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어느 사형수의 유언앱에서 작성

히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01 00:35:02
조회 59966 추천 725 댓글 495




절그럭- 절그럭-​


2015년 미국 오클라호마 주립 교도소의 복도 한켠에서 수척해 보이는 사형수가 수갑을 찬 채

교도관들의 손에 이끌려 걸어가고 있었다. 그는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 받아 형장으로 걸어가는 중이었다.

모든걸 체념한듯 사형수는 담담히 걸어나가기 시작했다.


7cf08573a8856ef676ec81e058c12a3a4fd6bdb62aa5dcbffff61548


그가 복역중이었던 오클라호마 주의 사형방식은 사형수를 마취시킨 다음 치명적인 약물을 주사하여 심장마비에 이르게 하는 약물주사형이었다.



7ff08471abc236a14e81d2b628f177689256890c


영원과도 같이 짧은 순간이 지난 뒤 곧 교도관들의 발걸음이 멈췄고,
자신의 눈 앞에 덩그러니 놓여진 죽음의 침대를 바라보던 사형수는 수갑이 풀리자 사형대에 천천히 몸을 눕히기 시작했다.



7ef0847fabc236a14e81d2b628f1706d6a5b8ba4


이윽고 곁에 있던 집행인들은 사형수를 결박했고, 죄수가 마지막 유언을 이야기 할 시간을 위해 형장 반대편 커튼이 달린 작은 창 앞으로 사형대를 세웠다.



79f08474a8856ef676ec85e758c12a3a1825045bb135cb15ac15c022


사형수의 눈에는 참관인들이 자신을 바라보는 가지각색의 모습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분노. 동정. 슬픔. 등등 그는 그런 참관인들의 눈을 바라보며 마지막 유언을 이야기했다.
​ ​

78f0847eabc236a14e81d2b628f1766de82edc51


사형수는 그렇게 자신의 짧은 유언을 말하고 고개를 돌려 집행인에게 준비가 되었음을 알렸다.

집행인은 다시 버튼을 눌러 사형대를 눕히고 주사바늘을 든 채 사형수의 혈관을 꼼꼼히 살펴보았다.

 


7bf08472a8856ef676ec84e758c12a3a8eed079f3d84d647a2f0618a


곧 사형수는 자신의 팔에서 따끔한 통증을 느꼈고 그가 고개를 돌리자

눈앞에 죽음을 선사 할 주사액이 담긴 통들이 보였다.

 

7af08473abc236a14e81d2b628f175688de1121e


이윽고 시계가 8시를 가르키자, 형집행을 진행한다는 집행인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사형수는 자신의 팔에 닿은 수액관에서 차가운 기운이 밀려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75f08371abc236a14e81d2b628f1766804da2779


그가 참관인들 앞에서 말한 공식적인 유언은 다음과 같다.

​“난 죽음이 두렵지 않아. 우리 모두는 어차피 다 죽을테니까.”​

하지만 죽음이 두렵지 않다는 말은 그의 진짜 유언이 되진 못했다.

이 이야기는 한 사형수의 마지막 유언에 대한 이야기이다.



74f0827eabc236a14e81d2b628f175692a646a4f









1997년 8월 1일 오클라호마 주에 거주하던 숀다 월러(Shonda Waller)는 불과 몇십분 전 아이에게 작별인사를 하고

식료품 가게에서 간단한 먹을거리를 사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었다.


7cec9d74b19a69ef20afd8b236ef203e15a79ae8b6ccf5d5


그리고 지금 자신의 눈앞에 벌어진 끔찍한 일이 도저히 믿기지가 않았다.

 

7cef9d74b49a69ef20afd8b236ef203e211f2edaba558216


딸 아드리아나(adriana waller)가 집 안에서 피범벅이 된채로 쓰러져 있었기 때문이었다,

월러가 집으로 들어서자마자 룸메이트가 아이가 침대에서 떨어졌다며 그녀에게 알렸고

그녀는 곧바로 병원으로 아이를 데려갔지만 안타깝게도 이미 아이의 숨은 끊어진 상태였다.



7cee9d77bd9c28a8699fe8b115ef046ecbccb421f2


망연자실한 상태로 응급실에서 앉아있던 그녀에게 아이의 상태를 살펴봤던 담당의사가 찾아와

아이의 사망원인에 대해 뜸을 들이며 말을 꺼냈고 의사가 이야기하는

아드리아나의 사망원인은 충격적이었다.



7ce99d77b29c28a8699fe8b115ef046e6d392ccaee


아이는 두개골과 턱, 그리고 갈비뼈가 골절되었고 비장과 폐 그리고 간이 파열되어 과다출혈로 사망한 것이었다.

단지 침대에서 떨어진 것만으로 어떻게 그렇게 심하게 다칠 수가 있는가 라며, 월러의 머리속이 혼란해질 무렵 의사는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먼저 경찰에 신고를 하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외람된 말이지만 아이의 몸에서 성적학대의 징후가 보입니다.’​

 

월러는 의사의 말을 도저히 믿을 수가 없었다.



7ce89d77b69c28a8699fe8b115ef04686ea874646b


아이는 고작 11개월의, 아직 생일조차 맞이하지 않은 너무나 작은 아기였기 때문이었다.

그녀는 의사의 말을 들은 직후 곧바로 신고하였고 경찰의 수사끝에 잡힌 유력한 용의자의 모습을 보고 또 한번 충격에 빠졌다.



7ceb9d77b79c28a8699fe8b115ef046e10d05e689d


용의자의 정체는 바로 아기가 떨어졌다고 이야기 한 그녀의 룸메이트인 찰스 프레데릭 워너(charles Frederick Warner)였다.

워너는 월러의 오래전에 사귀었던 전 남자친구로 얼마 전 이혼을 한 세 아이의 아버지였다.

혼자 세아이를 키워야하는 그의 모습을 본 월러는 미혼모인 자신의 처지와 비슷하게 느꼈고, 자신의 딸과 그의 아이들과 한집에서 같이 살기로 마음먹고 가정을 합치기로 했지만, 서로의 아픔을 함께 지워갈 수 있다고 생각했던 그녀의 바람은 그렇게 산산조각이 났다.



7cea9d77b59c28a8699fe8b115ef04697a4711fbde


워너는 자신이 결백하다며 무죄를 주장했고 자신은 단지 아이가 침대에서 떨어진 걸 목격한 목격자일 뿐이라며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했다.

처음 경찰에게 증언 할 당시 집에서 TV를 보던 중 아기가 침대에서 떨어진것을 목격했다는 그가

두번째 목격담에선 월러가 식료품점으로 나갔을 당시 자신의 세아이와 함께 외출을 해서 정확하게 보진 못했다고 증언했고,

세번째로 사건에 대해서 증언을 할땐 아이들과 외출을 하다 돌아와서
방을 살펴보니 아이가 떨어져있었다고 이야기 한 것이었다.

계속 이야기 할 때마다 앞뒤가 맞지않는 그의 증언에 경찰은 그를 집중 수사하였고 곧 워너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7ce59d7fabc236a14e81d2b628f17768d20ace9b


첫 번째 재판에서 오클라호마 지방 법원은 워너에게 영아 강간 및 살해 혐의로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했지만 워너의 변호사는 그의 재판에서 경찰과 검사측이 증거를 조작했고

증언에 앞뒤가 맞지 않는 점은 그저 워너가 혼란스러운 상황에 처해서 패닉을 일으킨 것이라고 주장하며 무죄를 주장했다.



7ce49d7eabc236a14e81d2b628f1766950d2d8ae


6년 뒤 2003년 오클라호마 주 형사 재판소는 워너측의 의견에 따라 단순 아동학대에 대한 혐의만을 인정하였고

그렇게 재판은 마무리 되어가는 듯 했다. 아마 워너는 이때 자신이 살 수 있다는 희망을 가졌을 것이다.

하지만 몇 달 뒤 다시 열린 재판에서 자신의 아들이 검사 측에 증언한 내용으로 인해

다시 한번 상황이 바뀌었다.




7fed9d72abc236a14e81d2b628f17768784b0c51


사건 발생 당시 5살이었던 아들의 입에서 나온 말은 ‘그때 당시 집을 나간적이 없고 월러가 집을 나간 사이 워너가 바지를 벗은 채

아드리아나의 방에 들어가 그녀를 붙잡은 채 몸을 흔들고 있었다는 끔찍한 이야기였다

두번의 재판과정에서 무성의한 태도로 임하던 워너는 두번째 사형선고 이후 격분하여 법정에서 소란을 피웠고

피해자에 대해 아무런 할말이 없다라고만 이야기했다.



7fec9d7fabc236a14e81d2b628f176680c86e0db


워너에 사형 판결이 내려지기 전 재판장에서 피해자의 어머니 월러가 말하길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아드리아나를 위해 젖병을 끓이는 제 모습을 볼때마다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을 정도로 죽음에 대해 생각하지만, 이번 생에서 제 수명이 다해

하늘에서 다시 저의 사랑하는 딸을 볼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서 참고 견딜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워너가 죽는다면 워너의 남겨진 가족 또한 제가 받고있는 고통을 견뎌야 할 것입니다.

저는 누구도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

그 말을 끝으로 그녀는 워너가 남은 인생을 감옥에서 죄를 늬우치며 보내게 하고싶다고 이야기 했다.



7fef9d71abc236a14e81d2b628f1766ef8d522d7


그녀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워너는 자신에 대한 사형 방법이 비인도적이라며 주장했고

그는 처형약에 대한 주요사항을 알 헌법적 권리가 자신에게 있으며, 검증되지 않은 약물주사형을 받게 된다면

잔인하고 고통스럽게 죽을수 있는 점과 자신이 피해자의 어머니인 월러의 용서까지 받지 않았냐며

사형이 아닌 무기징역으로 형을 감형해주길 주장했다.

워너의 뻔뻔한 태도와 뉘우침 없이 자기보신만을 위하는 모습은 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사기 충분했고

배심원들 사이에선 그가 약물주사형으로 죽는것은 너무 인도적인 처사라고 이야기 할 정도였다.

결국 법원은 그의 주장을 일축했고 사형을 선고했으며, 2015년 워너는 오클라호마주의 교도소 내 사형대에 눕게 된 것이었다.

하지만 이 날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는 달리 그의 마지막은 그렇게 인도적이지 못했다.



7fee9d7eabc236a14e81d2b628f1776ca03a4c62


약물이 그의 팔에 연결된 수액관으로 흘러 들어가기 시작하자 워너는 경련을 일으키며 비명을 질러대기 시작했다.

죽기 직전의 공포로 인해 워너가 소란을 피운다고 생각한 집행인들은 무표정한 얼굴로 그를 지켜보았다.

일반적으로 최후의 순간에 많은 죄수들이 울거나 소리치는 모습을 너무나 많이 보아왔기 때문이었다.



7fe99d70abc236a14e81d2b628f1766d65e5f79b


그리고 집행인들은 약물 주사형의 절차가 마취제인 미다졸람이 죄수를 천천히 마취시킨 후 염화칼륨이 몸속에 투여되어 천천히 심장마비에 이르게 하는것이기 때문에 죄수가 그렇게 크게 고통을 느낄리가 없음 또한 잘 알고있었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도 계속 고통스러워하며 비명을 지르는 워너를 본 집행인들은 뭔가 잘못되가는 것을 느꼈지만 이미 집행한 처형 과정을 멈출 수는 없었다.

 

7fe89d73abc236a14e81d2b628f1776ac6220002


형 집행 후 7분이 지나서야 그는 경련과 비명을 멈추었고 18분이 지날 무렵 공식적으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그후 워너의 시신은 부검실로 넘겨졌고 부검의가 시신을 조사하자 형 집행 중 그가 왜 그렇게

고통스러워 했는지에 대한 진실이 밝혀졌다.




7feb9d73abc236a14e81d2b628f1776f3ffcf310


워너에게 사용된 약물은 일반적인 약물주사형에 사용되는 약물이 아니었던 것이었다.

그의 몸에서는 염화칼륨 대신 대량의 아세트산 칼륨이 검출되었다.

아세트산 칼륨은 일반적으론 극소량의 양만을 이용하여 이뇨제로 사용하지만

워너와 경우처럼 대량으로 신체에 주입되는 경우는 단 한가지 뿐이다.



7fea9d72abc236a14e81d2b628f17664468a9218


​‘시신의 방부처리’



7fe59d75abc236a14e81d2b628f1776f49a571d2


사형 집행 후 아세트산 칼륨이 그의 혈관을 타고 움직일 때마다 워너는 신경계 전체에

염산이 뿌려지는 듯한 고통을 받았을것이다.

그의 최종사인인 심장마비는 부검 결과 약물로 인한 것이 아닌 극도의 고통과 공포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어졌다.

이후 오클라호마 주 교도소는 약물의 선적과정 중 한 직원의 실수로 잘못된 라벨이 붙어

워너에게 아세트산 칼륨이 주입되었다고 언론에 알렸다.

끝까지 자신의 죄를 ​ ​우치지 않고 발뺌하려던 워너는 우연으로 인해 산채로 미라가 되는 최후를 맞이했다.



결국 그가 최후의 순간 남긴 마지막 유언은​

 




 


7fe49d75abc236a14e81d2b628f1716e3d39d8e4


“내몸이 불타고 있어!!!!(My body on fire!!!!)”​







출처: 공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725

고정닉 203

5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손절없이 오랫동안 우정 지킬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1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5/2] 운영자 21.11.18 325337 190
70171 [코갤] 화이자 ceo 코로나 양성 ㅇㅇ [67] 딸기(218.101) 16:05 2340 47
70169 [카연] 빨간머리 음침녀 만화 22 [16] ㄴㄴ16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1468 15
70168 [해갤] [뉴스] 샤워장에서 신병 무릎 꿇리고 노래 시킨 해병대원 [133] 말딸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5 4667 107
70167 [새갤] [속보] 민주 전준위, 당헌 80조 개정 의결 [130] ㅇㅇ(110.14) 15:50 4116 110
70165 [싱갤] 싱글벙글 이동진 평론가가 생각하는 한국 영화 취약점 [193] ㅇㅇ(218.146) 15:45 14107 192
70164 [새갤] [속보] 권성동 원내대표, 의총서 ‘재신임’…”압도적 다수” [222] 와라우조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4341 150
70163 [로갤] 짜장과 함께 한 동부3고개 후기 [41]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5 2425 20
70161 [주갤] 동탄에 맘충이 많은 이유 [232]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20116 243
70160 [여갤] 어떤 기자의 가장 기억에 남는 스포츠 스타 _ 김연경 [174] ㅇㅇ(121.190) 15:25 8434 207
70159 [도갤] 싱글벙글 요즘 스페인 발렌시아 공공조형물 풍경ㄷㄷ.jpg [203] ㅇㅇ(121.146) 15:20 6960 65
70156 [국갤] “시너 들고 왔다” 화물연대, 하이트진로 본사 기습 점거 [226]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7924 197
70155 [싱갤] 각 나라들의 이름 뜻...jpg [285] ㅇㅇ(49.172) 15:05 30288 194
70153 [러갤] 기랑이와 렌엥이와 제주여행 3 -完- [28] 완도폭격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1018 11
70152 [미갤] 권도형 인터뷰뜬듯 [203] ㅇㅇ(182.214) 14:55 12131 102
70149 [카연] (ㅇㅎ/스압) 채무독촉 1화 .manhwa [87] .실장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5 8655 187
70148 [싱갤] 싱글벙글 내한 왔다 혐한 되어 출국한 유명인...jpg [53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43874 537
70147 [새갤] 이준석 “尹 뒤에 박지현, 난 카메라 벗어나…취임식 자리 선정도 의도적? [343] 온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10290 196
70145 [디갤] [여름휴가] 버섯 [28] 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2167 14
70144 [중갤] 롯데제과도 띠부실 '디지몬빵' 출시 [368] 이혜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13907 99
70141 [오갤] 시마아지 초밥 [95] 금태충(211.179) 14:15 8576 76
70140 [싱갤] 충격충격 흑인 래퍼의 노래 가사.txt [230] ㅇㅇ(27.100) 14:10 36764 462
70139 [M갤] 야구와 음악......music [58] T.Lincecu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5 5394 66
70137 [치갤] bbq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유의 정체.jpg [427] dd(122.34) 14:00 25084 450
70136 [야갤] 대낮 카페서 강간미수...전자발찌 끊고 도주 ㄹㅇ...jpg [483]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5 20872 248
70135 [싱갤] 싱글벙글 샘오취리 여시 반응 [333] ㅇㅇ(121.101) 13:50 43507 593
70133 [피갤] 수수께끼 히로인 XX 레진 도색 + 베이스 작업 (스압?) [49] 문교파스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5 3822 28
70132 [카연] 스푼팅크, 무정란 [54] 달껍달껍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5233 40
70131 [싱갤] 분노분노 개같은 법 [375] ㅊㅊ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5 23930 290
70129 [최갤] [단독] "공기업들 자산 팔아라" 누가 샀나 봤더니 [314] 불멸의이재명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16153 174
70127 [철갤] 뜨거웠던 한일전... 한일 양국의 호응을 알아보자... [298] ㅇㅇ(39.115) 13:20 23540 497
70125 [F갤] 용량,스압) 100 400 엪붕이 FE R16 사진 대방출(1/4) [23] 국산세이프티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2243 36
70124 [기갤] [단독] 여성 집 몰래 드나든 남성, 잡고 보니 분양소 직원 [372] ㅇㅇ(27.115) 13:10 21139 122
70123 [싱갤] 지잡지잡 의외로 분교가 아닌 곳 [306] 송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5 43478 168
70121 [기갤] 한동훈 근황...유퀴즈 변호사도 반대한 검수완박 [400] ㅇㅇ(223.38) 13:00 23297 683
70120 [야갤] 요즘 애들 포경수술 근황.jpg [1445] ㅇㅇ(223.62) 12:55 69074 915
70119 [국갤] 채널A_쌍방울 전 회장 적색수배.. 강제 귀국시킨다 [223]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12441 401
70117 [싱갤] 스압) 싱글벙글 노가다판 명언 모음집....txt [238] ㅇㅇ(218.146) 12:45 36806 385
70116 [카연] 보추주의)만렙여장남은 세라복 코스녀앞에서 눈물을 흘린다 1화 [181] 야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19021 431
70115 [멍갤] 파양 금지 카페에 당당하게 파양글 올리고 쌍욕하는 넘 있네 [167] tttt(39.113) 12:35 16309 219
70112 [싱갤] 궁금궁금 싱갤 하다 문득 든 생각 [117] ㅇㅇ(121.183) 12:25 22429 183
70111 [야갤] PCG들 특징.jpg [254] ㅇㅇ(172.226) 12:20 42122 527
70109 [이갤] 마스터즈&플리마켓 후기 [80] 뚜글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5704 46
70108 [코갤] 블라인드 개ㅅㄲ등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53] ㅇㅇ(211.215) 12:10 38191 611
70107 [싱갤] 싱글벙글 흙수저 스탈린의 젊은시절.jpg [216] ㅇㅇ(128.134) 12:05 27900 213
70105 [야갤] 10년 뒤 맹장 터져도 수술 어려워.jpg [1578] ㅇㅇ(223.38) 12:00 58057 901
70104 [야갤] 인하대 성폭행 가해자 피해 여학생 밀었다.jpg [720] ㅇㅇ(86.48) 11:55 25196 343
70103 [국갤] 빌게이츠, 오늘 오전 국회서 연설…오후 윤 만난다 [311] 피톤치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10648 114
70101 [공갤]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괴물 [126] 히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5 22107 144
70100 [더갤] 념글요청)철도시설공단 광복절 이미지로 신칸센 [235] 외교왕윤석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10027 14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