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뇌피셜] 파라티치가 이 클럽에 미친 영향들(스압주의)

네갓마갓(219.249) 2022.05.18 12:20:02
조회 19987 추천 339 댓글 137


a67d38ad3c3676ac7eb8f68b12d21a1d1d21aed45e


우선 파라티치 선임전의 닭집이 얼마나 좆같은 상황이었는지 알아둘 필요가 있음


-야심차게 새 구장은 지었는데 코로나가 터지면서 구단 수입이 진짜 대폭 줄어들음. 구장을 지으면서 받았던 단기융자를 장기대출로 전환하면서 일단은 한숨 돌림

-어느정도였냐면 유니폼 소매에까지 스폰서를 달아가며(cinch라는 중고차 업체) 수입원을 확보함

-그 와중에 리그컵 결승 직전 무리뉴 경질, 무관딱+리그 7위의 좆박은 성적표

-심지어 저 시즌 손흥민은 17-10의 커리어 하이, 케인 역시 득점왕과 도움왕을 동시 석권하는 괴물같은 퍼포먼스를 보임

-케인은 클럽에 정이 떨어지고 런각 씨게 잡음




7cee8427e0d66ef339e783b64680203f9f5ee66d779a141bfa11bd33ad58205cc6953e163585290022dfcc38e00021088caee1a26bbef151a74b65f92d88705647a05d8a4dd2cec8d192249a0661153f07551258782272e45e9752b47317ecaaca5ffcace23ed3478593232037372a71ea4cd679c33478e7091cddaae63f20e1575da167e5cea5afc7b4c4f9d5de1169458a9618b61bda87c171b64c70e0f4e41f92f7527b414b9aaa9422d20966dfc6cad0bdd24372d1a4e51abf152811710fca201bac3e7d58791094ada4c0b1db


이 상황에서 레비회장은 분위기 쇄신을 위해 요 수년간 리쿠르팅을 개작살낸 스카우트팀을 교체할 필요가 있었고,

비교적 매우 빠른 시일 내에 파라티치를 선임하게 됨(여기서부터는 뇌피셜)


클럽에 들어온 파라티치는 일중독자답게 의욕적으로 첫 임무를 시작함. 바로 공석이었던 감독찾기. 감독이 있어야 선수영입을 진행할 수 있으니 당연한 일.

그러나 핵심자원을 지키면서 무너져가는 팀을 리빌딩할 만한, 장기적 플랜으로 접근할 수 있는 매물은 많지 않았음. 그리고 내 예상에 1순위는 콘테였을 거임. 당연히 레비와 파라티치는 콘테와 접촉함. 그러나...


'닭집 와라->연봉, 선수, 투자 약속하지 않으면 안간다' 식의 얘기가 오갔을 것이고, 아마 여기서 레비가 클럽에 현재 돈이 없다고 했을 것임. 왜냐? 아까도 말했듯이 새 구장 짓는 것에 많은 돈을 썼고, 무엇보다도 19년도 여름부터 21년까지


-세세뇽(2500만 파운드)

-은돔벨레(6000만 파운드)

-잭 클락(1000만 파운드)

-로셀소(4300만 파운드)

-베르바인(2700만 파운드)

-조 로든(1100만 파운드)

-도허티(1340만 파운드)


등등...

벤치자원에만 2억파운드 가까운 돈을 쳐박은것이 문제였음(+무리뉴 위약금)


그래서 울며 겨자먹기로 코로나 이슈가 나아질 때까지 팀의 승점드랍을 최소한으로 막아줄 수비적인 스타일을 가졌으면서 계약금과 위약금이 저렴하고 위기시에 언제든지 손절 가능한 매물을 찾았을 것임. 이게 바로 파라티치 선임후 그토록 오랜시간 들여서 겨우 선임한다는게 누누였던 이유라고 생각함(실제로 계약기간도 짧았음)


24b0d768f5dc3f8650bbd58b36827d6afdd19b



그러나 누누의 선임은 임시감독의 선임에 가까웠다고 생각함. 누누는 영입리스트를 작성할 만한 권한이 없었을 것임. 끽해야 한두명의 플레이어를 요청하는 정도? 게다가 파라티치 역시 제대로 된 감독 없이 단독으로 영입을 진행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음. 따라서 당장 급했던, 토비, 오리에, 가자니가, 하트가 나간 중앙수비, 백업키퍼, 우측 수비수의 영입을 우선시 했을 거고, 로메로와 골리니를 임대로 데려오고, 쩌리였던 라멜라를 스왑딜 카드로 쓰는 등 나름의 수완을 발휘함. 다만, 공격적인 우풀백을 원했던 보드진이 에메르송을 선택한 것은 아쉬움


감독 선임과 방출, 영입리스트 작성후 파라티치와 레비는 핵심자원 지키기에 나섬. 손흥민은 클럽에서 행복했기 때문에 누누의 선임에도 불구 비교적 쉽게 재계약을 맺을 수 있었으나 케석대가 문제였음. 나는 여기서 레비가 케인을 지킬지 팔고 팀을 리빌딩할지 도박을 했다고 생각함


1. 케인은 이번시즌 팔지 않으면 반드시 언해피를 띄울것임

2. 그러나 파라티치는 뛰어난 수완가이고 향후 5년이상 팀을 믿고 맡길 감독만 찾는다면 이 팀은 발전할 것임

3. 현재 코로나+성적 좆박음 상태에서 최고의 스타 케인까지 팔면 당장의 이적자금은 마련할 수 있어도 구단가치가 떡락할 것이 분명

4. 그렇게 되면 가장 큰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구장명명권 판매나 기타 상업적 수익 역시 떡락할 것임

5. 그러나 2번 하나만을 바라보고 케인을 팔지 않는 것은 팀성적도 못챙기면서 자칫 케인을 자계로 풀어주거나 계약만료 직전에 헐값에 팔아넘기게 될수도 있음


레비는 여기서 케인을 지키는 선택을 함. 당연히 케인은 언해피 띄우며 플로리다맨 시전


79ee8573b68b07f33bee8eec4eee77690101413b0aca5e7081be4aa6d06c4953e5




21-22시즌이 시작되고 레비와 파라티치의 계획은 성공하는 듯 했음


손흥민의 미친활약에 힘입어 좆박은 경기력에도 불구 맨시티와의 경기 포함 리그 3연승을 달린 것임. 그러나 곧 밑천이 드러나고 닭집은 런던 더비 3경기를 포함한 리그 5패를 하게됨.

그렇게 리그 10경기를 누누로 꾸역꾸역 버틴 파라티치는 레비를 설득, 위드코로나로 전환되는 상황과 맞물려 콘테 선임을 다시 타진했을거라 생각함. 그리고 레비는 조건부로 이 제안을 수락했을 가능성이 높음(골드, 로마노 등의 전문가들의 뉘앙스를 봤을때)


1. 아마도 콘테의 연봉 등의 조건은 약속했을 것임

2. 그러나 투자 약속에 있어서는 최소한의 성적 혹은 경기력에 따른다는 조건을 달았을 가능성이 높음

3. 콘테 체제가 실패했을 때를 대비하여 짧은 계약기간을 설정할 것

4. 다만 겨울이적시장에서 가능한 최대한의 지원을 해줄것


이는 콘테에게도 6개월의 무적생활을 청산하고 빅(시설)클럽 찍먹할 수 있는 좋은 조건이었을 것. 콘테는 이를 수락했고 드디어 콘테호가 출범함


a65614aa1f06b3679234254958db343a2c50ae84a41f93f7118164




콘테는 아주 경험많고, 능력있고, 합리적인 사람임


콘테는 빠르게 팀을 좀먹는 쩌리자원들의 분류했고, 팀에 꼭 필요했던 자원을 요청했을 것임. 그리고 과감한 결단을 요구했을 것임. 그렇지 않다면


-은돔, 셀소, 알리 등 미드필더 자원을 한번에 대거 처분한다는건 기존의 닭집이라면 꿈도 못꿀 일이었고

-로컬보이이자 원더키드였던 할리갈리를 헐값에 팔아넘기고, 클럽레코드 씹돔벌레 새끼도 돈이 아까워서라도 임대로 못보냈을 것임

-또 팀에 이미 기술좋은 왼발잡이 플메 윙어 힐이 있음에도, PL에 걸맞는 피지컬이 아니라는 이유로 반시즌만에 임대하고 다른 왼발잡이 윙어 데려올 과감성도 못보였을 것임


그러나 콘테는 이들의 처분을 요구하고 즉전감인 루이스 디아즈, 벤탄쿠르를 요구함. 이때 파라티치의 수완이 빛을 발함


파라티치는 팀에 필요없던 자원을 임대 혹은 이적으로 처분함으로써 급료부담을 줄이고 이적예산을 확보함. 

그리고 루이스 디아즈에 대해 빠르게 구단과의 합의에 도달하고, 개인합의도 거의 던딜까지 가는 등 영입할 뻔 함

그러나 루이스 디아즈를 오랫동안 타겟팅해왔고, 이번 시즌이 끝난 뒤 영입에 착수하려던 리버풀이 헐레벌떡 하이재킹하면서 이는 실패로 돌아감

기존의 토트넘이었다면 이적시장 막판에 부랴부랴 패닉바이를 했을 것이나, 파라티치는 차선책이었던 쿨루셉스키의 영입에 성공하며, 벤탄쿠르, 쿨루셉 모두 이적료를 크게 들이지 않는 임대영입으로 콘테의 니즈를 만족시킴


파라티치 선임 초기 닭집은 유컨딱, 돈 없음, 플로리다맨, 니감누였으나

현재는 챔스진출이 유력하고, 레비는 투자를 약속했고, 케인은 잔류를 선언했고, 콘테와의 장기 재계약을 눈앞에 두고 있음

지금 토트넘이 잘나가는 것이 당연히 전부 파라티치 덕분이라고는 할 수 없으나, 현대축구판에서 단장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인지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생각함



글이 길어졌네. 남은 한경기 확실하게 잡아서 손흥민 득점왕, 챔스진출, 콘테 재계약, 팀리빌딩 모두 이뤘으면 좋겠다. 화이팅

7fe8887eb5d161f023be81ec429c703852ed41cf8cfb7d28b804391f1d84cea22e01445acc307a40f24eecfc71cbd68a319fb9




출처: 토트넘 핫스퍼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39

고정닉 58

1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위기에도 이혼 안 하고 오래 함께할 것 같은 스타 커플은? 운영자 22/06/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547/2] 운영자 21.11.18 230036 163
60547 [싱갤] 싱글벙글 금융상품 만드는 방법.jpg [23] ㅇㅇ(39.7) 23:20 2407 13
60546 [블갤] NDC22 블루아카 리뷰 - 시선 추적 [122] 날자꾸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10 4837 64
60545 [문갤] 더판후기) 금사과 전쟁 [72] 애들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0 2310 54
60544 [넷갤] 종이의집 하회탈 간단하게 만드는 방법 [154] 만들기장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50 6360 100
60543 [싱갤] 싱글벙글 200년 전 참전용사 사진들...jpg [97] ㅇㅇ(1.239) 22:40 9500 66
60542 [카연] 플랫몬스터 마지막화 [122]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30 8241 159
60541 [독갤] 평생동안 모은 책들을 인증합니다(데이터주의, 모바일 배려x) [203] ㅇㅇ(61.254) 22:20 7405 83
60540 [싱갤] 의외의외 호모들 존나 많이사는 나라..jpg [280] ㅇㅇ(122.42) 22:10 36775 424
60539 [원갤] 각청 뽑은 기념 종이로 각청 만들어옴 [180] 이치카발닦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00 11675 125
60538 [블갤] ㄱㅇㅎ)워해머가 그림다크하다고? [105] 반찬통학살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50 7293 102
60537 [싱갤] 싱글벙글 도쿄 일본인 여자 택배원의 하루.JPG [476] ㅇㅇ(121.146) 21:40 38218 379
60536 [K갤] 스압주의) 치노와 후유의 도시락을 만들어보자 2편 -완- [88] 시로사키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30 3825 42
60535 [도갤] 제주도 여행 후기 정리해준다. [153] ㅇㅇ(49.164) 21:20 9559 77
60534 [싱갤] 오싹오싹 번호를 착각한 조폭의 문자내용…. [284] ㅇㅇ(12.3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0 54904 822
60533 [블갤] 나츠 방패 제작기(1) [88] 아이오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0 4593 71
60532 [카연] 짧)아는 형이 동성애자가 된 이유...Manhwa [492] 악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0 28809 373
60531 [공갤] (기묘한 이야기) 악마의 게임 소프트 [131] 히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0 13184 73
60530 [중갤] 말딸)알면 재미있는 실제 말 이야기 -실베감사제 [429] 우동게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30 15807 243
60529 [주갤] 실시간 "광주"전남대 에타 근황ㅋㅋㅋ [802] ㅇㅇ(223.33) 20:20 35142 689
60528 [싱갤] 싱글벙글 정신이 혼미해지는 사기꾼 국뽕 유튜버.. [505] ㅇㅇ(121.125) 20:10 51130 1081
60527 [종갤] 김치의집 해외평가근황 [66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0 35230 552
60526 [야갤] 6.25 전쟁에 참여한 부대 호명 순간 [816]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0 37530 927
60525 [자갤] 사회초년생이 끌어도 절대 카푸어 소리 안듣는 차 [720] 레이붕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0 40391 886
60524 [싱갤] 싱글벙글 실감나는 연기 레전드..gif [244] ㅇㅇ(122.42) 19:30 51573 781
60523 [싱갤] 싱글벙글 여행시 사람별 유형 [450] 211.36(180.71) 19:20 32385 128
60522 [미갤] 듀란트의 클러치 더블팀 대처에 대해 아라보자-2 [81] ㅇㅇ(49.142) 19:10 7675 124
60521 [야갤] 오빠가 여동생 결혼 반대한 이유........jpg [959] ㅇㅇ(212.102) 19:00 55458 1424
60520 [만갤] 그려뒀었던 일상만화에요 (세편짜리임 졸라 김) [105] RAVE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0 7592 109
60519 [싱갤] 싱글벙글 기술이민겜 마비노기... 쇼케이스 근황.jpg [382] ㅇㅇ(112.162) 18:40 28282 447
60518 [야갤] K-드래곤 라이더...gif [481]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0 31794 374
60517 [카연] 나태한 마왕은 신과 싸우기로 결심한다. 9화//그간 못올린 이유 [52] ㅂ팡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20 6473 48
60516 [야갤] 586세대 몰랐던 사실.jpg [868] 솔라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 51204 738
60515 [코갤] 토지개혁 이야기 [440] 메르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0 14933 241
60514 [러갤] 대전 애플샵 갔다왔어요 [298] 닛코린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0 20283 103
60513 [싱갤] 싱글벙글 의사가 말하는 희석식 소주 [1649] ㅇㅇ(122.46) 17:40 62121 1145
60511 [중갤] 현재 서양 대형 게임회사 트윗 근황...jpg [1035] ㅇㅇ(49.164) 17:20 52335 494
60510 [프갤] 쿠팡 로켓배송 2번 통수맞은게 억울해서 글 써본다... 한번만 봐줄수있니 [658] 멜리사J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27951 239
60509 [싱갤] 싱글벙글 모르는 여자에게 돈 빌리는 남자 [637]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66256 1144
60508 [주갤] 한국여자 또 사고침 jpg [818] ㅇㅇ(39.7) 16:50 58437 1483
60507 [야갤] 6.25...중공군이 가장 두려워 했던거 ㄹㅇ...jpg [841]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52412 1070
60506 [싱갤] 피규어 선정성으로 정지먹이는 네이버.jpg [457] ㅇㅇ(121.159) 16:30 55187 795
60505 [카연] 실화) 과학고 첫사랑사수 배드민턴 궐기대회.manhwa 3편 [143] 이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16051 191
60504 [주갤] 돌아온 이퐁남 2 [263]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23450 356
60503 [싱갤] 싱글벙글 인생 3회차.jpg [307] 아주좋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55080 589
60502 [당갤] 존나달다 씹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43] ㅇㅇ(117.111) 15:50 49633 513
60501 [중갤] 속보) 넥슨 새 씹덕 모바일겜 공개.nexon [1087] ㅇㅇ(58.237) 15:40 57218 94
60500 [미갤] 속보) 러시아군 호재뉴스 [780] 가치투자자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42821 649
60499 [싱갤] 국립국어원보고 빡쳐서 찾아본 석궁의 어원.crossbow [590] ㅇㅇ(112.187) 15:20 38678 757
60498 [싱갤] 훌쩍훌쩍 PC가 망친 것들.jpg [8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63837 82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