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공포) 사상 최악의 연쇄살인마, 아멜리아를 알아보자

카이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7.04 12:50:02
조회 38815 추천 464 댓글 396

이번 편은 사람에 따라 무서운 사진이 대거 등장하므로 주의


1탄 레오니다스를 알아보자


2탄 항우를 알아보자


3탄 황충을 알아보자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f5d4b9b98a1


아멜리아 다이어 (Amelia dyer)


19세기 영국, 빅토리아 시대에 태어나

수십 년간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아기들을 학살하고

그 피를 뒤집어 쓴 사상 최악의 연쇄살인마

그녀의 손에 희생된 유아들의 숫자만 해도 최소 400명 이상으로 추산되며

이는 300명에 가까운 희생자를 낸 페드로 로페즈나

189명을 살해한 루이스 가라비토 등을 한참 뛰어넘는 세계 최대의 수치

오늘은 영국이 배출한 사상 최악의 범죄자, 아멜리아 다이어를 알아보자












악마의 탄생

viewimage.php?id=39bcdb27f6da31b26fb4d3a015d92d&no=24b0d769e1d32ca73deb8ffa11d02831965dd9e09affd11f10ac2a13776e409f9174d4dc76447229ba127428ec981fd444fbcac6e9434a72e4dddb854d61fe205070c138132cd0d65545


아멜리아는 영국 브리스톨 동쪽의 작은 마을에서

5남매 중 막내로 태어나 어렸을 때부터 문학과 글쓰기를 배우며 성장함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어머니가 정신병을 앓게 되면서

아멜리아의 어린 시절은 산산조각으로 박살 나버리는데

정신병자의 여과 없는 폭력에 그대로 노출된 아멜리아는

도덕적 개념과 기본적인 윤리가 완전히 결여된 채

세상에 존재해서는 안될 어른으로 성장해버림










결혼, 그리고 학살의 전조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a7b69e3c932


어머니가 죽고 10대가 된 아멜리아는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코르셋 제작 등 여러 일을 전전하다가

24살이 되자 '조지 토마스' 라는 59세의 남자와 결혼함

조지와의 결혼 후 간호사로 훈련받고 조산사인 앨런을 만나는 등 견문을 넓히던 찰나

옳고 그름을 제대로 판단할 수 없던 어른인 그녀에게

친구이자 조산사였던 앨런은

절대로 생각해선 안될 끔찍한 돈벌이 수단을 알려주며

아멜리아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기에 이르는데










viewimage.php?id=39bcdb27f6da31b26fb4d3a015d92d&no=24b0d769e1d32ca73deb8ffa11d02831965dd9e09affd11f10ac2a13776e409f9174d4dc76447229ba127428ec981fd444fbcac6e9434a72e4dddb854d61ff2af6e7b1794c4371c380ef


바로 키우기 힘든 처지의 아이들을 돈을 받고 거둬주는 척하며

뒤에서는 약물과 폭력으로 혹은 아예 방치해버려서

아기를 살해하고 손쉽게 뒷처리를 하는 것

이런 터무니 없는 계획은 결국 실제로 행해졌고

그 결과 수백 명의 아이들이 목 없는 천사가 되어

구천을 떠돌게 되었음

일단 아멜리아가 이러한 행동을 계획하고 실행할 수 있었던 경위를 파악하려면

먼저 19세기 영국 여자의 삶을 알아볼 필요가 있음










매춘으로 대표되는 혼란한 시대상

viewimage.php?id=39bcdb27f6da31b26fb4d3a015d92d&no=24b0d769e1d32ca73deb8ffa11d02831965dd9e09affd11f10ac2a13776e409f9174d4dc76447229ba127428ec981fd444fba7aaed45437cead6dd884c07c522cd9908756c92388de254b2


그 시절 영국 여자들의 생계를 이어가는 방식으로는

매춘이 크게 성행했었는데

공장에 다니거나 가정부로 일하는 것으로는 생계를 꾸리기 한참 부족했고

처녀가 아니라는 이유로 결혼을 거절당하는 일이 일상이었기 때문임

그 유명한 잭 더 리퍼도 많은 문제를 일으키던 매춘 거리에서 범행을 실행했으니

어찌됐든 당장 하루종일 일해도 여자 혼자선 입에 풀칠하나 하기 힘든 상황인데

남편 없이 아이까지 키운다는 건

아기와 함께 죽겠다는 거나 마찬가지였음






24b0d121e09c28a8699fe8b115ef046c65f82d479e


그래서 대금을 정기적으로 지불하거나 선금을 받는 방식으로

아기를 입양해주거나 위탁받아 대신 키워주는

이른바 '아기 농장'이 크게 성행하게 되는데

말이 좋아 위탁, 대리지 영양실조로 방치해서 죽게 만드는 경우도 제법 있었을 만큼 열악했고

더구나 당시 영국은 최소 수만 명이 넘어가는 매춘부들

그 매춘부들이 낳아대는 아기들로 인해

입양 관련 법은 아예 건드리지도 못하고 있던 상황

아멜리아는 영악하게 이런 법의 취약점과 시장의 수요를 파악하고 행동한 것이었음










시작되는 학살극

viewimage.php?id=39bcdb27f6da31b26fb4d3a015d92d&no=24b0d769e1d32ca73deb8ffa11d02831965dd9e09affd11f10ac2a13776e409f9174d4dc76447229ba127428ec981fd444fba7aaed45437cead6dd884c07c5762db0e45c2f92c8eb705fcd


아멜리아와 결혼했던 조지는 이미 60에 가까운 노령이었기에

얼마 안가서 곧 죽어버림

아멜리아는 이후 본격적으로 학살극에 시동을 걸기 시작하는데

여러 광고를 내서 자신의 입양 사업을 홍보하는 것은 물론

확실한 가정이 있음을 어필하기 위해 조지가 죽자, 윌리엄이란 남성과 재혼하고

자신이 간호사 출신임을 적극적으로 선전에 써먹으면서

철저한 '이미지 메이킹'으로 자신의 사업장을 번창시킴

겉으로 드러난 친절한 간호사의 감언이설에 속아 넘어간

곤란한 처지의 미혼모들은 너도나도 아멜리아에게 아이를 맡겼고

이 불쌍한 아이들은 모두 처절하게 희생당하고 잊혀짐






이에 질려버린 남편은 곧 떠났고

이 흉악한 살인마의 수법은 날이 갈수록 끔찍해져서

이젠 아예 형식상으로나마 키워주던 것마저 때려치우고

산모에게서 돈을 받고 아기를 입양받자마자 아기를 죽여서

산모가 아기를 키우라고 쥐어준 돈을 모조리 꿀꺽하는

참혹한 행동도 서슴치 않는 단계에 도달함










첫번째 재판과 석방

viewimage.php?id=39bcdb27f6da31b26fb4d3a015d92d&no=24b0d769e1d32ca73deb8ffa11d02831965dd9e09affd11f10ac2a13776e409f9174d4dc76447229ba127428ec981fd444fba7aaed45437cead6dd884c07c5238036ccf82ac04111a85a33


1800년대의 열악한 경찰 인력 및 치안 덕분에

당분간은 경찰의 관심을 피할 수 있었지만 이것도 영원히 이어진 건 아니라서

1879년 의사로부터 사망 진단서를 발급받다가

너무 많은 진단서를 떼는 아멜리아를 의심한 의사에 의해 끝내 잡혀 재판을 치루게 됨

하지만 살인죄로 엄벌에 처해지긴커녕

단순한 노동형, 그것도 6개월 형에 처해졌을 뿐이라

석방되고 나서도 그녀의 범행은 멈출 줄을 몰랐음

그리고 이때부터 아멜리아의 정신병 관련 증세가 나타나는데

자살 시도로 거의 죽을 뻔한 적도 있을 정도로

정신병이 심해지기 시작함










수백 명의 아기를 도살하다

viewimage.php?id=39bcdb27f6da31b26fb4d3a015d92d&no=24b0d769e1d32ca73deb8ffa11d02831965dd9e09affd11f10ac2a13776e409f9174d4dc76447229ba127428ec981fd444fba7aaed45437cead6dd884c07c5251be231b57ebaf1e309b3af


이전까지는 그래도 맡은 아기가 죽으면 일일이 의사를 찾아가

사망 진단서도 발급받고 시신도 묻어줬지만

그런 행동들 자체가 결과적으로

자신의 발목을 잡는다는 사실을 깨달은 아멜리아는

시체마저 스스로 처리하기 시작함

지금처럼 확실한 주민등록정보나 거주 기록이 일상화된 시대가 아니었기에

다른 도시로 자주 이사다니면서 사업을 계속했고

셀 수 없이 많은 아기들을 푸줏간 칼잡이마냥 도살해버리고선

자기 딸인 폴리와 사위인 아서에게 시체를 버리도록 지시함










마침내 밝혀지는 진실들

viewimage.php?id=39bcdb27f6da31b26fb4d3a015d92d&no=24b0d769e1d32ca73deb8ffa11d02831965dd9e09affd11f10ac2a13776e409f9174d4dc76447229ba127428ec981fd444fba7aaed45437cead6dd884c07c527b6687fdedcdb3c8a265ac7


1896년 봄, 수십 년을 이어온 아멜리아의 살인극도 이제 끝을 향해 달려갔는데

아멜리아의 딸과 사위가 버렸던 수많은 시체들 중 하나가 발견된 것이

결정적 실마리로 작용해서

아멜리아는 결국 재판대에 서게 됨

아멜리아는 정신 이상을 피력하며 변호해보지만

세간에 알려져서는 안될 정도로 끔찍한 사건들에 경악한 배심원단은

망설임 없이 사형을 주장하고 아멜리아는 결국 1896년 여름

교수형에 처해져 사망하게되니

이때 그녀의 나이 60세였음

추가로 신문에서는 이 세상 밖으로 나와선 안될 끔찍한 범죄에 대한 시선을

조금이라도 돌리고자

천사 제조자(Angel Maker) 라는 비교적 순화된 명칭으로 그녀를 칭함

유아가 일찍 죽게 되면 천국에 간다는 것이 당시 기독교의 믿음이었기 때문에....










빅토리아 시대를 풍미했던 살인마들

viewimage.php?id=39bcdb27f6da31b26fb4d3a015d92d&no=24b0d769e1d32ca73deb8ffa11d02831965dd9e09affd11f10ac2a13776e409f9174d4dc76447229ba127428ec981fd444fba7aaed45437cead6dd884c07c527e2357b8fdcda6f8a265ac7


공교롭게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살인마일 잭 더 리퍼아멜리아

무려 동시대에 활동한 인물이었음

똑같이 연쇄살인을 일삼았지만

이제는 전설로 변해 수많은 이야기들의 창작 소재가 된 잭 더 리퍼

너무나 끔찍한 행각들로 인해 세간에 알려지지 않고

일개 범죄자로 사형되어 잊혀진 아멜리아 다이어

이들은 살인마였지만 동시에 당시 사회가 가진 문제점을 고발하는 발화 장치가 되었는데

잭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매춘부들과

하층민 여성들매춘이라는 길을 선택할 수밖에 없던 시대 상황을 문제 삼았고

아멜리아는 그러한 매춘부들이 낳고

무책임하게 방치해버리는 유아들의 가엾은 현실을 문제 삼았음

그 결과 잭의 범죄는 하층민들의 생활과 문제점을 뒤돌아보는 계기가 되었고

아멜리아의 범죄는 가장 취약 계층이던 유아들의 인권을 돌아보게 만들어서

영국에서 입양 관련 법안을 새로 고치는 계기가 됨



















viewimage.php?id=39bcdb27f6da31b26fb4d3a015d92d&no=24b0d769e1d32ca73deb8ffa11d02831965dd9e09affd11f10ac2a13776e409f9174d4dc76447229ba127428ec981fd444fbcac6e9434a72e4dddb854d61fb76279a65b515a507b41678


결국 아멜리아는 사회의 하층민으로 태어난 사람이


마땅한 도덕 관념을 갖추지 못하면


얼마나 악해질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가장 대표적인 예시라고 생각함


정신병을 앓는 어머니와 어린 나이에 죽어버린 남매들을 보며


어렸을 적부터 윤리적인 사고가 정지해버린 그녀는


이후 최소 400명이 넘는 아기들을 도살해 죽인 탓에


천사 제조자(Angel Maker)란 이명을 얻고


아기 도살자(Baby Butchur)란 멸칭으로 불렸음


이처럼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죄를 저질렀지만


역설적이게도 이렇게 악랄한 범죄를 행한 그녀로 인해


19세기 최대의 취약 계층이던 영유아들에 대한 관심이 폭증하고


관련 단체가 만들어지거나 실제로 법안까지 바뀌었다는 점


차마 웃지 못할 근대사의 안타까운 해프닝으로 남아 전해지고 있음






이상으로 사상 최악의 연쇄살인마, 아멜리아 다이어를 알아보자 마침


하도 전쟁 관련 인물들만 해서 분위기 전환 겸 연쇄살인마 해봄




출처: 타케우치 타카시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64

고정닉 120

1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팬 서비스 가장 잘해주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08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2/2] 운영자 21.11.18 320038 188
69659 [건갤] 오랑우탄도 할 수 있는 일러스트 도색법 [223] ㅇㅇ(125.31) 01:55 17222 49
69657 [디갤] 야지털은 왜 정방형이 없는 것인가 [171] ㅇㅇ(116.36) 01:45 16112 28
69655 [카연] 공익 선임 vs 조선족 초딩썰.manhwa [263] ㅇㅇ(51.79) 01:35 21667 443
69654 [싱갤] 싱글벙글 마피아...jpg [282] ㅇㅇ(203.228) 01:25 41514 653
69650 [로갤] 아라뱃길 정서진 일몰 100km 라이딩 (사진 좀 많음.) [57]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757 26
69649 [인갤] [Project BS] 십덕소울 개발근황 [132] mansu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13037 77
69647 [물갤] 물질 아쎄이를 위한 (정보글) [67] 야코리스코라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7835 38
69645 [이갤] 존나 김)부산까지 온 아싸블붕이 후기 [97] 뚜글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9446 49
69644 [디갤] 우준츙하고 우우란 디붕이사진 보고가 12pics [33] 감자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3008 22
69642 [키갤] 실베 고로시당한김에 브이럽2기 칵테일도 만들어옴 [135] faunawe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7951 110
69640 [중갤] 브리짓의 성 정체성에 대해 알아보자...jpg [370] 신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34352 397
69639 [오갤] 옽갤칼럼3) 티셀의 어제와 오늘 [54] 오리엔트6스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4939 50
69637 [주갤] 념요청) 전세계 여자 경찰과 한국의 여경을 비교 해보자 [313] 로얄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24924 439
69634 [디갤] 보라색 하루 [82] ㅇU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7005 46
69632 [모갤] (스압) 짱깨 59식 도색 마무리 천안문 따거 완성 [171] 통통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1137 260
69630 [배갤] 지리산 여행 - 천왕봉, 빨치산토벌박물관, 삼성궁 [38] 비기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3290 35
69629 [싱갤] 싱글벙글 천조국의 72살 미시...jpgif [373] ㅇㅇ(61.82) 08.13 47089 372
69627 [카연] [단편 /스압/풀컬러/BGM]<죽음의 수도사들>manhwa [56] 가뭄소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3743 11
69625 [싱갤] 틀딱틀딱 놀랍게도 아직도 서비스 중인 틀딱 게임 [2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44135 256
69624 [주갤] 한국 여성의 말실수 [516]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60300 484
69622 [필갤] 서울여행가서 찍은 사진 올려봄 (50d, 500t) [60] Labyrinth_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4765 45
69620 [여갤] 한국인 김씨의 아동 인신매매 생중계 [586] ㅇㅇ(211.213) 08.13 48668 514
69619 [동기] 리빙박스 싫다고 발광하던 햄스터 근황 (4) [15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5394 125
69615 [카연] (마왕이 용사랑) 제자가 꼴리는 만화.15 [69] 한별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7086 90
69614 [주갤] [레레전드] 퐁퐁남편 욕하는 와이프와 맘카페 줌마들.jpg [423] 해바라기34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29468 555
69612 [싱갤] 싱글벙글 유쾌해진 데스노트 드라마 [5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52568 1145
69610 [디갤] 짧은 일상, 달 없는 달맞이 공원 다녀오는 길 (25) [35] photograph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3818 25
69609 [한화] 진짜 한화의 유일한 희망은 박소영 치어리더인 것 같다 [202] ㅇㅇ(39.7) 08.13 26092 212
69607 [야갤] 충격) 국평오멸망... 노무현식 아주빠른 타임랩스로 보는 런승만 [1305] ㅇㅇ(223.38) 08.13 45153 1556
69605 [주갤] 계단에서 미끄러진 여자 피하는 남친 [917]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64034 960
69604 [프갤] 차린건없지만 보는데 이거 공감되농 [192] 팬더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24316 165
69601 [야갤] 엠버허드에게 야동 촬영 제안한 회사...jpg [606] ☆★☆★☆★☆《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77353 1045
69599 [싱갤] 싱글벙글 디지몬 최고의 인기남 오메가몬에 대해 알아보자 [259] ㅇㅇ(220.77) 08.13 35402 263
69598 [카연] 비타(VITA) 16화 [72] pngui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4770 37
69596 [F갤] 사인회 후기 (사진 많음) [44] 임선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8566 45
69594 [러갤] (장문) 객관적으로 보는 우크라이나 역사.txt [420] ㅇㅇ(218.235) 08.13 17683 201
69593 [야갤] 현대 힐스테이트 근황...jpg [744] ☆★☆★☆★☆《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66118 941
69591 [디갤] 출퇴근 5분거리니깐 맨날 똑같은 거 찍음 [81]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6101 38
69589 [인갤] 부천 소광장에서 있었던 일 [400] ㅇㅇ(79.110) 08.13 21339 407
69588 [싱갤] 꼴릿꼴릿 호르몬 주사의 신비 ..jpg [711] ㅇㅇ(211.107) 08.13 73285 208
69587 [중갤] THQ 노르딕 쇼케이스 정리 [1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5161 48
69585 [부갤] 중개보조원 없애야 하는이유 [250] 전세사기주의보(223.62) 08.13 26648 294
69583 [야갤] 성형에 6500만원 꼬라박은 여자...jpg [877] ☆★☆★☆★☆《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82908 748
69581 [야갤] 이준석, 홍준표도 저격ㄷㄷㄷㄷㄷ.jpg [6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32739 843
69580 [상갤] 마블과 비교되는 DC의 트랜스젠더 히어로..jpg [338] ㅇㅇ(61.82) 08.13 34657 571
69578 [그갤] 쫌스압) 3년째 찍고 있는 구조물 도트 모음 [198] TT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0247 133
69577 [싱갤] "나이는 절대 숨길 수가 없다." [685] 눼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60068 515
69575 [군갤] 미국은 과연 열병식을 하지 않을까? [23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22341 269
69574 [블갤] 총학생회와 함께하는 명란 감자칩 만들기 [114] 두번우린홍차티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3 17552 21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