방법.JPEG
[40]
레위시아아쿠아블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5313 135
250575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전세계 안락사 합법화 추세
[481]
ㅇㅇ(112.160) 07.25 21365 185
250572
썸네일
[주갤] 일녀의 수영복
[193]
36살아기(122.202) 07.25 35753 239
250566
썸네일
[프갤] 올해 그린 그림 올리는게 유행임?
[57]
비두루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4453 178
250563
썸네일
[여갤] 선지해장국 시켰다가 동공지진 온 외국인
[413]
여갤러(156.59) 07.25 33522 225
250560
썸네일
[싱갤] 오싹오싹 롤보다 더 인성 망한 게임
[38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48296 329
250557
썸네일
[멍갤] 방에서 개를 기르기도 했던 조선인,.jpg
[306]
을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5421 240
250555
썸네일
[기갤] 아파트 주차장에 날아들었다 "충격 넘어 공포" 주민들 기겁.jpg
[2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1344 169
250553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고물상으로 전직한 동물단체 jpg
[1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0744 270
250551
썸네일
[중갤] [여랑야랑] 홍준표, 되돌아온 십자포화
[2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5552 201
250549
썸네일
[싱갤] 싱글벙글 파리올림픽... 센강 근황.jpg
[376]
미나키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9683 199
250547
썸네일
[U갤] 주짓수의 실전성을 테스트한 유튜버....jpg
[721]
U갤러(211.198) 07.25 27709 429
250545
썸네일
[러갤] 튀르키에 국제커플의 결혼 원정기 시작
[276]
배터리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7158 130
250541
썸네일
[기갤] 왕복 8차선 '필사의 질주', 몽이가 센터에 온 이유.jpg
[10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0829 39
250539
썸네일
[싱갤] 오들오들...보자마자 죽는다는 핵폭탄 '차르봄바' 위엄....ㄷㄷ
[390]
이강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40893 206
250537
썸네일
[카연] 여동생이 버튜버인 만화 2
[78]
조바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15745 188
250535
썸네일
[야갤] 칼부림 현장서 도망간 경찰관 “내가 대신 찔렸어야 했느냐”.jpg
[102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5 28129 53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