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고릴라는 난폭하다? 알고보면 순둥이앱에서 작성

히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6.30 11:35:01
조회 26354 추천 487 댓글 393

7bb9d472e6833ca33eb982e414867c6e3f33271aeae10e29e7408ec8621374a1a7cfbc0bfbd3ab7b6e1c44c3d92680c08b53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괴수 킹콩


여러 차례 영화화가 이루어졌으며 대중들이 기억하는 킹콩은


양 주먹으로 가슴팍을 두들기는 고릴라의 모습이다.


그리고 본 영화의 영향 탓에 고릴라가 호전적이고


난폭한 짐승인 것처럼 인식되고는 한다.

인상이 험상궂은 것도 한 몫을 하겠지만.


78e8d225b1d36da03ebed4b74fd5226b970a06478e51d10e25150c4286def1fdfe12896dbcbb6121b2092bb5a1e0090b55


그러나 고릴라는 양순한 초식동물이다.


짤에서 보이는 고릴라는 '코코'라는 이름의 암컷 고릴라로


어린 시절 밀렵꾼들에 의해서 눈 앞에서 어미를 잃은 친구다.


생전에 올볼이라는 새끼 고양이를 애완동물로 키웠는데


올볼에게 선물할 장난감을 직접 고르기도 하는 등 지극정성이였다고.



7de88924e48660a06abed7b712857669b6d80df5a4d876db2a07cdb09f7894bf8230c75b8aa279d50522339bc13445


엄마 미소를 짓고 있는 코코


코코는 2000가지의 단어를 이해하고 이를 수화로 표현할 수 있었기에


훗날 자신이 아끼던 고양이가 차에 치여 죽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슬프다. 웅크린다. 운다. 보고싶다. 고양이 잔다." 등의 감정표현을


하면서 몹시 슬퍼했다고 한다.


2eecd627b0d36df56dea84ed4087756f961a56fde5a82f96a73c76d0aedb3740fc36eae5663af967b19a1e5d1225554d69

78eb8376b7846df039bcd4e247d0256b3c6c31916c2b3e28ce270af98ad7501691e0779243517835c605e867d681f428


또한 친구였던 할리우드 배우 로빈 윌리엄스가 


죽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는 입술을 파르르 떨면서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댄다. 


그것도 박사의 전화통화를 엿듣다가 그가 죽었음을 알았다는 것.


동료 고릴라가 죽었을 때도 이와 같은 반응을 보였는데 죽음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고 있다는 이야기. 영화를 보다가도 슬픈 장면이 나오면


보지 않으려고 등을 돌려서 '슬픔, 사랑, 이별' 등을 이야기했다고 한다.




7eb9d373e78368fe6ced80e040d4716bcebd6aaa1661b1c87bcc60695783bd140479e66ec59ae4e2dbdd515002a063


고릴라가 우리에 떨어진 어린아이를 보호한 사례도 있다.


동물원의 고릴라 우리에 어린 아이가 떨어진 적이 있었는데


덩치 큰 고릴라 한 마리가 아이에게 다가가자 지켜보던 사람들은


안타까움에 발을 동동 굴렀으나 오히려 그 고릴라는 아이를


지키기 위해서 다른 고릴라들의 접근을 막고 정신을 차린


아이가 울자 자기 때문에 우는구나 싶었는지 멀찌감치


물러서기까지 하더랜다. 덕분에 아이는 무사히 구출되었다.




7abf8473b7d63bf53eebd5e344d4706b842977b1961e892ee9a4e692be1476ff623c4a779c4575663024c86b24370b25af


오히려 침팬지나 개코원숭이 등이 고릴라보다는 호전적인 편이다.


미국에서도 가정에서 애완동물로 키우던 침팬지가 손님을 습격해서


면상을 곤죽으로 만들어놓았다는 이야기가 있고 개코원숭이나


맨드릴은 표범과도 종종 드잡이질을 벌이는 반면에 고릴라는


의외로 겁도 많고 온순해서 위협을 느끼면 도망치는 게 보통.




2eedd325b18468a76abd81e14486726bdcdb110fb3fd77c685f18c5525d4288c4e75ece30eaa075868f65754e8e03c


그러나 무리를 이끄는 우두머리인 실버백 고릴라는 싸워야 될 때는 싸운다.


별명이 실버백인 이유는 등에 난 털의 빛깔이 은회색이라서 그렇댄다.


무리를 위협하는 침입자나 도전자와 싸울 때가 있는데 고릴라는 한 마리의


수컷이 여러 마리의 암컷을 거느리는 일부다처제라서 도전자에게 패배하면


암컷들을 모두 잃게 된다고 한다. 




29e4d420e6d03ef56de984e210827c654ed4351b370ec0e4a30acdb249269228829032342a4bde5ba0db1086202aa046

7ebc8125b7d16ff76abad3e113d27465ef57fc5be5caa3039abe91ba8f2930e6b15f14a03fe96463770ffcde03abd441

고릴라의 주력은 역시 힘

7be48571bd8360f720b8dfb336ef203e0fb8a65880437761a1


싸울 때는 이렇게 싸운다.


인간처럼 펀치를 사용하지는 못하고 쥐어뜯거나 물어뜯는 방식으로 싸우는데


사실 펀치를 사용할 정도로 섬세한 근육도 없거니와 주먹은 인간에게나 유용한 것이지


짐승들의 싸움에서는 주먹질할 시간에 물어뜯는 게 더 효과적이다.




2ebe8574b58361f16de681b347d3706839ab06b952aec925f3178bfc74d63091831addd397356d509916600e6810

7bec8827b2d169f06fedd3e61389256fea1a03a5a4a2ce9f4e35c66c0e258bc1a043c8ba834c792cb7ded599e6ea5d


같은 방식으로 투견을 찢어버린 적이 있다.


1911년 미국에서 고릴라와 투견을 철창에 넣고 싸움을 붙인 적이 있었는데


기사내용을 보면 고릴라는 자신에게 달려드는 투견을 낚아채더니 


머리를 물어서 골을 부수고 허리를 접어서 온몸을 찢어버렸다고 적혀있다. 


비록 온순한 고릴라지만 위급한 상황에 내몰리면 


부득불 호전성을 드러낼 수 밖에 없는 것. 




7eef8525b4d36df73ded82e34ed3763f0a89b314291f0a21732b51937786a80101688749998731a4babdec0bd8ce4262


그리고 고릴라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던 왕년의 타이슨


물론 동물원 직원들이 말도 안되는 소리 하지말라고 거절해서


대결은 성사되지 않았지만 진짜 싸움이 붙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과연 타이슨이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을지 궁금하군.


아마 지금은 타이슨도 그 동물원 직원에게 고맙게 생각하고 있지 않을까?




2fe5d327b38a6ca76de7d4b643897665165fac0c19fa38219d265aae07b3877e7219c64f706c7a6e23ef70f9a3a2817e6f


"어? 폰놔두고 왔네."



+고릴라의 힘은 영장류 최강이지만 그 성격은 온순하다.


일부러 괴롭히지만 않는다면 인간이 고릴라 때문에 피해를 입는 일은 없을 것이다.


오랫동안 인간과 함께 살았으면 좋겠다. 




출처: 공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87

고정닉 117

3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디시채용공고] 웹 UI 디자이너 모집 운영자 22/08/1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2/2] 운영자 21.11.18 316044 188
69174 [출갤] 한국경제붕괴를 바라보며 쓰는 반지하방 이야기 [1265] ㅇㅇ(218.238) 01:55 25651 522
69172 [싱갤] 오싹오싹 20여년 전 폭우 희생자들의 주요 사망원인 [231] ㅇㅇ(211.34) 01:45 38613 276
69170 [카연] 어딘가 이상한 자각몽을 꿨던 만화 [238] ㅇㅇ(49.236) 01:35 13799 233
69169 [부갤] 시카고 살았던 입장에서 개념글 시카고 아파트.txt [162] ㅁㅁ(211.32) 01:25 14907 121
69167 [주갤] 17살 연하의 핀란드녀와 결혼한 한남의 최후ㅋㅋㅋㅋㅋ [376] 천원.(223.62) 01:15 39008 1071
69165 [필갤] F2에 흑백을 쪄왔지만 흑백을 곁들인 [33] LeitzKoda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740 7
69162 [그갤] 군전역하고 4개월간 그림 변천사 [147] ㅇㅇ(14.39) 00:45 13615 182
69160 [싱갤] 감동감동 AVGN [262] 비나님사랑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29154 359
69159 [필갤] 풍경은 역시 슬라이드 [52] ㅇㅇ(14.51) 00:25 4801 18
69157 [프갤] 20220808 RAW (8월 둘째주 직관후기) [57] limz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479 46
69155 [싱갤] 싱글벙글 게이 두창을 예견한 40년전 영화 [251] ㅇㅇ(220.86) 00:05 27109 362
69154 [모갤] 장문) 자유연애 : 세상이 잘못되어가고 있다. [469] ㅇㅇ(59.31) 08.11 18594 247
69152 [삼갤] 야구 매각 썰 정리 [304] ㅇㅇ(39.124) 08.11 20436 79
69150 [알갤] 일본의 스시바 [174] 알파카목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4149 161
69148 [싱갤] 싱글벙글 동물원 알파메일 호랑이의 삶 [387] ㅇㅇ(125.176) 08.11 53550 910
69146 [소갤] 짧은썰 [139] 무탠다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3759 155
69142 [체갤] 애니메이션 촬영처리 예시.gif [276] ㅇㅇ(211.197) 08.11 29854 210
69140 [싱갤] 과연 소양강댐은 얼마나 클까? [256] ㅇㅇ(1.239) 08.11 35240 374
69138 [키갤] 카페갓다왓당~~ [182] 쟈파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0953 90
69136 [컴갤] 어쩌면 대한민국 게임 역사상 최고의 기대작.jpg [897] ㅇㅇ(103.51) 08.11 46782 208
69134 [싱갤] 훌쩍훌쩍 18-19세기 런던의 빈부격차 수준..jpg [703] ㅇㅇ(113.10) 08.11 46630 429
69132 [기음] [스압] 먹을거 사진 모아왔어 [51]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7019 27
69130 [토갤] 암컷사자비)실베도 갔던 첫 엠지 도색기 [62] 명예프라우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6251 34
69128 [중갤] (리뷰)원숭이 두창 갤에 LGBT를 알려주겠다 [120] ㅇㅇ(125.177) 08.11 27626 188
69126 [싱갤] 싱글벙글 성공한 기음붕이 [1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0149 83
69124 [모갤] 우리 누나 결혼이야기 [662] 삶의순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3194 569
69120 [야갤] 유재석.......1억 기부........jpg [1162] ㅇㅇ(223.62) 08.11 48396 787
69118 [러갤] 오다이바 성지순례 조금 하고 왔다 [101] ㅇㄹ(150.249) 08.11 9578 60
69116 [디갤] 역대급 폭우 이후 동네일상 [106]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2730 89
69114 [기갤] [침수 피해] 전세집 수리는 누가 해주나? [191] ㅇㅇ(61.42) 08.11 20241 73
69112 [야갤] 오마이걸 아린...폭우 피해에 2천만원 기부 ㄹㅇ...jpg [481]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3980 509
69110 [독갤] 만화리뷰) 『걸캅스: THE COMICS』: 만화로 만나는 유쾌한 여경들 [82] 게으른소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1516 58
69108 [N갤] 므찌나 오빠 레전드.jpg [125] ㅇㅇ(223.39) 08.11 28563 180
69106 [블갤] 7000원 짜리 치킨의 비밀에 대해서 알아보아요~ [669] 썰풀고싶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2041 1055
69104 [싱갤] 싱글벙글 시상식 찬밥 레전드.jpg [292] ㅇㅇ(119.201) 08.11 59376 1093
69102 [코갤] 여자 1만명과 ㅅㅅ 한 남자.jpg [543] 칼로스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80900 980
69100 [자갤] 아이치현 한문초루상 레전드 [219] ㅇㅇ(222.103) 08.11 17199 109
69096 [주갤] 어린이집 보내는 맘카페 맘충 특징 [444]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47720 495
69094 [로갤] 짜장급인간 안양천후기 [143/1] 적안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9470 141
69093 [싱갤] 싱글벙글 해리포터 적폐가문 [478] 낮잠자는바다거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7483 478
69091 [야갤] 어제자 동네 하천탐사 [335] 노보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6486 894
69090 [자갤] 실시간 인동주유소 진짜 근황.jpg [306] 아침TA(117.111) 08.11 45121 303
69088 [중갤] "박사학위 맛집"... 카카오맵 별점 '꼴찌'된 이 대학 [293] 이혜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38131 123
69085 [기갤] 민주당, 소득주도성장 실패 자인?…새로운 당 강령에선 삭제키로 [297] ㅇㅇ(223.62) 08.11 13240 230
69084 [동기] 리빙박스 싫다고 발광하던 햄스터 근황 (2) [16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18772 221
69083 [기갤] 尹대통령 지지율 19%, 美업체의 세계 주요 지도자 조사서 '꼴찌' [849] ㅇㅇ(121.168) 08.11 25882 790
69081 [카연] MCU vs 한마 바키 (6) [229] 즐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22059 748
69077 [싱갤] 싱글벙글 어느 래퍼의 어이없는 죽음 [519] ㅇㅇ(118.45) 08.11 63974 970
69075 [아갤] [요리]쿄코와 함께 ~사랑의 햄버그 편~ [84] 참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1 5177 6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