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훌쩍훌쩍 한국전 당시의 기마부대앱에서 작성

ㅇㅇ(112.146) 2021.11.29 14:47:01
조회 49890 추천 482 댓글 269


7eef807eb78b61a36be787b446817339093b0fa22d5d2295f6c2dac75bdc0e448d3aea7ea162e66a41d622631279e649e802011ed1bac95cd0

3fb8c32fffd711ab6fb8d38a478475b1ebd8a850367e31ba2e8f4cb7a907f84d07ce7739cf408048230e69d171d6859cdbb876d6cd269b65fd


1950년 6월 25일경 기습남침 이후, 28일경에 서울을 점령한 북한군은 1950년 7월이 되자 전열을 가다듬어 한강 도하를 감행하였다. 

이때 국군은 개전 초 인민군에 당해 사방팔방 흩어지고 무너져 혼선을 빚고 있던 부대들을 모아 6월 28일 시흥전투사령부를 급조하여 방어에 나섰다. 

여기에 500필의 말로 구성된 기마병대대도 포함되었는데 이들은 유일하게 대오를 갖춘 부대였다. 

 

7eef8972b4816bf538ef8ee745817d730f7fbb49490272364b724e06c08c

7eef8972b4816bf538ef8ee745817373ae88ea5f506e98f1519534f6272245


기병부대를 지휘했던 자는 항일유격대 출신이자 중국군관학교 기병과를 졸업한 장철부 대대장이었다.

기갑부대들과 도보대대들이 인민군들의 공세에 속절없이 녹아내릴때 기병대대는 장철부 중령의 지휘 하에 천호동에서 압구정동에 이르는 정면을 방어하였으며, 최후의 철수 부대로 남아 후퇴하는 아군을 마지막까지 엄호하면서도 끊임없이 인민군을 괴롭혔다.

3fb8c32fffd711ab6fb8d38a43c42a337d00b0abee1f70a1c7df91d492331359fd9a43b7603140


그는 총탄과 포탄이 쏟아지는 와중에서도 꿋꿋이 마상에서 지휘를 하며 통솔했다.

장철부 대대장은 척후병을 운용하며 정찰로 적군의 병력 및 위치등을 알아내어 말로 운반한 기관총과 박격포로 정확히 타격하는 등, 기동성을 극대화시킨 승마보병의 저력을 보여주며 북한 인민군의 공세를 최대한 지연시켰고, 인민군에게 상당한 피해를 끼쳤다.

2ee98270b7d76dff3fe780ec4284776bf5725fcfec205eb402a07758ec20ce1025a34159ee665709612194f92f293562bd97affffa88c6d6081322afcd3c2c6328cda8e2aa6bcfcf


예시로 7월경 금강 방어작전 당시, 미 63포병대대 B중대가 수백의 인민군에게 포위되어 위험에 처하게 되자 장철부는 직접 기병부대를 지휘하여 적의 배후를 급습했다.

그런데 이때 장철부 대대장이 구사했던 전술은 현대적인 기병 운용과는 달리 무모하면서도 대담한, 1800년대 유럽 기병들을 연상케 하는 돌격 전술이었다. 

7eef8972b4816bf538ef8ee745807573a39e202092317b58cb52d3397cce6f11


돌격명령을 받은 기병대대는 즉각 인민군에게 돌격했으며, 인민군 대열에 난입하여 충격력으로 깨강정 부수듯 박살을 내 버렸다.

덕분에 인민군은 혼미백산하여 도망쳤고 미군 포병 중대는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었다.

또한 7월 15일에는 미 제24사단 제34연1대 제3대대가 적에게 포위되어 있자 심야의 폭우를 무릅쓰고 후방을 기습, 이들을 구출하기도 했다.

3fb8c32fffd711ab6fb8d38a4780a8c351499b9d87dd2170350ae64c84817711844cc3373f6831dd3b6311862187


물론 장철부 대대장이 그렇게 과감한 돌격전술을 구사한것은 그때가 처음이 아니었다.

1950년 6월 29일 한강 순찰 중, 그는 거룻배로 도하하는 인민군의 소대를 기습, 돌격하여 전멸시킨 적도 있었으며 공주에서는 정찰 경계 임무 중에 적 1개 대대가 침입해오자 기습하여 섬멸시키고 적 대대장의 지프를 노획하기도 했다.  

그렇게 분전하기는 했지만, 돌격전술을 구사하던 국군 기병부대의 피해도 만만치 않았다. 

3fb8c32fffd711ab6fb8d38a41d03629b7048da1055dc18b0a12a15614121432744afb2e117aaf9ae8258f9ca7b923586692b7e319


6.25 전쟁  발발 초기에는 기병 훈련이 부족해 총성에 놀란 말들이 전투 중에 달아나 버리기도 했으며 아측 전투기의 오인 사격을 받아 말과 기병들이 죽기도 했다. 

a65614aa1f06b367923425495e806d733b08731b2843d18d6e0b84c2014959f0


무엇보다 심각했던 점은 말먹이와 편자 등 보급에 지장이 생겼고, 닮아버린 편자를 갈아줄 방법이 없어 눈물을 머금고 말을 버리고 가는 일도 잦았다고 한다.  

3fb8c32fffd711ab6fb8d38a4781766c2fba2c9cb71d44d32e3f3dcf8a69b62d7d3ff34d26af32b24105e7650d4b26e1


그렇게 열악한 와중에서도 장철부 대대장의 기병부대가 분전을 하며 아군의 후퇴를 돕고 적을 타격하는 등 유격전 활동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히자, 북한 인민군은 정예 12사단을 동원하였고, 김일성의 수하 오진우가 직접 766여단을 동원해 기병부대를 압박했다. 

7fe48574b0ed6ef138ee808a43887169c35e9033912293a3ce1e0a5fb7e84300

29bc8374b1d03ba03cec8ee14585756bdc8204bcf850c35cd6e6d2c482622dae0d62f120f3dc83ac61787643f9273a37301b90a81241c206f8


결국 기병부대는 경북 청송의 전투에서 3000여명의 인민군에 포위되어 전투를 벌이던 중 상당수의 전력을 상실해 버렸다.

74e48005b3876cfe3b9b81e241880669795f8972e7e31f714f8900b852d7df5592723a


대대원들 모두 이를 악물고 적들의 공세를 막아보려 노력했지만, 기병대대에 새로 보충된 보충병들도 전투 경험이 거의 없다시피 한데다가 보급 역시도 발목을 잡았기에 인민군의 공세를 감당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없다.

장철부 대대장과 기병부대원들은 전투중 극히 불리하고 위급한 상황에서도 야간에 기습한 적들을 뿌리치고 포위망을 벗어나려 애썼으며, 포위망을 돌파하는 와중에도 사단 사령부를 기습하는 등 기염을 토해냈다.


2ab4c02efc9a6bef20b8dfb336ef203e679c8212393356fdb8


그러나 그 와중에 장철부 대대장은 적들의 탄환에 중상을 입었다.

팔과 복부에 총살을 입고도 적들에게 사격하며 지휘하던 장철부 대대장이었지만 끝은 누구에게나 예고없이 찾아오는 것이었다.

3fb8c32fffd711ab6fb8d38a4784a8c3e9dff20255d518fa068d38f630fa3b099564b301ae33761fc89e160f1f6a

"포로가 되는 수치와 불명예 대신에 차라리 깨끗한 죽음을 택하겠다."​


북한 766여단 소속이었던, 과거 항일유격대에서 함께한 옛 전우들의 간곡한 투항 권유에도 불구하고 위와 같은 유언을 남긴 장철부 중령은 1950년 8월 권총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7eef8972b4816bf538ef8ee74580777384cbd3b91bf7655fbcb186e3aaa163


장철부 대대장의 전사 이후, 잔여 기병들이 북진에 참여하기도 했지만, 1.4 후퇴 이후로 기병대에 기록은 찾아볼수 없게 되었으며 기병 부대는 1951년 7월경에 해체되었다


- dc official App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82

고정닉 146

2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입이 웬수, 말실수 줄이면 좋을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1/18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282] 운영자 21.11.18 53809 95
38928 [싱갤] 싱글벙글 경찰의 여경 내근화 및 승진우대.jpg [74] ㅇㅇ(210.204) 19:35 5392 125
38927 [국갤] 檢, 김건희 7시간 통화 공개 이명수 기자 수사 착수 [115] ㅇㅇ(119.67) 19:25 4631 181
38926 [몸갤] [ㅇㅎ]리트라이 [45] 보들야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5 14542 51
38925 [카연] 사이버 여고생 V 빨강머리 12기통 여고생 만와 [80] 4족보행상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5 7869 102
38924 [기갤] 말기암 환자 누우라고 폭행하는 중공인 간병인 [436] ㅇㅇ(61.75) 18:55 12858 245
38923 [싱갤] 싱글벙글 이틀만에 20kg 감량 도전...jpg [292] 빠요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26102 323
38922 [중갤] FTC, MS 블리자드 인수건 조사 착수 [207] ㅇㅇ(183.102) 18:35 19276 110
38921 [야갤] 윤석열 페북 또 떴다 ㄷㄷ...jpg [500] ㅇㅇ(1.253) 18:25 27911 1321
38920 [싱갤] 싱글벙글 플스 산 매형의 들통난 거짓말...jpg [491] 빠요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5 29490 415
38919 [야갤] [ㅇㅎ] 다락방에서 보일 것 같은 ㅎㄷㄷ gif [282] ㅇㅇ(115.136) 18:05 35033 383
38918 [싱갤] 싱글벙글 착한 딸배.jpg [404] ㅇㅇ(121.145) 17:55 36360 542
38917 [야갤] 부모에게 네 번이나 버려진 남자....JPG [736] 포켓몬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45 72302 1291
38916 [이갤] KBS발 김문기 유서 긁어옴 [375] pos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5 22841 428
38915 [기갤] 구조 중에 찍힌 나체영상을 개인 폰에 저장한 소방관 .gisa [592] ㅇㅇ(106.101) 17:25 35517 343
38914 [국갤] 추미애 “‘조국 사건’은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 프로젝트의 시작이었나” [369] ㅇㅇ(175.207) 17:15 16712 202
38913 [싱갤] 싱글벙글 돌아버린 좆본식 이세계 근황.jpg [63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5 48061 759
38912 [카연] 시설관리의 야간근무, 교대근무 [353] 덕광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5 22910 580
38911 [여갤] 슈줌 돈 도박으로 다 날렸다노 [506] ㅇㅇ(223.39) 16:45 39089 179
38910 [야갤] 전 여친 살해범 조현진 신상공개..jpg [1010] ㅇㅇ(121.183) 16:35 39301 293
38909 [더갤] 김만배 "병채가 아버지 돈 달라고 해 골치" 곽상도 로비 정황 [359] 일로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5 13719 184
38908 [싱갤] 싱글벙글 요즘 일본 공공 도서관 디자인.JPG [829] ㅇㅇ(121.175) 16:15 45759 364
38907 [야갤] 민주당 "여성가족부 확대, 역할 더 만들겠다" [1065] ㅇㅇ(45.128) 16:05 35644 1794
38906 [연갤] [ㅇㅎ] 마키노 마리아 [58] 웨이브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5 19927 76
38905 [자갤] 세차장 스팀세차도구 폭발. 1명 사망.jpg [397] ㅇㅇ(118.235) 15:45 35515 209
38904 [야갤] (분노주의)진핑여고 위문편지 반대 시위 근황,,,,jpg [937] ㅇㅇ(175.114) 15:35 41995 1314
38903 [야갤] 조민 경상대 레지던트 지원 탈락한 이유 공개 [677] ㅇㅇ(115.89) 15:33 44144 1210
38902 [배갤] 배달음식끊기 릴레이 [1251] ㅇㅇ(59.17) 15:25 53664 986
38901 [싱갤] 오싹오싹 게임속 고립공포증 [618] 키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5 57897 216
38900 [야갤] 칼 안잡는 이재명 영상 공개...mp4 [653] ㅇㅇ(121.66) 15:05 43430 1138
38899 [만갤] 진명여고 딥페이크 수사 들어갔다함 ㅋㅋ [812] 자동채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5 53332 1156
38898 [야갤] 속보)목동원장최신..페미들이 개인정보로 사채빌리는데성공 [1215] 인중(223.39) 14:45 41329 1856
38897 [싱갤] 유도 룰 개정 "한국식 업어치기 전면 금지"...gif [1034] ㅇㅇ(118.41) 14:35 58260 654
38896 [차갤] 쿠팡이츠 근황.jpg [703] -KeV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62982 859
38895 [몸갤] [ㅇㅎ]스압)앞치마 [96] 궥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5 48581 177
38894 [테갤] 조코비치 비행기에서 마스크 안쓴거 걸림 [490/1] ㅇㅇ(223.38) 14:05 31855 414
38893 [싱갤] 싱글벙글 진명여고 현수막 근황..JPG [484] ㅇㅇ(125.186) 13:55 55924 1175
38892 [걸갤] 프리지아 여초캡쳐 (건물주 딸 바이럴 의혹) [689] ㅇㅇ(45.146) 13:50 50355 408
38891 [코갤] 신라젠 상장폐지 기념, 신라젠에 대해 알아보자 [299] hushpuppiesdo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5 33378 407
38890 [싱갤] 싱글벙글 근현대 역사인물들과 그들의 후손 [314] 싱글벙글참치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30194 304
38889 [레갤] 험비랑 곡사포 만들었음. [90] 노랑_치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5 18380 134
38888 [디갤] 달로 시작해서 달로 끝났다 [97]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19799 65
38887 [야갤] 속보) 실시간 민주당 초긴장상태...news [591] ㅇㅇ(175.208) 13:25 61122 1496
38886 [싱갤] 싱글벙글 일본 넷플릭스 ㄹ황 [5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68421 349
38885 [일갤] 기후현 구조하치만 여행(50 pic) [98] 매너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7981 79
38884 [몸갤] [ㅇㅎ]호주 슬랜더 [1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44752 298
38883 [토갤] 옥스포드 짱구하우스 [238] 꼬마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5 28156 395
38882 [싱갤] 싱글벙글 캐릭터샵에 오신 할머니 [290] ㅇㅇ(180.69) 13:00 50526 525
38881 [해갤] 속보) 리오넬 퐁퐁 남친도르 수상..JPG [368] ㅇㅇ(223.39) 12:55 45334 720
38880 [싱갤] 싱글벙글 통가와 이웃나라가 될 뻔 했던 한국 [350] ㅇㅇ(118.45) 12:50 45361 60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