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개씹흙수저가 5년간 맨몸운동+2달만에 9kg 감량 썰ssul(스왑)

ㅇㅇ(58.237) 2022.07.01 20:15:01
조회 46570 추천 192 댓글 337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calisthenics&no=139621




1)미리 말하자면 괜한 감성 자극 할려는 게 아니라 노래가 너무 좋고 내가 매일 듣는 곡이라 추가 함. 절대 감성팔이 추가 할려고 넣은 거 아님.

2) 계속 흙수저 썰 이라며 써서 화날 수도 있겟다. 미안하다, 하지만 이 글을 마지막으로 쓸일이 거의 없을거고 안들어 올듯.


1736/73/25


일단 집이 찢어지게 가난하다. 어느정도로 가난하냐 묻는다면 중2때 까지 10평 남짓 반지하 수준의 주택에 곰팡이가 벽지마다 더덕 더덕 시퍼렇게 

붙어서 자고 일어나면 몸에 공팡이가 붙어 있을 정도에 부엌+샤워장이 밖에 있었다. 이때가 2012년도까지 였다.


그냥 흙수저+흙수저 오브 흙수저 삶이였음. 집이 가난해 중3부터 알바하면서 살음.


주작이라 믿을 수 있으니 몇개 사이트 남김.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extra&no=11791754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cs&no=6818348


대충 내 학창시절+운동 인증 짤임.


워낙 가난하게 살아서 뭐..할게 없다.


이런 글 가지고 주작 치기도 싫고,


아무튼 20살 때 운동이 하고 싶었다. 정말로, 중3 때 부터 푸쉬업은 했지만 그게 로켓처럼 작용 해 정말 제대로 배워보고 싶었다.

고1때 바디빌더 동아리가 있었는데 할수가 없었다.


그렇게 20살. 


좆소 들어가서 월급 170받으며 따박따박 돈 부터 벌었다. 졸업식 날 2만원 짜리 보세패딩에 1만원 짜리 좆소 작업복 입고 졸업식 갔다.

왜냐면 어릴 때 이혼하고 어머니 혼자 가족 먹여살리는 바람에 다리 아작나고 지금은 일을 못한다.(무릎이 너무 아파 잘 못걸음)

니들 무릎관리 진짜 잘해라. 우리 엄마 39살 까진 진짜 날라다녔는데 한순간 훅가더라. 진짜 조심해라.


암튼 그렇게 20살 되자마자 난 좆소에서 일하고 있고 아파트는 주공이라 뭐..더 이상 말하기 싫고

심지어 좆소에서 프레스기 존나 위험한거 시켜서 런 하고 야간 편돌이 주7일 10시간 으로 전향함.(월급은 비슷)


이런 상황에 돈이 어딨겟냐. 나는 매달 월급 받으면 100정도 생활비로 빠졌다.(5년간 현재 포함해서 꾸준히 드리는 중)

그때 170 받고 100드리고 식비 3~40정도 빠지면 남는 게 없었다.


여기서 반론 할수 있다. 남은 돈으로 가면 되지 않겟냐고, 근데 이런 삶에 운동 하겟다고 저축 돈 없이 살면 어캐 되겟냐. 

집도 존나 못사는데, 난 운동보단 미래가 먼저였다. 푼돈이라도 우선 모으자 마인드였다. 그래서 폰도 몇년 째 안바꾸고 그랬음.

 

참 이때를 잊지못한다. 내가 살면서 정말 너무너무 고통스런 삶을 살았지만 내가 다른 것도 아니고 내 돈으로 내가 하고 싶은걸, 그것도 남들은 원치도 않아서 안하는 걸 난 할수가 없다는게 진짜 너무 서럽더라.


이때 비가 오는데 진짜 집에 있다간 자살충동 들어서 그냥 우산도 안쓰고 밖에 나갔다.

대학가 쪽에 갔는데 나랑 비슷한 나이대 애들이 돌아다니더라.

너무 서러워서 진짜 너무너무너무너무너무 서럽고 세상이 밉고 내 자신+가족+이런 삶 모든게 다 너무 밉더라.

그냥 걸으면서 너무 서러워서 울면서 걸었다. 남들이 쳐다보든 말든. 


그렇게 한달 두달 지났나, 일 끝나고 집 가는데 공원에 턱걸이+딥스봉이 생겼더라.


한번 잡아보고 친업을 해봤다. 


근데 진짜 직감적으로 10개 정도를 해버리더라.

이걸 기점으로 계속 꾸준히 단련했고 어느세 와이드 친업50 딥스 50개를 하더라.


그렇게 꾸준히 일 하면서 운동하다 보니 골격이 생기드라.

7fed8171b48068f751ee87e74283777064ad0cb65a29efd3b99bea54f600f69d

이때가 몸무게 88이였나 85였나 그랬음.

편돌이 하면서 먹어대치기만 하니 살크업 됨.


암튼 그렇게 군대가고 군대서 맨몸운동은 그대로다. 군대 안에서 웨이트 하고 싶었는데 워낙 후진부대라 운동기구도 없고 공간도 없었다.

그리고 이 시점으로 운동공부를 시작으로 프론트레버,아즈텍,박수 푸쉬업 2번,드래곤 플래그,토네이도 푸쉬업 등등 퍼포먼스 혼자 독학함.


근데 문제는 이 중대 안에서 운동을 하는 애들이 거의 없었음. 그리고 저런 퍼포먼스 혼자 배우다 보니 진짜 많이다침.


엄지 손가락 뒤로 꺾여서 부러지고 허리 나가고 물구나무 푸쉬업 연습하다 허리 박살나고, 선임들은 물근육이라며 엄청 놀리고 운동통제에, 이때 당시에도 집은 찢어지게 가난하니 PX도 거의 안가서 선임+동기들이 안친해질라 하냐며 쿠사리에 휴가 때는 화장품만 10만원 어치 사가니 진짜 사이코 취급 당하며 그렇게 살았다.

(이때 월급이 33만원 이였나. 20만원은 군적금에 넣고 13만원은 올 저축. PX도 일주일에 한번 과자 한봉다리나 아이스 크림 하나씩 사먹음 냉동 거의 안사먹었다.)


외출 외박도 군생활 동안 총 5번도 안넘는다.(그 4번도 부조리로 아닌 부조리로 억지로 나감)

면회도 한번 없었고,,


휴가때 만날사람도 없어서 맨몸운동 하는데 진짜 참 외롭고 고독하더라 너무.

만날 사람이 없어서 그런게 아니라 이정도로 운동을 하는데도 몸에 변화가 없으니 왜 씨발 이렇게 까지 내가 운동하지? 라는 현타가 진짜 군대서 부터 계속 몰려왔다.


근데 진짜 군대선임들도 못 이길정도로 내가 고집이 엄청세다. 그 누구도 내 고집을 못막음.


아무리 저런 현타가 와도 꾸준히 운동만 했다.

운동 할떄마다 이매진 드래곤스 thunder 만 반복재생 해서 반드시 반드시 반드시 운동의 결과는 온다. 생각하며 매일 이미지 트레이닝 했다.


그렇게 꾸준히 운동하고 군대 제대하고(2020.02.01) 판매직으로 일하면서 일을 하는데 주6일 일하면서 운동할라니 진짜 사람 죽드라..


그런데 운동 할수 있는 환경과 건강한 몸+시간이 있는데 오히려 감사하지 못할망정 어찌 탄식을 하겟냐,,


근데 돈이 없어 매일 아침은 아몬드7개 점심 맨밥+김치+닭가슴살(냉동) 저녘 라면+밥만 먹으면서 살다보니 왕따를 좀 당했다.


왜 왕따 당했냐 물어보면 진짜 일 다니면서 회식이나 점심시간 누구랑 밥 먹은 게 그냥 거의 없다.


아무리 같이 먹자해도 돈도 돈이지만 맨몸운동이라 식단관리가 매우 중요하기에 절대 같이 안먹었다.


근데 사람이 다 똑같은 게 여기서도 왜 안친해질라 하냐며 뭐라 하더니 어느 순간 따를 당하고 있더라.


그런데도 꾸준히 일하고 운동하고 독서하며 살았다. 


그런데 너무 무리해서 인가 몸이 망가지더라. 한순가에


허리,손목,종아리,어개 등등 한번에 엄청 아파오기 시작하고 일하면서 매장직원들 한테 신물이 나서 그런 것도 있고 정말 한심하고 더러운 애들이라 상종도 하기 싫어서 그만둿다.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calisthenics&no=139621


https://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calisthenics&no=139973


그렇게 7개월 전 그만두면서 살이 쪗고 사이트 들어가면 뺀 썰이 있다.



좀 더 촘촘하게 잘 쓰고 싶은데 시간도 그닥 없고 애초에 몇명이 이글을 귀한시간 내주며 읽어줄지 모르겟다. 


그리고 다시 일도 구해야 하고,,다시 바쁜 삶을 살다보면 디시 할 시간도 없을 거 같다. 


이 긴 글 귀한시간 내며 읽어줘서 너무 고맙고 


다시한번 말하지만 감성팔이+자랑글 절대 아니다.

그냥 이런 애도 있구나 하고 봐줘라. 이런 환경에 운동을 할수 있다! 라고 보여주고 싶은게 전부다.

절대 자랑이나 나는 이렇게 운동했으니 대단하지? 라는 마인드는 없다.

그리고 맨몸운동 5년 한 사람으로서 이건 진지하게 말해주고 싶다.


운동 계획표(주7일 잡고 5일은 운동 하고 2일은 쉰다는 등)쓰면 매우 효율적이다.

그리고 꾸준히,,진짜 꾸준히가 답이더라..


다시한번 귀한시간 내서 이 긴 글 읽어줘서 감사합니다.





출처: 맨몸운동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92

고정닉 22

328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손절없이 오랫동안 우정 지킬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1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9/2] 운영자 21.11.18 330484 192
70868 [블갤] 방과후 디저트부와 함께하는 네루 생일케익 만들기 [13] 두번우린홍차티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948 36
70866 [월갤] 기억나는 양덕들 [44] Aj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2105 45
70864 [인갤] [개발일지] 양교단갤에 올리는 씹덕 동숲 개발 근황 [102] 9H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30 2931 47
70861 [군갤] 군대에서 똥간이 중요한 이유 (엉덩이 나옴 후방주의) [61] 밀리터리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11478 95
70859 [싱갤] 훌쩍훌쩍 '34세, 지방대, 학점 2점대, 스펙과 경력 없음' [285]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29314 368
70858 [디갤] 요 며칠 찍은 서울의 일상속 모습들~!! [44]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2461 19
70856 [싱갤] 알쏭달쏭 자동차 코너링의 세계.gif [136] ㅇㅇ(183.109) 07:40 9842 46
70854 [주갤] 서른여섯이 제일 예쁠 나이라는 여초카페...ㄹㅇ [518] 스완슨(223.33) 07:30 23427 605
70853 [공갤] 오랜만에 다시 옵니다. 감사합니다. [106] 7호선공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9879 410
70851 [싱갤] 슬픔슬픔 키 작은 여자들의 현실 [682] ㅇㅇ(14.43) 07:10 32919 151
70849 [야갤] 숭례문 복구 근황.jpg [633] ㅇㅇ(223.38) 07:00 29946 540
70848 [기음] 주초에 머근거(잠봉,파스트라미등) [253]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6736 26
70846 [군갤] 여의도 공군전투비행단 이야기 [102] 시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3560 94
70844 [싱갤] 대만에서 한국 엿먹이려고 시도한 사건.jpg [1175] 백골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59300 954
70841 [만갤] [스압] [흑역사!] 학생 시절 때부터 첫 데뷔작까지의 기록! [125] [신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8476 78
70839 [여갤] 필리핀 생활 5년차가 느끼는 점 5탄 - 교민사회 [153] 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6306 129
70838 [중갤] 게이밍 톤파에 대해 아라보자.........WEBP [274] -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5668 118
70836 [그갤] 컬러 낙서임니다 [101] 새싹맨(172.226) 00:45 11969 116
70834 [야갤] 사고로 팔을 잃은...전직 경찰관 ㄹㅇ...jpg [537]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39754 943
70833 [싱갤] 싱글벙글 800만원피티호갱 후기 [455] 파퀴벌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48637 428
70831 [디갤] [나의사진] 평범한 일상 속 [36] 감성프리미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588 31
70829 [오갤] ㅈ망해버린 교꾸를 되살려보자! [97] ㅇㅇ(125.177) 00:05 15591 106
70828 [싱갤] 싱글벙글 요즘 떠오르는 마블 여캐 [350] ㅇㅇ(183.105) 08.18 35039 154
70824 [주갤] 사주 때문에 결혼 못하겠다는 한국 여성 [516]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0347 166
70820 [싱갤] 아이패드 구걸 레전드...jpg [779] IVE_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56853 629
70818 [카연] 차가운 눈이 시리게 - 1화 [27] zeulgo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473 18
70816 [제갤] 조센차 일본수출 653대의 진실 [414] lF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20081 402
70814 [도갤] 한국의 사찰은 스케일이 크다 ㄷㄷㄷ [583] 가라! 飛鳥(175.193) 08.18 28102 224
70812 [싱갤] 싱글벙글 화석하나로 정보가 계속 나오는 공룡 [336] ㅅ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6977 470
70810 [장갤] 장문)번역이 어려운 이유를 알아보자 + 예견된 결과 [200] 입맛까다로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19164 146
70808 [디갤] 힛갤 가도 욕 안 먹는 사진들 [190] 스앟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24786 104
70806 [판갤] 싱글벙글 의외로 군부대에서 운영하는거.jpg [348] 콩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3373 285
70804 [국갤] 충격..오열.. 스토킹 범죄자들 실시간 상황..ㄷㄷ.JPG [72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3814 1217
70802 [싱갤] 싱글벙글 기분좋게 야스하는 법 [337]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68621 762
70798 [미갤] [스압, 장문] 사이버펑크 네온 도시, 시구안 건설기 [66] 호볼랄라지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8550 82
70796 [L갤] 한일 게이커뮤를 폭파시켜버린 인물 레전드 [1070] ㅇㅇ(106.102) 08.18 56782 420
70794 [중갤] 중갤에서 ㅈ도 관심없는 게임 업계 오늘자 큰 소식.jpg [210] 반다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2385 107
70792 [바갤] (스압)4박5일 전국일주 보구가! 1~2일차 [56] 육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439 53
70790 [싱갤] 싱글벙글 황제출신 총리 [1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29403 187
70788 [자갤] 한문철 레전드 양심도없는 오토바이 제보자.gif [357] ㅇㅇ(223.39) 08.18 27947 277
70786 [갤갤] 플립4 콜라보 굿즈라는데 [276] ㅇㅇ(106.101) 08.18 32401 162
70784 [야갤] 팩트체크)) 녹음금지법 발의한 국힘 의원들을 알아보자 [717] ㅇㅇ(59.27) 08.18 27079 1606
70782 [싱갤] 와들와들 부자촌 [471] ㅇㅇ(221.161) 08.18 45338 214
70780 [주갤] 언제 이렇게 컸지…'짝퉁' 비아냥 듣던 中에 역전 당했다 [777] 레오나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0786 228
70776 [카연] 기독교 까는.Manhwa (5) - 야훼의 성품 [583] 백전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12603 200
70774 [F갤] 용량,스압) 100 400 엪붕이 FE R16 사진 대방출(3/4) [50] 국산세이프티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200 22
70772 [바갤] 강남 분노의 질주 비키니녀 경찰조사 근황 [842] 내가누구듀크오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64259 1020
70770 [싱갤] 분노분노 어이 없는 주먹구구식 제도 때문에 일어나는 일들.jpg [457] ㅇㅇ(27.100) 08.18 29835 475
70768 [이갤] [단독]이원석 검찰총장 내정자, '정운호 게이트' 수사기밀 누설 의회 [139] chanho6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8456 5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