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웹툰 지망생의 책 읽기

흰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12.05 07:40:01
조회 39231 추천 741 댓글 422

viewimage.php?id=3fb8d122ecdc3f&no=24b0d769e1d32ca73deb85fa11d02831c5c713691259aab93367cbccba0f3efbe202d8c77daaf225a4acd045e108c50efc68df562dfeef4b9cf95e386e6bf1dbdfd1



a17c00ab181e70f43ef6c0b00480227d65b66c7acca35adc44baa91071f6849957eb89



2년 전, 2019년. 기획했던 웹툰을 플랫폼과 회사에 투고 했지만 모두 떨어졌다.


몆몆 곳에서는 연락이 올 줄 알았는데 설마 다 떨어질 줄은 몰랐지...


지망생에거 가장 무서운 것은 부족한 부분이 있는 건 알겠는데

정확이 어떤 부분인지를 모를 때 다.


디시에 원고를 올려 보고 달린 댓글들을 보았다.

대부분 스토리와 설정을 대중적으로 다듬으라고 충고를 받았고

그 후로 나는 만화, 영화, 예능, 소설등을 닥치는 대로 봤다.


"쌌다..."


책을 읽을 때 나도 모르게 페이지를 휙휙 넘기게 되는 순간들이 있는데


반전에 반전을 잇는 사건들, 주인공이 신박한 꾀를 발휘해 위기상황을 탈출하는 장면, 아가리로 적을 털어버리는 장면 등

마지막 장까지 읽은 후에도 머릿속에 남는 엑기스 같은 장면들이 있다.


이대로 책을 덮기에는 너무 아쉬워서

가장 재미있었던 페이지, 내가 몰입했던 순간들에 포스트 잇 플래그를 붙이기로 했다.


그리고, 원고를 하며 머리가 아플 때, 우울 할 때 마다

다시 책을 폈다.



a15528aa2527b356a680fdb41dd02b09ceddcd9dc94eaaa0451b5ee1723fd93c76394d553fee275e124e80ba94525f0902b9c77b98



낮에는 글을 읽고 밤에는 글 속 인물들을 그려보았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0756f452efb1439af38939b8c000a937d4088b4ad6b84066c26f0b5562bde


신기한게 비슷한 사건이라도 작가들마다 풀어나가는 방식이 달랐다.

게다가 재미있기까지 하다니..!


이것들을 내 걸로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a7681cab1006b462968087ed2992a8d9c3a06935a8de7b8cde956b5e10cb2ae196f8aa60cc99f58fa4d36e7488ef36b24f5ed822a808958a9d423a7c779a3831


그래서 시작했다..! '독서기록지!'


내가 어느 부분에서 깊은 몰입을 느꼈는지, 또 무엇을 참고하고 얻을 수 있는지 기록해놓았다.


가장 좋은 건 아이디어를 해채해 보면서 작가의 이야기 진행 방식을 배울 수 있었다는 점이다.



a16711aa372a30ae69b4ddfb1cc1231d336a4b9f4c50973f8c1bb5


막혔을 때 찾아보기 쉽도록 태그도 만들어 두었다.


물론. 쓸데없는 짓이라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자칫 언어영역 '작가의 의도 파악하기'가 될 수 있는 분석은 시간만 날리는 꼴이 돼버리기 십상이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초,중,고 의무교육 12년동안 배운게 이건데.


웹툰을 준비하며 가장 크게 느낀 것은 '일단 부딛혀 봐야 한다'는 것이다.

해보지 않으면 절대 모르기 때문에 바보 같은 삽질로 보여도 도전해 봐야 할 때가 있는 것 같다.




a16711aa372a33ac64b598bf06d604035dc56acb7beeb9687983


독서기록이 일상이 되고

과제로 제출한 단편들이 모두 좋은 평을 받았다.


남이 쓴 글을 읽으면서 '이거 재밌네' 라고 느꼈던 감각이

내가 만든 콘티를 퇴고하면서 기준점이 되어줄 때가 있다.


감을 잡고나니 자신감이 차올랐고,

다시 장편 기획을 시작했다.




7dec9e2cf5d518986abce89543837764de4371


(기획중인 장편의 아이디어 일러스트)


어느덧 독서기록지 폴더가 61권이 되었다.


지난 2년동안 독갤를 하면서 도스토옙스키 챌린지도 참여하고 책 추천글도 썼다.

독갤 리뷰 이벤트에도 참여하려 했지만 헛소리만 나와서 삭제했다ㅋ


나는 어렸을 때 만화에게 은혜를 입었다.

투니버스가 아니였다면 홀로 밤 늦게 들어오는 부모님을 기다리기 힘들었을 것이다.


지금이야 웹툰 말고도 즐길 컨텐츠가 넘쳐나지만

그래도 난 만화와 서사의 힘을 믿는다.


따뜻한 국화차가 어울리는 계절이 왔습니다.

모두 건강 조심하시고

우리 나중에 또 만나요.





출처: 독서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741

고정닉 235

7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292] 운영자 21.11.18 56834 99
39474 [싱갤] 싱글벙글 20년간 게임 그래픽 발전 [275] ㅇㅇ(118.223) 01:50 29459 298
39473 [레갤] 바이오니클로 스톱모션 찍음 [102] 리스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5271 88
39472 [싱갤] 싱글벙글 한국에서만 이상한 애국심 강요하는 것 [935] 211.36(180.71) 01:30 19830 297
39471 [러갤] [카스미0123] Poppin' Up! 생일케이크 [148] キセキヒカル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4052 130
39470 [싱갤] 응디응디 여자축구선수 몸매 레전드 [162] ㅇㅇ(122.42) 01:10 37986 172
39469 [몸갤] [ㅇㅎ]ㅍㅌ는 역시 ㅌㅍㅌ지 [95] ㅇㅇ(218.209) 01:00 36923 162
39468 [싱갤] 싱글벙글 400억에 팔린 그림. JPG [426] ㅇㅇ(223.38) 00:50 44492 521
39467 [B갤] 시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98] say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24598 297
39466 [싱갤] 지랄지랄 여자들이 운전하기 힘든 이유 [463] ㅇㅇ(180.69) 00:30 44611 586
39465 [기음] 시메사바와 과메기를 만들고 먹읍시다.(영상포함) [124] 기행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8594 108
39464 [싱갤] 신기방기 특이한 아파트 구조 모음.zip [213] 라이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41816 322
39463 [디갤] 디붕이 금요일에 시골가서 전봇대 찍어왔다 [68]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8546 62
39462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식 스턴트 [236] ㅇㅇ(122.42) 01.23 37778 437
39461 [탈갤] 평생 모자나 쓰고 살아라? 멋짐을 포기하지 마세요. [435] 머리살리는남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32910 440
39460 [싱갤] 싱글벙글 저가 코스프레 신작 [353] ㅇㅇ(180.69) 01.23 47404 948
39459 [연갤] [ㅇㅎ]호리 미오나(堀 未央奈) [106] ㅇㅇ(91.234) 01.23 13296 103
39458 [싱갤] 귀염귀염 아기설표 [297/1] ㅇㅇ(122.42) 01.23 39862 328
39457 [중갤] 중붕이 듀얼센스 뚜따 및 개조 후기 [255] ㅇㅇ(210.121) 01.23 28201 224
39456 [싱갤] 싱글벙글 에브리타임.jpg [704] ㅇㅇ(223.39) 01.23 61806 1024
39455 [코갤] 나이가 적건 많건 남자의 얼굴이 가장 중요한 이유.JPG [1058] Gambl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54064 950
39454 [싱갤] 훌쩍훌쩍 교사일하다 현타 온 언냐.jpg [124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63963 508
39453 [L갤] 요즘 EPL 근황..gif [224] ㅇㅇ(211.200) 01.23 34789 397
39452 [싱갤] 싱글벙글 잼민이 국민겜 브롤스타즈 근황…jpg [366] 운송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57215 608
39451 [연갤] [ㅇㅎ]사이토 쿄코(齊藤 京子) [109] ㅇㅇ(91.234) 01.23 15504 97
39450 [싱갤] 싱글벙글 스트라이샌드 효과.jpg [362] ㅇㅇ(58.140) 01.23 42418 406
39449 [야갤] 차량 3대에 치어 숨졌는데...운전자 전원 무죄 ㄹㅇ...jpg [483]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54412 1073
39448 [부갤] 헬리오시티 호갱노노 살벌하노 ㅋㅋ [422] ㅇㅇ(175.193) 01.23 32181 451
39447 [싱갤] 싱글벙글 불침번 필수템 [41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60102 468
39446 [싱갤] 싱글벙글 페미날뛰기직전 예능 [442/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65148 1208
39445 [미갤] 해가 지지 않는 나라... 영국 근황.jpg [60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62339 1704
39444 [싱갤] 싱글벙글 세계에서 가장 큰 컨테이너선 크기 체감+컨테이너선 선원은 몇명? [787] ㅇㅇ(58.238) 01.23 54637 680
39443 [연갤] [ㅇㅎ]오오바 미나 [69] 히라테유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20179 42
39442 [싱갤] 싱글벙글 조선족 퇴치 [237] ㅇㅇ(39.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63624 1013
39441 [야갤] 안철수:김정은위원장님 건승 기원.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602] ㅇㅇ(221.145) 01.23 32765 1503
39440 [해갤] 긴빠이 당하기 전에 올리는 만화 [236] ㅇㅇ(183.109) 01.23 31609 390
39439 [싱갤] 싱글벙글 천조국 캘리포니아가 개쩌는 이유ㄷㄷ.jpg [867] ㅇㅇ(121.175) 01.23 58417 761
39438 [야갤] 우크라이나 현재 상황.jpg [826] 서울시서초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83848 753
39437 [싱갤] 싱글벙글 백화점 명품관에서 꼽주는 직원 [619] ㅇㅇ(180.69) 01.23 68890 738
39436 [미갤] 시즌 2022 나스닥 만화 [199] bend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31928 819
39435 [싱갤] 싱글벙글 일론 머스크 터널 근황 [8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63215 785
39434 [카연] 연애경험 없는 여기사한테 들이대보았다 3 [193] 뭐가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40423 457
39433 [싱갤] 푸히히힝 말 실제 가격 수준 [672] ㅇㅇ(116.38) 01.23 73271 1143
39432 [카연] 훌쩍훌쩍 물범의 교미법.Manhwa [207] 양갱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50720 925
39431 [싱갤] 싱글벙글 마소 엔지니어가 쏘아올린 공 [570] ㅇㅇ(1.240) 01.23 56108 1268
39430 [몸갤] [ㅇㅎ]ㅁㅁ [137] 띠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59650 287
39429 [누갤] 페이스 앱 누갤 버전(+갤주) [301] ㅇㅇ(118.235) 01.23 26788 172
39428 [싱갤] 싱글벙글 복권 당첨 [429] ㅇㅇ(59.26) 01.23 73263 785
39427 [엠갤] 임영웅 근황.jpg [581/1] 미야와키사누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62385 813
39426 [주갤] 결혼 후 부부관계도 못하는 퐁퐁남들 최후.jpg [886] 해바라기34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3 83051 216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