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각 나라들의 이름 뜻...jpg

ㅇㅇ(49.172) 2022.08.16 15:05:01
조회 50010 추천 359 댓글 549


7cf3c028e2f206a26d81f6e444877365



영국


대(大)브리튼 섬과 북아일랜드의 왕국



대브리튼 섬에는 잉글랜드,스코틀랜드,웨일스가 존재했는데 1700년대에 하나로 합쳐졌고


국호도 특정 민족명의 이름이 아닌 지리적 의미의 이름을 국호로 지었다


원래는 메인이 되는 잉글랜드의 의미는 앵글로 색슨족의 나라란 의미고 영국도 여기에서 파생 된 단어다 (잉글랜드의 한자명칭이 영길래다)


그래서 보통 앵글로라는 표현도 서구권에선 많이 쓰는데 이건 영국,캐나다,호주,뉴즐랜드를 총칭 할 때 주로 쓰인다






7ff3c028e2f206a26d81f6e6468172



프랑스


프랑크족의 나라



로마제국이 붕괴하자 라인강 근처에 살고 있던 게르만계 프랑크족이 독일 프랑스 북이탈리아를 포섭해 세운 프랑크 왕국에서 유래했다


프랑크 왕국은 서로마 제국의 계승을 표방 했으며 훗날 프랑스와 신성 로마제국의 전신이 된다


다만 프랑스가 프랑크에서 어떤식으로 유래 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한다


현재 프랑스가 로망스어에 라틴계 나라인걸 생각하면 참으로 아이러니한 국호라고 할 수 있다


우리로 치면 대한(大韓)민국이 아니라 대한(大漢)민국 같은 느낌






7ef3c028e2f206a26d81f6e7418974


독일


사람들의 나라



독일의 원어 국호인 도이칠란트에서 도이치는 사람을 의미하는 단어다


원래 바이마르 공화국 까지 도이체 라이히였는데 이후 콧수염 시대를 거쳐 도이칠란트로 변경됐다


뒤에 란트가 영어로 LAND와 같은 의미의 단어 맞다








79f3c028e2f206a26d81f6e345857068


스페인


토끼들의 나라



고대 로마에서 스페인을 부르던 명칭인 히스파니아에서 유래했는데 히스파니아는 토끼들이 많이 사는 땅이라는 의미다


근데 스페인어로 H발음이 다른 발음과 만나면 소리가 없다 그래서 [이스파니아]라 불리다 이게 시간이 지나더니 [에스파냐]로 변했다


원래 우리도 에스파냐라고 원어 국호를 존중했는데 21세기에 들어 스페인이란 표기가 압도적으로 많아지더니


주스페인 대사관조차 에스파냐 표기를 포기하고 스페인으로 바꿔버렸다 엌ㅋㅋ (참고로 북한은 현재까지 에스파냐(에스빠냐)라고 표기한다)


그리고 영어로 스페인인 이유는 이게 영어권으로 건너가 "에" 발음이 또 빠저서 스페인이 됐다







78f3c028e2f206a26d81f6e3418972


이탈리아


소의 나라



사실 송아지의 나라는 너무 직역한거긴 한데 원래 고대에 로마제국의 터전이 어쩌다 이탈리아가 됐냐?


원래는 북부의 칼리브리아에서만 썼던 단어로 신화에 따르면 헤라클레스가 도망친 소를 잡을려고 칼리브리아에 도착 했는데


사람들이 소를 '비툴루스' 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래서 그리스인들은 이 지역을 비툴루스의 땅이란 의미로 비툴리아라고 불렀는데


로마제국 시대를 거치며 알프스 지역 전체를 아우르는 명칭이 됐고


나아가서는 이탈리아 북부인 전체를 칭하는 이름이 됐다 이후 1800년대 와서 통일 전쟁을 치루면서 정식 국명으로 채택됐다


근데 소가 아니라 송아지라는 설도 있다 뭐가 됐든 소새끼라는건 변하지 않지만....




7bf3c028e2f206a26d81f6e6468170



러시아


노 젓는 사람들의 나라



원래 루스라는 단어는 민족명이 아닌 지역명에 가까웠다


바로 동슬라브족들이 사는 지역을 아우르는 명칭이였는데 모스크바 대공국이 이 지역을 싸그리 먹어치우면서


사실상 루스하면 모스크바 대공국을 뜻하는 단어가 돼 루스라는 단어도 민족명으로 바뀌게 됐다


그렇다면 왜 그 지역은 루스지역이라고 불렀느냐 원래는 노르드어로 이 지역을 루스라고 불렀는데 이 루스가 노젓는 사람들이란 의미다


러시아인들은 라씨야 또는 라씨여라고 부르고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사실은 로시야가 맞다 (그래서 북한은 로씨야라고 부른다)







75f3c028e2f206a26d81f6e44f85726a


터키


용감한 사람들의 나라



원어 국호로는 튀르키예라고 하며 뜻은 트루크인들의 나라라는 의미다


그리고 튀르크의 의미는 용감한 사람을 의미한다


웃긴건 오스만 제국 때 튀르크란 말은 하층민을 일컫는 단어였다 엌ㅋㅋ






74f3c028e2f206a26d81f6e440827464



이란


아리아인들의 나라



그 가스충 콧수염 새끼가 말했던 애들이 얘들이다


그럼 그 콧수염은 노망나서 이란에 환장했는가? 아니다 그 콧수염이 오해를 한거였다


원래 아리아인은 인종,민족족 의미가 아니라 언어적 의미다 즉 아리아어 계통의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


즉 그 가스왕은 좆문가적 지식을 가지고 설친거였다


참고로 아리아 자체를 번역하면 고귀한 사람들이라고 하는데 이것도 정설이 아니라서 그냥 뺐다


그리고 이란은 한번도 국호를 변경한 적이 없다


고대부터 현재까지 쭉 이란으로 불렸고 전국호로 알려진 페르시아는 그리스인들 파르사라고 부른게 변형돼 퍼진거였다


그래서 20세기 와서 이란에서 국내외적 국호를 원어 국호인 이란으로 통일한 것 뿐이다




7ced9e36ebd518986abce8954281746a77


사우디 아라비아


사우디 가문의 아라비아



현대에 몇 없는 완전한 전제 군주제 국가로 진짜 나라가 임금님꺼다


그래서 사우디 왕가가 붕괴하면 당연히 국가 자체가 바뀐다고 보면 되는데


석유를 대체할 애너지가 나오지 않는한은 힘들듯 예를들어 핵융합이 성공 한다든지...






7cec9e36ebd518986abce89544897d6d


인도


바라타 황제의 나라



흔히 알려진 인도라는 국호는 인더스 강에서 유래했는데 이게 산스크리트어로 강을 뜻하는 신두에서 온 단어였다


즉 신두 - 인두 - 인더스 - 인디아로 발음이 변한거다


그래서 대외적 명칭 한정 국명은 강의 나라다


하지만 이건 대외적 명칭일 뿐


인도인들은 자국을 바라트라고 부르는데 전설속의 바라타라는 황제에게서 유래한 이름이다





7cef9e36ebd518986abce89544867364c0



브라질


붉은 나무의 나라



원래 이 나무는 아시아 몇개 굮가에서만 자생할 정도로 희귀한 나무로 신대륙 개척전에는 주로 수입했다


보통은 옷감을 붉게 물들일 때 쓰던 염료로 쓰였다고 한다


특히 르네상스 시대 때 붉은 염료는 거의 이 나무로 만들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다 신대륙 개척 후 이 희귀한 나무가 아마존 주변과 브라질 해안가에 많다는걸 알게 됐는데


이 때 나무의 색이 붉은 색이였다는걸 알게 됐고 그걸 붉은 나무의 뜻이라는 의미로 파우 브라질이라고 불렀는데


이게 결국 브라질의 국명이 됐다 그리고 파우 브라질의 국목이 됐다







7cee9e36ebd518986abce89544857268a5


아르헨티나


은의 나라



라틴어로 은을 의미하는 아르겐튬에서 파생 된 국호로


당연히 스페인 정복자들이 신나게 은을 갈취 하면서


여기에 은이 많다고 해서 붙어진 이름이다






7ce99e36ebd518986abce8954088766c19


멕시코



멕시틀리 신에게 선택 받은 사람들의 나라



'멕시코(México)'라는 이름은 수도 멕시코 시티에서 따왔는데 멕시코 시의 이름은 아즈텍 문명 때 붙은 이름으로 ‘멕시틀리 신의 땅’이라는 뜻이다


전쟁의 신 멕시틀리의 이름은 metztli(‘달’)와 xictli(‘배꼽’)에서 온 말로 ‘달의 자식’이라는 뜻이 된다


이 신은 아즈텍 건국 신화에서 국가를 세울 자리를 찾아 떠돌고 있던 아즈텍족에게 테노치티틀란에 나라를 세우라고 했는데


이 때 독수리로 변해 선인장에 앉아 뱀을 물고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현재 멕시코 국기 한가운데 선인장 위에 뱀 물고 있는 독수리가 들어가 있는거다




7ce89e36ebd518986abce8954488776532


미국


아메리고의 나라



콜롬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하고 당대 사람들은 신대륙이라고 믿기는 개뿔


당대 사람들도 거기가 아시아가 아니라는 것 쯤은 당대 과학 기술로 충분히 알고 있었다


이에 콜롬버스는 "으따 사실 지구는 호리병 모양이랑께" 하며 온갖 정신승리를 하면서 골로 갔고


이탈리아 탐험가 아메리고 베스푸치가 여기가 신대륙이라는걸 확실히 못 박아 버리자


독일인 지도학자가 세계지도를 그릴 때 미국 땅을 신대륙이라고 증명한 아메리고의 이름을 따서 아메리카라고 했다


참고로 미국에선 아메리카 말로 컬럼비아란 국명도 쓰이는 편인데 역시 기원은 콜롬버스에서 따왔다







7ceb9e36ebd518986abce89543847c



태국


자유의 나라



근데 나라 이름과 다르게 자유가 없다 임금님 욕하면 10년 이상 빵 들어갈 준비해야 한다


원래는 시암이라 불렸는데 1932년에 혁명이 터져 나라 이름을 자유의 나라라는 의미의 쁘라텟 타이가 됐다


참고로 태국은 역사가 좀 짧은 나라인데 1300년경에 처음 국가가 설립됐다


즉 역사가 천년도 안된다 그마저 옆에 크메르의 따까리였다


그리고 타이족의 조상도 원주민이 아니라 중국 소수민족 다이족의 후손으로 보고 있다


유명인으로는 삼국지에 등장하는 맹획이 버마인이라는 추측도 있지만 사실 타이족이라는 설도 존재한다








7cea9e36ebd518986abce8954788736c



베트남


월족의 나라


베트남에서는 자국 민족을 킨족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킨족의 조상 월족은 중국 남부에 살았는데 그래서 베트남 국뽕들은


"아따 우덜이 중국 남부를 지배 했당게" 하고 국뽕을 드링킹 하지만 현실은 그렇게 큰 땅도 아니다






7ce59e36ebd518986abce89544887d6a


인도네시아



많은 섬들의 나라



인도네시아의 원어 국호는 중세 때 부터 섬들이 많다는 의미를 가진 누산타라라고 불렀다


웃긴건 인도네시아인들은 자국을 짧게 외국인들에게 소개할 때 인도라고 한다


그렇다 우리나라에서 인도를 의미하는 단어와 겹친다







7ce49e36ebd518986abce89547857c6f3b



몽골


용감한 사람들의 나라



몽골에서 몽(MONG)이 용감하다는 뜻이고 골(GUL)이 사람이란 의미다


터키랑 국호 의미가 같다고 볼 수 있지만


터키는 엄연히 튀르크가 민족 명으로 굳어져서 튀르크인들의 나라란 의미로 봐야 한다 뜻이 용감하다라는 것 뿐이지




7fed9e36ebd518986abce8954783746afe


중국


세상의 중심 국가



국뽕 한번 개쩔어주는 나라 이름이다


원래 중국은 지리적 의미로 쓰였지 국명으로 쓰인적은 없다 당장 우리나라 훈민정음 소개에도 나온다


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라고 여기서 뒹국이 중국이다


원래 ㄷ 발음은 근현대에 구개음화로 ㅈ으로 대거 치환 됐다 (유일하게 치환이 덜 된 곳이 평안도다, 예: 둑디 말라우!)


그래서 조선의 원래 발음도 됴션이였고 조심도 됴심이였고 좋아도 둏아였다


아무튼 이런 중국이라는 명칭을 처음으로 국명으로 쓴건 아이러니 하게도 만주족의 청나라였다


청 황제가 교황에게 보낸 편지에 "두림바이 구룬"이라고 적혀 있는데 만주어로 "중간에 있는 나라"라는 의미다


그러다 청나라 말기 만주족을 지배를 끝내고 중화민국을 세웠고 이게 지금까지 중화만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7fec9e36ebd518986abce8954f847464



일본


해가 뜨는 나라



원래 일본이라는 명칭이 국명으로 등장한건 701년 다이카 개신 이후인데


의자왕 통수치고 나당연합군에 넘긴 예식의 형제 예군에서 먼저 [일본] 이라는 명칭이 나온다


바로 于時日本餘噍, 據扶桑以逋誅; 風谷遺甿, 負盤桃而阻固 라는 문구인데


이걸 현대어로 번역하면 "일본의 잔당은 부상에 의지하여 처벌에서 도망쳤다 풍곡의 남은 무리들은 반도(盤桃)를 등에 지고 굳세게 저항하였다"


이렇게 되는데 여기서 일본이 무엇을 의미하냐인데 이게 사실 백제라는 설이다


뒤에 부상이 왜고 그리고 풍곡과 반도는 각각 고구려와 신라를 의미한다고 한다


즉 이렇게 하면 백제부흥군이 패퇴해 일본으로 쫓겨났으며 고구려도 망하자 신라와 손잡고 고구려 부훙운동을 일으켰다는 실제 역사와 정확하게 일치하게 된다


그리고 구당서와 신당서에는 일본이 왜를 제압하고 일본을 건국했다와 왜가 일본을 제압하고 일본을 취했다라고


일본과 왜가 서로 다른 세력인것마냥 묘사 돼있는데 이 기록 역시 일본을 백제유민로 치환하면 또 서로 다른 세력으로 나온게 설명이 된다


뭐가 됐든 백제 유민들이 일본 건국에 중추적인 역할을 한데는 틀림 없어 보인다





7fef9e36ebd518986abce8954581756ae7



대한민국


고구려,백제,신라의 나라



우리 이름의 유래는 삼한인데 본디 고구려,백제,신라를 의미하는 삼한이다 (요즘 마한,진한,변한은 원삼국이라고 불린다)


그렇다면 왜 갑자기 삼국시대를 계승한 이름이 우리 이름이 됐냐? 하면


처음부터 우리는 삼국의 통일과 승계를 최우선으로 삼았던 나라였다


뭔소리냐 원래부터 우리의 별칭이 삼한이였다 그래서 공신들 직위에도 삼한이 많이 들어가 있었는데 그게 조선이 들어서면서 많이 사라진다


때는 고려시대 때부터 조선의 존재감이 부각이 됐는데 고려는 삼한을 통일한 나라로 여겨졌다


하지만 고려시대 중반까진 고구려,백제,신라 유민들의 의식은 남아있었고 최광수 조위총 등 진짜 고구려를 복원하겠다고 난일 일으키기도 했다





7fee9e36ebd518986abce8954584756bd4aa



그러다가 몽골제국이 들이닥치면서 국가적 위기가 닥치자 그제서야 하나의 민족,하나의 나라라는 민족 의식으로 발전했고


이 때 바로 조선이 주목 받았다 사실 그 전부터 조선이 주목 받긴 했지만 본격적으로 조선이 겨레의 시조 국가로 여겨진건 이 때부터였다


"사실 고구려,백제,신라는 모두 조선의 아이들로 단군이 우리의 조상이다! 그러니 힘을 합쳐 외세를 타도하자!!" 라는 의식이 널리 퍼졌고


그렇게 고려가 망하자 똑같이 삼한일통의 정통성도 계승 할 수 있는 조선으로 자연스레 대체되었다


어떻게 보면 우리의 이름은 줄곧 삼국시대 이후 같은 뜻이였다고 봐도 되는 셈


하지만 그런 조선도 500년이 지나자 맛탱이가 가버렸고 다시 삼한이 주목 받았다




7fe99e36ebd518986abce8954184736d5c6b



일단 백제,신라 등은 지역적 의미가 강해서 안됐고 고려는 조선이 무너뜨렸으니 더더욱 부적합 했다


그래서 삼한에서 삼은 빠지고 한(韓)만 국호로 삼아 대를 붙여 대한(大韓)이 탄생했다


하지만 대한제국이 단명해서 조선의 부록 정도 취급 받고 있고


정식으로 대한을 나라 이름으로 삼아 나라다운 나라를 만든건 지금 현재라고 할 수 있다


어떻게보면 우리는 삼국의 통합 계승을 최우선으로 삼았고


마침내 고구려,백제,신라 사람들의 나라, 대한에서 살아가게 됐다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59

고정닉 82

10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비밀 잘 지켜줄 것 같은 입 무거워 보이는 스타는? 운영자 22/09/19 - -
이슈 [디시人터뷰] '트리 오브 세이비어M' 김학규 대표를 만나다 운영자 22/09/2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95/2] 운영자 21.11.18 405691 198
79713 [싱갤] 오싹오싹 전성기 노홍철 질문 수위 [260] 김제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0 38014 546
79711 [토갤] 도색완성)호쇼마린데스웅 [88] 녜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5085 77
79709 [디갤] 오랜만에 별 출사 (13장) [28] rooibo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970 25
79708 [L갤] 의사들이 위험한 음식중에 하나로 꼽는다는 음식 [592] 연준이가좋은호앵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3577 157
79704 [싱갤] 싱글벙글 중국인 집단리치 [219] ㅇㅇ(121.172) 01:00 27517 396
79703 [디갤] 松本(마츠모토)여행 갔다왔어 (220921~220922) [29] 곰국논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0 2083 28
79701 [유갤] 볼보 FH 트럭 잠시 구경한 썰 [66] ㅍㅅㅈㄴㅇ(37.13) 00:40 4807 135
79699 [싱갤] 싱글벙글 일본에 있는 한국 반찬 자판기 [215] 211.36(180.71) 00:30 26668 239
79698 [군갤] 생각나서 올려보는 필리핀군 사진들(스압) [91] 무혐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10396 33
79696 [싱갤] 싱글벙글 일본 최저임금 역대급 인상 [522]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0 28112 223
79694 [디갤] 7장인 55mm F1.4는 "후지"다 [48] 설치는설치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0 2999 18
79693 [L갤] 의사선생님이 말해주는알레르기성 비염의 의외의 원인 [218] 연준이가좋은호앵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7890 38
79691 [식갤] 『한국 도로공사 수목원』 다녀왔습니다. (사진 50장) [37] JKD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469 34
79689 [카연] 나의 일본 생활기 [128] 반정상(60.150) 09.24 11474 155
79688 [싱갤] 싱글벙글 노견 주인한테 개는 15년 밖에 못산다고 말하기 [645/1] ㅇㅇ(14.40) 09.24 26684 311
79686 [군갤] 로마군의 군기에 대해 알아보자.JPG [116]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0030 145
79684 [토갤] 팁?) 라이트룸을 이용한 보정과 후처리에 대하여 (1) [58] 두두나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6501 61
79683 [싱갤] 싱글벙글 (스압) 영화 변강쇠 스토리 요약 [168]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8998 482
79681 [두갤] 돡붕이 NPB 보고온 후기 [90] 탕탕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6295 106
79679 [L갤] 공연중 추락해 다리가 부러진 가수 [257] 연준이가좋은호앵빵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5179 253
79678 [야갤] ㅓㅜㅑ... 미쿡오열...영어를 제일 잘하는 나라ㄷㄷ [1535] 샨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4275 637
79676 [M갤] MLB의 새 규정들은 리그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88] 천둥폭풍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9139 93
79674 [프갤] 프로세카 2주년 감사제 직관 후기 [74] 에나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6849 106
79673 [놀갤] 다람쥐 옷 입고 다녀온 도쿄 디즈니랜드 [130] hp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6872 44
79671 [싱갤] 싱글벙글 한국만의 문화라는 화려하고 돈들어가는 결혼식 [635] ㅇㅇ(118.235) 09.24 47620 622
79669 [카연] 정신 나간 집으로 어서오세요. (끝) [59] 날걔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8399 110
79668 [싱갤] 소름소름 제주도 도깨비 이야기 [141] 미친놈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8288 187
79666 [군갤] 금일 DXKorea 사진들 [4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1875 63
79664 [해갤] 해축그림일기) 2022 카타르 월드컵의 눈물.JPG [133] ㅇㅇ(124.53) 09.24 15341 427
79663 [야갤] ㅓㅜㅑ...흡연을 죄악시여기는 나라VS관대한나라ㄷㄷㄷ [1080] 샨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8239 808
79661 [싱갤] 싱글벙글 소련의 국력 수준.jpg [60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8045 476
79659 [식갤] 대형 분갈이 리뷰(스압,데이터 주의) 2편 [61] 민물고래아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048 32
79658 [야갤] 엠빙신 임현지기자 고발장 입갤 [1024] ㅇㅇ(14.43) 09.24 25150 720
79656 [군갤] 이란 시위가 아니라 거의 내전임 [427] 만력제_mk.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8239 275
79654 [싱갤] 오싹오싹 초자연현상을 증명하면 100만달러를 주는 챌린지 [458] 아임졸라섹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5748 492
79651 [카연] 군면제를 위하여!.2 [50] 준한준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7092 80
79649 [싱갤] 싱글벙글 니 이름은 이제 순자여 [701] ㅇㅇ(39.125) 09.24 44694 464
79648 [로갤] 동해안 3일차 - 마무리 (스압) [32] masak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887 19
79646 [힙갤] 쇼미출신 래퍼 KK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 후 근황 [467] 힙합하는중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8320 172
79644 [중갤] 2023 중국 게임 신작 근황...gif [1064] 3456234sd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2675 232
79643 [싱갤] 싱글벙글 소비에트 연방의 군사력 수준.jpg [35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7816 371
79641 [뷰갤] 애니 캐릭을 앰흑화 시켜보자 [528] 버거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2910 618
79639 [싱갤] 싱글벙글 문화대혁명에서 살아남은 중국 문화재들 [36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4688 232
79638 [우갤] 아조씨...골드쉽..경마장.놀이공원..가봤오(티비나옴ㅎ;) [535] 『유동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1466 335
79636 [군갤] 중국의 한국군 덕후.jpg [292] 스파게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50201 217
79634 [싱갤] 싱글벙글 계곡살인 검사....법정에서 분노....JPG [780] ㅇㅇ(58.124) 09.24 39633 766
79633 [군갤] 유령을 징집하려 하는 러시아군 [469] Whiskey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9642 277
79629 [중갤] 요즘 대형마트에서 난리난 포켓몬 게임... jpg [636] 케넨천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61576 258
79628 [싱갤] 어질어질 대장금 만두국 에피소드 [51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2910 89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