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자폐 형 있었던 썰

ㅇㅇ(183.109) 2022.08.10 18:55:01
조회 67883 추천 2,652 댓글 1,631



a65234ab0312b360a2332b4d9a16d5737ff66ba73fd59213ad0f4e996f4562


개드립에 올라온 자폐가족의 현실 알려줄까? 그거 보고 생각나서 씀


우영우도 보면서 실소가 나왔는데


우영우는 그냥 사회성 없는 천재지 절대 자폐가 아님


3화에서 나왔던 문상훈? 걔도 자폐로 치면 씹귀족임





우영우가 "자폐는 굉장히 스펙트럼이 많다"라고는 하지만


그냥 간단히 말해서 99%가 지적장애+의사소통불가 이건 패시브로 갖고있음


TV나 유튜브에 나와서 '자폐인도 할 수 있다'고 인터뷰하는 애들


자폐 상위 0.1%라고 보면 된다.


진짜 일반적인 자폐가정이 보면 기만도 그런 기만이 없음





개드립에 올라온 썰은 그래도 부모님이 넉넉한 집안이었으니까 그나마 버틴거지.


우리집은 진짜 어디서든 흔히 볼 수 있는 집안이었다고 함


아버지 중소기업 과장이고 어머니는 공장에서 주임맡고 있었음


애 둘 키우기엔 살짝 벅차긴 했었지만 그래도 나름 키울만 했다고 함


형이 4살때 자폐판정을 받기 전엔 ㅇㅇ




형은 나보다 2살 위였는데


처음엔 말이 느리고 애들이랑 소통 못해서


뭐 좀 느린 애도 있겠거니 싶었지만 점점 뭔가 이상했다고 함


아닐거야 아닐거야 하다가 4살때 받은 게 바로 자폐 1급 판정임




자폐 1급 태어나면 집안 풍비박살 난다고?


개구라다 풍비박살 정도가 아니라 아예 기둥뿌리가 가루가 된다.


기껏 마련한 강서구 집에서 대출 끝나기도 전에 쫒겨나온건 내가 까마득하게 어렸을 6살때였고


그 뒤로 이사를 두 번정도 더 다닌 뒤에는 시골밖에 답이 없더라 진짜.


개드립썰에도 치료비 200~250이라 나왔는데 얘가 부수고 다니는거 물어주는 돈 하면 거의 두세배는 나올거다.


그래서 시골 가서 사는 수밖에 없었음.


병원가는날엔 온가족이 다 봉고차 타서 아버지는 운전하고 나랑 엄마는 걔 양옆에서 수감하듯 데려가야했음





제일 좆같은게 바로 병원임.


병원에서는 배우는 게 느려서 항상 관심을 가져줘야한다


부모가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그러면 호전될수 있다 라고 희망고문을 함





근데 그거 절대 믿으면 안됨. 개구라임


호전될 수 있다는게 무슨말이냐면


혼자서 밥차려먹고 편의점에서 담배사고 오는 그런 호전이 아니라


부르면 네 아니오 대답을 할 수 있다는 그런 레벨임


ㅅㅂ 그리고 그걸 형은 15살에야 해냄.





3화쯤이었던가


자기 형 죽인걸로 재판받은 그 자폐아 문정훈인가?


그정도면 아인슈타인이라고 하는데 절대 과장이 아니다





근데 우리 부모님은 그 쓸데없는 희망고문때문에


아버지는 자기가 일정 맞출 수 있는 인테리어 타일공으로 직장을 바꾸고


엄마는 아예 직장 그만두고 날 할머니 집에다 갖다 맡김


그 전까진 거의 주말부모였다고 보면 됨


친척들? 절대 도움안됨


아이고 어떡하냐 쯧쯧 힘내 이 소리 할때마다 그냥 좆같았다


할머니 우는소리 하는것도 진짜 좆같았고






그러다 내가 다시 집으로 온 건 내가 15살때였는데


그때만 해도 나는 순진하게 아 형이 나아졌으니까 날 부른거겠구나 했는데 아니었음


상황이 더 악화가 되어버렸음


형 덩치가 커졌고 엄마 힘으론 도저히 못 막겠으니까 몸빵용으로 날 부른거였음... ㅅㅂ


물건 들고 난리치고 부수고 으에엑 크에엑 키에엥 소리지르는거? 그건 레벨 1임


식칼 들고 난리친적도 있어서 그때 집에서 칼을 못 쓰고 플라스틱 빵칼을 썼다.


근데 그것도 사람 살갗 잘 베더라. 한번 허벅지 가죽 찢어져서 60바늘 꼬맨적도 있었음






처음에는 형한테 주먹 쓰지 말라고 울고불고 하던 엄마도


형이 사춘기 접어들며 발정난 개마냥 덜렁덜렁 거리면서 엄마도 못 알아보고 달려들기 시작하니까


이젠 내가 몽둥이 들고 개패듯이 패버려도 애써 무시했음


그래서 그때까지만 해도 형에 대해 희망(ㅅㅂ 제일 좆같은 단어) 가졌던 가족들도


이젠 슬슬 현실을 인식하기 시작했음





그러다가 시설에 맡기자는 말이 나왔는데


엄마는 그래도 자식이라도 시설 가면 밥도 안 먹이고 때리고 그런다던데... 이런소릴 함


그 소리 나온순간 나 진짜 야마돌거같은거 간신히 참았다


뉴스에 나오는 장애인 시설 구타 학대? 다 이해할 수 있음


ㅅㅂ 개들도 훈련을 시키면 말을 들어쳐먹어


근데 자폐 1급은 절대 그게 안 돼.... 그냥 짐승이야





결국 시설에 맡긴다 어쩐다 하다가


결말은 진짜 뜬금없이 찾아왔음





나 고3 방학때 옥상에서 빨래 널고있었고


엄마가 화장실 간 사이 형이 대문을 나가더라.


근데 시골길 달리던 트럭에 치어 죽었음.





그날을 아직도 잊을 수 없음


아버진 말없이 담배만 태우시고 엄마는 멍하니 앉아계셨어


그때 눈물을 흘리던 사람은 딱 한명


형을 치어 죽게 한 그 트럭 기사님이었음





병원 응급실 옆에서 울면서 우리한테 사죄를 하셨는데


너무 갑작스러워서 대처를 못 했다, 이럴줄은 꿈에도 몰랐다 용서해달라


눈물로 무릎꿇고 애원하고 비셨는데 나는


원망보다는 해방감이 들어서 내 스스로도 소름끼칠 정도였음



그게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그날 이야기는 집에서는 거의 금기에 가깝고


가족들도 친척들도 이제 형 이야기는 하지 않음


이게 현실임



출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2,652

고정닉 435

62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전쟁 나면 가장 열심히 전투에 임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0/0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707/2] 운영자 21.11.18 430526 206
82746 [루갤] 오륙도 갔다왔는데 고기없음 [34] 97na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560 11
82744 [데갤] [코스1] 덫구 ,런구 , 스띵 스티브 코스프레 [44] ㅇㅇ(116.40) 08:30 2060 85
82743 [주갤] 실제 베트남 국제커플 사례 [278] ㅇㅇ(158.255) 08:20 10286 250
82741 [일갤] [가을여행]교토 가을여행 [26] ㅇㅇ(125.133) 08:10 1250 17
82739 [싱갤] 싱글벙글 너무 벌어진 게이들에게 꿀팁 주는 게이바 마담.jpg [22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25912 73
82738 [닌갤] 모동숲 사고 슈마메, 51보드겜을 삭제해버렸습니다... [35] kalimb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6766 64
82734 [싱갤] 싱글벙글 도신 [87] ㅇㅇ(61.74) 07:30 6153 40
82733 [위갤] KY bourbon trail - 2/2 [14] 고킷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286 18
82731 [군갤] 안아줘요... [112] 기신고래(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6783 134
82729 [싱갤] 위협위협 현대미술 [121] ㅇㅇ(97.108) 07:00 24254 176
82728 [군갤] 핀란드의 군생활을 알아보도록 하자 [386] 블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29255 283
82726 [오갤] 북해도 삿포로 스시야 [스시도코로 아리마] 후기 [97] 아드복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6531 40
82724 [디갤] 하늘, 바다, 그리고 백븨 [49] ㄱ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4081 21
82722 [싱갤] 싱글벙글 육군 조교 출신 연예인들 [340] ㅇㅇ(118.45) 01:25 24419 127
82720 [장갤] 만화) 미국 살 끄니까 -8화 [64] 낙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724 75
82718 [싱갤] 싱글벙글 부팅 화면 [426] ㅇㅇ(119.197) 01:05 27403 139
82714 [일갤] 교토는 평범한 길거리, 그리고 골목에서 진가가 나타난다 [199] WATERM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3074 150
82712 [컴갤] *스압주의 내일 고소되나 경찰서 가 ㅜㅜ… [672] ㅇㅇ(59.26) 00:35 33771 507
82710 [싱갤] 싱글벙글 현실에 존재하는 공작들과 그들의 영지...jpg [257] ㅇㅇ(125.131) 00:25 18052 117
82708 [디갤] 불꽃놀이(2017) [66] Pohja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4965 46
82706 [싱갤] 싱글벙글 인생에서 섹스 처음으로 할 때 꿀팁 [628] 경부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64962 687
82704 [5갤] 스압) 2022.04.20 후지큐 하이랜드 5등분의 신부 콜라보 후기 [51] 미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4237 26
82702 [싱갤] 싱글벙글 K-비에고.jpg [212] ㅇㅇ(125.134) 10.06 51975 533
82700 [군갤] 2022년 북한 미사일 발사 통계 [1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4267 71
82698 [기음] 롯데리아 신제품 힙앤핫 치킨버거 후기.jpg [344] dd(125.128) 10.06 32486 225
82696 [위갤] 위린이 술마시다 궁금해서 적어본 숙취에 관한 잡설. [98] 무감성찍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1276 35
82692 [디갤] Overground Railroad [59] 구토고통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4805 37
82690 [싱갤] 싱글벙글 월드컵 시뮬레이션 근황 [371] ㅇㅇ(210.218) 10.06 28542 95
82688 [던갤] (던갤낚시+요리) 던붕이의 가을 산천어 낚시(스압) [93] 고정닉이라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6249 80
82686 [부갤] 오늘자 블라인드...폭풍은 이제 시작... [325] ㅇㅇ(118.235) 10.06 50474 435
82684 [주갤] (장문)집에서 벌꿀술(mead, 미드)을 만들어보자 [123] 주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8453 152
82682 [중갤] 이전에 18세 이용가로 등급 올라간 게임을 알아보자 [623] ㅇㅇ(223.38) 10.06 44347 542
82680 [싱갤] 싱글벙글 결혼식 하객 아르바이트... jpg [66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61844 550
82678 [독갤] <가진 돈은 몽땅 써라>-호리에 다카후미 후기 [186] 퀸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1647 68
82676 [야갤] 재외동포청 신설로 조선족들도 혜택 받을 수 있게 됨.jpg [975] ㅇㅇ(220.71) 10.06 19956 506
82674 [모갤] (스압) 요크 철도박물관 후기 [55] 미소천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4805 45
82670 [주갤] 합가거부 후 퐁퐁이 태도가 변해서 ㅈ같다는 한녀 [367] 스나이퍼갑(222.114) 10.06 36108 427
82668 [로갤] 좆밥이 핑까하는 오프로드의 다양한 노면들 [73] 뇌동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7773 25
82666 [스갤] 한번 써본 사람들은 다신 안쓴다고 하는 스마트폰 시리즈 [729] ㅇㅇ(211.246) 10.06 47606 513
82664 [야갤] 강남 오토바이 비키니녀 엉만튀한 남자 결국 고소.jpg [868] ㅇㅇ(86.48) 10.06 51516 532
82662 [힙갤] 스윙스가 피네이션 들어가서 한 일 정리 [232] A$AP아라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34357 704
82660 [로갤] 팻바 국종 4-5일차 [44] Lainlo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3730 17
82658 [원갤] 타로마루 코스플레이어 감사인사 하러 왔어요!! [299] 순두부볶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9551 401
82656 [싱갤] 싱글벙글 미국에 있다는 비빔밥 뷔페 [612] 211.36(180.71) 10.06 41621 348
82654 [자갤] 중고차 사이트의 차량 평가.jpg [414] ㅇㅇ(116.44) 10.06 38134 468
82652 [기갤] 윤석열이 없애버린 지원예산 모음.jpg [1576] ㅇㅇ(39.7) 10.06 32688 406
82650 [싱갤] 싱글벙글 ufc 만화 같은 태클 카운터 니킥 모음 [212] ㅇㅇ(220.77) 10.06 26519 171
82646 [중갤] ‘자국 영토’에 미사일 쏜 러시아군 [378]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30043 240
82644 [국갤] 전여옥 작가 블로그 <진상가족 다혜네~> [89] ㅇㅇ(175.196) 10.06 13959 32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