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사람의 마음을 감염시킨 컴퓨터 바이러스앱에서 작성

히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6.28 00:05:01
조회 46223 추천 525 댓글 277

78ea8923b1803df03fbcd3e342d3733cae8ad1ab82e58233aac0ebff80e891941ab6f943449fb92bae4e9d59b02259d3


흔히들 우리가 알고있는 바이러스는 동물과 식물에게 감염하여 질병을 일으키는 존재로 잘 알려져 왔다. 




2fe88872b7d66ef43cbc87b61785756f8d348272aec70e1c23aedc61f9b585872a8fb0240c918b95402b8a832d802da1


누군가 컴퓨터 바이러스도 사람에게 옮을수 있을까라고 물어본다면 누구라도 공상과학소설이나 SF영화에 나올 이야기라며 비웃을것이다.


하지만 현실은 영화보다 더 비현실적인 일들이 일어날때도 있다. 




7ae48475b18b6bf43ab980b040d52538f6872a3f0389234961ef030d60ebedded9c4e252b8be00b7a39a1e70bb1c9a3d


2000 년 5월 필리핀 AMA 컴퓨터 대학 (Philippine AMA Computer College)의 학생이었던


'오넬 구즈만(Onel de Guzman)이 자신의 졸업논문이 인정받지 못한 것에 대하여 큰 앙심을 품었고,


5월 4일 그는 자신의 논문을 토대로 만든 한 컴퓨터 바이러스를 학교의 인터넷망에 전송했다.



구즈만 자신도 그저 이것은 단지 작은 헤프닝에 지나지 않을것이라 생각했지만 결과는 달랐다.




7befd37fb7836fa76de883e617d3703ff7baf79fc925ba719c763a717021a3cd7181ff4c3cd86184cc37d8ecb26d03c7


바이러스는 무시무시한 속도로 전세계의 전산망으로 퍼져나갔고, 날이 가면 갈수록 점점 더 감염된 컴퓨터가 늘어나


결국 전세계의 인터넷이 마비될 지경이었다.


사태의 심각성을 느낀 구즈만은 곧바로 잠적했다.




2eeed477e48060f53aed82ec1781763fee0e5b1ba3be0c4514bd6cf68e5649b60162c30a44c1c169b3bc9e2778253545

74ef8022bd833bff6abad5e741d276381314395f7de4f768c28a8d94f9ad366e2de2d7f06c517f6347ad9e2709f3460a


구즈만의 바이러스는 처음 전파된지 5일도 지나지 않아 세계의 금융권, 기업, 언론을 막라하고 수많은 사회시설에 피해를 입혔다.




78efd223b5d33aa568ee81b74281746d0a509eda0a5168f6b90b42da7a9a8d4affbc3c33b013fcc750bbd4e158e0e971

28ed8825bd813ba538e786b044d47038b5ac75a114dc1454b82a8f2e842c76ffc39d3061d560dd43483a6efcbf5b500c


심지어 철옹성의 사이버 방어능력을 가진 미국의 국방부와 백악관까지 침투하자 미국의 조사기관이 급히 바이러스의 방식을 조사하였고 그 결과는 전혀 생각하지도 못했던 결과였다.




74b8d47fb3823aa53fefd2b41482223c1d50c9a81b5ebaf9a245909543a7fe256e9f360d61750e80b12ee52b6e157108c63f26


바이러스의 전파 방식은 이메일에 첨부되어 있는 첨부파일을 클릭하는 순간 바이러스는 컴퓨터내의 다양한 멀티미디어 파일을 삭제하고 MS 아웃룩 주소록에 있는 모든 주소가 웜에게 사본으로 전송되어 다음 희생자를 공격하는 방식이었다.


결국 단 하나의 이메일이 너무나도 빠르게 수백, 수천개의 메시지가 되어 전세계의 인터넷을 사용하는 컴퓨터들을 공격한 것이었다.


하지만 조사기관이 놀라워했던 것은 도대체 이렇게 수많은 사람들이 아무런 의심없이 첨부파일을 클릭했는지에 대한 궁금증이었다.




2bbe8375b78a3af23cef8ee646837d3f52f15e047307a9495cc2ab6d35de12d6292f6d8ca940fc968274561005627881


불과 2년 전 전 세계를 마비시킨 '멜리사 바이러스'와 방식이 동일하였기 때문이었다.


멜리사 바이러스는 1999년 3월 26일 경에 발생하여 이메일을 통해 유럽 전역에 확산된 바이러스였다.


멜리사의 방식은 MS워드프로그램 첨부파일 형식의 이메일로 배달되었다.




29e98776e4d639f43ae7d3e14fd52568816cbeb481c5e7e13afc94578b758e86d4e4f7410ad85ae80adafc2aaa9250ae


이메일은 제목에 "[보낸 사람의 이름] 긴급메세지"로 날아왔고, 본문엔 '요청한 문서는... 다른사람에게 보여주지 마십시오.' 라는 형식의 글로써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여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첨부된 파일을 누르는 순간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감염된 컴퓨터의 주소록에 있는 50개의 주소로 똑같은 방식의 이메일이 전송되게끔 하였고 컴퓨터 보안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게 만들어 과도한 첨부 메일로 인해 기업들의 이메일 시스템을 과부화시켜 장애를 일으키게 만들었다.




7fed8774b7d43ea037ebd5b140d0706a36b7a8d820475ab53ff29602755d43f13b8f84f0df7fbdf88523a1e6beb62ad7


멜리사 바이러스는 빠르게 수십만대의 컴퓨터로 전파되어 마이크로소프트사와 인텔사 역시 감염시켰고 이에 마이크로 소프트는 확산을 막기위해 인터넷 이메일 발신 서비스를 아예 종료하기도 하였다. 


멜리사 바이러스는 총 추산 4억달러의 피해를 입혔고 많은 IT종사자들에게 의심되는 메일의 첨부파일을 함부로 열지 않게 하는 경각심을 심게 해주기 충분했다.


조사기관은 분명 2년 전의 멜리사 바이러스로 인해 의심스러운 이메일에 대한 위험성을 아는 사람들이 마치 무엇에 홀린것 마냥 누른것에 대해 놀라워 했고 이 특이한 필리핀발 바이러스의 메일의 내용을 확인하자 납득할 수 밖에 없었다.




79ef8320bdd33da236bb80e54e82763ff96630aee300ecf5b2f3026615b391192a1c29e03f231a0347ac5a90b8815bc2


이후 수많은 기관들의 노력에도 불구 하고 바이러스의 여파는 멈출 기색을 보이지 않았고 결과적으로 4000만대 이상의 컴퓨터가 감염되어 추산 10억달러의 피해를 입혔다.


결국 발생한지 일주일만에 전세계를 마비시킨 이 컴퓨터 바이러스는 그 위용을 널리 떨치며 2000년 5월 11일 TIME지의 메인을 장식했다.




28e4d67fe1836ea23ae986e743d3736bfc5455f33d9619ad54982397524d07b68a6a28d85958591e431b137854c118d0


바이러스의 이름은 러브 바이러스


당시 사람들의 주의에도 불구하고 쉽게 바이러스가 이메일을 통하여 급속히 전파된 이유는 바로 첨부된 메일의 이름 때문이였다.



28ee8372b5813cf068e9d0b412852238e706db7ac36953fcbcaac5d86940590fcf4d76639912d0fb547fa262c31d820d


​' i love you '​


당신을 사랑합니다. 라는 제목의 이메일은 사람들의 의심의 벽은 어처구니 없이 쉽게 허물어졌고,  '당신에게 보내는 러브레터'라는 내용의 첨부파일은 너무나도 매혹적으로 보인것이다. 


사람들은 단지 사랑한다는 이 한마디에  홀린채 아무런 의심없이 첨부파일을 눌러 자신의 컴퓨터를 감염시켰다. 


결과적으로 말하자면 컴퓨터 바이러스가 사람의 마음을 매개체로 전파되게 된 것이다.



7fe88272e6d63cf76fbcd5b14185716532fb347f1e4e92215ecb2300c1dd8fdbac4e976b29d16973ad0185b827e2b5a6


조사기관은 구즈만이 졸업논문용으로 제출한 프로그램이 이 러브버그 바이러스와 너무나도 유사하였기 때문에 곧바로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 


바이러스가 전세계에 퍼지게된 이후 구즈만은 자취를 감추고 숨어있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가  친구인 레오멜 라몬즈(Reomel Ramones)를 만나기 위해 다시 나타나자 곧바로 친구와 함께 체포되었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당시 필리핀에 악성 코드에 관한 법률은 없었음으로 오넬 구즈만은 기소되거나 구속되지 않았다.




75ed8927b58169f26cbcd4b415852669582a55f36f7c1835cf847b9cc1481988036d857a4f7a4260e855c2d9f6c7fb


단 몇글자의 텍스트로 사람들의 마음의 벽을 허문 러브 바이러스는 


최초로 인간의 심리를 매개체로 이용한 컴퓨터 바이러스로 알려져있다.








출처: 공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25

고정닉 151

6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디시채용공고] 웹 UI 디자이너 모집 운영자 22/08/1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2/2] 운영자 21.11.18 316021 188
69174 [출갤] 한국경제붕괴를 바라보며 쓰는 반지하방 이야기 [1221] ㅇㅇ(218.238) 01:55 23536 500
69172 [싱갤] 오싹오싹 20여년 전 폭우 희생자들의 주요 사망원인 [219] ㅇㅇ(211.34) 01:45 36677 267
69170 [카연] 어딘가 이상한 자각몽을 꿨던 만화 [224] ㅇㅇ(49.236) 01:35 13103 228
69169 [부갤] 시카고 살았던 입장에서 개념글 시카고 아파트.txt [159] ㅁㅁ(211.32) 01:25 13919 115
69167 [주갤] 17살 연하의 핀란드녀와 결혼한 한남의 최후ㅋㅋㅋㅋㅋ [349] 천원.(223.62) 01:15 36684 1037
69165 [필갤] F2에 흑백을 쪄왔지만 흑백을 곁들인 [31] LeitzKoda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543 6
69162 [그갤] 군전역하고 4개월간 그림 변천사 [140] ㅇㅇ(14.39) 00:45 13026 176
69160 [싱갤] 감동감동 AVGN [259] 비나님사랑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28502 352
69159 [필갤] 풍경은 역시 슬라이드 [52] ㅇㅇ(14.51) 00:25 4618 18
69157 [프갤] 20220808 RAW (8월 둘째주 직관후기) [57]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383 45
69155 [싱갤] 싱글벙글 게이 두창을 예견한 40년전 영화 [246] ㅇㅇ(220.86) 00:05 26232 351
69154 [모갤] 장문) 자유연애 : 세상이 잘못되어가고 있다. [460] ㅇㅇ(59.31) 08.11 17991 243
69152 [삼갤] 야구 매각 썰 정리 [300] ㅇㅇ(39.124) 08.11 19781 78
69150 [알갤] 일본의 스시바 [173] 알파카목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3444 160
69148 [싱갤] 싱글벙글 동물원 알파메일 호랑이의 삶 [381] ㅇㅇ(125.176) 08.11 52640 891
69146 [소갤] 짧은썰 [139] 무탠다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3414 153
69142 [체갤] 애니메이션 촬영처리 예시.gif [275] ㅇㅇ(211.197) 08.11 29266 208
69140 [싱갤] 과연 소양강댐은 얼마나 클까? [250] ㅇㅇ(1.239) 08.11 34783 369
69138 [키갤] 카페갓다왓당~~ [180] 쟈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0766 90
69136 [컴갤] 어쩌면 대한민국 게임 역사상 최고의 기대작.jpg [891] ㅇㅇ(103.51) 08.11 45869 205
69134 [싱갤] 훌쩍훌쩍 18-19세기 런던의 빈부격차 수준..jpg [695] ㅇㅇ(113.10) 08.11 46102 426
69132 [기음] [스압] 먹을거 사진 모아왔어 [50]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6918 27
69130 [토갤] 암컷사자비)실베도 갔던 첫 엠지 도색기 [62] 명예프라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6147 34
69128 [중갤] (리뷰)원숭이 두창 갤에 LGBT를 알려주겠다 [120] ㅇㅇ(125.177) 08.11 27356 188
69126 [싱갤] 싱글벙글 성공한 기음붕이 [19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9898 83
69124 [모갤] 우리 누나 결혼이야기 [656] 삶의순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2589 562
69120 [야갤] 유재석.......1억 기부........jpg [1155] ㅇㅇ(223.62) 08.11 47962 782
69118 [러갤] 오다이바 성지순례 조금 하고 왔다 [100] ㅇㄹ(150.249) 08.11 9460 59
69116 [디갤] 역대급 폭우 이후 동네일상 [106]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2350 88
69114 [기갤] [침수 피해] 전세집 수리는 누가 해주나? [190] ㅇㅇ(61.42) 08.11 20043 73
69112 [야갤] 오마이걸 아린...폭우 피해에 2천만원 기부 ㄹㅇ...jpg [477]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3803 505
69110 [독갤] 만화리뷰) 『걸캅스: THE COMICS』: 만화로 만나는 유쾌한 여경들 [81] 게으른소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1419 57
69108 [N갤] 므찌나 오빠 레전드.jpg [123] ㅇㅇ(223.39) 08.11 28307 180
69106 [블갤] 7000원 짜리 치킨의 비밀에 대해서 알아보아요~ [668] 썰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1665 1053
69104 [싱갤] 싱글벙글 시상식 찬밥 레전드.jpg [291] ㅇㅇ(119.201) 08.11 58966 1088
69102 [코갤] 여자 1만명과 ㅅㅅ 한 남자.jpg [541] 칼로스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80320 975
69100 [자갤] 아이치현 한문초루상 레전드 [217] ㅇㅇ(222.103) 08.11 17081 109
69096 [주갤] 어린이집 보내는 맘카페 맘충 특징 [444]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7419 495
69094 [로갤] 짜장급인간 안양천후기 [142/1] 적안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9355 139
69093 [싱갤] 싱글벙글 해리포터 적폐가문 [478] 낮잠자는바다거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7290 474
69091 [야갤] 어제자 동네 하천탐사 [334] 노보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6306 892
69090 [자갤] 실시간 인동주유소 진짜 근황.jpg [304] 아침TA(117.111) 08.11 44822 302
69088 [중갤] "박사학위 맛집"... 카카오맵 별점 '꼴찌'된 이 대학 [293] 이혜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7976 122
69085 [기갤] 민주당, 소득주도성장 실패 자인?…새로운 당 강령에선 삭제키로 [297] ㅇㅇ(223.62) 08.11 13188 230
69084 [동기] 리빙박스 싫다고 발광하던 햄스터 근황 (2) [16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8714 221
69083 [기갤] 尹대통령 지지율 19%, 美업체의 세계 주요 지도자 조사서 '꼴찌' [849] ㅇㅇ(121.168) 08.11 25793 789
69081 [카연] MCU vs 한마 바키 (6) [228] 즐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1992 746
69077 [싱갤] 싱글벙글 어느 래퍼의 어이없는 죽음 [519] ㅇㅇ(118.45) 08.11 63818 968
69075 [아갤] [요리]쿄코와 함께 ~사랑의 햄버그 편~ [83] 참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142 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