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나의사진] 평범한 일상 속

감성프리미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8.19 00:15:01
조회 4793 추천 37 댓글 37


필자는 여행을 좋아한다.


20살 직후 번 돈으로 전국 여행을 다니기도 하고,

즉흥적으로 발길 가는대로 여행을 훌쩍 떠나기도 했다.


그리고 항상 찾아오는 좆간의 역치.


국내 여행이 지루해지고, 본 거 또 본 거 같은 기시감이 들기도 하고

그저 피로감이 가득해질 때가 많았다.


거기에 일 중독 노예 생활을 해오며 번아웃과 불면증에 꽤 오래 시달려왔다.


사진이 그것의 돌파구였다면 좋겠지만, 사진 생활 역시 똑같았다.

평소에 보던 것, 항상 볼 수 있는 것, 누구나 담을 수 있는 사진과 일상들. 인터넷상에서도 지독히도 많이 본 매너리즘의 사진들.


기록 행위에 지나지 않는 셔터눌림이 나의 일반적인 사진 생활이었다. 그저 가족과 함께 했다는, 누군가와 함께 했다는 추억 남기기에 지나지 않는 것.

물론 이러한 사진들 중 어떤 게 좋고 나쁘다를 논하고 싶은 게 아니다..

내가 찍고 싶은 사진이 아닐 뿐이지, 그 사진을 위해 들어간 노력과 사진 자체의 퀄리티 등은 매우 높게 평가하고 있다.

때로는 어떤 의도로 이런 사진을 찍었는데, 같이 사진 찍는 사람으로써 시선도 보여 꽤 재밌는 사진들도 있다.

나는 봤던 걸 기록형으로 내가 찍는 사진이 재미 없을 뿐이지, 남의 사진이 그렇다고 낮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와는 또 다른 일상을 가진 사람의 사진이기도 하니까.


그러던 중 마이크로 포서드 센서를 가진 카메라를 만났다.

좆딱이 카메라 보다 나은 퀄리티와 렌즈 다양성과 사진 찍는 맛 (-틀-) 그리고 상대적으로 굉장히 가볍고 작은 카메라.


-틀-로 가며 올라간 촬영 피로도와, 출사의 피로도를 줄여서 더 많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해준 카메라를 찾은 것이다.


사골 사진을 퍼부으며 이어서 쓰자면


풀프레임 DSLR 벽돌을 들고 다닐 땐 생각지 못했던 구석구석을 보기도 하고

(물론 처음 보정 관용도 등 적응하기 좀 어려웠다; 씹구림)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5864d5539f2809f29ee72df


운신의 폭이 넓어진 만큼, 평소에 찍을 생각하지 못했던 것들을 많이 촬영했다.

더불어 평소에 찍지 못한 것을, 앞서 말한 것처럼 일반적이지 않은 사진으로 하면 어떨까? 라는 생각으로 보정에 대한 공부를 굉장히 많이 했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f93e09e32f19753ef9608c774cdb1dddbc3c9e6e253c7b77df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1db497985428c9e2beace1a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5d94e29da21dd2586bee8d7

이런 식으로 파스텔 톤을 끼얹는 것도 처음 사용해봤고,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28b1e9538b5e84218068de4

일반적인 게 낫다고 생각될 때도 많지만, 공부한다는 마인드로 포토샵으로 이상한 것도 계속 시도를 해봤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f93e09e32f19753ef9608c774c891cf83651156efaf00dde97

방진방적이 된다는 장점을 살려 폭우가 몰아치는 날 비도 찍으러 다니고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bdc4d825d3ce0417342c045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58b1b3c9966bc20d9772e26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1db193399fd25f0810b2d4a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bdb1e197dfd1149ee6e8168

그 상황에서만 찍을 수 있는 솔직히 대중적이지 않고 별로지만 요상한 사진들도 찍기도 한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5dc4fad44890c6f28767601

물론 이러한 촬영과 보정방법으로 만든 사진이 기괴하거나 별로인 점도 많다. 내가 봐도 삭제하고 싶을 때가 있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7d91d595e6af947387926d2

그래도 그렇게 했던 건 하나씩 나의 사진이라는 스타일을 계속해서 만들어가는 시도였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4dc1db231e9ff43f4bf0d9f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ade48353dc2b0433dc1da66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08f13ca9997e01a3d19d94b

저 사진들은 원본 사진과 천차만별로 바뀐 떡보정과 하늘 합성 따위로 이루어진 사진들이다.


사실 이런 건 실패를 가정하고 하는 시도다.

괜찮은 사진을 억지로 다르게 기억하게끔 만들어 버리다보니, 내가 해도 너무 별로인 경우도 많다.

색다른 느낌을 주고 싶다면 합성과 드로잉을 해서 아트워크쪽으로 가는 방법도 있지만, 그것들은 최대한 배제해서 결국 기존의 사진의 느낌을 간직한 채 다르게 남기고 싶다는 좆병신 같은 고집이 있긴 하다.


그래서 이런 실패와 같은 시도는 항상 시행착오이니 괜찮아. 내가 사진 팔아 돈 버는 것도 아니잖아? 라고 무적의 취미방패를 꺼내면 끝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48a1a00ec083b221e9c8816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7de1993b108188a89858ddd



기억에서 지우고 싶은 과채도 떡보정 사진도 그러한 일환이었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6dc123412b3919993fef388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7861f0f1e9810a00859dacc

때론 다른 사람 영향을 받아 시도하기도 하고

(송철의 강의보고 만들다 때려친 사진)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268819067fc79faa554228ae


이건 저 사진을 원래 보정해서 마무리했던 사진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18f1e77cbe9ca55f23ca38a

아무튼 일상적인 걸 일상적이지 않게 찍고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될까? 라는 고민과 시도는 몇 년간 반복되어왔다.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28619c21737ca6b61e23576

00eeef76b5826ffe20b5c6b236ef203e5e98cddd8dec4f24ec


00eeef76b5806ff320b5c6b236ef203e139d2120ca85e18cd3


00eeef76b5866ef620b5c6b236ef203ec62aa9add0dcf6b5fe


viewimage.php?id=29b4d72ff1d334b667bcc2a004d4&no=24b0d769e1d32ca73fea86fa11d02831b90f21e27196ceb8405642d107e65c072aebffb674f0bb55e2b811f883da017fc194520ae028157536fc618f1f768a125fd6f6e6b3892fa3f7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그럴수록 일상을 더 자주 보게 되더라.

반복되고 항상 각인되어 있는 일상을 틀어버려서 기록하게끔 만들기 위해

더 자세히 보고, 더 생각하게 되기 시작했다.


스쳐 지나가던 일상의 장면들이, 연구해야할 장면으로 전환됐다.

예쁜 사진을 남기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가 다르게 느낄 수 있도록 말이다.


그리고 그러한 시도는 구도 틀기, 단순한 보정 변경, 색상 변경을 떠나서

00eeef76b5816ef520b5c6b236ef203efb31f9c59120cb73


00eeef76b5806af020b5c6b236ef203e72314b14a02b6b2d90


09ed8077b4866bff20b5c6b236ef203eb580828f0c434731

09ed8077b78b68f351ee98bf06d60403697863da368e970f9db9e9

그래픽처럼 극히 단순화 시키는 것도 해보고


09ed8077b4836efe20b5c6b236ef203e05ac049fdb7cdd5c98


09ed8077b58060f320b5c6b236ef203ef7696fdc85862f5c36


카메라 성능을 극한까지 모는 보정도 많이 시도해봤다.


그리고 카메라 자체를 극한으로 모는 촬영도 당연하다.


00eeef76b5826cf520b5c6b236ef203ecd21b428248e2993d201


00eeef76b5826ef320b5c6b236ef203e5e7fa54bd544b04322


09ed8077b58060f720afd8b236ef203ea654b991d66be7a96c


1fefef76b38b6ef120b5c6b236ef203ea772c50a3331c303a8


이러한 모든 시도들은 비단 풍경에 한해서 진행되지 않았다.


00eeef76b48761fe2332386d9a16d573df8fab9b591951e909484d077dc6ef

단순한 컨셉사진으로 끝났을지 몰라도


00eeef76b48568f020b5c6b236ef203e722b44ee515c71d3ae

시도 자체는 여러가지를 해봤다.

00eeef76b48569f620b5c6b236ef203e12c4e0c541d3194b1d


00eeef76b4846ffe20b5c6b236ef203e459bb09c3983ed976a

그 사진이 쓰레기던지, 버리게 될 지라도, 여러가지로 한 번 해봤다.


결국

나의 사진이란 무엇일까?

단순히 내가 찍은 사진.

나만의 특정적인 색감. 또는 느낌과 분위기를 가진 사진들.


그렇다고 할 수 있지만


내가 가진 나의 사진은 항상 마주치는 일상, 또는 누구나 볼 수 있는 걸 조금은 더 색다르게 만들기 위한 노력과 많은 시도가 모인 사진이라 생각한다.

그 중 괜찮은 사진도 있지만, 나는 아직도 보정을 공부하고, 사진을 틀어서 찍기도 하는 등 다양하게 찍어보려고 셔터수를 낭비하고 있다.


사진은 주관적이고 정답은 없다.

다만 대중적 선호도는 존재하는 게 맞다.


00eeef76b58561fe20b5c6b236ef203eb06c2d8eb4d853434a


00eeef76b58a69f520b5c6b236ef203e7d94101c4774d4032761


00eeef76b58a6ffe20b5c6b236ef203ed1b3c0cae56385b4bfcb

그래도 좆간의 욕심이란게

1fefef76bd846df520b5c6b236ef203e4312b7123cab8c618d


0ced8077b5836ff120afd8b236ef203ee8150335bbedb23675

이런 무난무난한 사진은 하드속에 처박힌 채 나올 생각을 못하고 있다.


사실 풍경보다는 더 다양하게 시도해볼 수 있는 게(기회 자체가) 인물 사진인데 갤에 올릴 수 있는 인물 사진이 한정적이라 아쉽긴 하다.


아이러니하게 나사 빠진 시도들을 하다 보니 오히려 다른 사진을 분석하는 것과 보정 방식에 대한 지식이 굉장히 늘었다.

그걸 기반으로 상업 스튜디오맨이 되기도 했고, A스튜디오 사진 카피해주세요 하면 ㅇㅋ 십가능이라고 당당히 말하기도 한다.

쓸데없이 시간을 버린거라 할 수 있는 걸 손님이 A를 제안하면 바로 실행하거나 B도 제안할 수 있다는 게 좀 장점이 된 거 같음.


지금은 최근 촬영 중 90프로는 노잼 대중화된 사진 느낌이고, 5프로는 내가 약간 틀었지만 이제 좀 고착화되는 느낌의 사진이고, 또 5프로는 새로운 시도를 가끔 해보고 있음.


사는 게ㅁㅁ 피곤하고 좆같아서 탈출하고자 말 그대로 사진을 가지고 노는 생활을 하다가

이렇게 됐네.


아 로또되서 찍어보고 싶은거만 하고 살고 싶다!









출처: 디지털 사진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7

고정닉 20

8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97/2] 운영자 21.11.18 413881 198
80757 [보갤] 의사샘의 스테로이드에 대한 고견 [265] ㅇㅇ(49.172) 01:55 12921 101
80755 [바갤] 무지성 박투어 2일차 [23] vulca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619 8
80753 [파갤] 해마보실? [70] ㄱㅌ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4593 36
80751 [싱갤] 싱글벙글 회당 9만원 [222]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5339 522
80749 [부갤] 보린이 보유겜 100개 넘긴 기념 소장 겜 리뷰(4) [48] 우봉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4612 25
80747 [러갤] 하라주쿠 콜캎+성지 조금 [26] 유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817 13
80745 [싱갤] 싱글벙글 아이유가 미국진출 실패한 이유 [4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43105 661
80743 [야갤] 트랜스포머...등장 로봇 모음...gif [170]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9757 56
80739 [상갤] 로건에 나왔던 X23 아역 근황..jpg [168] ㅇㅇ(122.42) 00:25 18274 158
80737 [싱갤] 싱글벙글 똥군기가 ㅈ도 필요없는 이유 ....jpg [525] ㅇㅇ(125.189) 00:15 45448 654
80735 [디갤] 오토살롱위크 모델 희정 [54] koma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9850 37
80733 [로갤] 올해의 마지막 자전거여행 (스압) [29] 푸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513 21
80731 [카연] 이세계 김덕철 6화 [43] 다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4287 84
80729 [토갤] 국산 프라모델 개조함 [56] ㅇㅇ(124.59) 09.28 8779 91
80727 [싱갤] 안싱글벙글 여초에서 난리난 자식이 문제다 vs 부모가 문제다 [990] 어떤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6660 316
80725 [L갤] 이거보니 확이해가노ㅋㅋ [365] 쓸앙(211.36) 09.28 23520 335
80721 [싱갤] 싱글벙글 베를린 장벽과 남북한 휴전선의 차이 [147]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5565 117
80717 [방갤] 나카시마 유키(中島由貴) Chpater I MV 반쪽짜리 성지순례 [45] rogg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5648 23
80715 [싱갤] 삼국삼국 암살당할뻔한 쬬가놈 인성.jpg [236] ㅇㅇ(175.206) 09.28 23776 211
80713 [고갤] 도치들은 같은공간에 지내두 생활방법이다름 [119] 블랙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9903 92
80711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개좆밥인 무기....jpg [632] ㅇㅇ(211.47) 09.28 42944 166
80709 [바갤] 시행 예정인 신호등 [313] ㅇㅇ(223.38) 09.28 24701 212
80707 [냥갤] 청라 지역 카페에 국회의원이 글 썼는데 난리남 [456] ㅇㅇ(211.246) 09.28 24249 321
80705 [카연] 몸살감기걸려서 비트세이버하는 만홰.manhwA [99] 찬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8190 165
80703 [배갤] 그리스 여행기 3 - 델포이 (코뤼키온 동굴) [28] 비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375 24
80701 [국갤] [단독] 한ㆍ미ㆍ일 해군 30일 동해서 연합훈련 실시 [486]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1435 343
80699 [싱갤] 안싱글벙글 중국집 창고에 마약 제조실…필로폰·대마초 발견 [393] ㅇㅇ(211.187) 09.28 29698 319
80695 [나갤] ??? : 나무위키는 파라과이 회사라도 고소가 된다? [338] ㅇㅇ(1.234) 09.28 25766 255
80693 [싱갤] 싱글벙글 수저 진단표 [1039] 레버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56938 633
80691 [부갤] 오늘자 블라인드 곡소리 모음......JPG [368] ㅇㅇ(125.129) 09.28 44698 406
80689 [야갤] 반중 감정에 중국인들 반응.jpg [941] 솔라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9613 956
80687 [싱갤] 싱글벙글 김일성은 민족영웅이야.jpg [659] ㅇㅇ(128.134) 09.28 38330 942
80685 [원갤] 루피가 사람 이름을 이상하게 부르는 걸 독자들이 컨셉이라고 하는 이유 [339] ㅇㅇ(112.148) 09.28 49221 463
80683 [국갤] 통일장관, 北억류자 가족 첫 면담… 정부, 송환 의지 보인다 [74] 다섯살후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7915 75
80681 [군갤] 얘네 기업체 대상으로 동원하는거같은데? [17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8905 81
80679 [싱갤] 싱글벙글 동물농장.jpg [1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3583 219
80677 [주갤] 제네시스와 벤츠의 숙명적 일기토 [314]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9476 273
80675 [기갤] 짱개들 한드 불법으로 못봐서 난리났대ㅋㅋ [506] ㅇㅇ(117.111) 09.28 36636 330
80672 [싱갤] 오싹오싹 백두산보다도 더 걱정해야할 활화산.jpg [461] ㅇㅇ(122.42) 09.28 43775 315
80670 [부갤] (속보)채권 금리 급등에…정부·한은 국채 매입 등에 5조원 긴급 투입 [273] ㅇㅇ(118.235) 09.28 15513 74
80669 [군갤] 국정원 "북한, 10월 16일~11월 7일 핵.실험 가능성" [170] 수리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1774 91
80668 [국갤] 김기현 "비겁한 안철수, 배신자 유승민으로는 안된다" [430] 자유우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0681 285
80666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에선 흔한 외모라는 여자 [650] ㅇㅇ(61.82) 09.28 56004 538
80664 [키갤] 라미와 함께한 수족관 '아쿠아라미움' 데이트 후기 [125] 찻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9316 89
80660 [카연] 콘완-아 연애하고 싶다 12화 [50] 카즈팔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5489 84
80659 [이갤]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임금체불 [24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2154 129
80657 [야갤] 제주도 탄저균 발견.news [300] ㅇㅇ(118.235) 09.28 31565 145
80655 [싱갤] 싱글벙글 냉혹한 인종 구분의 세계 ...jpg [359] ㅇㅇ(221.161) 09.28 54608 513
80651 [갤갤] 온릭스 S23 렌더링 [332] SundayMo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0300 9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