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장문) 자유연애 : 세상이 잘못되어가고 있다.앱에서 작성

ㅇㅇ(59.31) 2022.08.11 23:55:01
조회 29484 추천 346 댓글 562

근본적으로 사랑이란 어떤 감정인가?
사랑은 과거부터 지금까지 일부다처제, 일부일처제 등 방식에서 변환는 있었지만 그 목적은 변하지 않았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마음의 교류.

사랑이란 근본적으로 나 이외의 사람에게 나의 모든 마음을 보여주고, 
그 사람을 그 자체로 목적으로 대우하는 것. 즉 그 사람을 위해서라면 내가 무엇이든지 할 수 있게 되고, 그 사람이 그 사람이라는 사실만으로 나의 궁극적 지향점이 되는 마음이 사랑이다.

하지만 지금은 어떠한가?
자유연애를 표방한 30일, 50일간의 짧고 의미없는 연애(이 경우 대부분은 성적 목적을 위한 것이다.)
클럽
헌팅포차
감성주점
원나잇과 같은 감정 없는 육체적 쾌락 추구
프리섹스
FWB(Friend with benefit; 오직 성관계만을 위해 만나는 이성친구 내지 섹스파트너)

이는 무엇에서 기인하는가?

나는 이것이 한반도의 급격한 서구화에서 기원하였다고 생각한다.

서구화가 진행되며 들어온 것들 중 전통적 사상과 가장 반대되는 것은 여성의 자유화였다. 

이는 여성이 직업을 자유롭게 영위한다는 뜻도 있지만, 남성을 보필하는 것으로 대표되었던 전통적인 여성상에서, 남자와 같이 자유로운 삶과 관계를 추구하는 신여성상으로의 변화가 중심이다.

이광수의 소설 [무정]에서 잘 나타나는 이러한 신여성상은 남성에게 존속되어 있던 여성을 해방하였고, 이런 신여성상은 현재 여성의 활발한 사회활동의 근본이 되었다.

하지만 이러한 신여성상은 동시에 여성의 남성화를 주도하였다.

여성의 남성화란 외적 변화가 아닌 내적 변화를 이야기하는데,
즉 신여성상이 여성이 남성과 같이 육체적 쾌락만을 위한 관계를 지향하는 것을 정당화하였다는 것이다.

이것이 왜 문제가 되는가를 본성적 측면에서 이야기해 보자.

자명하게 여성의 생식 체계는 남성과 다르다. 남성은 임신에 대한 리스크를 지지 않기 때문에 본능적으로 수많은 여성과 관계를 하길 원한다. 왜냐하면 이것은 자신의 유전자를 최대한 많이 남기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성은 어떠한가? 여성은 임신에 대한 책임을 직접적으로 진다. 여기서 직접적이란 것은 책임을 물리적으로 진다는 뜻이다. 
여성은 한번 아이를 가지게 되면 10개월 동안 대부분의 신체활동에 제약이 생기며, 이론상 아무리 빠르게 자신의 유전자를 남긴다고 해도 10개월에 한 번이다. 이것은 마음만 먹으면 10분 안에 수십 명을 임신시킬수도 있는 남성에 비하면 너무나도 큰 리스크이다.

여성은 이러한 리스크로 인해 가장 우월한 한 명의 남성의 자손만을 낳도록 프로그래밍되었고, 이 우월한 한 명의 남성은 알파메일이라 불린다. 
하지만 현재와 같이 피임 기구와 각종 의술의 발달로 여성도 책임 없는 쾌락을 누릴 수 있게 되었는데,
본성적으로 문제가 된다는 것은 이러한 책임 없는 쾌락이 여성에게 과분하다는 뜻이 아니다. 
이는 바로 밑 담론에서 신여성상의 대두로 인한 인간 존중 사상, 그리고 사랑의 본질의 파괴와 관련하여 이야기할 것이다.


다음으로, 이것이 왜 문제가 되는가를 이성적 측면에서 이야기해 보자.

피임 기구의 발달로 여성 또한 임신에 대한 책임 없이 성관계를 즐길 수 있고, 정말 최악의 상황(임신)이라도 임신 중절 수술이라는 선택지가 존재한다. 

이것이 윤리적으로 잘못되었다는 뜻은 아니다. 

윤리적 담론보다, 우리가 집중해야 할 것은 사랑과 성관계의 연결이다. 

초입에서 사랑을 무엇이라고 정의했는가? 
그 사람을 목적으로 대하는 것. 이것이 사랑이다. 임마누엘 칸트와 에리히 프롬의 말을 빌리자면,

사랑은 
그 사람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 사람이 하는 것을 진심으로 응원해 주고
그 사람이 원하는 것에 대해 응답할 준비가 되어 있고
서로 다름을 이해할 수 있는 것.

그리고 이로써 그 사람을 수단이 아니라 목적 그 자체로, 즉
 "인간의 최종 목적이 행복이고, 우리가 행복을 더 높은 목적을 위한 수단으로 쓰지 않는 것처럼(행복이 최종적 목적인데 이 행복을 도구로 쓸 순 없다), 사람은 그 사람이라는 사실 자체로 나의 목적이다."라고 받아들일 수 있는 생각이 사랑이다. 
그리고 연인 간의 성관계는 그러한 상호 존중 사상을 바탕으로 정당화된다. 
정말 사랑하는 연인 간의 성관계는 서로를 성적 쾌락을 위한 수단으로 여기는 것만이 아니라, 서로를 사랑한다는 목적이 내포되어 있기 때문이다. 당신이 정말로 좋아하는 사람과 섹스를 한다면, 당신은 그 사람을 고무로 된 오나홀로 생각하고 성기를 위아래로 넣고 빼는 행동을 위한 도구로 쓰겠는가? 아마도 그럴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의 자유연애를 표방한 '집단난교'에는 그러한 상호 존중 사상이, 인간 존중 사상이 없다. 세상이 잘못 돌아가고 있다.

남성과 여성이 서로를 인간으로 보지 않는다. 
서로가 사람이란 고귀한 존재를 하루 쓰고 버리는 딜도 내지 오나홀로 생각하고 있다.

남자도 여자도, 사람을 단지 수단으로만 생각해서는 안 된다.
헌팅포차에서 만나 두 시간도 안되어 단지 자지가 가려워서, 보지가 가려워서 서로 성관계를 맺는다는 것이 말이나 되는가? 
자유연애라는 이유로 남자친구, 여자친구를 놔두고 섹파를 만드는 것이 말이나 되는가? 
감정의 교류는 제쳐 두고, 오직 몸만을 탐하다 질리면 서로 가차없이 버리는 관계가 말이 되는가?

이것은 사람을 도구로 생각하는 것이다. 사람을 딜도와 오나홀, 플라스틱 쪼가리로 생각하는 것이다. 이것이 말이 되는가? 만무하다!

사람과 사람이 사랑할 때는 상대방이라는 사람 그 자체를 목적으로 사랑해야 한다. 그것이 그 사람의 가슴이 커서, 얼굴이 잘생겨서, 키가 커서라는 본능적인 사랑일지라도 가슴 한켠에는 '그 사람이니까'라는 생각이 있는 사랑을 해야 한다. 사랑 없는 성관계는 의미가 없을뿐만 아니라, 상대를 그저 오나홀과 딜도로 생각하는 것이고 사람을 사람으로 보지 않는 것이며 행위하는 양쪽 다에게 쾌락은 커녕 성관계 후의 죄책감과 우울감만을 가져다준다!

서로가 건강한 사랑을 해야 사랑이 바로 서고, 성관계가 건강해지고, 불건전한 유흥문화가 뿌리뽑히고, 자신 안에 있는 가정적 본능과 사회가 요구하는 자유연애적 본능의 괴리로 인해 고통받는 여자가 건강해지고, 결국 세상이 바로 서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이렇게 말해도,
보라.
홍대와 신촌의 클럽과 모텔을 보라. 우리 주변에 즐비하는 각종 유흥주점과 모텔과 클럽과 감성주점을 보라. 그곳을 생각 없이 향유하는 우매한 남자들과 여자를 보라.

세상이 잘못되어가고 있다.
그렇지 않은가?

- dc official App


출처: 모태솔로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46

고정닉 67

42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702/2] 운영자 21.11.18 418975 199
81393 [국갤] [단독] '밀반입 북한 그림들' 보도 뒤…아태협, 몰래 운반 정황 [36]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2040 93
81392 [아갤] 이제 블라인드 테스트 무조건 맞출듯 [169] ㅇㅇ(211.36) 17:20 9212 191
81390 [싱갤] 싱글벙글 오늘자 정찬성 제자 vs 김동현 제자 [182] ㅇㅇ(118.39) 17:10 19463 160
81388 [출갤] [속보] 인구감소로 최전방 부대 해체 수순 ㄷㄷㄷ [486] 해바라기34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11632 329
81387 [싱갤] 싱글벙글 빅토르안 일대기 [292] ㅇㅇ(39.125) 16:50 22598 374
81385 [중갤] 보도 2시간 만에 움직인 아태협…커지는 의혹 [157]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7655 139
81383 [싱갤] 의외의외 북한이 세계최초로 성공한 기록 [221] ㅇㅇ(118.45) 16:30 21325 356
81382 [주갤] 장모한테 시달려서 돌아버리겠다는 한남 [228] 스나이퍼갑(222.114) 16:20 16884 190
81380 [만갤] 흙수저 만붕이 눈물의 풀드포크 해먹었슴다( 난이도 쉬움 ) [92] 내껄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6867 42
81378 [싱갤] 오싹오싹 미스터리의 시작 [112]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28134 247
81375 [군갤] 이번 하르키우 공세에서의 우크라이나 공병대의 증언 [134] Whiske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16278 112
81373 [미갤] [속보] 10억 수수 민주당 사무부총장 이정근 구속 [37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8245 404
81372 [스갤] (약스압) 아프리카 이적생들 근황 [479] ㅈㅈ(175.215) 15:20 45891 446
81370 [싱갤] 오싹오싹 한국군을 무시했던 소련의 교수.jpg [34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37521 307
81368 [국갤]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한 윤대통령.jpg [349] 307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14498 283
81365 [야갤] 물 샤워가 그렇게 더러워..? .jpg [1645] ㅇㅇ(223.38) 14:40 73449 332
81363 [싱갤] 오싹오싹 형사 살인사건 [367]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26534 439
81362 [이갤] 오늘 MBC 단독 [869] chanho6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24594 299
81360 [싱갤] 싱글벙글 천재견 [480] ㅇㅇ(126.126) 14:10 37314 567
81357 [냥갤] 념글 응급실 캣맘... 털스터콜 발령 [466] ㅇㅇ(219.254) 13:50 26824 365
81355 [주갤] 묻재업) 결혼 못해서 정신병 걸린 숙성한녀.news [494] ㅇㅇ(115.95) 13:40 26488 809
81353 [기음] 안산 고잔신도시 카츠혼칸 상로스카츠.jpg [141] dd(122.34) 13:30 10214 67
81352 [싱갤] 싱글벙글 옛날 중국집이 그립다....jpg [702] ㅇㅇ(1.231) 13:20 45130 760
81350 [야갤] 돈 스파이크 12년 전엔 대마초 흡입.jpg [699] ㅇㅇ(223.38) 13:10 47507 573
81348 [유갤] 北, 국군의날 아침에 미사일 발사..일주일 새 4번째 탄도미사일 [253] 아마라심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11646 90
81347 [닌갤] 오사카 포켓몬센터+게임숍 다녀온 후기 [94] 레드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13725 84
81345 [싱갤] 미국도 못하는걸 하고있는 대한민국 [1246] ㅇㅇ(112.187) 12:40 60307 1106
81343 [디갤] 디지몬 극장판 나오는 기념으로 그리는 만화 5화 [62] 블루맨테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0 9674 45
81342 [싱갤] 감격감격 러시아군 드디어 1승!!!...jpg [349] ㅇㅇ(61.83) 12:20 49932 672
81340 [기갤] ‘마약류 유통=경제범죄’ 한동훈 법무부, 교정시설 내 향정신성의약품 반입 [3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16856 350
81338 [타갤] (요리대화 바이럴)환붕이도 할수있다! 버섯 스테이크 [5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5566 46
81337 [싱갤] 깜짝깜짝 조종사 없이 900km를 날아간 소련의 전투기.jpg [28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35827 318
81335 [오갤] 요즘 뉴욕에서 가장 핫한 미슐랭 2스타 - Atomix (아토믹스) [207] 뉴욕오마카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13586 81
81333 [싱갤] 오싹오싹 새롭게 밝혀진 나선 은하의 모양 [511] ㅇㅇ(175.212) 11:30 46217 338
81332 [야갤] 푸틴 합병선언...바이든 성명문 ㄹㅇ...jpg [498]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48535 421
81328 [싱갤] 싱글벙글 팀전이 되어버린 혼돈의 수능 국어 [673] ㅇㅇ(182.226) 11:00 51000 425
81327 [기갤] 티조 이것이 정치다 한동훈 스토킹 관련 멘트 [19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0 12946 218
81325 [일갤] 2022.9.12~9.16 시코쿠 여행기 (1) [34] ㅇㅇ(126.114) 10:40 3079 30
81323 [싱갤] 싱글벙글 럭키루이...jpg [154] ㅇㅇ(211.224) 10:30 35861 407
81322 [누갤] 2022년 9월에 본 영화들 [134] ㅇㅇ(175.198) 10:20 11978 57
81320 [야갤] 초딩 계집애는 혐오 표현.jpg [801] ㅇㅇ(223.38) 10:10 53036 376
81318 [싱갤] 다시보는 KT위성 매각 사건.jpg [504] 좆냥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39720 804
81317 [U갤] 괴물집단 NFL선수가 ufc에 도전한다면?? [379] ㅇㅇ(118.235) 09:50 21629 339
81315 [카연] 마녀 멀버리 - 13화 (마지막 화) [46] 마포대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3312 33
81313 [싱갤] 싱글벙글 특이하게 번식하는 새 [129] 유월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35189 174
81312 [그갤] 그동안 그린 오토바이그림 [67] 개츠비(222.234) 09:20 5927 42
81307 [원갤] 나는 원신이 왜 안망하는지 모르겠음 [714] 잉꾸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50129 1403
81306 [식갤] 제가 화분 만드는 방법 [112] 파키푸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7732 80
81304 [로갤] 도솔 마운틴 돼지 점핑 [39] 궤리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5482 1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