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투메주의) +왜 싱글이 아닌 앨범을 들어야 할까?

1Q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5.09 14:01:01
조회 14672 추천 78 댓글 108


viewimage.php?id=3db2c332f7dd3bad69bedab913c33d&no=24b0d769e1d32ca73dec81fa11d028314d3faebecfec25ed6aa778bc7857f30aceb112278e9e9606d232a142a168dae22c2da353e89149024d771c587f2e8a198728e7f01c2eb5220568b8



*이미 힙스터병 걸린 음찐 포붕이들은 다 아는 내용이니 태클걸지 마시길. 앨범감상 입문용으로 쓴 투메 음추글이다.*

*블로그에 입문용으로 올린거 옮겨 적은거니까 포붕이들은 이미 다 알고 있는 내용임*





바야흐로 LP, CD, 카세트테이프 시절을 지나 스트리밍으로 듣고 싶은 음악을 구입하지 않고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시대가 진행중이다. 터치 또는 클릭 몇번이면 원하는 앨범의 원하는 곡을 골라 들을 수 있고, 듣기 싫은 곡은 자유롭게 넘길 수도 있다. 이러한 기술적 발전은 대중들이 음악을 더 쉽고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고, 그로 인해 음악 시장이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했다는 장점을 불러왔지만, 이로부터 야기된 '쉽고 빠른 감상'은 또다른 문제점을 불러왔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플레이리스트의 앨범 대체'이다. 스트리밍이 대중적으로 보급되던 시기 전에는 앨범을 직접 사서 어떤 음악인지 처음부터 끝까지 감상해야했지만, 현재는 몇 초 들어보고 괜찮은 음악은 플레이리스트에 넣어 듣는, 이름하여 '맛보고 넘기기'식 감상이 널리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이는 클래식같이 집중하여 오랫동안 감상해야하는, 예를 들어 앨범이나 러닝타임이 긴 싱글들이 상대적으로 배제 당하는 작지만 큰 문제를 불러왔다. '맛보고 넘기기'식 감상이 보편화 되면서 앨범보다는 싱글의 중요성이 중요해지게 되었고, 결국 앨범은 싱글 모음집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지위로 추락하게 되었다.

그렇다면 왜 싱글이 아닌 앨범을 들어야 할까? 지금부터 서술할 이에 대한 답은 꼭 그래야만 하는 정언명령이 아니다. 싱글이 좋다면 계속 그렇게 들으면 되는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글을 읽어보면 되는 것이다.

앨범을 들어야 하는 이유는 '긴 러닝타임에서 오는 싱글과는 차별화된 감상점'라는 말로 일축할 수 있다. 여기서 말하는 '싱글'은 Fishmans - Long Season 이나 The Microphones - Microphones in 2020 같이 러닝타임이 길지 않고 대체로 3~5분의 러닝타임을 가진 곡을 말한다. 아무튼, 보통 앨범 하나를 감상하려면 짧게는 40분, 길게는 1시간 이상이 걸린다. 이렇게 짧지 않은 시간을 앨범 감상에 할애하면서 얻을 수 있는 장점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그렇게 들었을 때 비로소 아티스트가 유도한 사운드나 메세지를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라 답하고 싶다. 대중적인 사운드와는 멀리 떨어진 앨범들의 수록곡은 가사나 사운드가 이해하지 못하고 난해할 때가 많다. 그러나 앨범을 감상하면서 난해한 가사/사운드가 점차 적응되고, 그 속에서 아티스트가 유도한 메세지나 사운드적 특징을 온전히 이해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이는 '컨셉트 앨범'에서 더욱 부각 된다. '컨셉트 앨범'이란 앨범 자체가 하나의 컨셉트로 통일되어 있는 앨범을 말한다. 대표적으로 비틀즈의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가 있다. 이는 앨범 제목과 동명의 밴드의 공연이라는 컨셉트를 잡고 만든 앨범이다. 또한 대중적으로 친숙한 켄드릭 라마의 'good kid, m.A.A.d city'도 컴튼에서 자라온 자신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컨셉트 앨범이다. 이러한 컨셉트 앨범은 앨범 전체에서 그 이야기를 진행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싱글로는 이를 온전히 즐길 수 없다는 것은 당연지사이다.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 백분이불여일견이라는 말이 있듯이 글을 읽는 것보다 직접 듣는것이 낫다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 처음 앨범 감상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게 권유해줄만한 앨범 몇개를 골라보았다. 선정 기준은 다음과 같다. 이 4가지만 충족하면 여지없이 고른것이니 앨범 퀄리티 떨어진다 투메다 뭐다 하지 마시길.

1. 소위 '틀1@내'가 나지 않고 적당히 트렌디하며, 실험성이 옅은 앨범 (그렇기 때문에 락의 선정 비율이 적고 힙합의 비율이 높다)

2. 싱글을 위한 앨범이 아닌, 앨범을 위한 싱글들이 수록되어 있는 앨범

3. 싱글보다는 앨범으로 감상했을때 '압도적으로' 더 좋은 앨범

4. 앨범을 들어야 하는 이유를 감상만으로 이해하게 해주는 앨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https://www.youtube.com/watch?v=EjDAAkKDJ0s

첫번째로는 E SENS - The Anecdote이다. 한국 음반이면서, 트렌디한 힙합장르를 가진 앨범을 첫번째로 선정하고자 했는데, 본 앨범이 이에 제격이라 선정하게 되었다. 앨범 전체에서 보통의 한국인들과는 달리 래퍼로서 특별한 삶을 살아온 이센스의 자전적이고 회고적인 앨범이다. 국내힙합씬과 자신이 싫어하는 불특정 다수에 대한 비판, 자신이 겪어온 유년시절과 국내힙합씬에 대한 추억과 회고를 주제로 하고 있으며, 앨범을 감상하다 보면 나 자신이 이센스가 된 듯한 뛰어난 표현력이 특징이다. 힙합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더할나위없는 입문 앨범이지만,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하나 더 준비해 보았다.


https://www.youtube.com/watch?v=7KvgP8MlEEE

두번째로는 영원한 포스트펑크 명반 Television - Marquee Moon이다. 적당히 신나면서도 적당히 틀1@내 안나고 그런 앨범이다. 목소리가 조금 특이할지 몰라도 참고 듣다보면 이미 궁뎅이 흔들고 있다. 원래 참고 길게길게 감상하는게 앨범이다. 일단 한번 들어봐라. 특히 보컬이 없는 연주 파트가 익숙해지는데에는 이만한 앨범도 없는 것 같다.


https://www.youtube.com/watch?v=wX8vpzU_i_c

Sufjan Stevens - Carrie & Lowell이다. 요즘 팝 감성에 그나마 맞는게 뭘까 생각해봤는데, 수프얀 음색도 그렇고 앨범 사운드도 그렇고, 이 앨범이 제격이라 생각한다. 굉장히 슬프고 우울하면서도 절제된 사운드가 매력적인 명반이다. 한결같은 사운드를 들려주면서도, 이를 지루하지 않고 천천히 음미할 수 있는 신기한 음반이다. 켄드릭 TPAB없었으면 2015년 원탑 앨범인데 아까울 따름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MVBwkTN5MqA

힙합 입문 수문장 켄드릭의 컨셉트 앨범 good kid, m.A.A.d city이다. 사실 트랙간 인트로/아웃트로에서 진행되는 스토리텔링이 핵심이 되는 앨범이라 진입장벽이지만, 사운드도 쉽고 가사해석을 보면서 듣는다면 분명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힙합 특유의 인싸 포용력은 덤이고. 외국 영화는 영상이랑 자막 둘다 봐야하는데 음악은 자막만 보면 되니 얼마나 쉬운가. 왜 켄드릭이 칸예와 함께 10년대 힙합 양대산맥인지 단박에 알 수 있는 앨범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wpqm-05R2Jk&list=PL3iF2GMTLe0WicS-OvQ0eWfhB3CKG-R5g

이거는 풀앨범 영상이 없으니 알아서 찾아들어야 할 것 같다. The Avalanches - Since I Left You이다. 트랙간의 유기성을 이해하고 싶으면 이 앨범을 필청해야 한다. 트랙간의 연결성으론 그 어떤 앨범이 와도 이기지 못할 플런더포닉스/누디스코 장르의 올타임 넘버원 앨범이다. 개인적으로 너무나 좋아하면서도 절대로 싱글로는 듣지 않는, 본 선정기준에 정확히 부합하는 앨범이다. 아, 'Frontier Psychiatrist'는 예외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아무튼 이것들 다 들어보고, 흥미가 간다면 명반들 아무거나 찾아서 들어보시길. 솔직히 이거 4개 들으면 안 빠질 사람 없다 생각한다. 몇개 더 들어보고 싶으면 아래 앨범들을 들어봐라. 끝.


https://www.youtube.com/watch?v=aLwNkIapXL8

https://www.youtube.com/watch?v=hRkN8HTt5MU

https://www.youtube.com/watch?v=Mnb-ugafM2w

https://www.youtube.com/watch?v=0M-eUKLKxTg

https://www.youtube.com/watch?v=ghe2BgTt0IU




출처: 포스트락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78

고정닉 16

59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루머나 논란에 정면 돌파해 '멘탈갑' 보여준 스타는? 운영자 21/06/22 - -
10474 [싱갤] 싱글벙글 흡연충 [166] 앙마나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0959 173
10473 [중갤] 게임에서 동양검객이 항상 사무라이인 이유.....jpg [646] ㅇㅇ(39.7) 00:55 18890 162
10472 [토갤] 사소한 취미생활 평가좀해줘라... [108] 조달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6284 67
10471 [싱갤] 훌쩍훌쩍 몇십년만에 학교폭력 폭로한 피해자...jpg [120] ㅎㅎ(211.36) 00:35 16740 279
10470 [야갤] [ㅇㅎ] 맥심코리아 미스맥심 2021 2라운드 진출자 24인 16~22 [101] (김수한무거북이와두루미삼천갑자동방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0547 43
10469 [야갤] 충격)민주당에서 페미를 비판한 사람의 최후 feat 박성민 [410] ㅇㅇ(222.117) 00:15 42132 2200
10468 [주갤] 배고프다...시리얼에 우유 타먹... [110] 레오나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5278 19
10467 [싱갤] 싱글벙글 착짱촌 [277] ㅇㅇ(121.176) 06.23 23688 379
10466 [몸갤] [ㅇㅎ]몸매... [96] 띠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4744 91
10465 [싱갤] 울먹울먹 여동생 울리는 오빠.kpg [3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3070 546
10464 [기갤] 애기민원인........둘리................jpg [268] ㅇㅇ(219.249) 06.23 18975 218
10463 [싱갤] 어질어질 에타촌 [259] 김애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9021 467
10462 [기음] (스압) 고통받는 이과생의 취미로 만든 요리 사진 모음! [151] LC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17117 126
10461 [야갤] 헬스갤러리... 네임드... 왕가슴... 누나... gif [391] 누나(14.42) 06.23 30972 114
10460 [싱갤] 싱글벙글 인류 역사상 가장 억울하게 죽은 대머리 [253] 지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1732 486
10459 [역갤] [ㅇㅎ]남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의 여자.jpg [426] ㅇㅇ(118.235) 06.23 42625 257
10458 [식갤] 와 율마가 이렇게 큰 식물이었어??? [171] ㅇㅇ(211.186) 06.23 18707 132
10457 [오갤] 교꾸를 만들어 보았어요 [167] 이색맛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12849 96
10456 [싱갤] 싱글벙글 소설 원작 영화들(짤막한 줄거리 포함) [217] ㅇㅇ(222.118) 06.23 17234 99
10455 [자갤] 다이하츠 코펜 특 [153] 페앙기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13091 70
10454 [공갤] 대한민국 3대 최고스펙 ㄷㄷㄷ [454] ㅇㅇ(61.84) 06.23 49400 862
10453 [싱갤] 싱글벙글 5일차 유튜버 [377] ㅇㅇ(114.200) 06.23 45902 456
10452 [치갤] 안지현 치어리더 210619 롯데자이언츠 12GIF [100] ㅇㅇ(121.138) 06.23 16734 81
10451 [K갤] 이렇게 보니 더 극혐이네 [117] ㅇㅇ(203.226) 06.23 31312 309
10450 [발갤] [ㅇㅎ] 모음 [97] ㅇㅇ(211.195) 06.23 32328 96
10449 [싱갤] 싱글벙글 우에하라 아이 [196] ㅇㅇ(218.150) 06.23 46542 527
10448 [마갤] 급발진 블로거 눈나... [498] B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48813 942
10447 [싱갤] 와들와들 팩트폭행.jpg [429] ㅇㅇ(182.216) 06.23 42556 1224
10446 [몸갤] [ㅇㅎ] Yaobb0712 - Bunny Girl [179] 나그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7902 47
10445 [카연] 후방)얀데레)대학 선배가 찝쩍대는 만화 [224] 은성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43903 577
10444 [싱갤] 싱글벙글 성관계하려다 "뭐야 남자잖아?".. [401] ㅇㅇ(39.117) 06.23 55642 515
10443 [쿠갤] 커스터드 3세맛 쿠키 만들어봄 [133] 주나이(39.112) 06.23 20667 245
10442 [블갤] 홀리테라 황궁 영원의 문 디오라마 [158] ㅇㅇ(211.52) 06.23 13157 146
10441 [싱갤] 싱글벙글 하루만에 한국 최고 미녀 사귀는 비법 [340] 지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53516 459
10440 [농갤] 이관희 미국프로농구 NBA 특별해설 출연 [67] ㅇㅇ(211.214) 06.23 11158 42
10439 [코갤] 얀센맞은지 일주일 지났다 [577] e3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48927 438
10438 [정갤] 민주당 이규민 당선무효형 [154] 0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19403 371
10437 [싱갤] 싱글벙글 미국경찰 바디캠...gif [475] ㅇㅇ(1.242) 06.23 53727 355
10436 [몸갤] [ㅇㅎ]70E 모델 [210/1] Pan_cak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57689 256
10435 [엠갤] 엌ㅋㅋㅋ 민트초코 소주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303] 세징야즈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5369 102
10434 [기음] 오늘자 페북 호캉스 먹튀 사건 [486] ㅇㅇ(59.8) 06.23 42624 733
10433 [중갤] K-컴업계 근황...jpg [505] ㅇㅇ(222.103) 06.23 50120 600
10432 [새갤] 류호정 패션 의정활동 어떻게 봄? [831] 바른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35632 310
10431 [야갤] 더듬어만진당... 또! 신작 떴다(Feat. 혜화역).jpg [491] ㅇㅇ(118.235) 06.23 48040 1381
10430 [주갤] 이재명 진짜 존나역겹네(정성글) [871] ㅇㅇ(114.206) 06.23 36827 1344
10429 [해갤] [약스압]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파크 직관기....photo [65] 태하위(66.24) 06.23 7681 39
10428 [부갤] 서울 아파트값 17% 올랐다더니 사실 93% 오름 [494] ㅇㅇ(106.101) 06.23 33701 723
10427 [싱갤] 싱글벙글 K-에세이 특징 [335] 슨상님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44119 558
10426 [주갤] 보정어플쓰다 실제본후 현타온 소개팅 [459/1] 분홍빤쓰(211.250) 06.23 57901 522
10425 [연갤] [ㅇㅎ] 오구라 유카. [246] ㅇㅇ(219.254) 06.23 45208 28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