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박지현 “오전 10시 대국민 사과… 인천 계양을 박빙 예상 못해”앱에서 작성

ㅇㅇ(223.38) 2022.05.24 10:35:01
조회 29059 추천 220 댓글 598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66d1c1560bef6070e5228d29363546479eb5695a14d45897ba689a5dbed713a4887

1ebec223e0dc2bae61abe9e74683766d1c1560bef6070e522ad29363546479ebc81bc107f3c99aacf0dd1c93e08e9a544a



기어코 조선일보에 국힘 프로모 돌려주네ㅋㅋㅋㅋㅋㅋ
질거같았는데 박빙이라고 소문나면 국힘 투표율 높아지는거
저능아도 예상가능

박지현 "오전 10시 대국민사과... 인천 계양을 박빙 예상 못해"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를 한다. 기자회견 키워드는 ‘반성’과 ‘쇄신’이다. 6·1지방선거 8일을 앞두고 경합 지역에서 열세를 보이고 이재명 상임고문이 정치적 연고지인 경기 성남 분당갑 대신 인천 계양을 출마를 선택한 것에 대한 민심이 좋지 않자 수습에 나선 것이다.


박 위원장의 ‘긴급 기자회견’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처음 알려졌다. 이날 진행자가 “민주당이 압승을 예상했던 인천 계양을 상황이 좋지 않아, 전체적인 민주당 분위기가 썩 좋지 않아 보인다. 인지도 면에서 비교가 안 됐던 승부인데 여론조사를 보면 이재명 후보와 윤형선 후보가 박빙승부를 벌이고 있다. 이런 가능성은 박 위원장 머리 속에 예상한 그림 안에 없던 거 아니냐”고 물었다.


박 위원장은 “그렇다”고 인정했다. 다만, “아무래도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하고 한 달도 안 돼 치르는 선거다 보니까 원래부터 이기기 쉽지 않은 조건이었다고 생각한다. 또 대선 이후 지치고 상처가 생긴 민주당 지지자분들의 마음이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거 같다. 아직 일주일 남았으니까 살신성인으로 달려서 남은 기간 동안 모든 힘을 다해 선거운동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진행자가 “국민의힘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명분 없는 출마를 했기 때문에 지금 계양을 주민들이 심판을 하고 있는 거라고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다고 본다”며 “반성 그리고 쇄신의 약속이 지방선거를 앞둔 우리 민주당이 내야 할 메시지가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반성과 쇄신의 약속이 전략이 될 수 있냐”는 질문에 박 위원장은 “그렇게 생각한다”며 이날 오전 10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내용에 대해선 “대국민 앞에서 드리는 박지현의 호소문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을 아꼈다. “이거 공지가 아직 안 된 내용 아니냐”며 진행자가 당황하자 박 위원장은 “아직 공지 안 됐다”고 했다.


“자신의 선거도 뛸 거냐”는 질문에 박 위원장은 “사실 지금 제가 미래를 생각할 겨를이 없다. 하루하루에 집중하는 중”이라고 답했다. “정치를 계속 할 거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지금 타이밍에 대국민사과라니...

39bcd22ae0c628a523ed86e747817d6ff28c33d17f70978e3385f8218ec9609211bac427862e2776cb08c72adc33391b4e

- dc official App

이재명 등판에도 속수무책…"이 정도일 줄이야"

3fb8c32fffd711ab6fb8d38a46e2272f1f6964761530ecf839c0e9491274d6b9860ce25f9f8b29dc0c91d9fe725bb904389a460c02147dd9799fab5d

찢칠라 등판에도 속수무책…읍소전략으로 결집 시도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낙승을 예상했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와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연이어 나오자 당이 비상에 걸렸다.
 
민주당은 사전투표일을 3일 앞둔 상황에서 '지지층 결집 시도' 외에는 별다른 방도가 없다고 보고, 남은 유세에서 절박함을 강조하며 지지자들을 투표장으로 이끌어내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이재명 동반 하락…與 컨벤션 효과 대비

6.1 지방선거를 불과 8일 앞둔 민주당이 위기에 빠졌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지난 16~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2528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은 50.1%, 민주당은 38.6%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 명에게 물어본 조사에서도 국민의힘 43%, 민주당 29%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율이 30% 밑으로 떨어진 건 지난해 11월 셋째 주 29%를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민주당의 얼굴인 이재명 위원장도 함께 흔들렸다.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가 지난 19~20일 계양을 선거구에 사는 만 18세 이상 88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이 위원장은 45.8%, 윤형선 후보는 49.5%로 조사됐다. 경인일보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0~21일 같은 지역 만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이 위원장은 46.6%, 윤 후보는 46.9%의 지지를 받았다. 기호일보가 한국정치조사협회 연구소에 의뢰해 마찬가지로 5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역시 이 위원장 47.4%, 윤 후보 47.9%였다. 모두 이 위원장이 오차범위 내 열세라는 조사 결과다(이상 여론조사 모두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민주당은 지난 대선 패배 이후 별다른 쇄신과 반성도 없는 상황에서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밀어붙였고, 급기야 당내 성 비위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민심이 등을 돌렸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여기에 윤석열 정부가 출범 초반 허니문 효과를 누리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긍정적 평가까지 이끌어낸 점도 야당표 이탈에 영향을 미쳤다.

당내서도 "이 정도일 줄이야" vs "샤이진보 남아"

민주당도 당혹스럽다는 반응이다. 한 선대위 관계자는 지난 23일 통화에서 "애초에 어려운 선거인 줄은 알고 있었지만 이재명으로도 쉽지 않다는 사실이 정말 놀랍긴 하다. 투표층 독려 말고는 방법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캠프 관계자도 "앞으로 계양 유세에 더 집중할 것이다. 계양의 전통적 민주당 지지층이 결집하는 요인이 되도록 유세 전략은 더 절박하게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여론조사만 보고 섣불리 판단하기는 이르다는 신중론도 있다. 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은 "여론조사 응답률이 크게 유의미한 것 같지 않고, 여전히 민주당을 지지하는 '샤이 진보'도 좀 남아있다고 본다"며 "판세가 불리하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 뚜껑을 열어보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23일 경남 김해 지원 유세에서도 '투표하면 이긴다'를 연신 강조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그는 "객관적 수치상, 그리고 과거의 전례상 선거가 어려울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분명한 사실이 있다. 지난 대선에서 투표했던 78%의 유권자들 중에서 이번 지방선거는 통계적으로 55% 전후만 투표할 것"이라며 투표를 독려했다. '투표하면 이긴다'는 근거로 오세훈 현 서울시장이 과거 한명숙, 정세균 후보로부터 막판 추격을 허용한 사례를 들었다.

與 "출마로 불체포특권 이용"…李 겨냥 총공세

승기를 잡았다고 판단한 국민의힘은 기회를 놓칠세라 이 위원장을 포함해 민주당을 향해 총공세를 펴고 있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23일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이 이미 국민 심판을 받은 대선 패장 3인ㅂ을 전면에 내세운 자체가 오만의 극치"라며 이 위원장을 비롯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대선 당시 원내대표였던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저격했다. 김용태 최고위원도 이 위원장을 향해 "대장동·백현동 게ㅇㅌ,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 각종 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데도 명분 없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로 불체포특권을 이용하고자 하는 듯한 추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용인대 최창렬 특임교수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인천 계양을 주민들부터가 이재명 위원장의 출마를 '명분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이라며 "민주당이 지금이라도 실리를 찾기 위해서는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등, 중도층 공략에도 신경을 써야한다"고 제언했다.



출처: 이재명플러스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20

고정닉 36

76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학폭 논란 절대 없을 것 같은 인성 바른 스타는? 운영자 22/06/2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561/2] 운영자 21.11.18 242339 166
61371 [싱갤] 싱글벙글 무장간첩 김신조가 전향한 이유 [44] ㅇㅇ(211.219) 07:40 10845 119
61370 [카연] 좌충우돌 몽골제국사 manhwa: 제국의 등장 [9] @bongdak201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820 22
61369 [싱갤] 싱글벙글 서울 지하철jpg [123] ㅇㅇ(121.172) 07:20 21970 214
61368 [그갤] 1년 10개월 동안 포켓몬 전종그리기 도전한 거 올려봄(1/2) [14] 키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241 35
61367 [야갤] 한강공원...손정민 의대생 추모공간 근황 ㄹㅇ...jpg [272]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19200 607
61366 [싱갤] 싱글벙글 똥내나는 PC팔이의 최후 [681] ㅇㅇ(211.184) 01:55 58495 1118
61365 [키갤] 초장문) 올시즌 마지막 직관 후기 [94] ㅇㅇ(223.33) 01:45 9020 159
61364 [군갤] 일본갑옷 하라마키 부품 주문한 거 도착함 [438] 모토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15759 234
61363 [싱갤] 큰일큰일 병 때문에 여자 몸이 된 남성 [577] ㅇㅇ(211.178) 01:25 45261 381
61362 [우갤] 동아시아에서 유일하게 경마가 불법인 나라 [198] 수달수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27125 153
61361 [모갤] 33살먹고 처음으로 고백해본 썰(스압) [282] ㅇㅇ(221.145) 01:05 26390 58
61360 [싱갤] 싱글벙글 요즘 국산차 디자인 특징...jpg [651] ㅇㅇ(183.100) 00:55 51690 430
61359 [야갤] [FACT] 과연 원자력 발전은 필요할까? [641]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22514 922
61358 [야갤] 속보) 민주당 정신 못차렸다 ㅋㅋㅋㅋㅋ.jpg [470/1] ㅇㅇ(119.193) 00:35 38883 1316
61357 [디갤] 7월 첫날에 하는 상반기 결산(24pic) [42] 하이지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3851 17
61356 [로갤] IF) 이세계 로아온 SUMMER......jpg [349] 하무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6891 882
61355 [디갤] 오늘의 사진 (24pics) [85] 티디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5258 27
61354 [싱갤] 싱글벙글 여자들이 좋아하는 남자.jpg [957] 네이버블로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69795 396
61353 [싱갤] 싱글벙글 홍어에 대한 7가지 사실 [346] ㅇㅇ(222.114) 07.01 42169 467
61352 [닌갤] 닌텐도 공식 수리 보험 서비스 출시... [234] ㅇㅇ(121.145) 07.01 29259 257
61350 [야갤] 데이트 비용...싸우는 이유 ㄹㅇ...jpg [1400]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47081 1212
61349 [야갤] 야붕이 오열... 잘생긴 남자를 바라보는 여자아이돌..gif [654] ㅇㅇ(103.232) 07.01 59616 1241
61348 [러갤] 기랑이 렌엥이랑 후리지령하고 왔어용. [229] 완도폭격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6145 58
61347 [싱갤] 싱글벙글 AV배우는 운동할 때 전화 안하는 이유.jpg [280]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77424 777
61346 [카연] 짧) ㅈ같은 하루 [171] 즐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8769 331
61345 [싱갤] 싱글벙글 마블 팔콘 액션씬.gif [512] ㅇㅇ(61.75) 07.01 43666 553
61344 [대갤] ㄱㅇㄷ)현실에 존재했던 중세 판타지 국가 [270/1] 정신세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32108 505
61343 [놀갤] 저번주 도쿄딪랜 10시간 있었는데 어트랙션 하나탐 [103] h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2239 59
61342 [싱갤] 오싹오싹 인도 빈부격차 요약한 짤 [666] ㅇㅇ(211.178) 07.01 62186 621
61341 [카연] 섹깔 고찰 .manhwa [872] 병신(112.169) 07.01 21251 357
61340 [리갤] 도서운 이야기.gif [496] ㅇㅇ(119.192) 07.01 58492 802
61339 [디갤] [물방울] 릴레이 결과 발표다 [62] 감성충인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5419 40
61338 [싱갤] 국내 폐질환 권위자의 외로운 죽음 [831] 11111(61.99) 07.01 54473 1128
61337 [스갤] [루아우축제] '열대 카레'를 만들어보자 [129] HFL7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9578 104
61336 [국갤] 러시아 다녀온 후기 사진 몇장.. [577] RuneDrea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22468 163
61335 [싱갤] 싱글벙글 차팔이들이 쓰는 침수차 대체표현 [451] ㅇㅇ(61.84) 07.01 55019 853
61334 [야갤] 평가원 근황..수능 절대평가 전환 입갤..jpg [1689] ㅇㅇ(115.21) 07.01 47117 694
61333 [카연] 만렙 할배 3화 [81] stale_bo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0481 110
61332 [맨갤] 개씹흙수저가 5년간 맨몸운동+2달만에 9kg 감량 썰ssul(스왑) [280] ㅇㅇ(58.237) 07.01 36853 166
61331 [싱갤] 싱글벙글 15가지 우울해지는 습관 [60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60979 471
61330 [중갤] 25살 ㅈ소 2달 퇴사 후기(장문) [829] ㅇㅇ(223.39) 07.01 44704 861
61329 [카연] 톰보이란 무엇인가 .manhwa [442] 기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38911 363
61328 [주갤] 자만추를 꿈꾸는 34세 모쏠녀 [915]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58741 802
61327 [싱갤] 싱글벙글 투스타 출신 퇴역군인 연금 수령액 [1211]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61266 601
61325 [케갤] s전자 키갈좌 [349] pa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42227 393
61324 [야갤] 나무위키 저격... 나무위키가 역겨운 진짜 이유...jpg [1015] 음모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51320 1226
61323 [중갤] 스압) 현실에서 마법을 배워보자 [247] helixnebu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34257 231
61322 [야갤] 소년점프 플러스... 전세계 서비스예정....jpg [799] ㅇㅇ(211.176) 07.01 41322 454
61321 [싱갤] 훌쩍훌쩍 정말로 여자들이 돌아다니기 두려운 나라 [975]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66944 99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