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퐁퐁남들은 시발 평생을 속아 왔다.txt

ㅇㅇ(211.215) 2021.10.28 00:25:01
조회 82729 추천 1,658 댓글 1,065

선 3줄요약하고 들어가겠습니다.




1. 퐁퐁남들의 부모님들께서 대학생을 동경했습니다.


2. 공부만 하게 강요하였습니다, 그리고 미래의 퐁퐁남들은 반항 없이 그 말에 순종하고 10대 때 공부만 하였습니다.


3. 자연히 돈 버는 것 말곤 할 줄 아는 게 없으니 수컷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남성으로서의 매력이 없으니 자연히 여자들과 진심 어린 섹스를 못 하는 것입니다.



먼저,  부모님 탓을 하고자 이 글을 올린 것은 아닙니다.


다만 퐁퐁남이 수컷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인 남성미를


공부만 강요한 사회 분위기와 연관지어 설명해보고 싶을 뿐입니다.



본문 들어가겠습니다.






퐁퐁남들이 퐁퐁남이 된 데는 여러 이유가 있지만 비중이 큰 게 있습니다.


바로 부모님들이, 대학생을 동경했다는 것입니다.




7cf390ad0a2bb274b3f1dca511f11a394fab48962aa0f68f38



『동경은, 이해로부터 가장 먼 감정이야.』


블리치라는 만화에 나오는 대사인데 


온갖 개똥철학이 난무하는 소년만화 속 세상이지만 이 대사만큼은 챙기고 싶습니다.


퐁퐁남들이 삶이 망가진 데에는, 대학을 동경한 부모님의 영향이 크니까요.


다시 말씀드리지만 부모님 탓을 하고자 이 글을 올린 것은 아닙니다 ㅠㅠ


글을 끝까지 읽어주신다면 감사하겠습니다.







과거 시험의 바톤을 이어받은 예비/본고사, 학력고사, 그리고 수능.


좋은 제도입니다. 누구나 대학만 잘 가면 신분을 올릴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그래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대학에 안 가면 사람 취급도 못 받는 곳에 이 제도가 존재하며


어느 시대건 높은 신분을 가질 수 있는 사람은 소수인 상황에서


하층민이 공부에 '만' 매달리는 것은 희망고문 그 자체입니다.




입시 공부가 모든 문제의 근원이고 다 때려부수자는 응석을 부리려는 게 아닙니다


문제는, 미래에 하층민 인생을 전전할 사람들까지 공부에 '만' 매달려 다른 걸 못 누리는


그리고 그걸 강요하는 상황이 비극이라는 것입니다.




세상에 사람 취급 못 받고 싶은 사람이 어디 있을까요.


하지만 못 받았습니다. 대다수 퐁퐁남들의 부모님은, 대학을 나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7ff390aa2236b5539734137558db343a12b47c1f533ee069e8cdad



586세대의 대학 진학률은 20%대.


퐁퐁남의 부모님 세대 80%가 대학생이 될 수 없었다는 말입니다.


퐁퐁남의 부모님들은 대학을 나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대학생 중 누군가에게, 어떤 때는 자학하는 초중고졸에게 무시당하며 서로의 상처를 찔러왔고


대학생에 대한 열등감을 가지며 동경했을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부모님들은 동경했습니다. 대학생. 과거엔 유학자였을 그 이름을.


그리고 퐁퐁남들을 속였습니다.



대학만 나오면 삼국지의 동탁이나 여포, 원소나 조조처럼 대우 받으며 살 수 있다고.


공부 잘 해서 대학만 잘 가면 뭐든 할 수 있다고. 특히 여자.


공부 잘 하면 미래 마누라 얼굴이 바뀐다고 입이 닳도록 말씀하셨지요.


그들이 바라본 대학생에 대한 동경, 결과값만 보고 공부만을 시켰지요.


퐁퐁남들은 반항 없이 공부만 했습니다.







7ef390ab101ab44e96f1c6bb11f11a39028fa9c84d0f0373



동경과 이해의 차이.


그건 어떤 결과값이 나오기 전까지 과정을 아느냐 모르느냐의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딸기케이크를 만들기 위해서는 딸기를 넣어야 합니다.


그런데 오물을 넣어 놓고 왜 딸기 케이크가 안 만들어지냐고 욕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실 우리 대부분이 그렇습니다.


퐁퐁남이 퐁퐁남인 이유는 간단합니다.


여자 입장에서 그에게 이용할 게 돈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강한 수컷이 되기 위한 인풋을 안 넣고


오로지 공부만 했기 때문입니다.




79f390ac3607b3708ef1c6bb11f11a392ad063ea01479d0a86


공부'만' .


공부조차도 못 해내는 와중에 다른 어떤 것도 시도하지 못했던 수컷들은 


흔히 요즘 젊은 친구들이 말하는 아싸 찐따가 되는 거고요.






공부 잘 하면 예쁜 여자 만날 수 있다는 거짓말.


어쩌면 우리네 부모님들껜 거짓말이 아니었을지도 모릅니다.


대학 진학률이 낮았기에 대학생이 대우받았다는 사실.


그 불편한 진실을 알아차리거나 알면서 무시하지 않고 견딜 만큼 우리 부모님들은, 자기 객관화가 안 되셨으니까.


삶에 여유가 없었으니까요.


부유층들과 달리 배우고 싶어도 배우지 못했으니까요.


그렇게 비극은 시작되었습니다.





78f390ac3022b3498a33305958db343af548fa802e72d0780189d5



초중고 12년동안 체력 단련과 싸움, 이성에게 고백, 온갖 흑역사를 만들며 성장해야 할 10대 남성 대다수가 온실 속에 갇혀 공부만 해야 했습니다.


어차피 대다수는 더 가진 자의 노예가 되어야 하는 상황이지만 부모님들은 그런 걸 가르쳐주지 않았습니다.


우리 애는 서울대 가겠지.


우리 애는 인서울 가겠지.


우리 애는...






하지만 알다시피 좋은 대학 정원은 한정되어 있습니다.


사실 퐁퐁남'이라도' 되는 사람들은 공부'라도' 잘 한 사람들이에요.


학창시절에 학교 폭력, 가정 폭력 시달리다 좋은 대학도 못 간 찐따들은 퐁퐁남조차 못 되지요.



자, 좋은 대학에 간 공부만 할 줄 아는 모범생들은 '퐁퐁남'이 되었습니다.


왜냐? 그들의 위엔, 공부도 잘 하고 연애도 잘 하고 놀기도 잘 노는


요즘 친구들 말로 '인싸'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즐기고 버린 여자들은 퐁퐁남이 가져갑니다.





좋은 대학 나온 퐁퐁남은 부모님 말씀대로 예쁜 여자랑 결혼하긴 해요.


그 여자들이 퐁퐁남을 수컷이라고 볼 지는 모르겠지만요.


공통점은 둘 다 예쁜 여자와 10대~20대 초반에 가슴 뛰는 사랑과 폭풍 섹스를 못 했다는 사실입니다.


그 사실이, 공부만 하면 여포처럼 살 수 있을 거라고 속아온 모범생들에게


피눈물을 흐르게 하는 겁니다.







여러분. 그거 아십니까.


10대 때 근육 성장률은, 20대 때의 5배, 500%입니다.


20대 때 스테로이드를 꼽아야 나오는 성장률이 10대 때는 패시브라고요.


별 관계가 없어 보이지만 '설거지론'의 핵심을 건드리는 중요한 얘기입니다.


이 얘기를 하는 이유는 당연히 체력과 외모, 남성미와 연결되는 것이 바로 운동이기 때문입니다.






모든 사람이 원빈처럼 잘생길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밥과 야채, 고기를 골고루 잘 먹으며


성장기 때 운동 열심히 하는 습관만 만들어 놓아도 '건강미'는 얻을 수 있습니다.


아무리 유전자 상으로 못생긴 남자라도 10대 때 잘 먹으면서 꾸준히 운동했으면


잘생기진 않았지만 호감형인 남자가 됐을 수 있다는 뜻입니다.





외모가 전부냐고요? 그렇습니다.


글 맨 처음에 블리치라는 만화 대사를 인용했는데요





7bf390aa1036b45bba33167558db343ae146b36db0d2abc2f6758c




그 대사를 한 캐릭터는 배용준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인데 성격만 놓고 보면 그냥 이기적인 정신병자입니다.


그런 정신질환자들조차 미남인 배용준씨 몸에 집어넣으면 멋진 겁니다.


사실 만화가 다 이렇습니다.


정신병자들을 연예인 몸에 집어넣고 칼 들려주고 싸우게 시키면 


그게 소년만화입니다.


그리고 독자들은 그걸 멋지다고 좋아합니다.


잘생겼으니까요,




소싯적에 이런 싸움 만화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못생겨도 인기 많은 캐릭터는 근육이라도 많습니다.







75f390ad223ab3499733324858db343a6cd580ba70e3339deacb6b7f



인정해야 합니다.


인간은 동물입니다.


군자가 아니에요.


인간에게 신을 강요하면 안 됩니다.


사람은 외모가 잘생기고 예쁘거나, 위험한 사람에게 더 친절해집니다.


외모가 전부는 아니라지만, 외모가 뛰어나면 더 좋은 인풋을 받기 쉬워집니다.


자연히 선순환이 생기기 아주 쉽습니다.


납치되어 사창가에 팔리지 않는 한 


다른 조건이 다 같을 때 잘생기고 예쁜 사람들이 더 행복하게 살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그래서, 얼굴이 못생겼으면 운동이라도 해야 하는 거였습니다.


적어도 만만해 보이진 않잖아요.


무시당할 일이 없다 보면 자연히 성격에도 여유가 생기고 좋아지게 마련입니다.




그리고.



체력이 좋은 사람이 공부도 더 잘 합니다.



뒤늦게 어른 말 듣고 정신 차린 양아치들이 좋은 대학 가는 건, 체력 덕분이 99%입니다.





7af390aa1b17b44cb7333e4d58db343a11a70a87e23d3a0a6c69ed



공부가 가장 쉬웠다는 책 쓴 변호사님도 싸움꾼 출신이셨다가 뒤늦게 공부를 시작하였습니다.


그분은 책에서 말씀하시길, 어릴 때 열심히 싸우고 논 덕에 그것에 집착이 없었고, 더 공부에 전념할 수 있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공부만 하던 백면서생이 아니었다는 말입니다.


하지만 부모님들께선 이 책을 손에 들려주며 공부만 하라고 하셨으니 참 비극이 아니겠습니까?





74f390ab1d0eb4668af1dca511f11a39c73b1e715c581c70



위 사진은 대학생들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입니다.



혼전순결을 유지하던 한 여학생이 근육질 남자친구를 사귄 뒤 그 신념이 깨졌다는 내용입니다.



우리는 이걸 보고 생각해 봐야 합니다.




우리도 결국 동물이라는걸요.



그걸 부정하고 군자인 척, 성자인 척할수록 불행해진다는 걸요.



무슨 밖에서 "섹스하고 싶다!" 이러고 다니라는 말이 아닙니다.



적어도 스스로에게는 솔직해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7ced9e666f01f82da86b5d48ca9f2e2dbdef3bc38cae8872a3e6b5ee31


여자, 아니 암컷 인간이 퐁퐁남들은 이용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남자, 수컷으로 안 보이기 때문입니다.


암컷이란 자신과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켜 주고 밤마다 자신을 쾌락의 바다로 보내 줄 강자를 원합니다.


그런데 퐁퐁남들이 할 줄 아는 게 공부 말고 뭐가 있습니까?


자신과 가족을 지켜주며 밤일을 잘 하는 수컷이 아니니까


그들에게 가진 건 돈 버는 능력뿐이니까 여자는 그것만 이용하는 것입니다.


자신이 퐁퐁남, 혹은 그 이하라고 생각되는 남자들 모두는


공부할 시간에 차라리 운동을 해야 했다고 봅니다.


사무직이 현장직보다 더 대우받는다 한들, 노예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습니다.


어차피 노예로 살 거면 건강한 몸으로 섹스 한 번 뜨겁게 해 보는 게






7cec9e666915d82a967a98a518d6040339872d168cbf52cb10240e



어거지로 이상적인 가정인 척


사회가 요구하는 가정을 꾸미는 척하며 자신을 망가뜨리는 것보단


훨씬 행복하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그렇게 사무직이 하고 싶었다면, 3등급 받아도 갈 수 있는 거점 국립대에 들어가 공기업을 노리는 편이 훨씬 가성비가 좋지 않았을까요.






하지만 퐁퐁남들은 할 수 없었습니다.




서울대를 목표로 공부 '만' 하지 않으면 어른들이 괴롭혔으니까요.


서울대를 목표로 공부 '만' 하면 원소 여포 조조처럼 패왕이 될 수 있을 거라고 거짓말을 했으니까요.






7cef9e666f01ed2a904f98b21fd70403c09974817d26594177



퐁퐁남의 부모님들은 알았을까요


공자님이 키 180cm 넘는 무인 출신이라는 사실


예수님이 목수 출신이고 베드로가 어부 출신이었다는 사실을


소크라테스가 참전용사 출신이었다는 사실을.



알았더라도 상관 없었을 겁니다.




어쨌든 우리 애는 서울대에 갈 거라고 믿어야 했으니까.



그렇지 않으면 살아갈 수가 없었을 테니까요.



비극입니다.



출처: 주식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658

고정닉 342

13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만두 서비스 종료 사전 안내 운영자 21/11/29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208] 운영자 21.11.18 17942 72
32134 [싱갤] 싱글벙글 넋을 놓고 계속 쳐다보게 되는 몸매 [306] 지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7 43765 348
32133 [주갤] 주린이 5일간의 동동주 만들기 이야기. [135] 한가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7 10946 91
32132 [여갤] 스압) 방구석 설레임 1화 주요장면 ....webp [214] 드립노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7 17192 128
32131 [몸갤] [ㅇㅎ] ㅁㅁ [67] 띠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26460 74
32130 [싱갤] 싱글벙글 한국영화에 나오는 북한인 특징 [417] ㅇㅇ(49.161) 01:17 38530 844
32129 [돌갤] 블리자드 블랙프라이데이.JPG [215] ㅇㅇ(124.50) 01:07 35914 533
32128 [트갤] 페미 언냐들 시럽아트로도 선동했음 [200] ㅇㅇ(114.206) 00:57 21896 433
32127 [싱갤] 훌쩍훌쩍 빈곤 포르노 [260] 무현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7 52978 492
32126 [주갤] 쌍꺼풀 수술 받는 연령대가 갈수록 어려지는 이유.jpg [497] ㅇㅇ(175.215) 00:37 36442 746
32125 [야갤] 춥다고... 집에서... 운동하는... 셋째 누나... gif [141] 누나(220.92) 00:27 34283 84
32124 [싱갤] 싱글벙글 유시민의 이재명 평가 [351] ㅇㅇ(121.130) 00:17 31328 413
32123 [군갤] 전역날 전역을 강제 취소시키던 나라가 있다?! [359] 시마시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7 37327 553
32122 [몸갤] [ㅇㅎ] 우리가 미술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 [188] OO(14.37) 11.29 44907 44
32121 [싱갤] 훌쩍훌쩍 짱깨 국뽕채널 [454]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39531 676
32120 [히갤] 톰스파 단역 찐따친구 근황 ㅋㅋㅋㅋ..jpg [356] ㅇㅇ(122.42) 11.29 40709 519
32119 [싱갤] 훌쩍훌쩍 싸튀충..jpg [759] ㅇㅇ(14.37) 11.29 64976 1287
32118 [중갤] 동숲 양모 공예.jpg [231] ㅇㅇ(112.212) 11.29 34450 510
32117 [디갤] 11월 27일 부산 가덕도 새바지 일출, 화명, 대저생태공원, 범어사 [73] SoS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8253 38
32116 [싱갤] 오싹오싹 엄마 발작버튼 [395] ㅇㅇ(122.40) 11.29 70850 1200
32115 [야갤] 전두환의 숨겨진 잔학한 만행 ㄷㄷㄷㄷ...jpg [828/1] ㅇㅇ(118.46) 11.29 62335 702
32114 [몸갤] [ㅇㅎ] 몸매 [67] 싼후조리원손에사정사(221.162) 11.29 39173 95
32113 [싱갤] 싱글벙글 천원짜리 수제버거 [605] ㅇㅇ(121.171) 11.29 67986 570
32112 [히갤] 웬만한 히어로영화 감독 다쳐패는 감독.jpg [201] ㅇㅇ(124.59) 11.29 43333 491
32111 [싱갤] 안싱글벙글 일본 뉴스 근황 [1068] ㅇㅇ(124.150) 11.29 53727 755
32110 [카연] 다음에 또 보는.manhwa [301] 신초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28978 633
32109 [야갤] 주말 특가... 스쿼시... 학원 등록한... 둘째 누나... gif [193] 누나(220.92) 11.29 50254 133
32108 [싱갤] 싱글벙글 코리아 회식.jpg [855] ㅇㅇ(220.81) 11.29 73030 694
32107 [냥갤] 눈물 없이 못 보는 캣대디의 방사(유기) 스토리..jpg [343] ㅇㅇ(182.222) 11.29 25594 906
32106 [주갤] (펌) 방송업계가 페미 밭이 된 이유.jpg [570] ㅇㅇ(124.53) 11.29 57457 1906
32105 [싱갤] 훌쩍훌쩍 붓다의 유훈 [723/1] ㅇㅇ(116.42) 11.29 36485 424
32104 [중갤] 오늘 공개된...길티기어 신챔 움짤 모음.gif [51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51697 144
32103 [연갤] [ㅇㅎ] 호시나 미즈키 누나 근황 [59] ㅇㅇ(91.234) 11.29 32332 105
32102 [싱갤] 싱글벙글 K-남자화장실 [526] ㅇㅇ(125.133) 11.29 84737 1383
32101 [야갤] 오늘 국민의힘 대선후보 윤석열 청년토크쇼 정리 [1417] 데레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36796 1406
32100 [싱갤] 오싹오싹 군대에서 허리디스크 걸리는 이유 [872] ㅇㅇ(222.117) 11.29 67171 941
32099 [코갤] "무능한 정부, 백신패스 결사 반대 4가지 이유"..고2의 당찬 청원 [992] ㅇㅇ(221.162) 11.29 32010 573
32098 [카연] 등,신과 머저리 함 그려봤다 [348] ㅇㅇ(122.34) 11.29 31009 904
32097 [싱갤] 싱글벙글 연세대 성평등센터 사건.jpg [755] ㅇㅇ(175.198) 11.29 59452 1693
32096 [기갤] 일본 국경봉쇄했네 ㄷㄷㄷ [485] ㄹㄹ(210.100) 11.29 49754 580
32095 [싱갤] 싱글벙글 귀귀 고향으로 추정되는 곳 [414] ㅇㅇ(112.167) 11.29 60833 780
32094 [몸갤] [ㅇㅎ] 빵댕이 11 [105] ㅇㅇ(211.49) 11.29 49843 198
32093 [공갤] 근무일지 이거 시발 뭐냐? [1408] ㅇㅇ(221.150) 11.29 67475 780
32092 [싱갤] 싱글벙글 교회에 11조 내는 남자친구 [95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64443 587
32091 [프갤] 文 "3차까지가 기본 접종…4주간 특별방역대책 시행" [10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29060 417
32090 [야갤] 충격) 일본에서 ㅎㅌㅊ 취급받는 음식...JPG [1444] 샨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120588 1166
32089 [야갤] 이와중에 김제동 근황 ㅗㅜㅑ jpg [1112] 스나이퍼갑(210.113) 11.29 74683 1582
32088 [싱갤] 싱글벙글 도쿄 긴자 럭셔리 스토어들 ㅇㅇ.JPG [692] ㅇㅇ(42.43) 11.29 48364 383
32087 [블갤] '씹덕이 벼슬' 블루 아카이브 유저 기만에 동료도 비하.news [757] 송심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9 47200 683
32086 [야갤] [속보] 문재앙 GG선언 [1321] ㅇㅇ(223.38) 11.29 73149 167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