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속보) 빚투개미들 부활앱에서 작성

ㅇㅇ(122.45) 2022.07.05 18:35:02
조회 63456 추천 570 댓글 1,675

- 관련게시물 : 2030 가상화폐 주식 빚더미 구제.jpg

7cea8371b5876aff239df590409c706561d2ff3990979b8a0872abd20710f634d784522cffc633e40193473610d850534eab18

- dc official App

(단독) '빚투 손실' 회복해도 채무 탕감 그대로 해준다

79ea8073b68260f1239986e5469c706bdcdf05f9838d5679966f33da0d6d88bb01ea99a283f3f1061a17065c139188325c655f3512



서울회생법원이 개인회생자의 주식·코인 가격이 급등해 자산이 빚보다 많아져도 변함없이 채무 탕감을 해주겠다고 결정했다.

은행 등 주요 채권자들은 이해할 수 없는 결정이라며 속앓이만 하고 있다.

투기에 따른 실패 비용을 왜 성실 상환자들이 함께 부담해야 하냐는 지적도 거세다. 서울회생법원 관계자는 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주식·코인 실패자의 개인회생이 인가돼 변제금과 청산가치가 확정되면 추후 신청인이 보유한 주식·코인의 시세가 올라 자산이 늘더라도 변제금을 올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회생법원은 부동산 자동차 등 자산에 대해 이런 원칙을 적용해왔는데, 이를 주식·코인에도 확대해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AD
<img class='thumb_g' adfit-main-img-url='' width='600' src='https://t1.daumcdn.net/b2/creative/102156/05e5619847ebd918a6c4638d10e23ee5.jpg' alt='광고 해외주식 완주하면 테슬라 지급' style='display: block; width: 311px; vertical-align: top;'>

변제금은 회생 신청인이 채권자들에게 갚아야 할 돈이다. 통상 법원이 신청인의 소득과 재산(청산가치)을 고려해 빚을 갚을 수 있을 만큼 합당한 수준으로 줄여서 책정한다.

가령 빚을 내 투자한 A씨의 비트코인 평가액이 1억원에서 3000만원으로 폭락했다면 A씨의 변제금은 3000만원을 기준으로 산출된다.문제는 추후 주식·코인의 가치가 올라 신청인의 자산이 급증해도 채권자 입장에서 빚을 받아낼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서울회생법원은 한 번 회생계획안이 인가가 나면 미래 자산 변동을 무시하고 원 계획안대로만 갚도록 규정하기 때문이다. 위의 A씨가 비트코인 평가액 3000만원일 당시 회생을 인가받았다면 추후 비트코인 가치가 1억5000만원까지 올라도 빚은 3000만원 기준으로만 갚으면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

이 같은 결정의 주 피해자인 시중은행은 속앓이만 하고 있다. 갚을 수 없는 빚이라는 이유로 돈을 떼였는데 ‘갚을 수 있는 상황’이 돼도 빌려준 돈을 돌려받을 길이 없어진 탓이다.시중은행 관계자는 “과거 부동산의 경우에도 이런(시세가 올라도 빚을 받아내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주식·코인의 경우 변동성이 그보다 높다는 점에서 문제가 크다”며 “‘빌린 돈은 갚아야 한다’는 당연한 원칙마저 무시되니 황당한 처사”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이 연일 은행을 향해 칼날을 세우고 있는 상황에서 은행이 직접 법원에 항의하기도 어려운 상황으로 전해졌다.빚투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던 이들 사이에서는 “국가가 나서서 투기를 조장하는 게 아니냐”는 비난이 거세다. 이미 주식·코인 손실금을 개인회생 과정에서 제외해주겠다는 것 자체가 투기에 대한 리스크를 국가가 대신 짊어져주는 성격이 강하다. 그런데 추후 빚을 갚을 여력이 충분해져도 이를 반영하지 않겠다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는 지적이다.


코인하다 빚진 돈 탕감? 법원이 ‘빚투’ 조장

“자기 의지로 투자해서 돈 잃은 사람들 빚을 왜 없던 걸로 해주느냐.”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만 바보 만드는 건가. 오히려 사람들을 일확천금의 길로 부추기는 것 같다.”

서울회생법원이 가상 화폐나 주식 투자 실패로 대출금을 날린 채무자가 개인 회생을 통해 손실금을 갚지 않도록 해주겠다는 취지의 기준을 이달부터 적용하면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법원은 투자 실패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젊은층을 구제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지만, 오히려 투기를 조장한다는 지적이 적잖다.

앞서 서울회생법원은 지난달 개인회생 절차 관련 ‘주식 또는 가상화폐 투자 손실금’ 실무 준칙 조항을 새로 만들고, 지난 1일부터 이 기준을 적용한 바 있다. 개인회생이란 빚 부담으로 파탄에 이른 채무자 중 앞으로 계속 수입이 예상되는 사람을 구제해 주는 제도다. 채무자가 최저 생계비를 제외한 자신의 소득으로 일정 기간 빚을 갚으면 나머지 채무를 면제해주는 것인데, 소득은 있지만 재산이 없어야 가능하다. 즉, 채무자 재산 총액이 전체 빚 규모보다 작을 때에만 개인회생이 허용된다.

기존에는 주식이나 가상화폐 투자로 돈을 잃은 사람이 개인회생 절차를 신청하면 손실액까지 보유재산으로 봐왔었다. 그러나 서울회생법원이 지난 1일부터 “가상 화폐나 주식 투자 손실금은 채무자 재산 총액에 포함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히며 다른 자산처럼 가상화폐나 주식도 시세에 따라 가치를 계산하게 됐다.

이에 따라 재산이 빚보다 적어지는 경우 개인회생이 허용되는 사람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개인 회생으로 갚아야 할 변제금도 하향될 전망이다. 가령 A씨가 빚 5000만원으로 투자했다가 4000만원을 잃었다고 했을 때 개인회생 절차의 변경된 기준을 적용하면 A씨의 투자 관련 보유재산은 1000만원이 된다. 기존에는 5000만원 이상을 변제해야 했다면 이제는 1000만원 이상으로 줄어들게 된다.

서울회생법원은 준칙 마련 이유에 대해 “가상화폐 등 투자 실패로 20~30대 청년층의 부채에 대한 부담이 날로 커지고 있고, 개인회생 신청 또한 증가하고 있다”며 “투자 실패로 파탄에 빠진 청년들의 빠른 복귀를 위해 지원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에 형평성이 어긋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법원 발표 이후 “가상화폐와 주식에 무리하게 투자한 이들에게 특혜를 주는 것 아니냐”, “성실하게 빚 갚는 사람만 호구되는 것” 등의 볼멘소리가 꾸준히 나온다. 법원이 앞장서서 ‘빚투(빚내서 투자)’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을 조장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누리꾼은 “말이 좋아 투자지 투기와 마찬가지라 본다”며 “개인 회생으로 면책 받을 심산으로 빚을 크게 내 코인에 뛰어드는 사람들이 나오지 않을 것이란 보장도 없다”고 했다.

노동소득에 대한 경시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자영업자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자영업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와중에도 일하며 흘린 땀을 믿고 버텨왔다”며 “이렇게 되면 다들 한 탕을 노리지 누가 대출받고, 직원들 월급 때문에 스트레스 받아가며 일하겠느냐”고 지적했다.

다른 자영업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웠던 자영업자의 회생 절차 벽을 낮춰주는 것이 더 시급한 것 아니냐”며 “대출받아 장사하다 망해서 개인회생을 하면 갚아야 하는데, 코인과 주식은 빚을 줄여준다는 거냐”고 반문했다.

서울회생법원은 가상 화폐·주식 투자 실패에 국가가 빚을 탕감해 주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서울회생법원은 이번 준칙 마련 당시 “제출된 자료 등에 비춰 채무자가 투자 실패를 가장해 재산을 은닉한 것으로 인정된 경우에는 그러하지 아니하다”는 예외를 뒀다.



출처: 새로운보수당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70

고정닉 111

6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손절없이 오랫동안 우정 지킬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08/15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39/2] 운영자 21.11.18 330439 192
70859 [싱갤] 훌쩍훌쩍 '34세, 지방대, 학점 2점대, 스펙과 경력 없음' [128] 그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19623 207
70858 [디갤] 요 며칠 찍은 서울의 일상속 모습들~!! [25] 유동교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1129 16
70856 [싱갤] 알쏭달쏭 자동차 코너링의 세계.gif [93] ㅇㅇ(183.109) 07:40 5915 29
70854 [주갤] 서른여섯이 제일 예쁠 나이라는 여초카페...ㄹㅇ [327] 스완슨(223.33) 07:30 15059 431
70853 [공갤] 오랜만에 다시 옵니다. 감사합니다. [81] 7호선공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7354 356
70851 [싱갤] 슬픔슬픔 키 작은 여자들의 현실 [513] ㅇㅇ(14.43) 07:10 25681 120
70849 [야갤] 숭례문 복구 근황.jpg [502] ㅇㅇ(223.38) 07:00 25679 494
70848 [기음] 주초에 머근거(잠봉,파스트라미등) [249] AMP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6278 25
70846 [군갤] 여의도 공군전투비행단 이야기 [97] 시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2445 89
70844 [싱갤] 대만에서 한국 엿먹이려고 시도한 사건.jpg [1034] 백골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55078 884
70841 [만갤] [스압] [흑역사!] 학생 시절 때부터 첫 데뷔작까지의 기록! [124] [신세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7871 74
70839 [여갤] 필리핀 생활 5년차가 느끼는 점 5탄 - 교민사회 [149] 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14739 117
70838 [중갤] 게이밍 톤파에 대해 아라보자.........WEBP [270] -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24373 108
70836 [그갤] 컬러 낙서임니다 [97] 새싹맨(172.226) 00:45 11139 108
70834 [야갤] 사고로 팔을 잃은...전직 경찰관 ㄹㅇ...jpg [517]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35 36872 889
70833 [싱갤] 싱글벙글 800만원피티호갱 후기 [435] 파퀴벌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45919 404
70831 [디갤] [나의사진] 평범한 일상 속 [36] 감성프리미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418 30
70829 [오갤] ㅈ망해버린 교꾸를 되살려보자! [96] ㅇㅇ(125.177) 00:05 14672 104
70828 [싱갤] 싱글벙글 요즘 떠오르는 마블 여캐 [337] ㅇㅇ(183.105) 08.18 33067 151
70824 [주갤] 사주 때문에 결혼 못하겠다는 한국 여성 [505]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28633 160
70820 [싱갤] 아이패드 구걸 레전드...jpg [762] IVE_레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54506 603
70818 [카연] 차가운 눈이 시리게 - 1화 [27] zeulgo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330 17
70816 [제갤] 조센차 일본수출 653대의 진실 [411] lF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19147 389
70814 [도갤] 한국의 사찰은 스케일이 크다 ㄷㄷㄷ [575] 가라! 飛鳥(175.193) 08.18 26923 216
70812 [싱갤] 싱글벙글 화석하나로 정보가 계속 나오는 공룡 [330] ㅅ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5737 453
70810 [장갤] 장문)번역이 어려운 이유를 알아보자 + 예견된 결과 [197] 입맛까다로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18542 145
70808 [디갤] 힛갤 가도 욕 안 먹는 사진들 [185] 스앟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23876 98
70806 [판갤] 싱글벙글 의외로 군부대에서 운영하는거.jpg [339] 콩돌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1718 273
70804 [국갤] 충격..오열.. 스토킹 범죄자들 실시간 상황..ㄷㄷ.JPG [70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2300 1186
70802 [싱갤] 싱글벙글 기분좋게 야스하는 법 [330]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66833 741
70798 [미갤] [스압, 장문] 사이버펑크 네온 도시, 시구안 건설기 [64] 호볼랄라지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8319 82
70796 [L갤] 한일 게이커뮤를 폭파시켜버린 인물 레전드 [1054] ㅇㅇ(106.102) 08.18 55320 414
70794 [중갤] 중갤에서 ㅈ도 관심없는 게임 업계 오늘자 큰 소식.jpg [209] 반다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1729 106
70792 [바갤] (스압)4박5일 전국일주 보구가! 1~2일차 [56] 육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311 53
70790 [싱갤] 싱글벙글 황제출신 총리 [12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28815 184
70788 [자갤] 한문철 레전드 양심도없는 오토바이 제보자.gif [352] ㅇㅇ(223.39) 08.18 27272 272
70786 [갤갤] 플립4 콜라보 굿즈라는데 [272] ㅇㅇ(106.101) 08.18 31744 161
70784 [야갤] 팩트체크)) 녹음금지법 발의한 국힘 의원들을 알아보자 [713] ㅇㅇ(59.27) 08.18 26656 1591
70782 [싱갤] 와들와들 부자촌 [469] ㅇㅇ(221.161) 08.18 44516 208
70780 [주갤] 언제 이렇게 컸지…'짝퉁' 비아냥 듣던 中에 역전 당했다 [774] 레오나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40171 222
70776 [카연] 기독교 까는.Manhwa (5) - 야훼의 성품 [583] 백전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12484 200
70774 [F갤] 용량,스압) 100 400 엪붕이 FE R16 사진 대방출(3/4) [50] 국산세이프티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156 22
70772 [바갤] 강남 분노의 질주 비키니녀 경찰조사 근황 [839] 내가누구듀크오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63481 1012
70770 [싱갤] 분노분노 어이 없는 주먹구구식 제도 때문에 일어나는 일들.jpg [456] ㅇㅇ(27.100) 08.18 29565 473
70768 [이갤] [단독]이원석 검찰총장 내정자, '정운호 게이트' 수사기밀 누설 의회 [139] chanho6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8378 57
70767 [블갤] 네루짱 생일을위해 만들어보자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 [121] 퓽퓽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6580 87
70765 [싱갤] 싱글벙글 분노조절장애 불량배 줘패는 복싱코치...gif [305] ㅇㅇ(39.125) 08.18 48211 567
70764 [새갤] 당당위 문성호 페북 <녹음금지법 얼마나 위험한 법안인지> [54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14043 530
70761 [치갤] 비비큐 중량에 대한 고찰 (당당치킨 비교) [69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8 33535 13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