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번역] 식량위기 : 좋은 시절은 다 갔다

도끼선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5.25 00:45:02
조회 54015 추천 265 댓글 543



7cef8368efc23f8650bbd58b36827069483749

식량위기는 어떻게 발생하는가?


식량 가격이 오르고 있는 것은 우크라이나 전쟁 때문만이 아니다. 좋은 시절은 15년 전에 끝났다.


기사원문(독일어, FAZ)


- 이 기사는 각종 그래프와 통계를 통해 지난 수십년간 이어져온 식품가격 상승의 원인과 추세 등을 설명한 FAZ 칼럼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독일인들 사이에서는 식량가격과 가용성이 화제로 대두되었다. 전쟁 발발 이후 옥수수 가격은 약 20%, 듀럼 밀 가격은 시장에서 무려 60%나 올랐다. 그러나 식품 가격 상승은 새로운 현상이 아니다. FAO(식량농업기구)의 식품가격지수를 보면, 약 20년간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실제로 1970년대 초반 식량 위기 당시 최악에 도달했을 때에도, 가격은 오늘날의 약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a1562dad263eb55486ff5c65f65bf6f4eed5134b74a158fd8a406308e7083d7301bb85845e15a520e1

식료품 가격 : 2016년 4월과 비교하여 얼마나 상승했는가?

식용유 : 135% 상승

곡물 : 92% 상승

유제품 : 91% 상승

육류 : 39% 상승

설탕 : 30% 상승


(식량위기가 있었던) 지난 1972년과 마찬가지로, 2007년 가격 인상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미국이었다. 1970년대에는 이미 현저히 감소된 잉여 생산물을 사회주의 세계로 수출함으로써 상쇄할 수 있다고 믿었다. 그러나 특히 동시에 농작물 실패가 발생했기 때문에 그 필요성은 훨씬 더 컸다. 2000년대 중반, 급격한 유가 상승 때문에 옥수수로부터 바이오에탄올을 생산하기 위해 막대한 보조금이 지급되었다. 장기간의 가격 하락 때문인지 사람들은 식량에 대한 주제를 잊어버린 것 같다. 동시에 먼저 베트남, 그 다음은 인도에서 쌀 가격 인상을 이유로 수출 금지령을 내렸고, 이는 결국 수입국의 패닉 바이(허겁지겁 웃돈주고 사는것)와 쌀 가격의 폭등으로 이어졌다.


에너지 가격은 항상 식품가격 상승의 주요 요인이다. 식품 생산은 에너지 집약적인 사업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에너지 가격이 상승하면 직접적으로는 연료비에 영향을 미치지만, 더불어 온실 및 창고 보온 및 냉각기술도 더 비싸지게 된다. 1970년대 초반 식량 위기가 당시 석유 파동과 동시에 일어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a16f2caa1202b2768e333c71565bf4dd48974ccfe17181f95f1715dc40651d8b4f6ad2e1e41078dbbf4f7070

천연가스 가격지수 : 2010년을 100으로 기준으로 함.

2022년 3월 현재 271.


유가보다 더 중요한 것은 천연가스 가격이다. 1990년대에 식품가격 상승폭이 비교적 적었던 것은 유가상승과 일치하며, 2000년대와 2010년대의 식품가격 상승과 최근 급격한 식자재 가격 상승은 천연가스 가격에 상응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천연가스 가격이 비료 가격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천연가스는 생산비용의 최대 80%를 차지한다. 특히 요소는 암모니아와 천연 가스, 공기 및 물을 합성시킴으로서 생성된다. 지난 6년간 천연가스 가격은 3배 이상 올랐으며 이러한 급격한 가격 상승은 작년부터 시작되었다. 높은 비료가격은 여러가지 방식으로 식품 가격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농부들이 비용을 전가할 수 있다면, 가격에 직접 반영된다. 만약 그러지 못한다면 대신 비료 사용량을 줄일 것이다. 그러면 결과적으로 생산량이 감소하고, 식품 가격이 상승하는 것이다.


a14620aa1b22b458a2ff5c65f65bf6f4efb006e2c671db5710449089a18daa2f99e5088648d7de97e8

비료 가격 : 2010년을 100으로 기준으로 함.

총합 232.53


품목별

요소 : 371% 상승.

삼중인산염 : 190% 상승.

디아모늄인산염 : 189% 상승.

인산염 : 119% 상승.

염화칼륨 : 87% 상승.


식품 가격이 높아지면 이는 곧바로 영양실조로 이어진다. 영양실조에 처한 인구는 1990년 약 10억 명에서 2020년 6억 8400만 명으로 감소했지만, 식량 위기가 있을 때마다 꾸준히 증가했다. 더욱이 총계가 감소하면서 세계 일부 지역의 실태에 대한 판단을 흐려놓는다. 아시아의 영양실조 인구는 20.01년 이후 4분의 1 만큼 감소한 반면 아프리카에서는 같은 기간 동안 40% 증가했다. 중남미에서도 2020년에는 20.01년 이후 처음으로 수치가 증가했다. 총량이 감소한 것은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상황이 개선된 결과일 뿐이다.


a17a30aa121fb3758aff5c6dc65bf3e1c69b44e29787fc37aef4e87db1ddc1f698906c171143147aedb857ec1b

영양실조 인구 숫자 : 단위 (백만)

주황색 : 라틴아메리카 및 카리브해 지역

짙은 연두색 : 중앙아시아 및 남아시아

옅은 연두색 : 그 외 아시아

황색 : 아프리카


이전 위기와 마찬가지로, 최근 식량 위기에도 여러 요인이 수렴됐다. 팬데믹으로 인해 공급망이 중단되고 운송 비용이 증가했지만 가격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여기에 경제 회복이 예상되면서 높은 에너지 가격이 상승한 반면, 일부 작물의 작황은 악화되었다. 이러한 상황은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으로 인해 더욱 악화되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소련 해체 이후) 지난 30년간 곡물 생산량을 3분의 2만큼, 생산성을 4분의 3만큼 늘렸다. 밀레니엄의 전환기에도 미국은 곡물 수출에서 여전히 1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가장 최근에는 러시아가 20%의 점유율로 세계 최대의 밀 수출국이 되었고, 우크라이나가 9%로 5위를 차지했다. 곡물 면에서 양국은 미국에 이어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a6421caa0e2eb4538af25a4fc65cc5f1ebe8a5a0fd8ad442a916d1bca2a655f3cba6f2d2a46e3fe92bec77fe5abc6c23a3f11d258263ce

밀 수입량 중 러시아-우크라이나 의존도 (2020년)

소말리아 : 100% (우크라이나 68%, 러시아 32%)

라오스 : 94% (러시아 71%, 우크라이나 23%)

이집트 : 82% (러시아 61%, 우크라이나 21%)

수단 : 76% (러시아 71%, 우크라이나 5%)

콩고민주공화국 : 69% (러시아 55%, 우크라이나 14%)

세네갈 : 66% (러시아 50%, 우크라이나 16%)

탄자니아 : 64% (러시아 62%, 우크라이나 2%)


덧붙여서, 관련 연구에 따르면 식품의 선물거래가 가격 상승의 원인이라는 가정은 입증할 수 없는 가설이다. 대신 정치적인 조치는 가격 상승에 한몫한다. 빈곤국에서 식품가격 상승에 대비해 취한 가장 흔한 조치 중 하나는 금수조치였다. 이러한 제한은 2007년과 2008년에도 적지 않게 일어났고, 지금 또다시 일어나고 있다. 이러한 조치는 직관적으로는 정확하고, 개별 사례에 도움이 될 수는 있지만 전반적인 맥락에서는 오히려 역효과를 낳는다. 예를 들어, 2010/11년 식량위기에 대한 세계은행의 연구에 따르면, 당시 밀 가격 상승분의 40%는 소비 증가와 생산 인센티브 감소(수출 부족으로 인해 상황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는 조치) 때문에 일어났다고 한다.


a65235aa180e76b660b8f68b12d21a1d56968a43fa

독일의 식량 자급률

밀 : 125%

육류 : 121%

옥수수 : 59%

채소 : 36%

식물성 기름 : 26%

과일 : 20%


수입 의존성이 항상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독일의 경우, 부드러운 밀이나 육류 자급률이 높다는 점은 식량안보에 확실히 긍정적이다. 채소와 과일의 경우 이러한 비율이 50% 미만인데, 사실 걱정할 필요가 없다. 이러한 품목은 EU 국가에서 거의 독점적으로 공급하기 때문이다. 그 중에서도 블루베리는 특히나 걱정할 필요가 없다.



이상임.


읽어줘서 감사.





출처: 군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65

고정닉 83

12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학폭 논란 절대 없을 것 같은 인성 바른 스타는? 운영자 22/06/2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16/2] 운영자 21.11.18 245009 167
61541 [주갤] 한녀 2명 곱창집 먹튀 [142]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7666 149
61540 [싱갤] 지잡대 에타 고소준비 [228] ㅇㅇ(118.44) 16:50 12523 135
61539 [기갤] 우상호, 尹 나토行에 "中, 자극 받는데 참고 있어…진정시켜야"(종합)  [344] ㅇㅇ(223.38) 16:40 6034 81
61538 [우갤] 당근 하찌미 호떡 만들어왔음 [113] 운지마스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7139 91
61537 [싱갤] 안 싱글벙글 '후회하실텐데요^^' [488]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34825 601
61536 [야갤] 여중생 성매매 실패...남자 반응 ㄹㅇ...jpg [864]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31233 585
61534 [싱갤] 싱글벙글 겨울에 난리날 예정인 유럽국가 [703] ㅇㅇ(118.35) 15:50 36420 306
61533 [군갤] 1군단 9사단 급식 [1009] 재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28251 329
61532 [삼갤] 오늘 왕택신 무제한무박사인회 한다네 지리노 [141] ㅇㅇ(42.23) 15:30 11293 199
61531 [싱갤] 싱글벙글 버스 흑역사 제조기 [246] 우주씨몽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37645 242
61530 [디갤] 폭우를 뚫고 건강검진과 콘서트를 다녀옴 (15) [56]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5635 28
61529 [인갤] 펨국이 글올렸기 [225] ㅇㅇ(223.62) 15:00 9615 183
61528 [싱갤] 톰크루즈 방한 이유.JPG [505] 이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45823 763
61527 [N갤] [오피셜] 취소경기 보상 [149] ㅇㅇ(39.125) 14:40 19588 94
61526 [주갤] 유치원 선생 너무 예쁘다고 해고 요구한 짱깨맘충들 ㅇㅇ [517] ㅁㅁㅁㅁㄹ(14.32) 14:30 44977 675
61525 [싱갤] 싱글벙글 타일러 수능문제짤의 진실 [727] ㅇㅇ(121.136) 14:20 44807 485
61524 [군갤] 민통선 내에서 민간인 사망함(김일성 개새끼) [596] HAAR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27526 434
61523 [주갤] 이거 주작 아니냐? 어떻게 한국이 이럴 수 있나? [1395] ㅇㅇ(59.23) 14:00 46654 272
61522 [로갤] 1일차 [134] 사이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11974 85
61521 [싱갤] 싱글벙글 카페 직원이 뽑은 진상은 아닌 손님 [9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52340 408
61520 [삼갤] 소크라테스 헤드샷..webp [266] ㅇㅇ(118.235) 13:30 30740 369
61519 [L갤] 제주도에 있는 현무암 재떨이.jpg [546] 김강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29852 418
61518 [카연] 본인, 중딩때 연극부 입단 썰... .MANHWA [257] ..김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19424 445
61517 [싱갤] 싱글벙글 종교 [427] 선생님(182.213) 13:00 29846 353
61516 [도갤] 한국 시골도시 여름 풍경 JPG [504] 가라! 飛鳥(221.146) 12:50 26854 109
61515 [코갤] 롤에 나오는 영혼의꽃 쓰레쉬 코스프레 해봤다. [172]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16591 151
61514 [싱갤] 싱글벙글 짱깨 초딩들이 처음 반장선0거를 한다면 [536]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0 51431 1038
61513 [주갤] 사거리 우회전땐 일단 멈추세요… 12일부터 단속 시작 [522] ㅅVR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22013 112
61512 [키갤] 오늘 시구자 암만 생각해도 존예라 움짤찜 [222] ㅇㅇ(223.39) 12:10 32360 245
61511 [싱갤] 루머루머 MCU 새로운 히어로 근황 [460] ㅇㅇ(61.75) 12:00 33722 56
61510 [로갤] 새벽3시 공포라이딩 타고 왔오 [102] 스디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14507 73
61509 [포갤] 야도란갤에 야도란 고전명작.Manwha [307] (잡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20730 554
61508 [토갤] [더타임즈] 호날두는 맨유에게 말했다. 떠날시간이라고. [169] Clement_Lengle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9142 168
61507 [싱갤] 지방대 출신인 내가 실리콘밸리에서는 경력 개발자!? [621]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40798 397
61506 [히갤] 클리셰 박살낸 양산형 병기.gif [554]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43915 495
61505 [중갤] 오늘자 곱창나버린 원신 방송 요약...jpg [853] ㅇㅇ(121.174) 11:00 60736 1096
61504 [싱갤] 싱글벙글 흙동네 특 [858] ㅇㅇ(183.97) 10:50 64250 984
61503 [디갤] 어제의 사진 15개 [58] ㅇㅇ(223.38) 10:40 8672 39
61502 [자갤] 자고 일어났는데 이거 머임 [248] ㅇㅇ(210.94) 10:30 34925 310
61501 [싱갤] 싱글벙글 야쿠자 게임을 리뷰한 야쿠자 [391] ㅇㅇ(211.225) 10:20 61585 698
61500 [포갤] (약혐) 근데 너네들 집 주변에도 섹스벌레 돌아다님? [411] ㅇㅇ(117.111) 10:10 47761 617
61499 [싱갤] 오카....싱글벙글 사나이 클럽.jpg [480] ㅇㅇ(222.119) 10:00 68824 691
61498 [해갤] 림대신 윈나우 선언 “당대표 출마 결심” [359] ㅇㅇ(222.102) 09:50 16809 239
61497 [흙갤] 짤같은 학교들도 결국엔 어느정도 사는애들만 가는거겠지 [332] 자위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37971 142
61496 [싱갤] 싱글벙글 영국인들의 간식을 알아보자. [544] 잉여닝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40634 468
61495 [카연] 아래층 아저씨 만화 8.manhwa [78] 머스크메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2462 140
61494 [싱갤] 배우가 관객한테 하...씨발 이라고 말했던 이유 [976] ㅇㅇ(119.65) 09:10 74709 927
61493 [프갤] 지금와서 2019년의 AEW를 돌아보자 [120] ㅇㅇ(39.123) 09:00 10712 92
61492 [일갤] 카마쿠라 하세데라 수국 [92] ㄱ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7859 4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