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필리핀 생활 5년차가 느끼는 점 5탄 - 교민사회

o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8.19 01:05:01
조회 24745 추천 180 댓글 232

필리핀에서 직장 다닌지 5년차다.

어느덧 5탄까지 왔는데, 이전내용이 궁금하면 가보도록


필리핀 생활 5년차가 느끼는 점 1탄: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travel_asia&no=2014417&exception_mode=recommend&page=1

필리핀 생활 5년차가 느끼는 점 2탄 - 연애편: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travel_asia&no=2014430

필리핀 생활 5년차가 느끼는 점 3탄 - 직장편: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travel_asia&no=2014450

필리핀 생활 5년차가 느끼는 점 4탄 - 필리핀 사는 이유: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travel_asia&no=2014525&fcno=8742529


이번은 교민사회에 대해 다루고자 하는데, 아마 불편하실 분들이 꽤나 많을 거다.

전적으로 내 개인적인 의견이고, 일반화하지 말았으면 한다. 하지만 왜 교민사회 인식이 씹창났는지도 다시한번 돌아보았으면 한다.


일단 필리핀 내 한인교민들에 대한 인식이 그렇게 좋지는 않다.

내가 살면서 느끼는 것 몇가지를 적어보면 다음과 같다.


※ 외국에서 가장 조심해야되는 것은 한국인?

아마 필리핀 여행, 혹은 방문을 계획하는 사람들이라면 대부분 치안에 대해 걱정을 하고, 필리핀에서 발생한 한인들의 범죄소식을 한두개쯤은 접해봤을 것이다. 그리고 실제 치안이 한국에 비해 당연히 좋지 않다.

그러나 범죄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의외로 상당수의 필리핀 내에서 벌어진 한국인들 대상의 범죄가 한국인들에 의해 벌어진 것이 많다. 가장 흔하게 벌어지는 케이스는 다음과 같다.


 - 여행 동행 구함

특히 필리핀에 초행이신 분들은 아마도 막연한 불안감이 있을 것이다. 그럴때에 필리핀 여행관련 네이버 까페나 커뮤니티들을 보면 동행을 구하는 분들이 제법있다. 동행 구하는 분들 중에 일정이 맞으면 한국사람끼리 의지도 되고, 맥주도 한잔 하면서 담소도 나누고 참 좋겠다 라는 마음으로 그렇게 동행을 구한다.

 그런데 그런 초행자들을 대상으로 동행을 구하는 척 필리핀 내 인신매매단들이 범죄를 저지른 케이스가 꽤 발생하면서 그 이후에 필리핀 관련 커뮤니티에서 동행 구하는 것 자체를 막거나 혹은 주의하도록 신신당부하는 분위기가 되었다.


- 필리핀으로의 도피

각종 영화 등에서도 꽤 자주 노출되는 부분인데, 범죄나 혹은 돈을 빌려 도망가는 경우 은신처로 선택하는 곳 중 하나가 필리핀이다. 일단 섬이 워낙에 많은 나라라 어디 숨어버리면 찾기가 힘들고, 따로 비자발급이 없이도 관광비자를 연장하면서 지내기 좋으며, 경찰력이 부패하고 게을러서 수사가 잘 진행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러다 보니 도피처로 자주 선택이 되는데, 문제는 그렇게 원한 관계를 가지신 분이 실제로 필리핀까지 쫓아와 보복을 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한국인이 필리핀사람에게 총에 맞아 죽었다 > 이런 뉴스가 대문짝만하게 나오고, 나중에 살펴보면 원한 관계에 있는 다른 한국인에 의한 청부인 경우로 밝혀지는 케이스가 의외로 많다. 물론 언론에서는 그런 후속기사는 내보내지 않는다.  


※ 필리핀 내 제한적인 생계수단

필리핀에서 거주하려면, 정말 여유로운 돈을 가지고 은퇴의 목적을 가지고 굳이 생계수단을 구하지 않고 남은 인생을 즐기러 온 경우가 아니라면 (물론 그런 경우도 상당히 있다.) 무언가 생계수단을 당연히 마련해야된다.


생계수단을 마련하려면 크게 두가지 일 것이다.

직장을 다니던가, 혹은 필리핀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던가.


필리핀은 사실 한국인 입장에서 일할만한 곳이 매우 제한적이다.

한국사람들이 받을 최소한의 급여 조건을 맞춰주는 업종도 한정적이기 때문이다. BPO (BPO에 대한 설명은 내 글 3탄을 참고하자) / 일부 외국계 회사 / 그리고 어둠의 경로로 빠지는 불법 크게 이정도 외에는 거의 없다시피 하다.


원래 곳간에서 인심이 난다고 했다, 여유로운 생활을 하는 교민이 크게 없다. 그리고 필리핀 특성상 있는 척(?)하면 위험하다. 그러다보니 나도 교민들과 이야기하다 보면 돈 빌려달라는 소리를 상당히 많이 듣는다. 심지어 친분이 생기기도 전에. 어떤 분은 내가 중고로 물건을 구매할 일이 있어서 만나서 잠깐 대화했는데... 돈을 빌려달라더라...


그리고 앞서 말했듯 어둠의 경로.. 불법업체에서 일하는 분들이 꽤 된다. 당연히 그런 분들이 교민사회를 건전하게 만들리가 없다.


사업체를 운영하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필리핀 내에서 법인을 설립하는 조건도 꽤나 까다롭고, 보통은 외국인 40% / 현지인 60% 비율로 설립해야된다. 그러다보니 그 비율을 맞추기 위해 한국인 2명 / 필리핀 바지사장 3명을 두어서 편법적으로 법인을 설립하거나 혹은 아예 필리핀 바지사장을 세워서 사업체를 운영하기도 한다. (더미라고도 한다.) 물론 이는 다 불법이다. 물론 사업을 하려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관행적으로 괜찮다 주장하는 분들이 많은데, 내 개인적으로는 불법은 불법이다. 역시 그런 분들이 건전한 사고방식을 기대하기 어렵다.


※ 필리핀이 최종 정착지가 아니다.

필자는 미국에서 몇년 지내보았기 때문에 미국교민사회와 필리핀 교민사회의 온도차가 매우 크다는 걸 실감한다.

보통 미국 같은 곳은 물론 나쁜 사람도 있고, 범죄자도 있고, 사기꾼도 있다.

하지만 미국 같은 곳은 본인의 최종 정착지로 여기고 오는 분들이 대부분이다. 어느 나라건 교민사회는 매우 좁다. 내가 최종적으로 정착할 곳에서 과연 사기를 치고, 범죄를 저지를 수 있을까?


필리핀도 물론 최종 정착지로 여기는 분들이 있겠지만, 대다수는 잠깐 쉬었다 가는 곳. 혹은 여기서 잘 안되면 한국으로 귀국하거나 다른 나라로 가기가 쉬운 곳이다. 이곳에 굳이 정착하려고 목메다는 경우는 잘 없다.

거기에다가 비율상 범죄자들이 도피하기도 좋은 곳이니 사기꾼 비율이 꽤 높다.


※ 교민의 현지화

원래 근묵자흑이라고 했다. 그러다보니 현지화 수준에 맞춰가는 것일까...

한국과 필리핀에서 받는 서비스 품질은 당연히 다르고, 기대치도 다르다.

하지만 보통 한인식당이나 한인업체를 가면 한국에서의 비슷한 서비스와 품질을 기대하기 마련이다, 그러니 굳이 더 비싼 돈을 주고 이용하는 것이고.

좋은 한인식당/한인업체 물론 많이 있다.

하지만 내가 경험한 상당수는 아니다. 일단 한인식당들, 진짜 말도 안된다.. 필리핀 사람들이 한국의 원래 맛을 모르기 때문에 사장들이 직접 확인을 안하면 맛이 변질되는 건 순식간이고, 서비스도 마찬가지인데, 그게 유지되는 집들이 잘 없다.

한인업체들... 중고차/에어컨/인테리어 등등 업체들 아마 교민들 많이 알거다, 얼마나 등쳐먹으려고 혈안이 된 곳이 많은지...


컴플레인을 하면 모르쇠로 일관한다.

이게 내가 로컬업체를 이용한 건지 한인업체를 이용한건지 구분이 안갈정도로. 


나는 필리핀에 얼마나 더 살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은 만족하면서 살고있다.

하지만 교민사회에 대해서는 매우 불만이 많다. 그리고 부정적인 이야기가 나올까봐 쉬쉬하기만 하지 정작 개선의 여지는 없다.

내가 미국살때는 정말 교민사회의 도움을 많이 받았고, 또 지금도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아직까지 연락을 하는 분들이 계실 정도이다. 교민사회에 어떤 도움을 바라는 것은 없지만, 지금보다는 훨씬 건전한 분위기가 조성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질문은 댓글로, 반박시 니말이 맞다.



출처: 여행-동남아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80

고정닉 23

1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97/2] 운영자 21.11.18 413891 198
80757 [보갤] 의사샘의 스테로이드에 대한 고견 [270] ㅇㅇ(49.172) 01:55 13257 101
80755 [바갤] 무지성 박투어 2일차 [23] vulca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668 8
80753 [파갤] 해마보실? [70] ㄱㅌ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4699 36
80751 [싱갤] 싱글벙글 회당 9만원 [226]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5684 527
80749 [부갤] 보린이 보유겜 100개 넘긴 기념 소장 겜 리뷰(4) [48] 우봉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4676 25
80747 [러갤] 하라주쿠 콜캎+성지 조금 [26] 유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877 13
80745 [싱갤] 싱글벙글 아이유가 미국진출 실패한 이유 [47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43425 666
80743 [야갤] 트랜스포머...등장 로봇 모음...gif [172]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9848 56
80739 [상갤] 로건에 나왔던 X23 아역 근황..jpg [168] ㅇㅇ(122.42) 00:25 18407 159
80737 [싱갤] 싱글벙글 똥군기가 ㅈ도 필요없는 이유 ....jpg [527] ㅇㅇ(125.189) 00:15 45657 661
80735 [디갤] 오토살롱위크 모델 희정 [54] koma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9909 37
80733 [로갤] 올해의 마지막 자전거여행 (스압) [29] 푸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526 21
80731 [카연] 이세계 김덕철 6화 [43] 다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4312 84
80729 [토갤] 국산 프라모델 개조함 [56] ㅇㅇ(124.59) 09.28 8828 91
80727 [싱갤] 안싱글벙글 여초에서 난리난 자식이 문제다 vs 부모가 문제다 [993] 어떤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6793 317
80725 [L갤] 이거보니 확이해가노ㅋㅋ [366] 쓸앙(211.36) 09.28 23642 337
80721 [싱갤] 싱글벙글 베를린 장벽과 남북한 휴전선의 차이 [147]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5621 117
80717 [방갤] 나카시마 유키(中島由貴) Chpater I MV 반쪽짜리 성지순례 [45] rogg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5688 23
80715 [싱갤] 삼국삼국 암살당할뻔한 쬬가놈 인성.jpg [237] ㅇㅇ(175.206) 09.28 23839 211
80713 [고갤] 도치들은 같은공간에 지내두 생활방법이다름 [119] 블랙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9947 92
80711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개좆밥인 무기....jpg [632] ㅇㅇ(211.47) 09.28 43070 166
80709 [바갤] 시행 예정인 신호등 [314] ㅇㅇ(223.38) 09.28 24775 212
80707 [냥갤] 청라 지역 카페에 국회의원이 글 썼는데 난리남 [456] ㅇㅇ(211.246) 09.28 24314 321
80705 [카연] 몸살감기걸려서 비트세이버하는 만홰.manhwA [99] 찬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8212 165
80703 [배갤] 그리스 여행기 3 - 델포이 (코뤼키온 동굴) [28] 비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390 24
80701 [국갤] [단독] 한ㆍ미ㆍ일 해군 30일 동해서 연합훈련 실시 [488]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1468 345
80699 [싱갤] 안싱글벙글 중국집 창고에 마약 제조실…필로폰·대마초 발견 [393] ㅇㅇ(211.187) 09.28 29784 320
80695 [나갤] ??? : 나무위키는 파라과이 회사라도 고소가 된다? [338] ㅇㅇ(1.234) 09.28 25831 255
80693 [싱갤] 싱글벙글 수저 진단표 [1040] 레버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57038 635
80691 [부갤] 오늘자 블라인드 곡소리 모음......JPG [368] ㅇㅇ(125.129) 09.28 44767 406
80689 [야갤] 반중 감정에 중국인들 반응.jpg [943] 솔라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9676 958
80687 [싱갤] 싱글벙글 김일성은 민족영웅이야.jpg [662] ㅇㅇ(128.134) 09.28 38369 944
80685 [원갤] 루피가 사람 이름을 이상하게 부르는 걸 독자들이 컨셉이라고 하는 이유 [339] ㅇㅇ(112.148) 09.28 49270 463
80683 [국갤] 통일장관, 北억류자 가족 첫 면담… 정부, 송환 의지 보인다 [75] 다섯살후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7928 76
80681 [군갤] 얘네 기업체 대상으로 동원하는거같은데? [17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8936 82
80679 [싱갤] 싱글벙글 동물농장.jpg [1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3636 219
80677 [주갤] 제네시스와 벤츠의 숙명적 일기토 [314]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9513 273
80675 [기갤] 짱개들 한드 불법으로 못봐서 난리났대ㅋㅋ [506] ㅇㅇ(117.111) 09.28 36678 332
80672 [싱갤] 오싹오싹 백두산보다도 더 걱정해야할 활화산.jpg [461] ㅇㅇ(122.42) 09.28 43818 315
80670 [부갤] (속보)채권 금리 급등에…정부·한은 국채 매입 등에 5조원 긴급 투입 [273] ㅇㅇ(118.235) 09.28 15531 74
80669 [군갤] 국정원 "북한, 10월 16일~11월 7일 핵.실험 가능성" [170] 수리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1788 91
80668 [국갤] 김기현 "비겁한 안철수, 배신자 유승민으로는 안된다" [430] 자유우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0696 285
80666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에선 흔한 외모라는 여자 [651] ㅇㅇ(61.82) 09.28 56054 538
80664 [키갤] 라미와 함께한 수족관 '아쿠아라미움' 데이트 후기 [125] 찻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9326 89
80660 [카연] 콘완-아 연애하고 싶다 12화 [50] 카즈팔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5493 84
80659 [이갤]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임금체불 [2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2160 129
80657 [야갤] 제주도 탄저균 발견.news [300] ㅇㅇ(118.235) 09.28 31587 145
80655 [싱갤] 싱글벙글 냉혹한 인종 구분의 세계 ...jpg [359] ㅇㅇ(221.161) 09.28 54644 513
80651 [갤갤] 온릭스 S23 렌더링 [332] SundayMo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0318 9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