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30년째 한국특파원 미국기자의 일침...jpg

ㅇㅇ(89.187) 2022.01.20 12:15:01
조회 76872 추천 1,882 댓글 680

a65234ad0122b35592ff5a6ed25cc5f1b8d22f1d36f46fa0e42d42346d935871

순서 : 기자 소개 → 저서 → 본문 → 요약



1. 기자 소개


Donald Kirk 도널드 커크


1972년부터 지금까지 미국의 유력 신문과 잡지의 한국 특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시카고 트리뷴, 유에스에이 투데이,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 등을 거쳤으며 2004년부터는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와 CBS 뉴스에 한국 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http://www.yes24.com/24/AuthorFile/Author/134184?VTYPE=ALL



2. 한국신문에서 소개된 도널드 커크


오랫동안 한반도 문제를 취재해온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기자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0&oid=005&aid=0001493683


과거 시카고트리뷴 등에서 30년 넘게 한국 특파원으로 일했고 북한도 여러 차례 방문한 ‘지한파’ 언론인

https://www.ajunews.com/view/20211224164740514


30년간 한국특파원으로 활동한 도널드 커크 전 뉴욕타임스 기자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2&oid=088&aid=0000159837




3. 저서

7fed8274b58369f73cee82ec45801b38709507fbe1f626456d0d0afd0f90169bdc6a7a80751237c0




4. 한국 대선판을 본 30년 한국특파원 도널드 커크의 일침

a76500aa071eb375b6341a6d58c12a3a9de104410c118b2db33caf32

https://web.archive.org/web/20210611165520/https://insidesources.com/far-leftist-looking-to-lead-south-korea/



3db3d76bf5d328a769b098a518d604038476ba91f55d2a17ae

번역은 파파고 + 구글 번역기 돌림



a14004aa1b1eb36c8bf1c6bb11f11a399e4519cd128143b813

https://www.sisafoc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1716


Far-Leftist Looking to Lead South Korea

posted to politics June 11, 2021 By Donald Krik

한국을 이끌어나갈 극좌파

2021년 6월 11일 도널드 커크 기고


If South Korea’s President Moon Jae-in fails to fulfill his ambition of dialog and reconciliation with North Korea before his five-year term runs out next May, he can only pray that the governor of the province surrounding Seoul will succeed him and pursue the same goal.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5월 임기 5년이 끝나기 전에 북한과의 대화와 화해의 야심을 이루지 못한다면, 문재인은 서울을 둘러싸고 있는 도(道)의 지사가 그의 뒤를 이어 같은 목표를 추구하기를 기도할 수밖에 없다.


Lee Jae-myung, elected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in 2018, would if anything be more likely than Moon to yield to the North’s demands at the expense of close ties with the U.S. and the U.S.-Korean alliance. 

2018년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재명은 한미동맹과의 긴밀한 관계를 대가로 북한의 요구에 굴복할 가능성이 문재인 보다 높다.


He might pay lip service to the joint statement issued by Moon and President Joe Biden at their White House summit in May, but he would place greater emphasis than Moon on yielding to North Korea’s demands while spurning Washington’s wishes for real signs of the North giving up its nuclear program.

그는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발표한 공동성명에 대해서는 립서비스를 할 수도 있지만 북한의 핵 포기의 진짜 증거를 바라는 미국의 바람을 불식시키면서 북한의 요구에 굴복하는 데 문 대통령보다 더 중점을 둘 것이다.


Lee would deny the claims of conservative critics that he is “pro-North,” but his prior record as mayor of a city on the southern fringe of the urban sprawl of metropolitan Seoul has already earned him the reputation as “Korea’s Bernie Sanders.” 

이재명은 자신이 "친북"이라는 보수적 비판자들의 주장을 부인하겠지만, 서울 대도시권의 남쪽 변두리에 있는 도시의 시장으로서의 그의 과거 행적은 이미 그에게 "한국의 버니 샌더스"라는 명성을 얻게 했다.


That is, like the U.S. senator from Vermont, he advocates closing the gap between rich and poor while curbing the power of the business empires that dominate the economy.

버몬트주 상원의원과 마찬가지로 경제를 지배하는 기업제국의 힘을 억제하면서 빈부격차 해소를 옹호하는 것이다.


Along with those sentiments, Lee leans far to the left in his advocacy of compromise with North Korea, with which Gyeonggi province shares nearly half of South Korea’s 160-mile-long border with North Korea. 

이러한 정서와 함께, 160마일에 이르는 국경의 거의 절반을 경기도와 공유하고 있는 바로 그 북한과의 타협을 옹호하는 데 있어서 이재명은 좌편향적으로 기울었다. 


The fact that half the North’s 1.2 million soldiers lurk within 50 or so miles above the demilitarized zone between the two Koreas has not persuaded him that a tough, strong defense against attack would be a good idea.

남북한 사이의 비무장지대 50마일 안에 북한의 120만 병력의 절반이 잠복해 있다는 사실조차 그를 설득하지 못했다 엄격하고 강력한 방어가 가장 좋은 아이디어라는 것을.


Lee left no doubt about his soft-line position when expressing his strong opposition to the desire of North Korean defectors to shower the North with leaflets dropped from balloons fired from within his province. 

탈북자들이 그의 경기도 도내에서 발사된 풍선으로 이북에 전단을 소나기처럼 뿌리는 것에 대해 이재명은 강한 반대를 표명하면서 자신의 (북한에 대한) 유화적 입장에 어떤 의심도 남기지 않았다.


“Korean people’s lives and achieving peace” with North Korea, he said, take priority “over Korean people’s lives and our constitutional values.”

그는 북한과 "한민족의 삶과 평화를 이루는 것"이 "한민족의 삶과 우리의 헌법적 가치보다 우선"이라고 말했다.


That explanation defies basic logic for two reasons.

그 설명은 두 가지 이유로 기본적인 논리를 거스른다. 


The first is leaflets pose no threat to South Koreans.

첫 번째는 전단지가 한국인들에게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It’s easy to claim North Koreans might fire on the balloons, but no one seriously expects them to endanger South Koreans living well south of the DMZ.

북한인들이 풍선에 발포할 수도 있다고 불평하긴 쉽지만, DMZ 남쪽에 잘 살고 있는 남한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릴 거라고 진지하게 생각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The second flaw in Lee’s comment is that North Korea is not going to agree to serious, lasting peace with the South. 

이재명의 논평의 두 번째 결함은 북한은 남한과의 진지하고 지속적인 평화에 동의하지 않을 거라는 것이다.


Leaflets or not, North Korea will go on insisting that the U.S. withdraw all its 28,500 troops from South Korea before considering the “peace treaty” that it so badly wants. 

전단지가 있든 아니든, 북한은 그들이 그렇게 간절히 원하는 "평화 조약"을 고려하기 전에, 미국이 한국에서 2만 8500명의 병력을 모두 철수해야 한다고 계속해서 주장할 것이다.


North Korea also will require the dissolution of the United Nations Command, under which the U.S., South Korea, and 14 other countries fought the Korean War, and would call for the abrogation of the alliance between the U.S. and South Korea.

북한은 또한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국, 한국 및 기타 14개국의 참가한 UN사령부 해체를 요구할 것이고, 한미동맹의 파기를 요구할 것이다


Lee would demand complete support for the agreement signed by Moon and North Korea leader Kim Jong-un when Kim and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 walked across the DMZ in April 2018 and affirmed “denuclearization” of the peninsula as their “common goal.” 

이재명은 2018년 4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걸어서 건너며 한반도 '비핵화'를 '공통 목표'로 확인했을 때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합의문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요구할 것이다.


That wording was a precursor to the joint statement signed in Singapore nearly two months later by Kim and Trump at the apex of his four years as U.S. president in which they espoused precisely the same sentiment.

그 워딩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임기 4년의 정점에 있던)이 거의 두 달 뒤 싱가포르에서 서명한 공동성명의 전초전으로 정확히 같은 의견을 견지했다.


Having called for deals with North Korea and lost the 2017 primary to Moon, who cannot run for a second term under the 1987 “democracy constitution,” Lee is the front-runner for the nomination of Korea’s ruling Democratic Party.

그는 북한과의 딜을 요구해오다 2017 경선에서 문재인한테 졌는데, 문재인은 1987년 '민주헌법' 아래에서 연임이 불가능하고, 이제 이재명은 민주당 대선후보의 제1주자가 됐다.


No doubt U.S. diplomats will be cautious in dealing with Lee, hoping he will at least pay lip service to the alliance.

의심할 여지 없이 미국 외교관들은 이재명이 최소한 한미 동맹에 립서비스라도 해주기를 바라며 그를 대하는 데 신중할 것이다.


Just as Biden showed no sign of disagreement with Moon during their meeting at the White House, so he would hope to keep relations with South Korea under Lee on an even keel.

바이든 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이견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던 것처럼, 바이든은 이재명 통치하의 한국과의 관계를 평온하게 유지하기를 희망할 것이다.


That worthy aim might not be possible, however, if Lee insists on a peace treaty with the North, which the Americans definitely do not want. 

그러나 이재명이, 미국사람들이 결코 원하지 않을, 북한과의 평화협정을 고집한다면 이 가치 있는 목표(한미간의 평온한 관계)는 불가능 수도 있다. 


Lee would clash with U.S. diplomats and generals over the need for joint U.S.-Korean military exercises, and they would question any “step-by-step” deal with the North. What would be the point of concessions, such as withdrawal of sanctions, for nothing in return?

이재명은 한미 연합 군사훈련의 필요성에 대해 미국 외교관 및 장군들과 충돌할 것이며, 그들은 북한과의 "단계적" 합의에 의문을 제기할 것이다. 대가 없는 제재 철회 같은 양보가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For the Americans, the best solution would be for the South to return to conservative rule.

미국인들에게 가장 좋은 해결책은 한국이 우파의 통치로 돌아가는 것이다.


Next year’s election for president of South Korea is seen as a pivotal event that may change the focus of the country either toward or away from Washington.

내년 한국의 대통령 선거는 나라의 포커스를 워싱턴에서 가깝게 할수도 혹은 멀어지게 할 수도 있는 중요한 사건으로 보여진다.



5. 요약


30년 한국특파원 경력의 미국기자가 평가한 이재명


* 극좌파(far-leftist)


* 북한에 친화적


* 북한의 요구에 끌려갈 가능성이 문재인 보다 높다


* 탈북자들의 대북전단을 비판한 사람


* 좌편향적


* 미국인들이 원하지 않을 남북간 평화협정을 이재명이 고집한다면, 한미관계는 나빠질 수도 있다.


* 미국장군, 외교관들과 충돌할 수도 있을 것이고, 한미관계의 평화가 깨질 수도 있다.


* 미국인들은 한국이 우파의 통치로 돌아가길 원한다


* 내년 한국 대선 결과에 따라 한국이 미국에 가까워질 수도 있고, 멀어질 수도 있을 것



출처: 국내야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882

고정닉 276

11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여자아이돌 통틀어 진정한 비주얼 센터라고 생각하는 멤버는? 운영자 22/05/2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521/2] 운영자 21.11.18 177688 154
56383 [싱갤] 싱글벙글 각 수면자세의 장단점 [1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17795 66
56382 [군갤] KF-21 보라매 제작기3 [58] KF-21보라매사생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6383 49
56381 [야갤] 유명 게임캐스터....20대들에게 일침...txt [946] 真나마뮤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61605 1491
56380 [싱갤] 간지간지 마이클잭슨 무대 레전드 [331] 눼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23230 413
56379 [프갤] 만화)좀비탈출록 좀순 14화. 동문 고등학교,옥상에서. [35] SpoiledMuff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1819 38
56378 [주갤] 돈을 버는 자와 쓰는 자의 차이 [839] ㅇㅇ(117.111) 09:50 24835 906
56377 [해갤] 이승우 골+세리머니.....mp4 [3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25153 302
56376 [야갤] 정궈이햄.. 효과 근황 ...jpg [574] ㅇㅇ(175.198) 09:30 67211 3010
56375 [싱갤] 싱글벙글 MZ세대 [832] MZ세대(121.130) 09:20 37465 305
56374 [싱갤] 싱글벙글 현대미술촌.jpg [193] ㅇㅇ(210.110) 09:10 25672 193
56373 [기갤] '브로커' 송강호 남우주연상 '헤어질 결심' 박찬욱 감독상 [364] ㅇㅇ(175.223) 09:00 9177 68
56372 [롯데] 돡) 심판항의 레전드 [112] ㅇㅇ(180.83) 08:50 19478 334
56371 [싱갤] 싱글벙글 아나운서 드립ㅗㅜㅑ...jpg [328] ㅎㅎ(58.225) 08:40 33027 229
56370 [리갤] 이블린에게 갱킹당하기 1인칭 시점 애니메이션 만들어 봤슴다 [433] 겜미네이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55068 981
56369 [프갤] 오늘 늑트UK에서 아버지 리걸의 치트키를 쓴 찰리 뎀프시.webp [44] ㅇㅇ(222.110) 08:20 5368 91
56368 [싱갤] 안싱글벙글 이경실이 당했던 개그계 부조리 [333] ㅇㅇ(221.139) 08:10 23203 283
56367 [싱갤] 싱글벙글 한강 의대생 사망사건 근황 [362] ■x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48189 551
56366 [싱갤] 1950~60년대 프랑스 파리 상류층 여자 사진 [185] ㅇㅇ(39.114) 07:50 36121 210
56365 [식갤] 싱글벙글 식갤의 일상 [115] ㅇㅇ(175.204) 07:40 14605 179
56364 [싱갤] 싱글벙글 인터넷 커뮤니티 3대 여신.jpg [240] ㅇㅇ(220.123) 07:30 54896 555
56363 [프갤] 초 장문) 이벤런 팁 + 스텔라 후기 [163] ㅇㅇ(175.205) 07:20 7728 170
56362 [싱갤] 훌쩍훌쩍 회식하고 여직원 업어줬다 고소먹은 남직원.JPG [558] 엘레베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43307 492
56361 [야갤] 현재 난리난 아는형님 게시판........jpg [561] ㅇㅇ(104.149) 07:00 51739 849
56360 [싱갤] 싱글벙글 한남 6%가 보는 세상 [116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0 83062 515
56359 [해갤] ■[국대박지성 특검] 세네갈전 풀경기 (8탄) [528] ㅇㅇ(118.235) 01:40 17892 466
56358 [카연] 현대 사회에 적응한 미믹. manhwa [118] 날걔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29666 287
56357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인들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 TOP 20 [381] ㅇㅇ(218.151) 01:20 41068 193
56356 [야갤] 야국청년... 정상회담 평가.....JPG [1310] 코브라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43082 593
56355 [싱갤] 싱글벙글 옛날 사람들이 인어로 착각한 동물.jpg [404] ㅇㅇ(220.123) 01:00 58006 395
56354 [싱갤] 싱글벙글 x된 태국 봉지 음료 [311] 아주좋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73535 572
56353 [카연] 애벌레랑 동거하는 만화 7 [155] 우사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15342 245
56352 [싱갤] 싱글벙글 K리그 팬.jpg [337] ㅇㅇ(220.87) 00:30 39632 524
56351 [싱갤] 싱글벙글 노르웨이 페미가 징역 3년형에 처한 이유. JPG [622] ㅇㅇ(211.46) 00:20 57390 777
56350 [싱갤] 싱글벙글 일본의 심층 나노 면접 [327] 루드랑(203.236) 00:10 53041 682
56349 [싱갤] 우울우울 인싸와 아싸의 차이 [355] ㅇㅇ(175.198) 00:00 79409 689
56348 [야갤] 개가 되고 싶던...일본 남성 ㄹㅇ...jpg [485]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59743 640
56347 [야갤] 이동국... 5남매... 배달음식... 식비... 大 참사.. jpg [789] 이동국(218.147) 05.28 60760 480
56346 [싱갤] 싱글벙글 백수와 40인의 일진.JPG [351] 낮잠자는바다거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68962 1019
56345 [토갤] 춘천역대신 손흥민역 ㅅㅂ 진짜ㅋㅋㅋ [735] ㅇㅇ(220.118) 05.28 53627 1144
56344 [싱갤] 싱글벙글 회사 생활 꿀팁..jpg [420] ㅇㅇ(125.142) 05.28 61986 297
56343 [싱갤] 싱글벙글 한화 이글스의 6년이 걸린 복수 [2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42449 940
56342 [모갤] 철덕 뉴스에 박제ㅋㅋㅋㅋㅋ [319/1] ㅇㅇ(222.97) 05.28 39154 443
56341 [카연] 따땃한 설거지까지 앞으로 26일 [177] 케니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24624 249
56340 [기갤] 볼사람만) 레고 한동훈 윤카 그린 긷줌인데 [544] ㅇㅇ(125.188) 05.28 20678 512
56339 [싱갤] 싱글벙글 요즘 대학축제 근황 [901] ㅇㅇ(221.139) 05.28 80090 938
56338 [국갤] 와.. 부정선거 의혹 떴음 이걸 진짜 하네 ㅋㅋㅋㅋㅋㅋ [1080] 킹스맨한동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61745 2601
56337 [야갤] (속보) 한동훈 이민청 날조 입장문냄.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65] ㅇㅇ(220.76) 05.28 28460 1077
56336 [K갤] 김민식이 심판 블로킹 이용한 사례들.gif [226] ㅇㅇ(175.197) 05.28 34991 470
56335 [싱갤] 싱글벙글 시대별 바다 최강생물.jpg [534] 콱봉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28 62429 42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