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안싱글벙글 사투리를 사용하지 못한 여고생의 비극

ㅇㅇ(59.1) 2022.08.14 11:30:01
조회 66056 추천 907 댓글 1,142


20bcc834e0c13ca368bec3b90291697d8448eba54b977cb753a27e129b15a5bd4b07d42df6de8ec7b239be2e48816388a3dc6c2e46


8년전에 김해에서 벌어진 여고생 살인 사건에 대해 이야기 해보자



20828276b48568ff3fef87e34385756aeb536088505b2119adce6c8b5b866e07c85e8d662b7ef484



당시 이 사건은 악마도 울고갈 잔혹성으로 세상을 경악시켰는데



a76430ab1006b451a23505759a32d973c91e584394f955e0d294e111a12fbc



이 사건의 발단은 해당 여고생이 경상도 사투리를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애초에 그녀는 수도권에서 나고 자란 사람이었기에 표준어가 몸에 밴 사람이었는데


주위 학생들은 그녀가 표준어를 구사하는 것을 극도로 혐오했고


이들의 배척으로 인해 그녀는 정상적인 학교 생활을 할 수 없었다고 한다



24b0d719b2866cf7388087fb1cc1231dfa185d5468f500bce6ac



집단 따돌림을 당하던 그녀는 결국 학교 생활을 버티다 못하고 가출을 하였고


자신을 가족처럼 따스하게 받아주는 가출팸에 들어갔다



하지만 그녀가 가출팸에 들어가자


가출팸 일당들은 그녀가 경상도 사투리를 사용하지 못하는 것을 알고서는


본색을 드러내고 폭력을 휘두르며 그녀에게 성매매를 강요하였다




149bf610cfe0008f4192f59a31e97018d09dbcb320f2a1bee60c15639dd2d797fda7ca4a1c95228314


보통 이 지경에 이르렀으면 경찰에 신고하거나 가출팸을 벗어났겠지만


경상도 지역에 아무런 연고가 없던 그녀는 달리 갈 곳이 없었다


자기를 학대하면서도 '가족'이라는 말에 넘어간 그녀는 그곳을 떠나지 못했다




0bed8168efc23f8650bbd58b36897c6b97ba



그녀가 의지할 사람이 없다는 것을 알아차린 가출팸 일원들은


나날이 그녀에 대한 학대 수위를 높여갔다


그녀에게 강제로 소주 2병을 들이켜놓고 그녀가 구토하자


폭력을 휘두르며 그 토사물을 먹으라고 강요하였다




7fed8173b4806af53fea83e44283766d871330d7036ac109a7c5af63057a9446cad164



가출팸 일원들이 그녀에게 가한 학대는 이 뿐만이 아니었다


의지할 곳 없는 그녀가 가출팸을 떠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심심풀이로 커피포트에 담긴 끊는 물을 그녀의 몸에 끼얹는 만행을 저질렀다




25acd423e3d32daa7aff9ee442986a37d18703004bc59059120ee26554




그녀가 고통에 몸부림치자 가출팸 일원들은 엄살피우지 마라며


샌드백마냥 그녀를 무차별 폭행하였다


그러고서 그녀가 정신이 혼미해지면 구구단을 외라고 강요하였고


정답 여부와 관계 없이 12시간 동안 폭행을 계속하였다




24b0d719b4866bff3debe9e458db343afbd5bc6c45fb4ca0e1182c19



그 결과 그녀는 화상과 폭행, 영양실조와 탈수 증세로 사망하고 말았다


그러자 가출팸은 '어차피 살아있었으면 경찰에 신고했었을거라 생매장해야 했는데 오히려 잘됐네' 라며


악마도 기겁할 태도를 보여주었다



0a84f874b5836cf73eed81e546817c6d2eed273fb226568afa92c8a7f56e1fc1ac58391c5e62287dea



그리고 가출팸 일원은 근처 야산에 가서


그녀의 시체에 휘발유를 끼얹어 불태웠다



7be58074b6ed61f037ede9e4418476734e5de68e2bab309e07d019ced9b8d0



그리고 타고 남은 시체는 미리 파놓은 구덩이에 던져 놓고


시멘트로 매장하였다



7be8857fb78168f720ed98bf06d604038f9168f5b435691beb



어차피 그녀는 가출한 상태이기에 아무도 행적을 알 수 없는데다가


그녀의 가족은 외지인이기에 마땅히 도움을 받을 방법이 없었으니


이 사건은 영원히 미제 사건으로 남을 것으로 보였다



실제로 그녀의 가족들이 그녀가 실종되었다고 호소하였지만


이러한 호소를 들어주는 이가 아무도 없었기에


특별한 일이 없었으면 가출팸 일원의 예상대로 진행이 되었겠지



a14a00ab101bb34fba333c7158db343aaffc8068b6daeeccbe85325c




하지만 전혀 의외의 곳에서 가출팸 일당들의 꼬리가 밟혔다


이들이 기고만장해져서 전국 각지로 원정나가서 성매매를 벌였고


그 중 호구같은 사람들에게는 조건만남 사기를 벌였는데



대전에서 조건만남 사기를 치려고 조건남을 협박하다가


그만 조건남이 사망하고 말았던 것이다



만일 이들이 경상도에서 범행을 저질렀다면 근처 야산에 시체를 은닉했겠지만


자신들의 터전이 아닌 곳에서 이렇게 터진 사고를 수습할 방법이 없었다


결국 가출팸 중 남성들은 살인 혐의로 구속되었다




20bcc834e0c13ca368bec3b90291697d8448eba54b977cb753a27e129a12a9b8f083b8d17a6eb3d0f6bc69e299e12934aa82c215fe



가출팸 일당들은 검거 당시 치밀하게 입을 맞추어놓은 상황이었는데


당시 수사관이 '얘네들 눈빛이 사람 처음 죽인 눈빛이 아니다' 라는 직감에


집요하게 유도심문을 진행한 결과


이들이 이미 2주 전에 그녀를 죽이고 암매장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만일 당시 수사관이 매너리즘에 빠진 사람이었다면


가출팸 일당들은 단지 조건남을 실수로 죽인 과실치사죄로만 처벌받았을 것이고


이 사건은 영원히 미제로 남았을 것이다




24b0d719b2866bff3c8087fb1cc1231d29c18cde6b6217db468de0



그리고 그녀의 폭행에 주도한 여중생 세 명을 긴급 체포하고 이 사건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였다


보통 이 지경까지 왔으면 가해자들이 반성하는 '척' 이라도 했을텐데


그들은 전혀 그러지 않았다




0faae109b0f728854f9ef7834ec01e7334949357c76852d704b473836e3fce



서로가 자신들은 그녀의 사망과 관련이 없다고 잘못을 떠넘겼으며


이들은 '하필 재수없게 그녀랑 엮여서 우리가 고생하는 거다' 라며


이들 중 아무도 죄책감을 느끼고 반성하는 사람이 없었다




0c96e274b5836df73ced85e44f84776d8de7fcaf7fc7699347db9f297b84eeab8f332b14c60549f3a662e7



그 결과 법원은 이 사건에 대해


성인이자 남성이었던 두 사람을 주범으로 보고


무기징역과 징역 35년이라는 중형을 선고하였다


범행 수법이 굉장히 잔혹하고 반성의 태도를 보이지 않았다는 이유에서였다



0bed8268efc23f8650bbd58b3683716c6380ef


0bed8368efc23f8650bbd58b368074697187d9




그리고 미성년자이자 여성이었던 세 사람은


이수정이 '이들도 가해자다' 라고 의견을 제시하였으며


실제로 폭행을 주도하였으며 암매장을 밀어붙였다는 진술이 있었음에도


상대적으로 가벼운 장기 9년 단기 6년의 형량을 선고하였다




0bed8468efc23f8650bbd58b368070682d4f73



결국 이러한 가출팸 일당들의 끔찍한 학대로


유치원 교사를 꿈꾸었던 해맑은 여고생은 불태워져 암매장된 주검으로 발견되었으며


오늘도 그녀의 아버지는 자신이 그녀를 구해주지 못했다는 죄책감 속에


고통과 슬픔에서 헤어나오고 있지 못하고 있다




a04c2caa350fb45d9ef1dca511f11a39cf7a5d60133119bd85



그 동안 대한민국의 수많은 흉악범들을 분석한 표창원조차도


사회 초년생과 여중생들이 인간의 탈을 쓰고 이렇게 잔인한 짓을 벌였다는 것에 경악하였던 사건이지만



오늘날 이 사건을 기억하는 사람은 거의 남아있지 않다는게


너무나도 안타깝고 씁쓸하다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907

고정닉 194

5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이슈 [디시人터뷰] '트리 오브 세이비어M' 김학규 대표를 만나다 운영자 22/09/2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96/2] 운영자 21.11.18 408720 198
80054 [야갤] ㅓㅜㅑ... 일본의 회사 문화에 대해 알아보자...job [20] 샨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1309 9
80052 [중갤] [단독]'탈원전 인사'가 댄 돈으로 '삼중수소 백서' 내는 원안위 [15]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5 1100 13
80051 [주갤] 충격받은 김희철 [97]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6282 121
80049 [중갤] 김경수 옥중에서 "부·울·경 행정통합 대응방안" 내놓았다 [95] ㅇㅇ(211.36) 15:25 1817 9
80047 [국갤] 시민단체 헌법소원 "검수완박에 고발인 이의신청 삭제.. [26]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20 2246 89
80046 [야갤] 속보) 좌비씨 ㅈ됐다!!!!! 결국 앙망문 입갤ㅋㅋ(찢갈이 멸망) [521] ㅇㅇ(118.235) 15:15 17879 673
80043 [미갤] 서해 공무원 피격’“정부, 사망 당일 알았다” 진술 확보 [77] ㅇㅇㅇ(218.235) 15:05 4506 229
80042 [중갤] [단독] 文정부 ‘보 개방’ 피해로 16억 배상했다…환경부 은폐 의혹 [100]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4724 116
80041 [해갤] 이천수 근황.jpg [183] ㅇㅇ(172.226) 14:55 15053 269
80039 [야갤] 만취 여성 모텔 끌고가 직장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jpg [492] ㅇㅇ(86.48) 14:50 18752 124
80038 [싱갤] 싱글벙글 디지몬이 포켓못한테 ㅈ발린 이유 [317] ㅇㅇ(175.198) 14:45 27697 407
80037 [군갤] 영화 리뷰) 러시아의 시점에서 본 돈바스 전쟁 (스압) [13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11894 74
80035 [알갤] 오사카 타카무라와인 [72] 알파카목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3352 9
80034 [싱갤] 싱글벙글 키 220cm 슈퍼울트라 알파메일...jpgif [514] ㅇㅇ(122.42) 14:30 30270 286
80033 [야갤] 한국과 깊은 인연 글래머 스시녀 아이돌..jpg [293] ㅇㅇ(185.153) 14:25 50140 891
80031 [기갤] 낼헌재 한동훈피해서 민주당 런했음 [294] ㅇㅇ(220.117) 14:20 10304 343
80029 [미갤] 한국 환율...gif [616] ㅇㅇ(218.144) 14:10 21481 248
80027 [유갤] 해외대학이 대기업 취직에 유리한 이유 (4) [257] (119.64) 14:05 12709 44
80026 [서갤] (스압주의)날이면 날마다 안오는 코스코레 후기 [52] 보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5501 25
80025 [국갤] 권성동 "민주당·MBC, 대국민 보이스피싱...정언공범" [281]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5 6257 309
80023 [토갤] (스압)혐오에 찌든 닭갤의 유일한 구원... [54] 민트맛라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9434 73
80022 [기갤] 이재명 "말리면, 날리면으로 들릴 수도…사실 확인 분명히해야" [282] ㅇㅇ(117.111) 13:45 11191 149
80021 [중갤] [단독] 박원순 서울시, 강남 빗물터널 반대 단체에 수천만원 지원 [271]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11788 375
80019 [싱갤] 싱글벙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가장 이득을본나라.jpg [560] ㅇㅇ(218.154) 13:35 39968 416
80017 [국갤] [단독]강의동 없는 한전공대…임대료만 ‘125억’ 쓴다 [138]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5 8420 173
80015 [코갤] 기재부 전 차관 "국민이 달러 과도하게 산다" [396] ㅇㅇ(110.76) 13:20 14233 358
80014 [토갤] 토붕이의 그레이스 피규어 작업기 에오 [178] 공장장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5355 70
80013 [해갤] 박지성이 생각하는 2002 vs 2022 국대 [389] ㅇㅇ(182.222) 13:10 19877 597
80011 [새갤] 당시 '성남 FC' 대표 소환 '明 최측근' 정진상이 좌지우지 [107] R20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5 2620 84
80010 [갤갤] 잇섭 z폴드4 한달 사용기 영상 요약(유튜브캡쳐 [3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21062 258
80009 [국갤] [단독] 대우조선해양, 21년만에 한화에 팔린다…정부·산은, 매각 확정 [174]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5 8593 121
80007 [싱갤] 싱글벙글 이쁜 급식이 성인 남자를 만나게 되는 과정 [29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48167 324
80003 [국갤] 박홍근 "尹, 오늘 결단 안 내리면 내일 박진 해임안 발의" [225]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5 7213 79
80002 [야갤] 성공한야붕이.. 주말밤 나홀로 화끈하게 FLEX~~ [462] ㅇㅇ(218.236) 12:30 35958 901
80001 [중갤] 충격... 최신 인디게임의 카메오...jpg [265] ㅇㅇ(121.124) 12:25 38969 169
79999 [중갤] “이상직 차명 소유 의혹 태국회사서 이스타에 65억 유입” [48]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4381 87
79998 [싱갤] 싱글벙글 독일 맥주축제 이상과 현실 [265]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40142 415
79997 [야갤] (찢갈이멸망)대통령실 주장 외신 반응 떴다 ㅋㅋㅋㅋㅋㅋㅋㅋ [1106] ㅇㅇ(211.185) 12:10 36401 1355
79995 [야갤] 뇌절몬 띠부씰.... 근황....jpg [356] ㅇㅇ(223.33) 12:05 26806 273
79993 [카연] 여우소년과 미소녀 2 [69] KimHeeY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8837 148
79992 [기갤] 헌재 앞에 설치된 한동훈 장관 응원 화환 [412] ㅇㅇ(211.234) 11:55 10619 266
79990 [싱갤] 싱글벙글 사이버펑크 제작자들의 속마음.jpgif [243] ㅇㅇ(182.222) 11:50 25612 110
79988 [국갤] “청와대 단 하루도 안 간다” 결심한 다른 이유 [417]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20023 629
79986 [싱갤] 싱글벙글 믿기지 않는 러시아 군대의 현실 [671] ㅇㅇ(118.222) 11:35 41283 569
79985 [중갤] [단독] 文정부 5년간 비축농산물 5만3000t 버렸다…박근혜정부 8배 [320]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2625 288
79984 [주갤] 배은망덕한 남초딩들... [658] ㅇㅇ(117.111) 11:25 35547 767
79982 [싱갤] 싱글벙글 공익 딜교..png [718] 릿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47198 832
79981 [국갤] [단독] 에너지공기업, 1.4조 들여 신재생법인 만들고 91명 '낙하산' [118]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8119 178
79980 [야갤] 현재대통령과 비교되는 외교인싸 레전드 외교법 ㄷㄷㄷ.jpg [567] 아이템의연근볶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43865 105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