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싱글벙글 화석하나로 정보가 계속 나오는 공룡

ㅅ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8.18 22:35:01
조회 54859 추천 524 댓글 367

79b78835f1d62ab17cb186e3479f2e2d5c8e9d3c1a5722e0ffa5f4983a


2fec8025b28a6aa33de787b04f86746db6dddf33e895a81bb61d68ed8cb146cb1e25a0b9eca4fe412f267c868483f9f4

프시타코사우루스


백악기 전기에 아시아 대륙 일대(중국, 몽골, 러시아, 태국)에서 서식했던 원시 각룡류 공룡으로 크기는 소~중형견만 한 초식동물


기본적으로 원시적인 형태를 띄는 초창기 각룡류인 데다가 광범위한 지역에서 화석이 발굴되며 종에 따라 두개골 형태의 변이가 심한 특징이 있고 연령대도 다양하게 발견되는 등 과거부터 나름 고생물학계에서 학술적으로 한 입지를 차지하는 공룡이었지만, 약 10년 전 한 화석의 출현으로 어마무시한 연구가 진행되었는데...



1daed932f1d33ba97dbec3a703c21b309b0d0b6b059513a029e3bcb0edc20d5eeced04749d1de2066e5801


7ce58472bc8469f151ee86e34486756ecbe8cc21705dc00aad6d426e6d46419e31fd22f68489ddb8ab272c3c9a5a43d375fe7ce7f3e77da90e55bcde88ee


바로 SMF R 4970라는 화석이 발굴된 것이다


사진으로도 느껴지겠지만 보레알로펠타 모식종의 화석과 더불어 공룡 화석 전체를 통틀어서 최상급의 보존률을 자랑하는 화석으로, 미라화가 된 건 아니지만 그만큼의 경악스러운 보존 정도를 보여준다. 이제 이 화석으로 인해서 새로이 밝혀낸 사실을 알아보자




3daed932f1d33ba97dbec3a703c21b2e980ae4122c7f804b6bf4122cfe89cb2d0862926dc40e87771063bb1ca510b6fcb6d99889774a37e40b6505e2086e1dd07a66a3577f0ad52ee953deeaae


1. 조반목 공룡 중에서 최초로 깃털 발견

이전까지 용반목 수각류 분류군에서는 수많은 깃털 흔적이 발견되었으나 조반목 공룡은 깃털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는데 위 화석으로 인해서 프시타코사우루스의 꼬리에 깃털이 달렸다는 것을 알아냈다. 정확한 의미의 깃털은 아니고 원시적인 형태의 단백질 구조물인 퀼(Quill)이긴 하나 이 또한 엄청난 성과


프시타코사우루스에게 퀼의 존재가 발견되면서 다른 각룡류들에게도 퀼을 붙여주는 복원도가 늘었고 몇년 후 조각류 헤테로돈토사우루스과에 속하는 티안유롱도 퀼의 존재가 발견되고 더 나아가 원시 조반류인 쿨린다드로메우스는 아예 솜털 형태의 털이 발견되는 등 과거 수각류에게 한정되었을 것이라고 추측하던 깃털 공룡의 종류가 사실 훨씬 많지 않았을까 하는 가능성을 열어준 뜻깊은 발견임




3fb4c623f7ed3bb461acc5bc18d61b3fbaac88d579a5a51fe2a7e8ce20c8860b2542eb2183ca57d5ff005b54c15850463716f1c88edcbee879cd7c


하지만 아쉽게도 며칠 전 후기 대형 각룡류는 퀼이 없었을 것이라는 논문이 나와서 털로 덥수룩한 파키리노사우루스의 복원도 등은 어긋난 가설이 됨




28eb8024e1856bff6aefd5e51084253e18735568f92ade5d7a2293a7fa86e449066ef8610706b0bf956e47883a9755cf52fe4dd7bd3b9310b2a0cf7afd96875ac10b71ac66d985f7e23379ed2e289928


2. 피부 색깔 발견

2016년 시노사우롭테릭스와 안키오르니스 등의 색을 추출한 방법과 유사하게 프시타코사우루스도 피부 인상을 한 뒤 화석에 남아있는 멜라노좀을 주사현미경으로 하나하나 관찰하여 현생 생물의 그것과 비교하는 방법으로 색깔을 복원하는 데 성공했다


발견된 색깔은 앞선 사진들에서 줄창 나온 것처럼 등 부분은 어두운 갈색, 배 부분은 밝은 갈색으로 밀림 등에서 살아남기 용이한 보호색을 가지고 있었고 이는 카운터쉐이딩이라는 위장술인데 오늘날의 고라니, 고등어, 매 등 육해공 전체에서 수많은 생물이 이 방식을 따르고 있다





79edd620e38560a26de884e040d52738c62d1c6126164e74648e6fb88a63d36092bb93f01bda9f6ece3d42195e7993ae


75b98470b6d661ff6ae782b41281723f66e3ce50e8414b6f6550eb14abdf762782792f88b015eb044a27b3dc2e93afc5


3. 총배설강 발견


연구를 거듭한 끝에 2021년에는 공룡 중 최초로 총배설강의 존재가 확인되었다. 생식기와 같은 연조직들은 보존이 되기 극히 어려운데도 1억 년의 세월 동안 형태를 잘 보존했다는 사실이 신비롭다. 아쉽게도 성별까지 구분하는 것은 무리였으나 새보다는 악어에 가까운 형태를 하고 있었다고 함

총배설관이랑 난생을 하는 동물들이 으레 가지고 있는 배설기관과 생식기관의 역할을 같이 하는 기관




0b88c10ee6843a907d9ee3e602f7077d494ba1ec06ef05f699064d7ef49b15f2574919


0b88c10ee3df31936d9ef3b31bc815739990759585353c7e9faf8aa0211018


0b88c504eafa32a7699ef3e61487377345793eeb242b62e660cdaa22c02a88


4. 배꼽 발견

가장 최근의 발견으로 22년 6월 7일에는 무려 배꼽의 흔적이 발견됐다. 포유류같이 탯줄이 달렸다는 뜻은 아니고 조류와 파충류에게 흔히 존재하는 난황과 연결되는 알끈이 달려있었던 흔적인데, 그간 추측의 영역이었다가 드디어 확실한 증거가 발견된 것


테크트리가 매우 다양한 석형류 특성상 이것도 종바종이겠지만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프시타코사우루스에게 발견되었으니 아마 각룡류에겐 존재했다고 봐도 무방할듯 함




08b0da0de9e52d93579ef3805bc12b73054bd5c11c52f87a9c16e5b6b01d


29b8dc24b4d132eb6abc85e544817d65d33b772ca8655e17a331976c437f882c7bbe93134da1bfbf8d2b632f213ea896223f5de6b993d68542b217ae


잘 보존된 화석 하나만으로 이렇게 많은 연구 결과가 나와서 새로운 지식들이 생겨나는 게 참으로 고생물학계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는 공룡이다. 프시타코사우루스야 고맙다!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24

고정닉 133

7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전쟁 나면 가장 열심히 전투에 임할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0/03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707/2] 운영자 21.11.18 430351 205
82728 [군갤] 핀란드의 군생활을 알아보도록 하자 [359] 블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20659 210
82726 [오갤] 북해도 삿포로 스시야 [스시도코로 아리마] 후기 [88] 아드복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4387 30
82724 [디갤] 하늘, 바다, 그리고 백븨 [44] ㄱㅋ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2857 18
82722 [싱갤] 싱글벙글 육군 조교 출신 연예인들 [279] ㅇㅇ(118.45) 01:25 16314 91
82720 [장갤] 만화) 미국 살 끄니까 -8화 [59] 낙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250 71
82718 [싱갤] 싱글벙글 부팅 화면 [323] ㅇㅇ(119.197) 01:05 19185 93
82714 [일갤] 교토는 평범한 길거리, 그리고 골목에서 진가가 나타난다 [150] WATERM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9779 123
82712 [컴갤] *스압주의 내일 고소되나 경찰서 가 ㅜㅜ… [593] ㅇㅇ(59.26) 00:35 25998 406
82710 [싱갤] 싱글벙글 현실에 존재하는 공작들과 그들의 영지...jpg [217] ㅇㅇ(125.131) 00:25 13835 93
82708 [디갤] 불꽃놀이(2017) [61] Pohja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15 3933 45
82706 [싱갤] 싱글벙글 인생에서 섹스 처음으로 할 때 꿀팁 [539] 경부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54328 582
82704 [5갤] 스압) 2022.04.20 후지큐 하이랜드 5등분의 신부 콜라보 후기 [44] 미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3473 24
82702 [싱갤] 싱글벙글 K-비에고.jpg [194] ㅇㅇ(125.134) 10.06 45543 466
82700 [군갤] 2022년 북한 미사일 발사 통계 [16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1964 59
82698 [기음] 롯데리아 신제품 힙앤핫 치킨버거 후기.jpg [307] dd(125.128) 10.06 27377 211
82696 [위갤] 위린이 술마시다 궁금해서 적어본 숙취에 관한 잡설. [89] 무감성찍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9480 31
82692 [디갤] Overground Railroad [54] 구토고통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4206 34
82690 [싱갤] 싱글벙글 월드컵 시뮬레이션 근황 [328] ㅇㅇ(210.218) 10.06 24975 86
82688 [던갤] (던갤낚시+요리) 던붕이의 가을 산천어 낚시(스압) [91] 고정닉이라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5522 75
82686 [부갤] 오늘자 블라인드...폭풍은 이제 시작... [304] ㅇㅇ(118.235) 10.06 44730 402
82684 [주갤] (장문)집에서 벌꿀술(mead, 미드)을 만들어보자 [107] 주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7443 138
82682 [중갤] 이전에 18세 이용가로 등급 올라간 게임을 알아보자 [594] ㅇㅇ(223.38) 10.06 40952 510
82680 [싱갤] 싱글벙글 결혼식 하객 아르바이트... jpg [62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57018 500
82678 [독갤] <가진 돈은 몽땅 써라>-호리에 다카후미 후기 [169] 퀸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0369 64
82676 [야갤] 재외동포청 신설로 조선족들도 혜택 받을 수 있게 됨.jpg [952] ㅇㅇ(220.71) 10.06 18297 479
82674 [모갤] (스압) 요크 철도박물관 후기 [52] 미소천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4359 44
82670 [주갤] 합가거부 후 퐁퐁이 태도가 변해서 ㅈ같다는 한녀 [354] 스나이퍼갑(222.114) 10.06 33294 409
82668 [로갤] 좆밥이 핑까하는 오프로드의 다양한 노면들 [68] 뇌동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7151 24
82666 [스갤] 한번 써본 사람들은 다신 안쓴다고 하는 스마트폰 시리즈 [688] ㅇㅇ(211.246) 10.06 44286 486
82664 [야갤] 강남 오토바이 비키니녀 엉만튀한 남자 결국 고소.jpg [832] ㅇㅇ(86.48) 10.06 48334 505
82662 [힙갤] 스윙스가 피네이션 들어가서 한 일 정리 [225] A$AP아라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32746 681
82660 [로갤] 팻바 국종 4-5일차 [40] Lainlo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3438 16
82658 [원갤] 타로마루 코스플레이어 감사인사 하러 왔어요!! [296] 순두부볶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9090 391
82656 [싱갤] 싱글벙글 미국에 있다는 비빔밥 뷔페 [599] 211.36(180.71) 10.06 39798 340
82654 [자갤] 중고차 사이트의 차량 평가.jpg [401] ㅇㅇ(116.44) 10.06 36370 454
82652 [기갤] 윤석열이 없애버린 지원예산 모음.jpg [1533] ㅇㅇ(39.7) 10.06 31184 395
82650 [싱갤] 싱글벙글 ufc 만화 같은 태클 카운터 니킥 모음 [208] ㅇㅇ(220.77) 10.06 25908 167
82646 [중갤] ‘자국 영토’에 미사일 쏜 러시아군 [373]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28996 235
82644 [국갤] 전여옥 작가 블로그 <진상가족 다혜네~> [85] ㅇㅇ(175.196) 10.06 13606 321
82643 [싱갤] 의외의외 젊었을땐 섹시했던 할머니 여배우...jpg [333] ㅇㅇ(61.82) 10.06 50404 240
82641 [국갤] `110년 금단의 땅` 경복궁옆 송현동 부지, 서울광장 3배 녹지공간으로 [105] 다섯살후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1946 68
82640 [잉갤] 스플래툰으로 인해 부숴진것들 [163] 하이로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27297 178
82639 [국갤] [단독] 軍도 마약 뚫렸다… 빵에 대마 발라먹고 관물대 보관 [587]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30271 417
82636 [F갤] 엪붕이 오늘 누구 봤게? [167] AMRAA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5073 232
82635 [새갤] [1보] 검찰, '신당역 스토킹 살인' 전주환 구속기소 [16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7354 28
82634 [그갤] (스압) 뽀류지 2018~2022 그린것들 [50] 뽀류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4154 27
82630 [중갤] “취재활동이 스토킹?”…‘한동훈 미행 논란’ 매체, 맞고소 [403]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0985 145
82629 [냥갤] 현재 유별난 중성화 사업 비리케이트 터짐 [243] ㅇㅇ(122.36) 10.06 17971 319
82627 [주갤] 와이프가 ㅅㅅ안해줘서 고민인 퐁퐁이형...jpg [797] ㅇㅇ(223.33) 10.06 56015 89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