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키친대회]서리별 데장님과의 전우애가 담긴 우사기 부르기뇽

DrGol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8.15 22:00:02
조회 8978 추천 123 댓글 69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6b8e8ea660860c3a07b9a3c


만나서 반갑다 오늘 준비한 요리는 서리별 님을 닮은 흰 토끼 고기로 만든 우사기 부르기뇽이다


원래 이런 요리는 없고 뵈프 부르기뇽 만드는 방식에서 고기만 소고기에서 토끼 고기로 바꿔봤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6e4efe9365e3695a07b9a3c

사용한 재료: 양파 반 개, 당근 하나, 셀러리 한대 반, 양송이 7송이, 토마토 페이스트 한 큰 술, 레드 와인 한병, 기름기가 많은 베이컨 6줄, 소금, 후추, 치킨 스톡, 바질, 로즈마리, 타임, 토끼 순살 한 마리



제일 먼저 채소들부터 손질 해주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0b2bfbf3a083796a07b9a3c

셀러리는 껍질 벗겨서 썰어주고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6b0bce9615d6594a07b9a3c

양파는 한입 크기로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0b6bfea365b3b93a07b9a3c


당근도 한입 크기로 썰어준 다음 테두리를 깎아내어 오래 끓여도 뭉개지지 않게 해주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3b0ebe8330f62c3a07b9a3c


그리고 토끼 고기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5b4b6ed365f33c3a07b9a3c


생각보다 크다


등뼈와 갈비뼈 등이 약간 남아있어서 그런 부분들은 제거해주고 식감을 방해하는 근막, 힘줄 등도 손질 해주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4b3efb2305f33c5a07b9a3c


토끼 고기 손질은 처음이라 잘 될까 했는데 나름 괜찮게 해냈지만 육질이 닭고기나 돼지고기와 비슷하여 이걸로 부르기뇽을 해도 될까 싶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7b8edb9615d3b96a07b9a3c


먹기 좋게 한입 크기로 썰어주었다


이제 대부분의 재료 준비는 끝났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5e6ebbf67523191a07b9a3c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0b5b6ed3a0e35c3a07b9a3c


냄비에 올리브유를 두른 후 채소들을 넣어 구워주었다


굳이 안해도 되는 과정인데 이렇게 구워주면 나중에 재료들을 와인에 재울 때 맛이 더 좋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5e3bbba345a3ac1a07b9a3c


채소들이 물러지지 않을 정도로만 잘 구운 후 타임과 로즈마리를 넣고 잠시 더 볶아준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7b7b6bc620e3a92a07b9a3c


그 후 와인을 소량 넣어서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7b7edef650e62c5a07b9a3c


아래 눌러 붙은 것들을 긁어내주면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7b3bcef345c62c4a07b9a3c


이렇게 된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5e6e8b9375833c3a07b9a3c


이후 냄비에 있던 것들을 보울로 옮겨담고 남은 와인을 부어 식혀준다


그리고 와인이 뜨겁지 않을 정도로 식혀지거든 보울에 고기도 넣어준 다음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5b1edbd670866c1a07b9a3c


이렇게 랩을 씌워 하루 간 냉장고에서 코코넨네 시켜줬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3b4b7e9375f61c5a07b9a3c


다음날 꺼내보니 이렇게 되어있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fe1beb86759309fa07b9a3c


채에 걸러보니 와인이 잘 베어든 모습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0b8b9b2315e6093a07b9a3c

고기만 골라냈다. 채에 걸러진 와인은 요리에 사용하니 버리지 않는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2b4b9bf375d3396a07b9a3c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fb3efea33583597a07b9a3c

이후 건져낸 고기는 소금 후추를 넣은 밀가루로 옷을 입혀줬다


이 방식 말고 그냥 밀가루를 나중에 재료들 볶을 때 넣어도 되지만 육질 자체가 소고기와 너무 달랐기에 일부러 이렇게 밀가루를 입혀 구워주는 방식으로 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3b2ecef325c3292a07b9a3c


이후 식용유를 냄비에 둘러 잘 구워줬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5b7bebc625d3395a07b9a3c



이후 야채를 넣고 소금 후추 간을 해주고 볶아준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4b5ecbc605a3691a07b9a3c


그리고 아까 남겨뒀던 와인을 채에 걸러서 재료들이 잠길 만큼 넣어주고 한번 팔팔 끓여주고 그리고 치킨 스톡을 푼 물을 사용한 와인 절반 정도 넣어줬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0b3b8ea31526794a07b9a3c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4e5edbe625c3392a07b9a3c



이제 뚜껑을 약간 틈이 있게 닫아주고 한번 팔팔 끓어오르거든 제일 약한불로 1시간 이상 끓여줄 예정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5e4bfe93b0e62c6a07b9a3c


끓이는 시간 동안 양송이와 베이컨을 손질해준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0b6edba605d3a92a07b9a3c



베이컨부터 세끼손가락 크기고 잘라내어 팬에 올려 기름을 내준 다음 그 기름에 양송이를 볶아주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4b4bdea3a5f3690a07b9a3c

이 다음 소금 후추 간을 해주고 토마토 페이스트도 넣어서 한번 볶아주었다


토마토 페이스트를 그냥 짜 넣어도 되지만 이렇게 한번 볶아주면 떪은 맛이 사라지기에 훨씬 맛이 좋아진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4b3e8be375f32c1a07b9a3c


볶아준 가니쉬를 약불로 졸여지고있는 부르기뇽에 넣고 한번 저어주고 한 소금 끓여주면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7b3efed335e3392a07b9a3c



마참내 이렇게 맛있어 보이는 우사기 부르기뇽이 완성되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4b3b7be30583a93a07b9a3c


매쉬드 포테이토와 함께 담아주고 파슬리를 뿌려주면 드디어 끝입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fb9b8bc67093297a07b9a3c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1b4b8ba3352309ea07b9a3c



완식


미식이네요



맛은 확실히 아주 좋았습니다만 차라리 카레에 더 잘 어울릴것 같은 육질이었스빈다


참고한 영상은 어지간한 뵈프 부르기뇽 유튜브 영상 다이긴한데 그 중에서 김밀란의 뵈프 부르기뇽을 가장 많이 참조했습니다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7e3bfe9345e3b96a07b9a3c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03b2b9ba350f3ac6a07b9a3c


viewimage.php?id=20b4d22c&no=24b0d769e1d32ca73cea86fa11d0283109283bc9014f0198adabe86cfac46ab798299048ca9323ee7bafa3afa8ea42106aec0254e1beee600835c5a061843c

악! 콘푸라이트 해병님도 따라해봄 ㅋㅋ


요리 과정을 적어보는건 처음이라 좀 어설퍼도 양해 좀 해줘


조만간 하나 더 만들어 볼 생각인데 그 때는 좀 더 잘 적어볼게


그럼 명바~


14




출처: 명일방주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23

고정닉 61

2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703/2] 운영자 21.11.18 419476 200
81447 [싱갤] 싱글벙글 요즘 일본에서 잘 나가는 애니 제작사 근황.gif [54] ㅇㅇ(119.197) 22:50 8100 50
81445 [러갤] 다테사유리 생일 이벤트 후기 (장문,기만주의) [76] Dat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40 1371 41
81443 [중갤] 배신자 "대구가 바뀌면 한국 정치 50%는 바뀔 것" [251] 윤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30 4842 136
81442 [싱갤] 싱글벙글 요즘 종이접기 수준 ㄷㄷ [324] 김꿀잠(61.98) 22:20 30865 363
81440 [외갤] 외갤 제2회 요리대회 이벤트 결과 발표 [42] 진정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10 4661 49
81438 [싱갤] 싱글벙글 디지몬 소라 헬멧 논란 [208] ㅇㅇ(124.54) 22:00 28989 371
81437 [카연] 타로 이야기 마지막화 [70]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50 5722 121
81435 [싱갤] 싱글벙글 편의점 갤러리..jpg [27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40 42833 369
81432 [이갤] 신규 3축체계 예산 미반영한 굥 [421] chanho6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20 7131 105
81430 [주갤] 결정사에서 기분이 불쾌했다는 판녀 [252]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10 22986 242
81428 [싱갤] 싱글벙글 오늘자 테슬라 로봇.gif [465] Higfq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0 22041 279
81427 [군갤] 뉴욕 주재 러시아 영사관 근황 [15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50 15312 124
81425 [국갤] [단독]18세기 조선 목판을 중국 것으로 둔갑...역사왜곡 어디까지 [216]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40 9670 199
81423 [싱갤] 싱글벙글 동방신기 탈퇴하고 돈 더 잘벌었다는 김재중 [347] ㅇㅇ(118.45) 20:30 23212 158
81422 [바갤] 오늘의 바리일기 [41] 저세상싸이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 3094 14
81420 [국갤] [단독]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방한…삼성전자와 ARM 매각 논의할 듯 [195]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0 12246 95
81417 [싱갤] 싱글벙글 '성과급잔치' [313] ㅇㅇ(121.128) 19:50 25730 220
81415 [싱갤] 싱글벙글 미국-러시아 재래식 군사력 격차 [309] ㅇㅇ(14.38) 19:40 15069 150
81412 [중갤] [단독] 文정부 1조 '디지털 뉴딜사업' 등 엉터리 집행 [296] 시발유동왜막아진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20 12020 346
81410 [카갤] 판타지아 미토 라이버카메라 후기 [114] 꼬멘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10 4333 48
81408 [코갤] 노르트-스트림은 누가 폭파했을까? [373] 메르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00 16008 182
81407 [싱갤] 싱글벙글 교수가 복원한 세종대왕 영정 [462] ㅇㅇ(60.129) 18:50 27279 299
81405 [중갤] 제20대 대통령선거 투표율 분석 결과 공개 [808] 시발유동왜막아진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40 17735 119
81403 [새갤] 오늘 KBS 충격적인거 정리.JPG [604] 안양자이언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0 39014 643
81402 [싱갤] 싱글벙글 지구상에서 가장 맑다고 소문난 호수.JPG  [353] ㅇㅇ(123.199) 18:20 32888 256
81400 [야갤] 제74주년 국군의 날 행사 요약.JPG [855]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0 31557 932
81398 [오갤] 대폭락 방어대란 후기 [170] 해산물좋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0 28912 163
81397 [싱갤] 싱글벙글 동성애를 매우 극혐하는 상남자 동네 [608] ㅇㅇ(218.146) 17:50 53648 526
81393 [국갤] [단독] '밀반입 북한 그림들' 보도 뒤…아태협, 몰래 운반 정황 [135] AZ381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30 10881 254
81392 [아갤] 이제 블라인드 테스트 무조건 맞출듯 [496] ㅇㅇ(211.36) 17:20 35857 642
81390 [싱갤] 싱글벙글 오늘자 정찬성 제자 vs 김동현 제자 [384] ㅇㅇ(118.39) 17:10 36134 355
81388 [출갤] [속보] 인구감소로 최전방 부대 해체 수순 ㄷㄷㄷ [1311] 해바라기34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0 34034 763
81387 [싱갤] 싱글벙글 빅토르안 일대기 [499] ㅇㅇ(39.125) 16:50 36747 720
81385 [중갤] 보도 2시간 만에 움직인 아태협…커지는 의혹 [204]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40 16317 270
81383 [싱갤] 의외의외 북한이 세계최초로 성공한 기록 [351] ㅇㅇ(118.45) 16:30 43959 696
81382 [주갤] 장모한테 시달려서 돌아버리겠다는 한남 [362] 스나이퍼갑(222.114) 16:20 33698 301
81380 [만갤] 흙수저 만붕이 눈물의 풀드포크 해먹었슴다( 난이도 쉬움 ) [135] 내껄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0 13717 62
81378 [싱갤] 오싹오싹 미스터리의 시작 [152]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0 40200 381
81375 [군갤] 이번 하르키우 공세에서의 우크라이나 공병대의 증언 [168] Whiske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22861 159
81373 [미갤] [속보] 10억 수수 민주당 사무부총장 이정근 구속 [43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0 12012 531
81372 [스갤] (약스압) 아프리카 이적생들 근황 [626] ㅈㅈ(175.215) 15:20 64080 570
81370 [싱갤] 오싹오싹 한국군을 무시했던 소련의 교수.jpg [4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50445 421
81368 [국갤]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한 윤대통령.jpg [419] 307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21305 348
81365 [야갤] 물 샤워가 그렇게 더러워..? .jpg [1919] ㅇㅇ(223.38) 14:40 92536 402
81363 [싱갤] 오싹오싹 형사 살인사건 [471]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34837 599
81362 [이갤] 오늘 MBC 단독 [1008] chanho6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33326 357
81360 [싱갤] 싱글벙글 천재견 [582] ㅇㅇ(126.126) 14:10 45479 699
81357 [냥갤] 념글 응급실 캣맘... 털스터콜 발령 [526] ㅇㅇ(219.254) 13:50 35211 447
81355 [주갤] 묻재업) 결혼 못해서 정신병 걸린 숙성한녀.news [647] ㅇㅇ(115.95) 13:40 34487 99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