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우리 누나 결혼이야기

삶의순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8.11 21:25:01
조회 56329 추천 671 댓글 758

아빠 169 엄마 165 누나 169 나 160.3 내 얼굴을 묘사하면 세모눈, 돼지코, 두꺼운입술, 빵빵한볼, 거무틱틱한피부, 여드름흉터 투성이


아빠,엄마가 못생기지도 않았다. 누나도 ㅍㅌㅊ~ㅍㅅㅌㅊ는됨. 근데 유독 나만 개 ㅈ같이생김. 친할머니 말로는 내가 친할아비의 아빠(증조할아비)를 그렇게 빼닮았다더라..


키도작은데 여드름쟁이다보니 학창시절에 전따는 패시브로 달고다님


체육시간만 다가오면 가슴이 쿵쾅쿵쾅거림


선생이 공 하나 던져주고 자율운동해라 하면 급식실 뒤 쓰레기장에 숨어서 애들앞에서 노래 잘하는 인싸되는 상상하고 지냈다.





이런 나는 가족에게도 외면받았음. 성적도 최하위에 할줄아는건 없고 못생겼으니 누나도 사람대접을 안함. 그냥 사이는 나쁘지 않았는데 그렇다고 좋지도 않은??


그러다 예전에 할머니 칠순때 사촌형 갤탭으로 카오스 CCB보다가 우리 누나랑 문자한걸 우연히봤는데 대략 내용은


"저새끼 그냥 뒤졌으면 좋겠다' "같이 다니기 쪽팔리다' "저새끼 죽고 보험금 타서 나한테 돈 떨어졌으면 좋겠다" 대충 이런내용..


그때가 2011년 지금으로부터 11년전이지? 누나도 어렸고 나도 어렸던 시절 정확히는 나는 20살 누나는 23살이었지





그때 충격진짜 재대로 받고 사촌형이랑 따로만나서 진짜 붙잡고 30분은 울었음. 


우리 누나 뿐만 아니라 사촌동생들도 나 싫어했음. 그냥 날 좋아해주는 사람이 없다는게 너무 슬펐고, 마음의 병이 깊었던거 같음. 가족한테도 외면받았다는 느낌?? 때문에..


사촌형이 정말 천사중 천사인게 나 이렇게 병신이어도 버리지않고 진짜 너무 잘챙겨줌. 심지어 지금도.. 나에게 있어 사촌형은 가장 소중한 친구이자 내 멘토다.





여튼 잡설은 여기까지.. 우리누나는 이토록 날 싫어했는데 앞에선 티 절대안냈음. 


근데 사촌형한테 내가 문자보고 울었다는 이야기들었는지 그뒤로 5년동안 나한테 한마디도 안걸었다.


 나도 그냥 안검. 어차피 나 뒤지길 원하는 사람한테 말걸 이유도 없고...





그러다 누나가 결혼한다고 2018년쯤에 집에 남자를데려옴. 3살 연상의 평범한 회사원. 누나는 엄청 행복해보였음. 


매형될 사람이 나보더니 누구냐고 물어보길래 엄마가 막내아들이라고 말함. 


근데 매형 하는말이 동생있다는 이야기 안했잖아? 였음. 누나는 그냥 빙빙 둘러서 아 딱히 물어보지 않아서 말 안했다고 하더라






그리고 2019년 결혼식이 5개월남았었음. 


엄마아빠는 가평에 강아지데리고 강아지동반펜션? 거기가서 우리둘만 있었다. 


누나가 갑자기 나보고 술을 마시자고 하더라. 2011년부터 2019년 중반까지 사적으로 말 한마디도 안하다가 누나가 처음 나한테 말을 꺼냄.





난 술 잘 못마시지만 그냥 이날은 마셨다. 


근데 당연히 나는 한마디도 안함. 뭐 나 술 잘 못마시는거 안다면서 사이다에 와인 섞어서 주더라? 맛은 있는데 금방취했음.


나보고 여친은 없냐 앞으로 뭐할거냐 이것저것 말걸더라





난 와인 3잔 마시고 거의 반정신 나가있었고 누나는 와인 남은거 다마시고 맥주도 마셨던듯


한 5분간 침묵이 흐르고 누나가 말하더라. 나한테 미안하다고


누나 노릇 못해줘서 미안하다고, 너한테 못해준만큼 평생 가슴에 묻고 살겠다고 너 생각만 하면 가슴이 아프다고 하더라


이년이 갑자기 돌은건지... 뭐하자는 거지? 라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자기방 들어가서 문닫고 안나오더라..


그 다음날부터 나한테 말도 엄청 많이걸고 나 끌고다니면서 영화도 보여주고 먹을것도 사주고 했음. 매형이랑 셋이서 백화점도 가봤네.. 


그 뒤로 술만 취하면 '동생아 누나가 많이 사랑하는거 알지?' 이러면서 5만원씩 준다. 





매형한테 나 안챙겨주면 결혼안해준다는 소리를 들은건지 결혼전 이미지 세탁인지


아니면 과거에 나한테 했던 생각들이 미안해서 그런건진 모르겠다.





내가 우리누나 결혼이야기를 한 이유는 이거때문이다.


나처럼 태생이 찐따면 가족,친척한테도 외면받더라.


이건 겪어본 사람이 알거다. 이게 얼마나 비참한건지









7dead523b5d33ea03dbbd0b144d72068e7d1d0ef2e4c95e3d7fa77ab60f49231af89fef65f865a1125915d6ba3afd89f












출처: 모태솔로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671

고정닉 150

98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디시채용공고] 웹 UI 디자이너 모집 운영자 22/10/05 - -
설문 전쟁 나면 가장 열심히 전투에 임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0/0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706/2] 운영자 21.11.18 428393 205
82470 [아갤] 레인보우 크랩을 위한 팔루다리움을 만들었어. [24] 엌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903 15
82469 [블갤] 네모네모한 귀요미 깍두기 로봇, 스위퍼를 만들어보자 [50] DBshotgu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3980 80
82467 [포갤] 한국 록 진짜 레전드 Top10 [211] 코때가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6594 83
82465 [싱갤] 토성의위성 엔셀라두스에서 생명체 필수6대요소 발견 [109] ㅇㅇ(210.120) 08:30 5797 30
82464 [새갤] 촘스키가 말하는 미국 대통령들의 악행들 [207] 퓨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5604 45
82462 [카연] 항상 무표정한 여후배...manhwa [224] 깐풍떡갈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32240 1106
82460 [싱갤] 싱글벙글 페페 SBS 출연 [12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27421 138
82459 [디갤] 니코니와 주변 동네 어슬렁어슬렁 [24]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1877 18
82457 [와갤] 미국 와인들 [55] 와인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4564 18
82455 [야갤] 위노나 라이더 이 할매도 리즈시절은 지렸노 [107] ㅇㅇ(223.62) 07:30 8162 22
82452 [코갤] 몸살나서 미뤘던 부만축 양일 후기! [52] Lusi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880 16
82450 [싱갤] 꼴릿꼴릿 AI 겨드랑이 묘사 [263] ㅇㅇ(118.235) 07:00 41068 395
82449 [야갤] 굥석열.. 취임 5달 업적모음 ㅋㅋㅋㅋ....jpg [2291] midNight(172.226) 01:55 37211 782
82447 [러갤] 우크라이나 네오 나치즘의 실체.jpg [661] ㅇㅇ(128.134) 01:45 29296 216
82445 [맨갤] 홀붕이 해트트릭 기념 민초밥 만들어서 먹어봄 [109] idiot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9414 115
82443 [명갤] 압생트 말아왔었다 [75] 블랙말랑지옥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11104 58
82441 [카연] 앞자리 남자애 몰래 좋아하는 만화 [190] 몰래몰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24416 333
82439 [바갤] 20221001~02 단양 박투어 (feat.글마들) [65] 마포구하급닌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867 35
82437 [필갤] 미놀타와 별과 은하수와 황매산 [36] 캘로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4123 35
82435 [겐갤] 세부적인 오버워치2 변경점 [527] 수출용계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37663 213
82433 [야갤] 10대 vs 20대 학창시절 ㅗㅜㅑ...JPG [572] ㅇㅇ(14.42) 00:35 62905 918
82431 [싱갤] 싱글벙글 필리핀 로또.jpg [195] ㅇㅇ(175.112) 00:25 30958 117
82427 [콜갤] 리부투 클레오 공개당시 그리스 현지 반응 [93] 메레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0254 49
82425 [리갤] 와.. 쇼메쇼메 징짜..jpg [490] ㅂㅈㅁ(112.144) 10.05 61419 1123
82423 [카연] 공주 구하러가는 만와 [70] 똘망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0038 125
82421 [부갤] 대기업 현직인데 현실알려준다 [646] ㅇㅇㅇㅇㅇ(39.7) 10.05 60990 693
82419 [해갤] 수홍신은 다른거보다 카레 썰이 제일 화나던.jpg [509] ㅇㅇ(118.235) 10.05 30821 495
82417 [싱갤] 따흑따흑 게이게이들 전용 게임 [351] ㅇㅇ(115.137) 10.05 45013 268
82415 [여갤] 안녕하세요 건전여행 후기 입니다 2 [64] 500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7763 27
82413 [블갤] 친구 생일 선물로 그림 그려서 보내줘씀 [161] 배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2624 147
82411 [우갤] [요리대회]설거지 냄비1개 목표 간단 "당근맛탕" [91] 봄둥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7443 56
82409 [싱갤] AI로 본 남한과 북한 [285] 블랙보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45271 626
82405 [식갤] 하와이 사진 볼 새럼-1- [51] 사라예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4109 23
82403 [야갤] ㅓㅜㅑ...일본에서 살아남으려면 착용해야하는 가방ㄷㄷㄷ [1051] 샨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60426 621
82401 [야갤] 념) 요즘 MZ세대 인싸 신조어 ㅓㅜㅑ...JPG [526] ㅇㅇ(2.58) 10.05 56405 390
82399 [더갤] 황희두가 말해주는 '망사용료' 이슈 [692] 최순실키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9114 555
82397 [야갤] 이준석 음해세력들에게 이대남이 보내는 매세지 ..JPG [617] ㅇㅇ(39.115) 10.05 19785 906
82395 [야갤] 2030의 중국 비호감도.jpg [89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48816 1027
82393 [R갤] 룸붕이 자취방 한달 변천사 [193] 춘삼(223.62) 10.05 25438 247
82391 [카연] (실화 과거썰)헌혈 받기 대작전1,2 [83] 묘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5905 28
82389 [디갤] 서울,한강에서 고민했던 사진 내러티브 [70] bgled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7781 36
82387 [농갤] 생에 첫 화장실 만들기. [184] 호주카우보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6702 243
82385 [국갤] “文정권, 불법조업 중국어선 돌려보낸 횟수만 3만7134건 달해” [516]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9841 666
82383 [카연] [경제툰] 미래의 것을 사고파는 선물 이야기.manhwa [115] 무선혜드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8820 132
82381 [야갤] 여자아이돌..광고 찍은지 2주만에 바꿈...JPG [662] ㅇㅇ(220.77) 10.05 53166 771
82379 [기갤] 바이든 윤에게 친서 "인플레 잘 협력해 나가자" [556] ㅇㅇ(211.234) 10.05 16085 335
82375 [국갤] 국토부 산하기관, 복지부 산하기관 근황 [154]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13741 183
82373 [그갤] 야 김정기작가님 돌아가셨다는데..? [7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33255 506
82371 [주갤] 올해초 베트남론을 예견한 결정사.JPG [1444] ㅇㅇ(221.150) 10.05 41335 120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