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개인의 악덕은 사회의 이익이 될 수 있다

ㅇㅇ(118.38) 2022.05.28 16:10:01
조회 55286 추천 506 댓글 747


a65614aa1f06b36792bb5d46ea9f2e2deb29e1f366291673c8a6674f


“개인의 악덕(惡德)은 사회의 이익이 될 수 있다.” “사치는 가난뱅이 100만 명에게 일자리를 주었고, 얄미운 오만은 또 다른 100만 명을 먹여살렸다.”(버나드 맨더빌)

18세기 초 영국은 경제 자유가 확대되고 상업과 금융이 발전하면서 풍요와 번영을 누렸다. 일각에서는 물질 추구, 이기심, 탐욕이 만연하고 과도한 사치와 낭비가 도덕을 파괴시켜 사회적 분열을 초래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져갔다. 이런 주장이 힘을 얻으면서 도덕 개혁 운동이 크게 일어났다. 그 무렵 악덕으로 여겨지던 이기심과 사치가 오히려 번영을 가져온다고 주장하며 도덕 개혁 운동에 찬물을 끼얹은 사람이 있었다. 네덜란드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활동한 정신과 의사이자 철학자 버나드 맨더빌(1670~1733)이다.


맨더빌의 대표작 《꿀벌의 우화: 또는 개인의 악덕, 사회의 이익》은 자본주의 발전의 초입에서 발생하는 ‘돈과 도덕’의 문제를 다룬 책이다. 우화(寓話) 형식을 빌려 때로는 시로, 때로는 대화하는 방식을 통해 상업사회의 출현으로 야기된 도덕문제를 예리하게 진단했다. 맨더빌은 1705년 펴낸 풍자시 《투덜대는 벌집》에서 ‘악덕이 사라지면 잘살던 사회도 무너진다’는 명제를 제시했다. 여기에 주석 20개를 달고 ‘미덕은 어디서 왔는가’라는 글을 추가해 1714년에 출간한 책이 《꿀벌의 우화》다. 맨더빌의 핵심 주제인 ‘개인의 악덕, 사회의 이익’이 여기서 처음 나온다.


0c9c9e77bc856ef539ef80fb479f2e2db0cbd35f4a2475f964b328d6

"개인의 악덕이 사회의 이익"

그때만 해도 눈길을 크게 끌지는 못했다. 맨더빌이 주목받은 것은 9년 뒤인 1723년이다. 주석을 새로 달고 ‘사회의 본질을 찾아서’ ‘자선과 자선학교’ 등 두 편을 추가해 다시 펴낸 책이 관심을 끌면서 하루아침에 악명을 떨치게 됐다. 영국에서는 사회를 어지럽힌 혐의로 고발당했고, 프랑스에서는 책을 금서로 분류해 불태우기도 했다. 맨더빌을 ‘인간 악마(Man-Devil)’로 부르는 사람도 있었다. 맨더빌은 굴하지 않고 이듬해 반박문을 담아 다시 책을 냈고, 1729년에는 대화록 여섯 편을 담은 《꿀벌의 우화》 제2권을 출간했다.

“그러니 불평하지 말아라. 바보들은 오로지 / 위대한 벌집을 정직하게 만든다고 애를 쓴다만 / 세상의 편리함을 누리며 / 전쟁에서 이름을 떨치면서도 넉넉하게 사는 것이 / 커다란 악덕 없이도 된다는 것은 / 머리속에나 들어 있는 헛된 꿈나라 이야기일 뿐이다.” 정신병을 연구한 맨더빌은 사람이란 감성적이므로 자연스럽게 이기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그가 주목한 것은 각자가 사익(私益)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사회구조가 자생적으로 형성되는 현상이었다.


맨더빌은 “세상은 이기심, 탐욕, 사치 등 악덕으로 가득차 있는데도 멀쩡하게 잘 돌아간다”고 했다. 악덕이 있더라도 세상이 잘 돌아가는 게 아니라, 오히려 바로 그 악덕 때문에 세상 사람들이 잘 먹고 잘산다는 것이다. 사회 번영은 한 개인이 아니라 수많은 사람의 재주를 통해, 수세대에 걸쳐 축적된 지혜를 통해 창출된다며 시장질서의 탁월함을 역설했다. 프리드리히 하이에크는 “맨더빌의 명작에서 나오는 생각이 진화와 자발적인 질서 형성이라는 쌍둥이 같은 생각을 현대 사상으로 바꾸는 데 결정적인 돌파구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자유주의 경제학 발전에 기여

맨더빌은 소비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부자들의 사치가 생산과 일자리 창출을 가져오며, 사치를 막는다면 물건이 팔리지 않아 경제가 침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로지 저축만 미덕으로 간주하는 세상은 소비 부족으로 유지되기 어렵고, 아무리 좋은 상품이 있어도 이를 사줄 수 있는 유효수요가 없으면 경제가 제대로 돌아갈 수 없다는 것이다.

맨더빌은 번영의 원동력인 복잡한 분업관계도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게 아니라 사익 추구 과정에서 자생적으로 생성된다고 봤다. 정부의 규제나 간섭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견해를 나타냈다. 그는 “잘살고 못사는 것을 공무원과 정치인의 미덕과 양심에 의지하려는 사람들은 불행하며, 그들의 법질서는 언제까지나 불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부에 의존하지 말고 스스로 삶을 개척해야 한다는 의미다.

맨더빌은 체계화된 경제이론을 갖추지는 못했지만, 그의 사상은 자유주의 경제학의 등장과 발전에 큰 기여를 했다. 개인의 이기심을 경제활동의 원천으로 본 애덤 스미스는 《국부론》에서 “우리가 식사를 할 수 있는 것은 정육점 주인, 양조장 주인, 빵집 주인의 자비심 때문이 아니라 그들 자신의 이익에 대한 관심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스미스의 이런 사상은 맨더빌로부터 결정적인 영향을 받았다는 게 일반적 평가다.


맨더빌이 사치를 오늘날 경제학에서 쓰는 중립적 용어인 소비에 가깝게 이해한 것도 시대를 앞선 것이었다. 훗날 존 메이너드 케인스는 맨더빌의 시와 주석을 인용하면서 유효수요가 국민소득을 결정한다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로 썼다. 맨더빌은 경제학자는 아니었지만 시장의 메커니즘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보여줬다. 300년이 지난 오늘날까지 그가 설파한 사상이 빛을 발하는 이유일 것이다.






재밌게 읽었으면  개추 



출처: 국내야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06

고정닉 85

15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학폭 논란 절대 없을 것 같은 인성 바른 스타는? 운영자 22/06/2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16/2] 운영자 21.11.18 245014 167
61542 [케갤] 집근처 반찬가게 리뷰 당황스러워 [14] 키미와메로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911 37
61541 [주갤] 한녀 2명 곱창집 먹튀 [166]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8334 158
61540 [싱갤] 지잡대 에타 고소준비 [237] ㅇㅇ(118.44) 16:50 13072 142
61539 [기갤] 우상호, 尹 나토行에 "中, 자극 받는데 참고 있어…진정시켜야"(종합)  [355] ㅇㅇ(223.38) 16:40 6230 83
61538 [우갤] 당근 하찌미 호떡 만들어왔음 [114] 운지마스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0 7255 93
61537 [싱갤] 안 싱글벙글 '후회하실텐데요^^' [491]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35179 608
61536 [야갤] 여중생 성매매 실패...남자 반응 ㄹㅇ...jpg [871]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31621 587
61534 [싱갤] 싱글벙글 겨울에 난리날 예정인 유럽국가 [714] ㅇㅇ(118.35) 15:50 36665 308
61533 [군갤] 1군단 9사단 급식 [1012] 재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28509 332
61532 [삼갤] 오늘 왕택신 무제한무박사인회 한다네 지리노 [141] ㅇㅇ(42.23) 15:30 11354 200
61531 [싱갤] 싱글벙글 버스 흑역사 제조기 [247] 우주씨몽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37813 244
61530 [디갤] 폭우를 뚫고 건강검진과 콘서트를 다녀옴 (15) [56]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5673 28
61529 [인갤] 펨국이 글올렸기 [227] ㅇㅇ(223.62) 15:00 9661 183
61528 [싱갤] 톰크루즈 방한 이유.JPG [505] 이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46055 773
61527 [N갤] [오피셜] 취소경기 보상 [149] ㅇㅇ(39.125) 14:40 19667 94
61526 [주갤] 유치원 선생 너무 예쁘다고 해고 요구한 짱깨맘충들 ㅇㅇ [520] ㅁㅁㅁㅁㄹ(14.32) 14:30 45229 678
61525 [싱갤] 싱글벙글 타일러 수능문제짤의 진실 [730] ㅇㅇ(121.136) 14:20 44936 486
61524 [군갤] 민통선 내에서 민간인 사망함(김일성 개새끼) [596] HAAR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27609 435
61523 [주갤] 이거 주작 아니냐? 어떻게 한국이 이럴 수 있나? [1396] ㅇㅇ(59.23) 14:00 46798 272
61522 [로갤] 1일차 [135] 사이프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12020 85
61521 [싱갤] 싱글벙글 카페 직원이 뽑은 진상은 아닌 손님 [90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52443 410
61520 [삼갤] 소크라테스 헤드샷..webp [267] ㅇㅇ(118.235) 13:30 30812 370
61519 [L갤] 제주도에 있는 현무암 재떨이.jpg [546] 김강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29928 420
61518 [카연] 본인, 중딩때 연극부 입단 썰... .MANHWA [258] ..김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19465 446
61517 [싱갤] 싱글벙글 종교 [427] 선생님(182.213) 13:00 29918 353
61516 [도갤] 한국 시골도시 여름 풍경 JPG [504] 가라! 飛鳥(221.146) 12:50 26925 109
61515 [코갤] 롤에 나오는 영혼의꽃 쓰레쉬 코스프레 해봤다. [173] 레나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16628 151
61514 [싱갤] 싱글벙글 짱깨 초딩들이 처음 반장선0거를 한다면 [538]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0 51504 1039
61513 [주갤] 사거리 우회전땐 일단 멈추세요… 12일부터 단속 시작 [522] ㅅVR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22062 113
61512 [키갤] 오늘 시구자 암만 생각해도 존예라 움짤찜 [222] ㅇㅇ(223.39) 12:10 32417 245
61511 [싱갤] 루머루머 MCU 새로운 히어로 근황 [460] ㅇㅇ(61.75) 12:00 33773 56
61510 [로갤] 새벽3시 공포라이딩 타고 왔오 [102] 스디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14542 73
61509 [포갤] 야도란갤에 야도란 고전명작.Manwha [307] (잡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20760 556
61508 [토갤] [더타임즈] 호날두는 맨유에게 말했다. 떠날시간이라고. [169] Clement_Lengle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9172 168
61507 [싱갤] 지방대 출신인 내가 실리콘밸리에서는 경력 개발자!? [621]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40860 399
61506 [히갤] 클리셰 박살낸 양산형 병기.gif [554]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43980 495
61505 [중갤] 오늘자 곱창나버린 원신 방송 요약...jpg [853] ㅇㅇ(121.174) 11:00 60809 1097
61504 [싱갤] 싱글벙글 흙동네 특 [858] ㅇㅇ(183.97) 10:50 64323 985
61503 [디갤] 어제의 사진 15개 [58] ㅇㅇ(223.38) 10:40 8686 39
61502 [자갤] 자고 일어났는데 이거 머임 [248] ㅇㅇ(210.94) 10:30 34983 310
61501 [싱갤] 싱글벙글 야쿠자 게임을 리뷰한 야쿠자 [391] ㅇㅇ(211.225) 10:20 61632 699
61500 [포갤] (약혐) 근데 너네들 집 주변에도 섹스벌레 돌아다님? [411] ㅇㅇ(117.111) 10:10 47860 618
61499 [싱갤] 오카....싱글벙글 사나이 클럽.jpg [480] ㅇㅇ(222.119) 10:00 68917 692
61498 [해갤] 림대신 윈나우 선언 “당대표 출마 결심” [359] ㅇㅇ(222.102) 09:50 16823 240
61497 [흙갤] 짤같은 학교들도 결국엔 어느정도 사는애들만 가는거겠지 [332] 자위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38020 142
61496 [싱갤] 싱글벙글 영국인들의 간식을 알아보자. [544] 잉여닝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40684 469
61495 [카연] 아래층 아저씨 만화 8.manhwa [78] 머스크메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2471 140
61494 [싱갤] 배우가 관객한테 하...씨발 이라고 말했던 이유 [977] ㅇㅇ(119.65) 09:10 74761 928
61493 [프갤] 지금와서 2019년의 AEW를 돌아보자 [120] ㅇㅇ(39.123) 09:00 10717 9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