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원유선물시장 살펴보기.

Crudeoi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6.23 12:55:02
조회 22233 추천 170 댓글 219


일단 매도세는 강렬해요. 7거래일만에 15%를 잃었어요.



1b998168f5dc3f8650bbd58b36807169b6fad9



기술적 매도세도 강력했고, 매크로에 따른 델타헤지 물량도 몰렸어요. 아마 저도 어제 매수포지션 고수했으면 쓸려나갔을거에요. 근데 여기서 중요한건, 원유 선물이 강력하게 매각된다면 정제마진과 타임스프레드가 어떤 반응을 보이냐는거에요.


대다수는 아마 에너지 현물투자자이실거에요. 따라서 중장기적 투자 성향을 가지고 게실텐데, 원유가 매각됨과 동시에 정제마진과 중장기 선물곡선이 함께 무너진다면 그건 석유시장 자체의 펀더멘털이 무너지고 있다는걸 의미할테니까요.


그래서 어제 정제마진과 브렌트유 1-2타임스프레드를 살펴봤어요.




1b998268f5dc3f8650bbd58b3683756eaaeb4a



1b998368f5dc3f8650bbd58b3683706d469784



첫번째 사진은 3-2-1 크랙스프레드입니다. 두번째 사진은 브렌트유 1-2 타임스프레드구요. 위의 두 차트에서 보시면 지금 보고있는 매도세도 불구하고 두 지표 모두 좋은 퍼포먼스를 보이고 있습니다. 정제마진은 여전히 강력하고, 선물의 백워데이션은 강력합니다.


타임스프레드는 석유 시장이 물리적으로 여전히 타이트하다는 것을 의미하고, 크랙은 최종 소비자 수요가 여전히 강력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실물시장에서 석유는 문제가 없습니다. 여전히 Bullish해요. 따라서 지금 저희가 보고 있는 원유선물의 매도세는 순전히 투기적 포지셔닝/헷징에 기반한 하락이라고 판단됩니다.


여러번 언급했던 서아프리카 원유등급의 프리미엄입니다.



1b998468f5dc3f8650bbd58b36897c6e68a3



중국이 코로나 락다운에 들어가면서 서아프리카 원유등급의 프리미엄이 하락했었지만, 지금은 오히려 높게 반등한 상태입니다.





1b998176abc236a14e81d2b628f1756c85dfb8c4

1b998568f5dc3f8650bbd58b3682766e97baf0




글로벌 정제마진 현황입니다. 지금 원유선물이 얼마나 ㅄ같은지 알수 있어요. 원유 선물의 과도한 하락은 외부마켓과 매크로에 의존한 매도세에요.




1b998868f5dc3f8650bbd58b3688736d974a




가솔린과 경유 선물 일봉 차트입니다. 어제 원유의 큰 하락에도 양봉마감했습니다. 트레이더들이 원유를 팔고 정제제품을 매수하는 차익거래를 시도한 흔적들입니다.


이 모든것을 기초삼아 기술적인 분석을 시도해본다면, WTI는 98~102의 영역을 다시 한번 리테스트 할 수 있습니다. 이 영역을 지지해야 $93 영역대까지의 하락을 막을 수 있을겁니다.


전체적으로 살펴보면 그 지지영역대를 깨뜨릴 확률은 매우 낮다고 생각합니다. 해당 수준의 리테스트 가능성을 염두하고 평가해야겠지만, 역매매의 기회가 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매도세가 더 이상 장기적으로 진행되진 않을겁니다. almost done.


하나를 덧붙혀서 제가 지금까지 올리던 미국 휘발유 수요입니다. 최근 몇일간의 원유선물 매각의 기간 동안 정작 미국 휘발유 수요는 견고했습니다. 리세션이 매크로 플로우인건 알겠지만 수요파괴는 과정되었어요.


"금요일 미국 휘발유 수요는 지난 금요일보다 9.1% 급증했으며 지난 4주 금요일 평균보다 9.7% 증가했습니다. 지금까지(일-금)의 수요는 2022년의 가장 높은 수요에 맞춰 잘 진행되고 있습니다."


"주간(일-토) 미국 휘발유 수요는 전주보다 6.3% 증가했으며 지난 4주 평균보다 7.4% 높았습니다. 2022년의 가장 높은 주간수요였습니다."


"일요일 미국 휘발유 수요는 지난 주 일요일보다 5.5% 증가했으며 지난 4주 평균보다 11.4% 높았습니다."


"월요일 미국 휘발유 수요는 전주 대비 5.3% 증가했으며 지난 4주간의 월요일 평균보다 8.5% 증가했습니다."


"화요일 미국 휘발유 수요는 지난 화요일보다 1.5% 증가했으며 지난 4주간의 화요일 평균보다 3.7% 높았습니다. "



a66f34ab103db45eab333d4958c12a3a21dddd60f5409e58c812a8


그리고 솔직히 이런거 다 좆까고, 지구상에서 제일 주식잘하는 사람이 개미들 징징거리는 동안 정유주를 계속 사고만 있으니 주제파악하고 홀딩합시다.




출처: 다우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70

고정닉 61

1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어떤 위기에도 이혼 안 하고 오래 함께할 것 같은 스타 커플은? 운영자 22/06/2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547/2] 운영자 21.11.18 230529 163
60562 [싱갤] 싱글벙글 포장이 중요한 이유 [539] ㅇㅇ(118.235) 01:50 48303 543
60561 [일갤] 2020년~2022년 주요 연주영상, 보플 모음 [78] Ran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3405 21
60560 [지갤] 지샥 풀메탈 b5000d-1dr 스트랩이랑 베젤 교체기 [60] 큰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4588 9
60558 [싱갤] 싱글벙글 어른도 울린 전체이용가 애니 [342] ㅇㅇ(121.172) 01:10 43922 752
60557 [커갤] 약스압) 홈카페 시장과 3D프린팅에 관한 짤막한 잡담 [109] chuuuuuuu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7838 46
60556 [카연] 회사 여직원에게 술먹자 하는 만화 5화 [118] 팬케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16456 260
60555 [싱갤] 식객에서 나오는 증류식소주 [429] 사랑한다부정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33738 279
60554 [프갤] (요리대회)핑크빛 그대에게 맹세의 감자튀김을 [8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0 7021 54
60553 [원갤] 경복궁역 원신 전시회 다녀왔따(스압) [178] 도쿄역팔중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9829 135
60552 [싱갤] 싱글벙글 자문하러 왔다가 연기하게 된 사람.jpg [263] 아주좋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44547 781
60551 [나갤] 나루토가 나재앙이라고 불리게 된 이유.jpg [516] ㅇㅇ(223.39) 00:00 30733 753
60550 [카연] 어린 시절 교통사고 당한 썰 .manhwa [134] 택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3956 121
60549 [공갤] 일본 동요 ‘삿짱(サッちゃん)’의 도시 괴담 [348] 히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6855 91
60548 [야갤] 초스압) 안철수의 과거 발언을 알아보자 ㅗㅜㅑ [849] ㅇㅇ(223.54) 06.25 18620 540
60547 [싱갤] 싱글벙글 금융상품 만드는 방법.jpg [323] ㅇㅇ(39.7) 06.25 25668 297
60546 [블갤] NDC22 블루아카 리뷰 - 시선 추적 [190] 날자꾸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1635 135
60545 [문갤] 더판후기) 금사과 전쟁 [100] 애들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7999 86
60544 [넷갤] 종이의집 하회탈 간단하게 만드는 방법 [311] 만들기장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20838 190
60543 [싱갤] 싱글벙글 200년 전 참전용사 사진들...jpg [247] ㅇㅇ(1.239) 06.25 24715 152
60542 [카연] 플랫몬스터 마지막화 [148]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4896 199
60541 [독갤] 평생동안 모은 책들을 인증합니다(데이터주의, 모바일 배려x) [285] ㅇㅇ(61.254) 06.25 15097 127
60540 [싱갤] 의외의외 호모들 존나 많이사는 나라..jpg [507] ㅇㅇ(122.42) 06.25 65028 724
60539 [원갤] 각청 뽑은 기념 종이로 각청 만들어옴 [346] 이치카발닦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7281 160
60538 [블갤] ㄱㅇㅎ)워해머가 그림다크하다고? [154] 반찬통학살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2870 152
60537 [싱갤] 싱글벙글 도쿄 일본인 여자 택배원의 하루.JPG [666] ㅇㅇ(121.146) 06.25 58568 544
60536 [K갤] 스압주의) 치노와 후유의 도시락을 만들어보자 2편 -완- [112] 시로사키하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6657 59
60535 [도갤] 제주도 여행 후기 정리해준다. [178] ㅇㅇ(49.164) 06.25 14783 102
60534 [싱갤] 오싹오싹 번호를 착각한 조폭의 문자내용…. [379] ㅇㅇ(12.3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76085 1168
60533 [블갤] 나츠 방패 제작기(1) [92] 아이오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6478 74
60532 [카연] 짧)아는 형이 동성애자가 된 이유...Manhwa [637] 악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40538 473
60531 [공갤] (기묘한 이야기) 악마의 게임 소프트 [142] 히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9586 99
60530 [중갤] 말딸)알면 재미있는 실제 말 이야기 -실베감사제 [309] 우동게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20447 298
60529 [주갤] 실시간 "광주"전남대 에타 근황ㅋㅋㅋ [1048] ㅇㅇ(223.33) 06.25 51206 907
60528 [싱갤] 싱글벙글 정신이 혼미해지는 사기꾼 국뽕 유튜버.. [584] ㅇㅇ(121.125) 06.25 64171 1388
60527 [종갤] 김치의집 해외평가근황 [7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49508 707
60526 [야갤] 6.25 전쟁에 참여한 부대 호명 순간 [994]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48045 1110
60525 [자갤] 사회초년생이 끌어도 절대 카푸어 소리 안듣는 차 [843] 레이붕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55493 1137
60524 [싱갤] 싱글벙글 실감나는 연기 레전드..gif [266] ㅇㅇ(122.42) 06.25 64508 933
60523 [싱갤] 싱글벙글 여행시 사람별 유형 [501] 211.36(180.71) 06.25 42399 154
60522 [미갤] 듀란트의 클러치 더블팀 대처에 대해 아라보자-2 [85] ㅇㅇ(49.142) 06.25 9664 129
60521 [야갤] 오빠가 여동생 결혼 반대한 이유........jpg [1061] ㅇㅇ(212.102) 06.25 70083 1693
60520 [만갤] 그려뒀었던 일상만화에요 (세편짜리임 졸라 김) [127] RAVE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9529 146
60519 [싱갤] 싱글벙글 기술이민겜 마비노기... 쇼케이스 근황.jpg [418] ㅇㅇ(112.162) 06.25 35375 536
60518 [야갤] K-드래곤 라이더...gif [500]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38196 413
60517 [카연] 나태한 마왕은 신과 싸우기로 결심한다. 9화//그간 못올린 이유 [54] ㅂ팡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8333 50
60516 [야갤] 586세대 몰랐던 사실.jpg [893] 솔라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61803 851
60515 [코갤] 토지개혁 이야기 [471] 메르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17804 273
60514 [러갤] 대전 애플샵 갔다왔어요 [311] 닛코린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5 24608 114
60513 [싱갤] 싱글벙글 의사가 말하는 희석식 소주 [1805] ㅇㅇ(122.46) 06.25 71565 130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