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죽기 직전 경기에서 승리하고 비극적으로 사망한 말들

ㅇㅇ(116.123) 2022.08.14 08:40:02
조회 30367 추천 164 댓글 222


대부분 갤에 소개가 있는 말들이니 짧게 짧게 어떤 말들이 있는지만 알아보고 넘기겠음



1. 토키노미노루


a67a20aa233ab34496f1c6bb11f11a39eb0b74428d4447d2a9


환상의 말이라고까지 칭해지는 토키노미노루


10전 10승으로 더비까지 압승하며 삼관은 당연시 여겨졌고 마주는 삼관달성시 미국원정 의사까지 밝힐 정도로 기대 받는 말이었다.


하지만... 더비 5일후 1951년 6월 8일부터 이상 증세가 나타나더니 당시 더비 1착 상금을 다 때려붓는 약제비에도 불구하고 1951년 6월 20일 사망하고 만다.


마지막 토키노미노루의 눈에는 더비마의 눈이라고는 상상할 수 없는 외로운 눈이었다고 한다.






2. 텐 포인트


7cec9e2cf5d518986abce8954480706493c6


1차 경마붐인 하이세이코의 등장 이후 인기를 계속 이어갔던 TTG의 일각인 '유성의 귀공자' 텐 포인트.


2세때 한신3세S(현재 한신쥬베닐)을 포함해 10마신,9마신,7마신차로 3전 3승을 거두며 최강2세로 기대를 모으던 텐 포인트


하지만 클래식때 여러모로 아쉬운 성적을 거두고 출전했던 삼관경기+아리마까지 하나도 우승하지 못한다.


특히 킷카 2착, 아리마 2착등 아쉬운 콩콩으로 비운의 귀공자라는 말을 듣지만... 후에 일어날 비극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닌 해프닝이었다.


고마가 되자 클래식의 한이라도 풀듯 봄황상까지 3연승을 이어가지만 타카라즈카에서 라이벌 토쇼보이에게 또 다시 일격을 맞고 텐포는 토쇼보이한테는 이길 수 없나봐ㅋ 이란 소리까지 듣게된다


하지만 1977년의 마지막 경기인 아리마 기념 일본역사에 길이 매치레이스에서 기어코 토쇼보이를 꺾고 1977년 7전6승이란 성적을 기록하고 연도마에 오른다


그리고 1978년 텐 포인트는 세계로의 도전을 외치며 2월 영국 원정을 결심한다.


하지만... 텐포인트를 한번 더 보고 싶다는 팬들의 요청에 의해 1월 일본경제신문배에 출주하지만 텐 포인트에게 주어질 중량은 역시 부담이었다.


조교측은 67kg가 넘어가면 출주를 안시키겠다는 다짐을 하지만... 얄궂게도 텐 포인트에게 부담된 중량은 66.5kg


그리고 텐포인트는 이 경기에서 골절로 쓰러진다. 그 후 43일에 걸친 대수술에도 불구하고 결국 1978년 3월 5일 사망하며 비운이 아닌 비극의 귀공자가 되어버렸다.





3. 페이트 노던


7eee9e21ecd418986abce89540897d6bb7403a

(서러브레드C에서 이나리 원을 이길 당시짤)


카사마츠에서 오구리가 떠난 이후 중앙에서 온 새로운 에이스이자 안카츠의 파트너 페이트 노던.


당시 열악했던 더트의 취급으로 중앙의 더트마는 지방으로 자주 오기도 했는데 페이트 노던도 그런 케이스.


카사마츠에서 안카츠를 만나고 좋은 경기력을 펼치는데 1988년 10월 부터는 아예 포텐셜을 폭발시켜버린다.


최초의 더트 지방교류경기인 서러브레드컵에서 우승하고 당시 최고의 더트 경기인 제왕상에서마저 우승한다.


현재도 제왕상은 JRA출신과 간토남부4경마장출신을 제외하면 페이트 노던과 메이세이 오페라 단 둘만이 지방출신의 우승마이다.


그렇게 당시 더트왕으로 군림한 페이트 노던은 더트마로서는 매우 드물게도 종마장에 들어가기로 결정된다.


그리고 당시에 훗카이도의 생산자들이 미국의 브리더즈컵을 따라 야심차게 만든 브리더즈GC에서 페이트 노던에게 경기에 나와달라고 열렬한 러브콜을 보낸다.


제왕상에 이어 두 번째로 생긴 중앙-지방 교류 더트경기에 매우 상징성이 컸던것.


하지만 페이트 노던은 로렐 쟁패에서 68kg이라는 텐포인트 보다 더 무거운 부담중량을 지고 경기하는 바람에 피로가 쌓여있었다.


그런 상태에서 삿포로 원정까지 갔지만 배드컨디션에도 불구하고 기어코 우승을 차지한다. 그리고 카사마츠로 돌아와 전일본 서러브레드C 2연패를 준비하지만...


피로가 누적된 것이었을까 결국 골절로 쓰러지고 만다. 처음에는 생명에 영향없어보였지만 결국 다시 증세가 심해지고 1989년 12월 12일 사망한다.






4. 라이스 샤워


7ce98268f5dc3f8650bbd58b3685716b2099ec


말딸에서는 이미 모르는 사람이 없는 라이스 샤워.


부르봉의 삼관, 맥퀸의 삼연패를 막고 본인 성적은 꼬라박으며 온갖 욕이란 욕은 다먹었지만 결국 돌아와 봄황상을 우승하며 찬사를 받는다


그리고 바로 다음 경기인 타카라즈카. 드디어 진정한 히어로가 될 수 있는 기회가 왔지만... 1995년 6월 4일 라이스 샤워는 사망한다.





5. 호쿠토 베가


7fef9e2cf5d518986abce89545827265a2


일본 최강의 더트마는 누구일까? 보통 두 가지로 나뉜다. 쿠로후네와 호쿠토 베가


호쿠토 베가는 데뷔는 더트였지만 터프로 넘어와 당시 트리플 티아라의 3번째 경기인 엘리자베스 여왕배를 우승하기도한다.


하지만 같은시대 베가나 유키노 비진보다 평가가 아래였고 그 후 경기에서 썩 좋다고 볼 수 있는 성적은 거두지 못했다.


결국 같은 마방에서 호쿠토 베가의 위치는 히시 아마존의 친구 역할이 되어버렸다. 


중간 중간 더트로 가보기도 하고 장애물 경기도 준비했었지만 1996년 호쿠토 베가는 완전히 더트로 전향하기로 결정한다.


그리고 시작되는 연승. 진영은 더트에서 1경기라도 지면 은퇴시키려 했지만 호쿠토 베가는 7연승으로 멈추지 않고 달린다.


그것도 그냥 승리가 아닌 마신차이를 쫙쫙벌리는 압도적인 우승.


당시 지방이나 더트의 인기를 생각하면 호쿠토 베가는 엄청난 인기를 구가했고 1996년 더트 8전8승에 97년 카와사키 기념까지 더트 9연승을 기록한다.


그리고 호쿠토 베가는 두바이 월드컵에 초대받고 그 경기를 라스트런으로 삼은 뒤 유럽의 종마와 교배하고 돌아올 계획을 세운다.


중간중간 컨디션 문제도 있었지만 고돌핀쪽에서 풍부한 지원을 해주기도 해서 경기를 치를 수 있는 컨디션이 되었지만... 차라리 컨디션 난조로 경기를 나가지 못했다면...


경기 도중 호쿠토 베가는 충돌로 인해 골절되고 1997년 4월 3일 현지에서 안락사 된다.





6. 사일런스 스즈카


79e99e2cf5d518986abce89544877d6811


라이스 샤워와 마찬가지로 모르면 간첩인 사일런스 스즈카


각성한 이후의 스즈카는 엄청난 포스를 보이며 일본에서 엘을 이긴 유일한 말이 되고 역대 최강 도주마의 포스를 보여주며 6연승을 달린다


하지만 이어지는 추황상... 큰 느티나무돌고... 1998년 11월 1일 스즈카는 사망한다.







7. 콘트레일


a16028ab0f0ab36686332b694491697d58a43110b35eed3b49e5fccf75ac8aaba6ac2a4c68876c1d4e


역사상 세 번째 무패 삼관마이자 많은 말붕이들의 가슴에 아쉬움을 남긴 명마 콘트레일


최초의 부자 무패 삼관을 달성하며 엄청난 기록을 세웠지만 삼관의 마지막 경기인 킷카상에서 너무 많은 채찍질 당해서 상처가 생기고 만다.


결국 그 상처가 원인이 되어 사망해버린다. 재팬컵에서 무패의 트리플 티아라 데어링 택트, 8관마 아몬드 아이의 대결을 기대했던 팬들은 전부 아쉬움의 눈물을 삼키게 된다.


코로나 시대의 희망, 하늘에 남기는 충격의 궤적, 환상의 개선문마 등등 여러 별명을 받게된다.


하지만 현대 의학의 발전으로 사망한 콘트레일의 몸에 다른 영혼을 집어넣어 부활시키지만 결국 원본에 한참 열화된 콘붕이가 되어버린다.






8. 에프포리아


7aea9e36ebd518986abce8954481716f2812ff


무패로 사츠키상을 우승하고 3세때 추황상, 아리마를 우승하며 연도마를 차지했던 에프포리아


3세까지의 성적은 7전 6승. 코차이로 졌던 더비에서도 타케시의 방심기승만 아니었다면 충분히 우승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무서워 보이는 얼굴과 완벽한 주행으로 경마머신이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였고 3세가 끝났을 때 이미 현창마 후보에 이름을 올릴 정도였다.


하지만 4세 오사카배 경기 직전... 사춘기가 와버린 에프포리아는 갑자기 발정이 나서 암말에게 들러붙는다


주위 사람들이 당황해서 멈칫한 잠깐의 순간. 암말의 뒷발차기를 맞고 에프포리아는 그대로 사망해버린다.


경마계는 콘트레일에게 적용했던 영혼 주입술을 한번 더 시도하지만 F4라고 불렸던 에프포리아는 F6974가 되어 콘붕이보다 심한 열화판이 되어버렸다.








마지막으로 무패 삼관마 콘트레일을 기리는 동상과 묘비로 마무리



2ab8c168f5dc3f8650bbd58b3680746d404398a7

a16028ad292a76ac7eb8f68b12d21a1d89c1c5433219













출처: 우마무스메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64

고정닉 70

10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이슈 [디시人터뷰] '트리 오브 세이비어M' 김학규 대표를 만나다 운영자 22/09/2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96/2] 운영자 21.11.18 408727 198
80055 [싱갤] 싱글벙글 현재 인류 최후의 원시부족이 사는 섬 [112] ㅇㅇ(112.162) 15:45 17248 206
80054 [야갤] ㅓㅜㅑ... 일본의 회사 문화에 대해 알아보자...job [69] 샨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3337 32
80052 [중갤] [단독]'탈원전 인사'가 댄 돈으로 '삼중수소 백서' 내는 원안위 [28]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5 1686 17
80051 [주갤] 충격받은 김희철 [110]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7977 146
80049 [중갤] 김경수 옥중에서 "부·울·경 행정통합 대응방안" 내놓았다 [131] ㅇㅇ(211.36) 15:25 2167 12
80047 [국갤] 시민단체 헌법소원 "검수완박에 고발인 이의신청 삭제.. [25]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2448 96
80046 [야갤] 속보) 좌비씨 ㅈ됐다!!!!! 결국 앙망문 입갤ㅋㅋ(찢갈이 멸망) [549] ㅇㅇ(118.235) 15:15 18703 696
80043 [미갤] 서해 공무원 피격’“정부, 사망 당일 알았다” 진술 확보 [80] ㅇㅇㅇ(218.235) 15:05 4755 235
80042 [중갤] [단독] 文정부 ‘보 개방’ 피해로 16억 배상했다…환경부 은폐 의혹 [107]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4997 120
80041 [해갤] 이천수 근황.jpg [188] ㅇㅇ(172.226) 14:55 15780 274
80039 [야갤] 만취 여성 모텔 끌고가 직장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jpg [513] ㅇㅇ(86.48) 14:50 19608 127
80038 [싱갤] 싱글벙글 디지몬이 포켓못한테 ㅈ발린 이유 [326] ㅇㅇ(175.198) 14:45 28440 425
80037 [군갤] 영화 리뷰) 러시아의 시점에서 본 돈바스 전쟁 (스압) [14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12137 79
80035 [알갤] 오사카 타카무라와인 [73] 알파카목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3452 10
80034 [싱갤] 싱글벙글 키 220cm 슈퍼울트라 알파메일...jpgif [522] ㅇㅇ(122.42) 14:30 30922 293
80033 [야갤] 한국과 깊은 인연 글래머 스시녀 아이돌..jpg [293] ㅇㅇ(185.153) 14:25 50609 896
80031 [기갤] 낼헌재 한동훈피해서 민주당 런했음 [295] ㅇㅇ(220.117) 14:20 10530 347
80029 [미갤] 한국 환율...gif [625] ㅇㅇ(218.144) 14:10 22036 256
80027 [유갤] 해외대학이 대기업 취직에 유리한 이유 (4) [263] (119.64) 14:05 13022 44
80026 [서갤] (스압주의)날이면 날마다 안오는 코스코레 후기 [54] 보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5619 25
80025 [국갤] 권성동 "민주당·MBC, 대국민 보이스피싱...정언공범" [282]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5 6351 310
80023 [토갤] (스압)혐오에 찌든 닭갤의 유일한 구원... [54] 민트맛라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9599 73
80022 [기갤] 이재명 "말리면, 날리면으로 들릴 수도…사실 확인 분명히해야" [286] ㅇㅇ(117.111) 13:45 11384 150
80021 [중갤] [단독] 박원순 서울시, 강남 빗물터널 반대 단체에 수천만원 지원 [274]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11957 377
80019 [싱갤] 싱글벙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가장 이득을본나라.jpg [564] ㅇㅇ(218.154) 13:35 40338 419
80017 [국갤] [단독]강의동 없는 한전공대…임대료만 ‘125억’ 쓴다 [142]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5 8536 174
80015 [코갤] 기재부 전 차관 "국민이 달러 과도하게 산다" [399] ㅇㅇ(110.76) 13:20 14415 364
80014 [토갤] 토붕이의 그레이스 피규어 작업기 에오 [180] 공장장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5404 70
80013 [해갤] 박지성이 생각하는 2002 vs 2022 국대 [391] ㅇㅇ(182.222) 13:10 20093 601
80011 [새갤] 당시 '성남 FC' 대표 소환 '明 최측근' 정진상이 좌지우지 [108] R20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5 2665 84
80010 [갤갤] 잇섭 z폴드4 한달 사용기 영상 요약(유튜브캡쳐 [37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21273 261
80009 [국갤] [단독] 대우조선해양, 21년만에 한화에 팔린다…정부·산은, 매각 확정 [175]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5 8670 121
80007 [싱갤] 싱글벙글 이쁜 급식이 성인 남자를 만나게 되는 과정 [2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48680 326
80003 [국갤] 박홍근 "尹, 오늘 결단 안 내리면 내일 박진 해임안 발의" [225]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5 7263 79
80002 [야갤] 성공한야붕이.. 주말밤 나홀로 화끈하게 FLEX~~ [462] ㅇㅇ(218.236) 12:30 36129 909
80001 [중갤] 충격... 최신 인디게임의 카메오...jpg [265] ㅇㅇ(121.124) 12:25 39160 169
79999 [중갤] “이상직 차명 소유 의혹 태국회사서 이스타에 65억 유입” [48]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4429 87
79998 [싱갤] 싱글벙글 독일 맥주축제 이상과 현실 [266]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40354 419
79997 [야갤] (찢갈이멸망)대통령실 주장 외신 반응 떴다 ㅋㅋㅋㅋㅋㅋㅋㅋ [1110] ㅇㅇ(211.185) 12:10 36526 1359
79995 [야갤] 뇌절몬 띠부씰.... 근황....jpg [360] ㅇㅇ(223.33) 12:05 27016 275
79993 [카연] 여우소년과 미소녀 2 [69] KimH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8888 148
79992 [기갤] 헌재 앞에 설치된 한동훈 장관 응원 화환 [412] ㅇㅇ(211.234) 11:55 10678 267
79990 [싱갤] 싱글벙글 사이버펑크 제작자들의 속마음.jpgif [243] ㅇㅇ(182.222) 11:50 25741 111
79988 [국갤] “청와대 단 하루도 안 간다” 결심한 다른 이유 [419]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20117 632
79986 [싱갤] 싱글벙글 믿기지 않는 러시아 군대의 현실 [677] ㅇㅇ(118.222) 11:35 41416 570
79985 [중갤] [단독] 文정부 5년간 비축농산물 5만3000t 버렸다…박근혜정부 8배 [320]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2703 294
79984 [주갤] 배은망덕한 남초딩들... [663] ㅇㅇ(117.111) 11:25 35806 773
79982 [싱갤] 싱글벙글 공익 딜교..png [718] 릿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47321 835
79981 [국갤] [단독] 에너지공기업, 1.4조 들여 신재생법인 만들고 91명 '낙하산' [118]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8160 18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