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스위스/부르고뉴 여행(X)출장(O) 후기 - prelude

리틀몽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01 00:15:01
조회 6428 추천 26 댓글 59

아 이게 사실 prelude가 아니고 출장 본편인게 맞는건데.... 암튼 ㅋㅋㅋㅋ

본격 부르고뉴 여행 전에 마신 스위스 와인들 후기 글입니다.


저번 제 포르투갈 글을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그 당시 올빈 바가 와인을 까마시면서 와인잔을 제대로 된걸 안 쓴다고 인싸 와인샵 아재한테 호되게 혼난적이 있었죠...

그래서 이번 여행 출장에는 만반의 준비를 다하야... 무려 리델 스템리스 (하지만 샤도 잔...)을 공수해갔습니다!


암튼, 스위스 와인들에 먼저 얘기를 해보자면...

뭐 놀랍게도(?) 스위스에서도 와인을 만듭니다. 근데 워낙 재배하는 밭의 크기가 작기도 하고 + 스위스 물가가 비싸고 + 산지라서 효율은 안나오고. 3단 크리를 맞아서 중저가에서는 가격 경쟁력이 안 나오고 그렇다고 가뜩이나 작은 땅에 고급 와인이 나와봐야 얼마나 나온다고.... 싶다보니 수출은 거의 안되고 있는 상황.


스위스 AOC니 뭐니 이런건 저도 잘 몰라서 얘기는 안 하는거로 하고 ㅋㅋ 나오는 와인/품종들을 보면 생소한 것들이 많습니다.

일단 토착품종으로는 가장 잘 알려지고, 가장 많이 생산되는 화이트 와인 품종 샤슬라(Chasselas)부터 시작해서, 이태리 발레 다 오스타가 원조라는 썰도 있지만 나름 괜찮은 와인들이 뽑히는것 같은 쁘띠 아르방(Petite Arvine), 레드 품종으로는 역시나 이태리 발레 다오스타에서 영향을 받은것으로 알려져있는 꼬르날린(Cornalin), 그리고 이 꼬르날린이랑 알수없는 다른 품종과 자연 교배되어 나온 후마네 루즈(Humagne Rouge), 정도가 대표적이고


국제 품종으로는 피노누아, 가메, 메를로, 뮐러-투르가우, 샤도네이, 피노 그리, 비오니에 등등... 이태리+독일+프랑스, 마치 자기들 언어마냥 주변 나라에서 쓰이는 모든 품종들이 다 쓰까쓰까.

그리고 마지막으로 특이하게도 요상한 교배종들을 많이 키웁니다. 처음 보는 특이한 품종들을 찾아보자면, 가메와 리큰스테이너 (Reichensteiner) ? 의 잡종인 가마레 (Gamaret), 이름만 봐서는 가마렛과 피누누아를 섞은거 같지만 역시나 가메와 리큰스테이너의 교배종인 함정카드 가라누아 (Garanoir)


이처럼 신기하고 요상한 스위스 와인 궁금한 것들이 너무 많았는데요.... 일정이 스위스에서 끝나는거였다면, 스위스 와인들을 좀 더 가격대를 올려서 팍팍 마셔봤을텐데,

아무래도 뒤에 큰거 한방이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에 일정이 있어서, 스위스에서는 무리하지 않고 하프보틀로만 3병(+샤슬라 잔술) 구해서 마셔봤습니다.


시작하기전에 이쁜 제네바 호수 사진 한장.


7fed8274b58469f551ee85e747827773ec8f926594c316dd5c57422c5125eb37




7fed8274b58469f551ee84e746807773f71034ba77863f549c20b902d722a5f9

1. 샤슬라 (와인 모름 걍 잔 술...)

도착한 다음날 처음으로 마신 와인입니다.

아직 시차로 정신이 없을때라 숙소 근처에 유명한 (관광객들 호구잡는) 퐁듀 집 오픈하자마자 들어가서 함께 시킨 샤슬라 와인이었는데요

아무래도 저렴한 잔술이어서, 와인 자체의 퀄은 그렇게 높다는 생각은 안 들었지만, 정말 최강의 페어링입니다.


샤슬라가 굉장이 뉴트럴+subtle 한 와인을 뽑는다고 하는데, 이게 좋게 말해 subtle, 은은한?이지 어떻게보면 맛도 향도 뚜렷함이 없다로 느껴질 수도 있을것같았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마신건 저렴이라 그런 부분이 더 부각되었을 수도 있구요.

특이하게 과실의 아로마보다는 살짝 견과류 느낌과 비오니에스러운 아로마틱함이 느껴지는데, 또 맛에서는 이태리 북부 화이트를 마시는것 마냥 쌉쌀한 미네랄이 강하게 느껴집니다. 산도도 낮은편이지만, 그렇다고 유질감은 없고 매우 상쾌하며 입안에 들어가면 알콜도 탄닌도 거의 없어 거의 물 같이 넘어가지만, 뒷맛에 따라오는 쌉쌀함이 퐁듀의 느끼함을 싹 다 잡아줍니다. 치즈 퐁듀에 최적화된 맛이라고 할까요. 실제로 저 잔술을 다 먹고나서부터 갑자기 퐁듀가 너무 느끼해져서 더 못 먹겠더라구요..


3db5df32eaed6af63ced86e347821b6c4ccc27bedad91ee979ff4d22ce5905b6841fee1ebb91ebc7

2. Philippe Dariolo - Petite Arvine (필립 다리올로 - 쁘티 아르방)

지금 보니 따로 사진을 찍은게 없네요 ㅠㅠ 암튼 사진 오른쪽에 보이는 화이트입니다.

사실 왼쪽 무서운 얼굴 라벨을 하고 있는 저 와이너리 Marie-Therese Chappaz의 상위 퀴베 Grain Arvine de Fully가 꽤나 고평가 받는 쁘티 아르방 와인이라고 합니다.


암튼, 이런 마이너한 품종을 누가 마셔 ㅋㅋㅋㅋㅋ 내가 일빠다 하면서 신나서 마셨는데.. 네이버에 검색해보시면 알겠지만 참 세상은 넓고 고수는 많고.... 이미 많이들 드셔보셨더라구요... (찾아보니 스위스는 아니지만 발레 다오스타 쁘티 아르방을 ㅂㄹㅇㅎ에서 팔았던것같네요)

뭐, 스위스 토착 품종 화이트 중에 가장 그 잠재력을 인정받는 품종이라고 하니...


와인에 대한 평은, 자몽, 귤의 시트러스에, 흰꽃이랑 표현하기 어려운 특이한 진한 단맛 살짝 느껴져서 마치 열대과일 같은 느낌이 들기도하고... 하지만 그렇다고 잔당이 있는것은 아니었습니다. 샤슬라랑 비교해서 조금 더 바디감이 느껴지나 산도가 조금 강하게 올라온다는 느낌. 또 비슷하게 뒤에는 자몽, 귤껍질 같이 쌉싸름함이 강하게 올라오고 이태리 프리울리랑 비슷한 짭짤함으로 마무리.


샤슬라도 그렇고 이 와인도 그렇고, 산지의 특성인건지 와이자체의 퀄리티의 문제인건지 마무리가 약간 맵다고 느껴질정도의 풋내와 쌉싸름함이 올라와서 음식이랑 먹기는 좋았는데, 와인만 마시기에는 조금 어려웠습니다. ㅠㅠ



7fed8274b58469f551ed87e7418477704e8d06f3596d97c7adca7691cba1dc6ced538d


3. Marie-Therese Chappaz - Dole La Liaudisaz 2020

피노누아랑 가메랑 블렌딩을 한 dole 와인입니다

스위스에서 좀 치시는 아주머니 와인이라길래, 한번 집어봤는데 아무래도 엔트리 라인이라서 그런가 그냥저냥...


스위스 = 알프스 = 춥다 라는 인식이 강해서 쿨클라이밋 특성이 강하게 나오겠지? 라고 어렴풋이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블루베리나 검은 체리쨈이 떠오르는 푹 익은 과실, 바닐라, 정향, 아직 어려서 그런건지, 위의 두 화이트랑 비슷하게 입안에서 느껴지는 묘한 매운맛. 생각보다 툭툭 튀는 강펀치를 날리던 노즈랑은 다르게 또 조금 라이트한 바디감이 조금 이질적으로 느껴지기도..

피노 비중이 일반적으로 훨씬 높은거로 아는데, 생각보다 가메, 특히 좀 거칠게 뽑은 네츄럴 가메같은? 느낌이 강해서 개인적으로는 조금 아쉬웠습니다.


p.s 뒤에 보이는건 구름이 아니라 몽블랑(....으로 추정!)


7fed8274b58469f351ed87e44e8475234e3cbc3351691dd54ba57a060e5faec3c062

4.Domaine des Curiades - Gamaret 2019 (도멘 데 큐리아데스 - 가마레)

요건 동네(제네바) 와인 하나 추천해 달래서 받아왔습니다.

가메랑 리큰스테이너?라는 알못 품종의 교배종이라는데, 가메랑 신대륙, 특히 칠레 쪽의 시라랑 섞은거랑 비슷하겠다라는 생각을 여러번했습니다.

검붉은 과실에, 오크 뉘앙스도 꽤나 느껴지고, 그래서인지 적당히 잘 다음어진 부드러움, 미디엄-풀 바디감, 마셔본 스위스 와인들에서 공통적으로 느껴지던 짭쪼롬한 미네랄리티 피니시.

팔렛이 좀 비어있다는 느낌이 있었고 (가격의 한계인지), 특별한 특징이 없어서 기억에 많이 남는게 없었습니다. ㅠㅠ 좋지도 나쁘지도, 니맛에 내맛도 아닌 그런 ㅠㅠ







출처: 와인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6

고정닉 10

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2/2] 운영자 21.11.18 320054 188
69659 [건갤] 오랑우탄도 할 수 있는 일러스트 도색법 [224] ㅇㅇ(125.31) 01:55 17598 50
69657 [디갤] 야지털은 왜 정방형이 없는 것인가 [175] ㅇㅇ(116.36) 01:45 16462 29
69655 [카연] 공익 선임 vs 조선족 초딩썰.manhwa [270] ㅇㅇ(51.79) 01:35 22031 449
69654 [싱갤] 싱글벙글 마피아...jpg [287] ㅇㅇ(203.228) 01:25 42058 657
69650 [로갤] 아라뱃길 정서진 일몰 100km 라이딩 (사진 좀 많음.) [60]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828 26
69649 [인갤] [Project BS] 십덕소울 개발근황 [132] mansu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13261 77
69647 [물갤] 물질 아쎄이를 위한 (정보글) [67] 야코리스코라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7975 39
69645 [이갤] 존나 김)부산까지 온 아싸블붕이 후기 [97] 뚜글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9561 49
69644 [디갤] 우준츙하고 우우란 디붕이사진 보고가 12pics [33] 감자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3058 22
69642 [키갤] 실베 고로시당한김에 브이럽2기 칵테일도 만들어옴 [135] faunawe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8015 110
69640 [중갤] 브리짓의 성 정체성에 대해 알아보자...jpg [371] 신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34635 398
69639 [오갤] 옽갤칼럼3) 티셀의 어제와 오늘 [54] 오리엔트6스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5004 50
69637 [주갤] 념요청) 전세계 여자 경찰과 한국의 여경을 비교 해보자 [325] 로얄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25209 441
69634 [디갤] 보라색 하루 [82]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7078 46
69632 [모갤] (스압) 짱깨 59식 도색 마무리 천안문 따거 완성 [171] 통통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1229 260
69630 [배갤] 지리산 여행 - 천왕봉, 빨치산토벌박물관, 삼성궁 [38] 비기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3328 35
69629 [싱갤] 싱글벙글 천조국의 72살 미시...jpgif [373] ㅇㅇ(61.82) 08.13 47411 376
69627 [카연] [단편 /스압/풀컬러/BGM]<죽음의 수도사들>manhwa [56] 가뭄소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3776 11
69625 [싱갤] 틀딱틀딱 놀랍게도 아직도 서비스 중인 틀딱 게임 [28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44433 256
69624 [주갤] 한국 여성의 말실수 [519]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60655 486
69622 [필갤] 서울여행가서 찍은 사진 올려봄 (50d, 500t) [60] Labyrinth_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4797 45
69620 [여갤] 한국인 김씨의 아동 인신매매 생중계 [587] ㅇㅇ(211.213) 08.13 48939 517
69619 [동기] 리빙박스 싫다고 발광하던 햄스터 근황 (4) [15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5476 125
69615 [카연] (마왕이 용사랑) 제자가 꼴리는 만화.15 [69] 한별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7166 90
69614 [주갤] [레레전드] 퐁퐁남편 욕하는 와이프와 맘카페 줌마들.jpg [424] 해바라기34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29631 557
69612 [싱갤] 싱글벙글 유쾌해진 데스노트 드라마 [5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52728 1149
69610 [디갤] 짧은 일상, 달 없는 달맞이 공원 다녀오는 길 (25) [35]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3842 25
69609 [한화] 진짜 한화의 유일한 희망은 박소영 치어리더인 것 같다 [202] ㅇㅇ(39.7) 08.13 26212 212
69607 [야갤] 충격) 국평오멸망... 노무현식 아주빠른 타임랩스로 보는 런승만 [1305] ㅇㅇ(223.38) 08.13 45286 1557
69605 [주갤] 계단에서 미끄러진 여자 피하는 남친 [919]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64252 962
69604 [프갤] 차린건없지만 보는데 이거 공감되농 [194] 팬더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24423 166
69601 [야갤] 엠버허드에게 야동 촬영 제안한 회사...jpg [608] ☆★☆★☆★☆《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77565 1047
69599 [싱갤] 싱글벙글 디지몬 최고의 인기남 오메가몬에 대해 알아보자 [259] ㅇㅇ(220.77) 08.13 35484 263
69598 [카연] 비타(VITA) 16화 [72] pngu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4796 37
69596 [F갤] 사인회 후기 (사진 많음) [44] 임선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8621 45
69594 [러갤] (장문) 객관적으로 보는 우크라이나 역사.txt [420] ㅇㅇ(218.235) 08.13 17752 201
69593 [야갤] 현대 힐스테이트 근황...jpg [745] ☆★☆★☆★☆《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66281 943
69591 [디갤] 출퇴근 5분거리니깐 맨날 똑같은 거 찍음 [81]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6159 38
69589 [인갤] 부천 소광장에서 있었던 일 [405] ㅇㅇ(79.110) 08.13 21388 407
69588 [싱갤] 꼴릿꼴릿 호르몬 주사의 신비 ..jpg [710] ㅇㅇ(211.107) 08.13 73470 208
69587 [중갤] THQ 노르딕 쇼케이스 정리 [1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5184 48
69585 [부갤] 중개보조원 없애야 하는이유 [250] 전세사기주의보(223.62) 08.13 26691 294
69583 [야갤] 성형에 6500만원 꼬라박은 여자...jpg [877] ☆★☆★☆★☆《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82994 748
69581 [야갤] 이준석, 홍준표도 저격ㄷㄷㄷㄷㄷ.jpg [6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32780 843
69580 [상갤] 마블과 비교되는 DC의 트랜스젠더 히어로..jpg [338] ㅇㅇ(61.82) 08.13 34710 571
69578 [그갤] 쫌스압) 3년째 찍고 있는 구조물 도트 모음 [198] TT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0264 133
69577 [싱갤] "나이는 절대 숨길 수가 없다." [685] 눼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60144 515
69575 [군갤] 미국은 과연 열병식을 하지 않을까? [23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22375 270
69574 [블갤] 총학생회와 함께하는 명란 감자칩 만들기 [114] 두번우린홍차티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7578 21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