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산티아고 순례길 여행기 11 - 부르고스-오르니요스델카미노-카스트로헤리츠

yk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5.23 00:20:01
조회 4198 추천 26 댓글 34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20c1eacdea3f41dab7cbbb5af2520e4068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bab84ad516698ce1f02e708b1b5f83fdf3902


2021/11/06 부르고스 - 오르니요스 델 카미노

아침에 부르고스 성에 들렸다가 출발하려고 했는데, 토비가 발에 박힌 가시 때문에 걸을 수 없을 것 같다고 한다.

일정을 더 늦츨 수 없기에 택시 타고 이동하기로 했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bae840dd76d0e1cd16f354cfd9e0c20a1d607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bac84b62daffff41f8fb83594d8e0fb95f762


0f88e201cae1758f20b5c6b236ef203e53d44a12693a8666


부르고스 성 멋있었다. 내부 사진을 안찍어서 구글에서 찾아서 가져옴

지하 던전도 들어가보고 싶었는데 가이드 동반만 갈 수 있어서 아쉬웠다

보고나서 콜택시 불러서 타고 이동했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bad848a906a38e48bd3e61349af175a97d83e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ba284ae09bb380c77545d745d567aee6cb58e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ba3842bd23c3b2d7e6aa04d30d12c6d569498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aaa8411833b8e98213d5e707e9e748f78083f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aab84e6bfe237518826e842d4b9f6c779a562


토비의 요양(?)을 위해 좀 좋은 숙소를 잡았더니 손님이 우리 뿐이라 건물 전체를 우리끼리 썼다.

오르니요스 델 카미노는 인구 약 80명의 작은 마을인데, 한국인 순례자들이 몇년 전에 재능 기부로 인테리어한 레스토랑바가 있다.

간단하게 점심 먹고 잠시 쉬다가 저녁에는 거기에 가기로 했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aa8849b7a64c8fb65f2100897703214db6e41


스페인에서 보는 한글 메뉴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aac841929d8bbf338458fb7c6cc7a67dbc557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9af847e4935fd510f0364d1b55b74ac4b40ab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9ae84a549eed6a2a45df6ef8ad053fa049249


카미노 감성

시 보고 약간 울컥했음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aa284a19b9a7e72e6b32515cb00d62151d98c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9aa843b1c14fba37fd664740a8a8179e7b5dc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aaf84e77cdfe9ce022490ad06b2feffc9f121


카이까지 불러서 토비랑 셋이 저녁을 먹었다. 한글보니 반갑기도 했고 델 디아도 맛있고, 기네스 생맥주도 맛있었던 것 같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9ac84c4a33de01fffaa5dae340f61f9a49e38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9a984c9f60d27f01f079139c660f60d9369e6



또 운 좋게 마을 밴드가 공연 하는 날이었는데, 드러머가 없었는데 벨기에 순례자 친구인 제레미가 즉석에서 드럼으로 들어가 합주했다.

토비는 먼저 숙소 가서 쉬고 카운터 쪽에 서서 카이랑 이야기하면서 맥주 마셨다.

시골이라 인심이 좋은지 마을 사람들이 맥주 계속 사줘서 계속 마셨다. 즐거웠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246f41eae32f57324c9fe035199ad84a2a59a401f9d1f8374ad8ad317bb99d6


-끝-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47322cefe0f519bab84319ee9c9f567b334837b013c90409d8c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47322cefe0f519bad8468a28193649a0f3ed0e4de647f6991ac

a17d2cad2f1b782a99595a48fa9f3433f728bd6f6b8abd3f6653a8f4d6


2021/11/07 오르니요스 델 카미노 - 카스트로헤리츠 (22km)


아침에 일어나 내려가보니 거실에 고양이 한 마리가 쇼파에서 자고 있었다.

가까이 가니까 깨서 몸을 비벼대길래 같이 잠깐 놀았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47322cefe0f519aad84b17b24af08d3e1eecdf65659d3c0d69a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47322cefe0f519aa884fec07805c6be928421db90cc50c8defb


조식도 같이 먹고 출발했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47322cefe0f5199a98450ea12903830f9750dac96dc6157d774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47322cefe0f5199a2848b6557d411e2318532242a2c2926643b


바람은 많이 불었지만 풍경이 좋아서 생각에 잠겨 열심히 걸었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47322cefe0f5199aa84c334df3a0c326e3baecd37d71b73784c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47322cefe0f5199a38489965a9c8cbcaafa812aa1c50eb93840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20c1eacd94a957c6920919c592b4bf5c50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bab8419e9e96cf7ffcc7c6e4508f9273479ca


중간 마을인 온타나스에서 점심 먹었다.

공기도 좋고 예쁜 마을이라 시간 있으면 하루 머물고 가도 좋을 것 같다.

쉬는 시간에 콜라 먹으면 너무 맛있다. 콜라 중독이 되어가고 있다...

스페인에서는 콜라 시키면 어디서나 얼음 컵에 레몬 한 조각 넣어준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ba884ed84d8504e3b44acb1b9d423e10dfdba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ba984d99e67a139415912aa2f07e0f49a11e8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bae84a9def7a1d2b124424ced985193321bef


마을 지나니 쭉 이런 길이었다.

지나가는 차들이랑 인사하면서 쉬엄쉬엄 갔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aab842e6af255164a544877b23a045375036f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bac8440a1e8542c39be7d2bb05d2860da78c2


곳곳에 멋있는 옛 성들이 많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aa884be325410f95f8f15e2cc49898ba846b4


오후 한시 쯤 카스트로헤리츠에 도착했다.

castro(옛 성터)라는 이름에 걸맞게 산 위에 옛 성터가 하나 있었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aac84ee0d728b7517b5b29ede00ac9df5bbcd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aad84712d8a5470849a08f5760f45f7f14b86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aa284c944847f41adb5557e1d53d195fe2240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aa384cc222d2834de0388c574634ac29d0166


딱 점심시간이라 숙소 식당에서 순례자 메뉴를 먹었는데, 가격도 11유로에 구성도 아주 훌륭했다.

먹고 낮잠 자면서 뒹굴뒹굴대고 쉬려고 했는데 토비가 자꾸 성 탐험 가자고 한다.

토비는 저런거 보면 못참는다. 정말 귀찮았지만 토비가 자꾸 졸라서 결국 갔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9aa840bc2e479f4a539bdc225813d51eb631c


한밤 중에 불 하나도 없는 산에 오르니 정말 위험하고 무서웠다. 진짜 괜히 왔다 싶었는데 그래도 정상 올라가니 재밌었다.

사진은 플래시 터뜨리고 찍었는데 실제로는 정말 앞이 하나도 안보였다.

내려가다가 또 길 잃어버려서 빙 돌아서 갔다..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9ab84da7cc4da17b2620a3c068ca099b113ba


웅장한 사이즈의 맥주

아마 1000cc는 될듯


06bcdb27eae639aa658084e5448374686141f41ead36f67420c8f90a5199a884f6b90502b9559445aaac9949b0901720


카이까지 불러서 셋이 피자집에서 저녁 먹었다.

피자는 어디서 먹든 맛있다.

성 갔다와서 두배로 힘든 기분이었다..


-끝-




출처: 유루캠프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6

고정닉 5

6

원본 첨부파일 44본문 이미지 다운로드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학폭 논란 절대 없을 것 같은 인성 바른 스타는? 운영자 22/06/2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547/2] 운영자 21.11.18 240309 166
61225 [싱갤] 싱글벙글 장애인 친구 업소에 데려가기 [50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44476 709
61224 [필갤] 중형 네거티브 자가스캔 [56] ㅁㅁㅇ(39.118) 01:45 5999 15
61223 [교갤] 빙과, 다카야마 성지순례, 2017 [99] 하이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4986 77
61222 [싱갤] 안 싱글벙글 '국뽕 TV는 돈이 된다' [319]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28710 415
61221 [카연] 7등분의 신부 11 [57] 염승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451 42
61220 [야갤] 한화이글스... 자존심... 치어리더... 넷째 누나.. gif [178] 누나(211.106) 01:05 19937 95
61219 [이갤] ※ 약 70 MB ) VRChat 띠아 제작과정 및 MMD 댄스 [352] 한루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11383 107
61218 [야갤] 코로나 회복력...세계 최고 국가 한국 1위 ㄹㅇ...jpg [831]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33419 1013
61217 [공갤] 어느 사형수의 유언 [351] 히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28888 424
61216 [싱갤] 싱글벙글 구글 검색 기능 [186]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40723 382
61215 [와갤] 스위스/부르고뉴 여행(X)출장(O) 후기 - prelude [53] 리틀몽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414 19
61214 [블갤] 서코에 갈 선생님들을 위한 패션 가이드 [286]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26762 350
61213 [필갤] 필린이 라스베가스랑 그랜드캐년 갔다옴 [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679 36
61212 [카연] 영화 촬영하다 경찰 뜬 썰 [122] 겁쟁이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20656 123
61211 [싱갤] 싱글벙글 남친 주사가 이상해요… [1287] 네루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64218 1002
61210 [야갤] 첫사랑 찾는 스시녀.jpg [359] 싸바싸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50060 536
61209 [배갤] 방콕 1일차 [126] 윙치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10114 74
61208 [싱갤] 싱글벙글 삼초삽삼겹살 [406]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34361 289
61207 [블갤] 짭즈사와 함께하는 급양부 습격 [162] 두번우린홍차티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14336 203
61206 [그갤] 1~2년간 그린 개인작들 [151] ㅇㅇ(58.237) 06.30 11079 159
61205 [주갤] 전업주부들한테 팩폭하는 한녀를 다굴치는 댓글러들 [442] 스나이퍼갑(211.197) 06.30 33914 692
61204 [야갤] 일본 초등학생의 사랑 고백 [586] 싸바싸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9355 809
61203 [싱갤] 싱글벙글 비건이 병신인 이유.eu [983] ㅇㅇ(1.228) 06.30 53104 806
61202 [카연] 만화로 배우는 웹툰 스토리 만드는 법 9화 (명작은 커피같은 작품이다) [189] 포도사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13897 241
61201 [하갤] 미쿡 [140] 스쿠알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12230 57
61200 [싱갤] 싱글벙글 세계 최초의 탐정추리 소설 살인범.jpg [264] ㅇㅇ(121.140) 06.30 41258 350
61199 [야갤] 오늘자...크게 한건한 경찰 ㄹㅇ...jpg [561]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57685 1072
61198 [야갤] 국뽕TV 실제 수익.jpg [888] 솔라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64678 1072
61197 [조갤] 경주 첨성대 탐조 [130] 엠페러뗑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9049 96
61196 [모갤] ㅈ같은 내 인생 (긴글주의) [656] ㅇㅇ(211.246) 06.30 28136 660
61195 [컴갤] ㅅㅂ 완본체 -30만원 짜리 보냈네. 너무 당황스럽다. [420] ㅇㅇ(211.238) 06.30 32077 418
61194 [야갤] 20억짜리... 로또... 당첨... 大 참사... jpg [547] 로또(211.106) 06.30 56576 735
61193 [주갤] 전남친 결혼했는데 너무 후회가 된다는 한녀 [1066] ㅇㅇ(211.234) 06.30 61529 1499
61192 [싱갤] 싱글벙글 딸배랑 싸운 고딩.jpg [848/1] ㅇㅇ(182.226) 06.30 65054 1031
61191 [야갤] 이와중에 폐지된다던 여성가족부 근황ㅋㅋ [1845] ㅇㅇ(223.62) 06.30 61666 2731
61190 [카연] 신입의 성별이 신경쓰이는.Manwha [291/1] 벽창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33846 617
61189 [싱갤] 싱글벙글 실시간 ㅈ되는 일본 날씨 근황 JPG [737] ㅇㅇ(121.188) 06.30 48641 380
61188 [공갤] 60일동안 재지정 2번 한 후기...SULL [696] ㅇㅇ(211.225) 06.30 30584 347
61187 [야갤] 슬픔) 퐁퐁남의...후회 jpg [837] _@/"(59.1) 06.30 56978 701
61186 [싱갤] 싱글벙글 욜로족을 설득하는 노홍철.jpg [854] 아주좋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70279 750
61184 [근갤] 1년 9개월차 근붕이 몸변화 ㅁㅌㅊ? (약스압) [696] ㅇㅇ(27.35) 06.30 42917 273
61183 [장갤] 장붕이 소원 성취.. 했다..랄까..? [427] ㅇㅇ(121.183) 06.30 24271 906
61182 [싱갤] 싱글벙글 후려치기당해서 화난 트위터 그림쟁이 [1173] ㅇㅇ(112.153) 06.30 49126 1340
61181 [디갤] 교토 수상가옥 마을 이네伊根 사진들 [204]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13202 82
61180 [기갤] 단독] 감사원, 'KBS 감사' 착수…KBS이사회에 "소명서 제출" 요 [132] ㅇㅇ(223.62) 06.30 16785 257
61179 [싱갤] 싱글벙글 유튜브 턱걸이의 세계 [520] ㅇㅇ(112.186) 06.30 67506 1029
61178 [모갤] 인스타에 자기 사진하나 못 올리는 설움을 알까 [753] 번탈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67359 584
61177 [M갤] 볼티모어 캠든야즈 직관다녀온 후기. [58] Manhatt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5719 41
61176 [주갤] 한국여성 6명중 1명이,,,,,, [따끈따끈 News] [1378] 프루트(175.120) 06.30 57159 98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