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간단번역] 호딩키 필자진이 뽑은 2021 W&W 최고의 시개!

긍정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4.17 01:50:15
조회 6557 추천 44 댓글 75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302ae486c2731d84dad29ea8


안녕하세요 횐님들! 주황 핫산 긍정왕입니다! ㅋㅋㅋ


다들 이번 W&W는 재미있게 즐기셨는지요? ㅋㅋ 확실히 여러 브랜드가 앞다퉈 신제품을 발표하는 큰 전시회가 근래에 없었어서인지 (씨발 코로나)


더욱더 열기가 대단했던거 같아요 ㅋㅋ 욕먹는 제품들도 많았고, 시발 개쩐다 하는 제품들도 많았구요 ㄹㅇ


이제 한바탕 열기가 가라앉은 뒤에 호딩키에서 W&W 신제품 중 에디터가 뽑은 최고의 시계를 아티클로 썼네요 ㄷㄷ


이런건 언제나 개꿀좸인거 ㅇㅈ? ㅋㅋ 소나기가 내려 한가한 김에 발번역 한번 싸봅니다 ㅎㅎㅎㅎ


그럼 ㄱㄱㄱㄱㄱ!!!!! 앙 기모띠!!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667ee6d6cd751881da882501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307cb28790284c85da3de5bf


우리는 지난주, 제네바의 W&W (이하 워&워) 수많은 신제품들이 세상으로 쏟아져 나오는 걸 목격했습니다.


물론 브라이틀링 같은 몇몇 브랜드들은, 쇼가 시작하기 전에 신제품을 발표해버렸지만요! ㅋㅋ


거기엔 큰 시개, 작은 시개, 투톤 시개, 녹색 시개, 그리고 좀 이상한 시개들도 있었죠


이런 모든 시개들 중에서, 우리는 우리의 에디터들에게 2021 최대의 시계 쇼에서 나온 시계들 중 딱 하나를 뽑아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들의 선택 중 몇몇은 당신들을 놀라게 할지도 모릅니다.



----------------------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332ce284c0754281dab91610


제임스 스테이시 : 까르띠에 '솔라비트' 탱크 머스트


만약 당신이 쿼츠를 선택한다면, 솔라를 제외할 이유가 있는지? 

나는 지난 2년간 더 나에게 어울리는 탱크를 찾기위해 엄청나게 노력했지만, 사실 탱크는 선택의 폭이 괸장히 넓은 시개이기 때문에 누구나 자신의 손목과 취향에 맞는 탱크를 고를 수 있죠

하지만, 만약 당신의 예산이 간당간당하고, 그러면서도 스타일을 잃고 싶지 않다면, 이 새로운 탱크 머스트는 '반드시' 당신의 리스트에 들어가야 됩니다.


2480 달러에서부터 시작을 하는 이 테크니컬한 탱크 머스트는 태양광 충전을 너무 과시하지 않으면서도 (아니 오히려 일반적인 탱크와 다를바가 없어보이죠) 

교묘히 사용자의 편의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비록 기계식 무브먼트를 쓴 제품들은 시붕이들의 마음을 항상 사로잡지만, 나는 오히려 평소에 스포츠워치만 차는 사람들에게 이 탱크 머스트가 '드레스워치가 필요할 때' 편하게 픽할 수 있는 시계로 어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강한 믿음이 듭니다.

스틸케이스, 2가지 사이즈, 그리고 실버 다이얼과 블루 핸즈의 검증된 조합까지. 솔라비트 탱크 머스트는 까르띠에를 특별하게 만드는 요소를 전혀 희생하지 않고, 새로운 종류의 매력을 더하는 탱크의 흥미진진한 약진입니다.



----------------------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3028e382c3254ad8da3fd772


존 뷰스 : 튜더 블랙 베이 크로노


튜더라는 워치메이커에서 블랙 베이를 제외한다는 건 완전히 불가능한 일입니다. 

특히 그들의 헤리티지를 담고 있는 블랙베이는, 모두에게 알려주고 싶었던 건데, 겨우 10년도 채 안되었습니다. 

여러 종류의 베리에이션을 가진 블베를 떠올려보세요. 비록 우리들 중 많은 사람이 '좋아하는 블베' - 아 저는 첫번째 블베58을 좋아합니다 - 가 있지만, 이 "블랙베이 크로노"는 올해까지만 해도 진짜 내가 "픽할" 만한 시계는 아니었습니다.


이제서야 나왔지만, 나는 항상 블베 크로노는 판다나 역판다 다이얼로 디자인이 되어야 한다 라고 생각하는 사람이었고, 이제야 모든 것이 잘 자리잡은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2019년의 투톤 블베 크로노에서 적용된 좀 더 얇아진 두께의 케이스와 함께 이러한 디자인의 업그레이드는 드디어 이 블베 크로노가 내가 원하던 시계가 된 것 같은 느낌을 주는군요.


Reverse Panda, please.




----------------------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627ae2d2cd264a82da15a991


콜 페닝턴 : 브라이틀링 프리미어 헤리티지 B09 크로노그래프


올해 새로 나온 모두가 그린을 썼던 것처럼 보이지만, 오직 이 시계만이 내가 "피스타치오-그린"의 다이얼 색감을 직접 보기위해 샘플을 신청해야겠다 라는 생각이 들게 한 유일한 시계입니다. 

브라이틀링은 과거로부터 받은 영감과 완전히 새로운 무언가를 저울질하며 그 가운데의 완벽한 밸런스를 찾은 것 같고,

 이 시계는 쇼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몇몇 놀라운 점으로 내 뇌리에 세게 박혀있었습니다.

40mm의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브라이틀링 B09 무브와 아름다운 다이얼은 내가 이 시계를 이번 쇼에서 나온 최고의 시계로 뽑는 이유입니다.


----------------------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357bb2d792744e84da823a14


대니 밀턴 : 까르띠에 탱크 머스트


컬러풀 까르띠에 배트맨!!! (역주: 웬 배트맨? ㄷㄷ) 이게 기본적으로 내가 이번에 색색깔의 탱크 머스트를 보자마자 내뱉은 자그마한 독백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에 난 '난 반드시(must) 탱크 must를 봐야겠어!' (ㅇㅋ 실제로 저렇게 라임을 맞춰 생각하진 않았음;;) 라고 생각했죠. 

비록 내가 이 친구들이 메탈로 나왔던 적은 본적은 없지만, 내 흥분은 조금도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물론, 이 다양한 색깔의 탱크는 80년대 출시된 머스트 드 까르띠에 탱크 버메일이라는 선례가 있지만, 그래도 이 시계들은 언제나 신선하고 흥분되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까르띠에가 컬러풀해지고 작아질 때엔, 나도 관심이 갈 수밖에요!


----------------------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357de286c4274c85daff4e43


로건 베이커 : 그루벨 포시 GMT 스포츠 브레이슬릿 버전


저는 꽤 오랜 기간동안 짝사랑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건 급식충의 사랑같은건 아니죠. 

저는 그루벨 포시의 시계들에게 반해있고, 그리고 와우, 전 정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 스위스 시계회사의 신작은 업데이트된 버전의 티타늄 GMT 스포츠였는데, 이젠 엄청나게 멋진 일체형 브레이슬릿도 달고 나왔습니다. 

당신은 물론 3차원의 월드 타임과, 약간 기울어진 뚜르비용이라는 그루벨 포시의 2가지 특징을 잘 알고 있겠지만, 

그 신기한 메커니즘 이상으로 그루벨 포시는 시계의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을 호화롭게 수공예로 처리하는 등 엄청나게 공을 들입니다. 

이번 신작의 특징은 일체화된 브슬의 마감이고, 시계 시장이 더더욱 일체화된 브슬과 케이스로만 쏠리는 걸 어쩔수는 없지만, 난 이 녀석을 직접 보고 싶어서 참을수가 없습니다.


농담이 아니라, 솔직히 올해 나온 어떤 시계보다도 이 브레이슬릿이 더 기대가 됩니다. 저 거대한 바다(+ 파산 직전의 내 통장)가 우리를 갈라놓지만 않았더라도..............



----------------------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387dbfd592721ad4dab01f2d


잭 포스터 : 까르띠에 Prive Collection 클로쉐 드 까르띠에


매 해마다, 모든 쇼에서, 나는 이렇게 '최애' 시계를 뽑아야 하고, 난 그게 너무너무 싫습니다. 

왜냐하면, 이번 워&워는 비교적 슬림해진 시계 박람회임에도 불구하고, 호화로울 정도로 많은 좋은 시계들이 있고, 난 솔직히 선택장애가 심한 편이고........ 

물론 내가 여기에 그 '후보군'들을 일일히 나열하면서 여러분을 빡치게 하진 않을 겁니다. 

왜냐하면 여러분은 여기에 '결과'를 보러 온거지 '내 신경증의 증상'을 보러 온건 아니니까..........

그러니까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이건......너무 힘들다는거죠


다시 말해서, 만약 내가 매일 매일 차고 다닐 하나의 시계를 뽑는다면, 그건 클로쉐 드 까르띠에가 분명하다는 겁니다.

이건 제가 까르띠에(단일 브랜드치고는 우아한 원탑시계의 측면에서 터무니 없을만큼 넓은 선택범위를 가지고 있는)의 역사상 가장 좋아하는 디자인 중 하나입니다.

이 클로쉐는, 내 생각엔, 모두를 위한 시계는 아닙니다. - 디자인은 기이하고, 변덕스러우며, 다이얼의 이상한 방향과 비대칭의 케이스는 상당한 수의 시계 애호가들의 취향과는 멀리 떨어져 있죠. 

하지만 정확히 그런 점이 제가 이 시계를 사랑하는 이유입니다. 

나는 이 시계를 '괴짜의 매력' 이라는 말로 포장하지 않으려 합니다. - 이 디자인은 저런 관용어보단 훨씬 더 귀족적이죠. - 

하지만 일부 사람들에게는 이러한 요소들이 기피 포인트가 될수 있다는 거고, 이런 점이 이 시계를 특별하게 합니다.


색다름을 즐기세요. 이건 '버그'가 아니라 '특징'입니다.





후후후후 6명 중에 3명이 까르띠에를 뽑았다? 팬보이로서 가슴이 웅장해지는군요 횐님들


솔라비트까지 야무지게 빨아주시는거 보셨죠? 이게 까르띠에다 ㅎ헤ㅔㅎㅎㅎ



viewimage.php?id=2ca8c429e8d32ca7&no=24b0d769e1d32ca73fec81fa11d02831b46f6c3837711f4400726c62dd672258b3dd7694ac83111cbcec2afc97e63890eb90fc7c5d268e3427b1d1952219d8da611738


솔직히 호딩키년들 깔띠한테 돈받고 쓴 거 같으면 개추들 박아라 ㅉㅉㅉ



출처: https://www.hodinkee.com/articles/our-favorite-watches-from-watches-and-wonders-2021






출처: 오토마타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4

고정닉 19

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관찰예능 절대 안 나왔으면 하는 유부 스타는? 운영자 21/05/04 - -
공지 (인재채용) 웹개발자 모집 - 디시인사이드 운영자 21/05/07 - -
3626 [K갤] 심판 개웃기는 새끼들이네 [46] ㅇㅇ(49.164) 21:25 4288 212
3625 [주갤] [ㅇㅎ] 싼후우울증 [72] 69(117.111) 21:15 5455 19
3624 [주갤] 머스크의 하이퍼루프, "2027년 상용화 가능"…서울-부산이 16분 [137] ㅇㅇ(39.7) 21:05 5813 56
3623 [기갤] [단독] 지상파 예능PD A씨, 성추행 사건으로 사내 조사中 [57] ㅇㅇ(39.7) 20:55 7133 28
3622 [싱갤] 싱글벙글 20남 손님 [267] sytro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5 17135 227
3621 [야갤] P루미나티 고발 입갤ㅋㅋ한남엔딩ㅋㅋ(feat. 김진태) [932] 헠헠헠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35 73991 1738
3620 [한화] 다중이 정은원 .gif (짤털) [71] ㅇㅇ(223.39) 20:25 10188 251
3619 [카연] (후방주의)연상킬러 쇼타가 강한눈나의 집에서 불장난 해버리는 만와,,, [136] 은색의하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5 19650 278
3618 [야갤] 여자라서 당한 쿠팡 알바 후기녀... [1190] ㅇㅇ(106.102) 20:05 90118 1685
3617 [싱갤] 싱글벙글 딱따구리 [200] Chromi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5 17413 257
3616 [야갤] 전 여친 길거리 폭행 사건 ㄹㅇ;...GIF [2010] 야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45 89293 1373
3615 [스갤] 침착맨딸 소영이는 "놀이활동"의 피해자인가? ...gif [493] ㅇㅇ(180.83) 19:35 35554 1004
3614 [싱갤] 싱글벙글 82년생 김한남..manhwa [1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5 23137 543
3613 [두갤] 쿵쾅지수 테스트 [122] ㅇㅇ(118.235) 19:15 19486 495
3612 [싱갤] 싱글벙글 사전투표하는법.guideline [117] ㅇㅇ(125.176) 19:05 17849 311
3611 [인갤] 이영호가 공익인 이유...jpg [47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55 45636 1252
3610 [야갤] 여대생 가차없이 말로 패는 중년 여성....JPG [1384] 타이완넘버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5 104488 1452
3609 [미갤] 다급한 정부 백신 접종 간곡히 부탁 [544] ㅇㅇ(58.233) 18:35 20032 425
3608 [싱갤] 싱글벙글 컵라면...jpg [261] ㅇㅇ(8.47) 18:25 32217 656
3607 [몸갤] [ㅇㅎ]시노노메 우미 [106] ㅇㅇ(116.37) 18:15 26420 143
3606 [자갤] 수면내시경한 여성 음부 만지고 손가락 넣었다고 신고 당한 보조직원 [354] ㅇㅇ(116.43) 18:05 39601 185
3605 [컴갤] 5900x 52만원에샀다.jpg [176] ㅇㅇ(124.51) 17:55 28126 306
3604 [싱갤] 싱글벙글 싸움촌 [277] ㅇㅇ(39.7) 17:45 23798 305
3603 [헬갤] 헬스 4개월차 비포 에프터 ㅍㅌㅊ? [294] ㅇㅇ(175.223) 17:35 37215 223
3602 [싱갤] 싱글벙글 미세먼지........jpg [261] ㅇㅇ(115.21) 17:30 25037 296
3601 [L갤] 오피셜 오늘 취소 [87] 오지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25 21214 82
3600 [새갤] 2021 사이버 민방위 훈련 근황 [361] ㅇㅇ(114.29) 17:15 25960 486
3599 [엠갤] 오늘 18시에 나오는 sg워너비 노래 듣지말아달래.jpg [224] 농마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5 25649 329
3598 [싱갤] 웅장웅장 불가사의촌 [232] 수류탄이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55 21052 148
3597 [그갤] 300kg 쇳덩이 깔려 사망.. 23세 이선호씨 누나의 댓글 [531] ㅇㅇ(58.140) 16:45 35700 433
3596 [야갤] [속보] 택배노조 ‘총파업’ 돌입...jpg [366] ㅎㅎ(114.108) 16:35 21268 243
3595 [넨갤] 네이버 블로그 일기쓰기 신규 소식 [75] 뀨루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5 20697 81
3594 [기음] 찹쌀떡을 와플기에 구워보자 [307] 공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5 30401 433
3593 [B갤] 이건또뭐노 [215] Tenm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5 22223 441
3592 [몬갤] 예전에 탈모글 올렸다가 념글간 몬붕이인데 기간별로 찍은거 있냐해서 올린다 [351] ㅇㅇ(223.39) 16:00 24299 186
3591 [몸갤] [ㅇㅎ]짤리냐 [147] ㅇㅇ(183.109) 15:55 49969 232
3590 [해갤] 로켓 잔해 서울에 떨어질 수도..jpg [412] ㅇㅇ(223.38) 15:50 31640 234
3589 [판갤] 와...! 노벨피아 1등 먹음 [264] 슼슼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5 32607 200
3588 [부갤] 오늘자 진중권 대 야준석 [223] ㅇㅇ(118.235) 15:39 22165 565
3587 [싱갤] 싱글벙글 기내식촌 [215/1] 수류탄이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5 31971 192
3586 [그갤] 경찰청 직원들 블라인드 글 [722] ㅇㅇ(117.111) 15:30 38011 454
3585 [로갤] 실시간으로 게임경제 박살나고있는 전압런 사태.jpg [319] ㅇㅇ(175.223) 15:25 46674 366
3584 [치갤] 교촌... 이거뭐냐...? jpg. [559] ㅇㅇ(121.88) 15:21 37577 928
3583 [여갤] 플라이급 몸매 챔피언 이나꼬.gif [1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5 36919 190
3582 [기갤] 구혜선 안재현 여배우 진술서 공개한 유튜버 고소 [107] Dddd(121.200) 15:11 25874 47
3581 [모갤] 스폰지밥이 모동숲을 한다면? [163] 낙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5 23005 275
3580 [치갤] 앞으로 치갤 공식 1타 치킨은 bbq입니다 [124] ㅇㅇ(203.226) 15:04 23253 390
3579 [싱갤] 싱글벙글 엘프 [208] ㅇㅇ(221.154) 14:55 32141 380
3578 [해갤] 속보)졸스신 방출 [112] ㅇㅇ(211.36) 14:45 22382 151
3577 [야갤] 요즘... 누나들이... 원하는... 남자... 이상형... jpg [973] 누나(14.42) 14:35 51019 97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