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요알못의 인생 마지막 오마카세 후기 - 모리아께

ㅇㅇ(121.134)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8.20 01:25:02
조회 15781 추천 326 댓글 241


# 프롤로그


인생 마지막 오마카세를 먹으러 신라호텔 아리아께에 갔다 왔습니다.


저는 지병이 있어 곧 이식을 받게 되는데, 이식 수술 이후에는 평생 면역억제제를 먹어 줘야 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날 것 음식이나 자몽 등이 면역억제제의 농도를 망가뜨려서 이식 거부반응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이식 후에는 금기 식품이 된다고 하더라고요.

의학 기술이 발전하지 않는다면 앞으로는 아마 못 먹게 될 음식이라서, 수술 전에 한번 제대로 된 오마케세를 경험해 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마카세라고 해봤자 두세번이 전부고 여기서 찾아보니 엔트리급에 해당되는 것 같더라고요. 동네 주변이었으니...

더 좋은 곳이 없나 궁금해서 이 갤러리에 여쭤봤을 뿐인데.. 예상치 못하게도 반고닉 형님께 아리아께 예약을 양도받는 행운을 받게 되었습니다.

게다가 수백통 수천통을 걸어도 예약이 힘들다는 모리타상을 영접하게 되다니...


제가 요리도 잘 모르고 표현을 잘 못 해서 후기가 실망스러우실 수도 있을거 같은데 미리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0490f719b68a6df420b5c6b236ef203ed364ee1220bca57cf8


아리아께는 장충동 신라호텔 2층에 있는데 차를 가져오실거면 주차장이 멀리 있어서 언덕을 올라야 합니다.

발렛도 된다고 하는데 돈이 아까워서 직접 주차를 했네여. 주차하는게 크게 어렵지는 않았습니다.

언덕도 그렇게 빡센 편은 아니라 쉬엄쉬엄 걸어 올라갈 만 했습니다.



0490f719b68a6df520b5c6b236ef203eed2179d8fc2433056d


신라호텔 도착.. 5성급이네요.. 지나가다 보기만 했지 들어와 보는건 처음



0490f719b68a6df320b5c6b236ef203e3a01e573aa7f63551b


점심은 12시부터 오픈인데 11시 50분쯤 가니까 이미 다른 손님들이 기다리고 계시더라고요.

예약 확인 후 내부로 입장했습니다.



0490f719b68a6df020b5c6b236ef203ea2e66df8c6deed88ce

내부 구조는 길다란 다찌로 되어 있는데 모리상이 접객하는 테이블은 따로 블라인드 같은 것으로 구분이 되어 있었습니다.

4인 정도가 앉을 수 있는 테이블로 안내받았구요.

손님 테이블만 구분되어 있었을 뿐이지 다찌는 연결되어 있어서 쉐프님들은 왔다갔다 하실 수 있었고,

모리상 뿐 아니라 다른 쉐프님들도 종종 오셔서 재료 준비를 도와주시고 설명도 해 주셨습니다.



0490f719b68a6df120b5c6b236ef203ee9d33284e428cf943e

처음으로 전복을 한 시간 찐 것을 내장 소스, 와사비와 함께 내어 주셨습니다.



0490f719b68a6dff20b5c6b236ef203ef8a6b1e9900180757a

옥돔이 들어있는 가쓰오부시 국물인데 오.. 허브향 같은것도 나면서 국물도 구수하고 괜찮더라고요



0490f719b68a6ef720b5c6b236ef203e25c2162607f5262594

국물 안에 들어있는 옥돔인데 육질이 엄청 부드러웠습니다.



0490f719b68a6ef420b5c6b236ef203e0263b531fbbd4411f7


이것도 옥돔...?? 으로 기억하는데 이후에도 같은 재료를 여러 방식으로 내어 주시는게 신기했습니다.



0490f719b68a6ef120b5c6b236ef203e167a84a0da51a742f3


제주도에서 잡아온 다금바리라고 합니다.

입안에서 그냥 사르르 녹더라고요 신기했습니다.



0490f719b68a6eff20b5c6b236ef203ea187d5e5583a3e3ca9

수십년은 된 것 같은 책을 꺼내서 하나하나 재료에 대해 설명해 주셨습니다.




0490f719b68a6ff720b5c6b236ef203efc1ccea71e30c4121e

제주에서 잡아 올려온 무늬오징어라고 합니다.

알싸한 맛이 오징어의 쫀쫀함과 잘 섞여서 너무나 조화로웠습니다. 무척 질기지도 않고 적당히 쫀득하게 씹히는 맛이 일품 ㄷㄷ





06bcdb27eae639aa6580e6bd19c52b026773e5fb02ff3899065c478c892402998c7f7e3c448abbf94349ed32b6f276f3ea51669d28404a32




0490f719b68a6ff220b5c6b236ef203eb5aaa86482ffa45f2d

러시아산 성게알인데 훗카이도 회사에서 가져온 거라고 하네여.

이게 첫번째 충격 이었는데 그동안 먹은 건 비린 맛이 느껴져서 개인적으로 불호였는데

와 이거는 하나도 안비리고 김과 달짝지근한 간장 소스? 맛이 너무 잘 어울려서 넘 맛있게 먹었습니다.

기존에 먹던 거랑 완전 차원이 다른 맛이라 정말 놀랐네요.




06bcdb27eae639aa6580e6bd19c52b026773e5fb02ff3899065c478c892402998c7f7d3c448ab5f94349ed32b6f276f35e1321c80086a08f



0490f719b68a6ff120b5c6b236ef203e440389d3ba7f20f80d


스페인산 참치 뱃살? (배꼽 부위)라고 하는데 배꼽쪽으로 갈수록 기름진 부위라구 하네여.

저번에 갔던 엔트리급은 기름이 좀 과도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여기는 기름진 느낌도 덜하고

입에서 살살 녹았습니다....




0490f719b68a6fff20b5c6b236ef203e3d34567a6b8c4d36db



0490f719b68a60f720b5c6b236ef203ee1e0b5169624d634ac


조개도 엄청 맛있더라구여



0490f719b68a6ffe20b5c6b236ef203e63ce90a60ee0b68e06


0490f719b68a60f420b5c6b236ef203e88daa4251027dc7d17


0490f719b68a60f520b5c6b236ef203ed29161cd4875add456


보리새우 인데 새우 오보로? 라는게 들어갔다구 하네요 소보로빵에 그 소보로같은 것인듯...

모리상이 칼을 다루시는 모습을 유심히 봤는데 마치 소묘를 하듯이 엄청 재료 하나하나에 세심히 정성을 들이시는 것 같다는게 보였습니다.





0490f719b68a60fe20b5c6b236ef203ef526a0ecf39717a265


두번째 충격은 참치 속살 부분.. 와 이것도 장난 아니게 부드러운 식감에 살살 녹는...

그동안 참치회 먹어봤지만 이렇게 부드러운 참치는 첨 맛봤네요 ㄷㄷ



06bcdb27eae639aa6580e6bd19c52b026773e5fb02ff3899065c478c892402998c787a3c4489bcf94349ed32b6f276f3e6c9092ae3f605f5

오른쪽 윗 부분인데 참치 부위에 따라 식감이 달라지는게 참 신기하고 재밌었습니다



0490f719b68a60f120b5c6b236ef203efa1cf46fa3046f99f4

간장에 잠시 절였다가 주시는게 예전 에도 시절에는 냉장보관이 안되니까 이렇게 뒀던걸

이제는 기름이랑 수분을 빼기 위해서 절인다고 하시더라구요. 다시마를 쓰는 것도 비슷한 이유라고...

덕분에 덜 기름진 맛을 즐길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06bcdb27eae639aa6580e6bd19c52b026773e5fb02ff3899065c478c892402998c78783c4489baf94349ed32b6f276f33cd54809b3e8d934



0490f719b68a61f620b5c6b236ef203e919517f3e8d1870e48

세번째 충격이었던 솔치 튀김인데 말 그대로 겉.바.속.촉입니다

갓 튀긴 치킨보다 더 맛있음...진짜 맥주 땡기더라고요



0490f719b68a61f220b5c6b236ef203e023502d89ab2972cd9


러시아산 대게

0490f719b68a61f020b5c6b236ef203e6e44220ad4ba0c0067


볏짚으로 구운 갈치를 하나는 튀기고 하나는 스모크로 해 주셨는데

이게 역사를 알아보니 재밌는게 에도 시대에 날것을 식중독 땜에 정부에서 못 먹게 하니까

사시미는 먹고 싶은데 방법이 없을까 하다가 겉을 살짝 볏짚으로 구워서 겉은 구워있는 것처럼 보이게끔 속이고 사시미로 먹었다고 하더라구요

얼마나 옛날에도 사시미가 땡겼으면 이런 기발한 방법을 떠올렸을까 싶기도 해서 재밌었습니다




06bcdb27eae639aa6580e6bd19c52b026773e5fb02ff3899065c478c892402998c78783c4489b4f94349ed32b6f276f301c4bbf6b66fdbcd



0490f719b68a61f120b5c6b236ef203e0765f8edc9b2c358b1

한두점 떠서 주셨는데 와 이게 진짜 오묘하더라고요

겉부분은 볏짚 냄새가 슬슬 나는데 안쪽은 또 싱싱한 날것의 맛이 .. 첨 맛보는거라 신기했습니다



0490f719b68a61fe20b5c6b236ef203e7dd3bf2e6c917e3b7e

스모키한 맛의 갈치를 초밥 얹어서 먹어봤는데 시골집에 온 기분이



0490f719b68b68f620b5c6b236ef203eabbc10d140609189f8

뒤에 화로에서 바로 구워주시는데 화로도 엄청 오래되어 보이는 것 같았습니다



0490f719b68b68f720b5c6b236ef203ed9076ef28b7c2dee38


가리비를 김에 싸서 주셨는데 가리비도 입안 가득 꽉 차는 식감에 고소한 맛인데 김도 진짜 맛있더군요

김에 대해서 물어보니까 규슈의 아리아케 해에서 가져오신다고.. 아 그래서 레스토랑 이름이 아리아께 여기서 나온거구나 했네요


재료들을 일본 동쪽 해안에서 가져오려고 하면 원산지 주변 방사능 땜에 5일동안 검역소에 있다 와야 한다고 하네요.

몇년 전에 인보이스 끊어서 실험해 봤는데 쿨링 시스템도 제대로 구비 안되어있고 하다보니 재료가 다 상해버려서 그쪽은 아예 안쓴다고,

대신에 일본 서해쪽이나 러시아 이런 곳에서 가져 오신다고 하네요.



0490f719b68b68f420b5c6b236ef203edbe7bce78ac6e4a17c


참치 뱃살을 구워 주셨는데 마치 고기 먹는 느낌이 ㅋㅋ

와사비 옆에 유자 소스? 인지 암튼 같이 얹어 먹으니 상큼하고 좋았습니다



0490f719b68b68f520b5c6b236ef203e1126fede544ae78185

사바보우즈시 라고 하는 봉 스시

고등어와 홋카이도 산의 다시마를 대패로 얇게 썰어서 안에 넣고 김밥처럼 싸서 만들어 주셨습니다

굿굿



0490f719b68b68f320b5c6b236ef203e6fb5d54ff25827ef31

바다장어입니다

뭐 두말 해야 입아프죠 훌륭했습니다!



0490f719b68b68f120b5c6b236ef203efc598968d8ec853507

점점 마무리를 향해 가네요



0490f719b68b68fe20b5c6b236ef203ec72255f3b706de7a4c


0490f719b68b68ff20b5c6b236ef203e6cf4e8a2fac76d5fe2

마지막 쫄깃한 박고지말이. 첨에는 우엉 같은건가? 했네요

한국에서도 20년 쯤 전에는 어르신들이 종종 드셨는데 요즘은 잘 안보이신다고 ..



0490f719b68b69f620b5c6b236ef203ed5d75bc22de2d7fb3d

두루마리 휴지 아닙니다 ㅋㅋㅋ


0490f719b68b69f720b5c6b236ef203eafb31f8c68394f22a1


입안을 상큼하게 정리해 주시는 매실 시소 말이



0490f719b68b69f220b5c6b236ef203e45b7579b334caf6706


디저트로 마지막 녹차 아이스크림도 훌륭했습니다. 



이렇게 인생 마지막 오마카세를 훌륭하신 쉐프님에게 선물받을 수 있어 너무나 기뻤습니다.

말해 뭐하겠습니까 싶습니다만, 그동안 먹었던 스시와 차원이 다른 맛이었고요.

에도 시대부터 내려 온 '스시'라는 음식의 역사를 존중한다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 정갈하고 깔끔한 경험이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여기라면 소중한 사람들, 사랑하는 사람들을 데려 오는게 전혀 아쉽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예약이 어려워서 그렇지...


앞으로는 날 것을 못먹는다고 하니 아쉽기는 하지만 그래도 우마카세는 되겠죠 ㅋㅋ 좋게 생각하려고 합니다.


다시 한 번 소중한 기회를 갖게 주신 반고닉 형님께 감사 말씀 드리고, 수술 잘 마치고 건강하게 돌아올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여기까지 부족한 후기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출처: 오마카세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26

고정닉 77

2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타투가 보기 싫어 지우고 싶은 스타는? 운영자 22/09/26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697/2] 운영자 21.11.18 413929 198
80757 [보갤] 의사샘의 스테로이드에 대한 고견 [319] ㅇㅇ(49.172) 01:55 15266 114
80755 [바갤] 무지성 박투어 2일차 [23] vulcan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1957 8
80753 [파갤] 해마보실? [72] ㄱㅌ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5326 38
80751 [싱갤] 싱글벙글 회당 9만원 [244]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7662 557
80749 [부갤] 보린이 보유겜 100개 넘긴 기념 소장 겜 리뷰(4) [49] 우봉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093 25
80747 [러갤] 하라주쿠 콜캎+성지 조금 [29] 유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184 14
80745 [싱갤] 싱글벙글 아이유가 미국진출 실패한 이유 [49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45336 700
80743 [야갤] 트랜스포머...등장 로봇 모음...gif [174] 슨탈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10465 57
80739 [상갤] 로건에 나왔던 X23 아역 근황..jpg [173] ㅇㅇ(122.42) 00:25 19269 162
80737 [싱갤] 싱글벙글 똥군기가 ㅈ도 필요없는 이유 ....jpg [541] ㅇㅇ(125.189) 00:15 47074 682
80735 [디갤] 오토살롱위크 모델 희정 [55] komasta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10429 41
80733 [로갤] 올해의 마지막 자전거여행 (스압) [29] 푸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638 21
80731 [카연] 이세계 김덕철 6화 [44] 다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4442 85
80729 [토갤] 국산 프라모델 개조함 [56] ㅇㅇ(124.59) 09.28 9194 93
80727 [싱갤] 안싱글벙글 여초에서 난리난 자식이 문제다 vs 부모가 문제다 [1008] 어떤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7688 327
80725 [L갤] 이거보니 확이해가노ㅋㅋ [376] 쓸앙(211.36) 09.28 24435 344
80721 [싱갤] 싱글벙글 베를린 장벽과 남북한 휴전선의 차이 [148]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6059 119
80717 [방갤] 나카시마 유키(中島由貴) Chpater I MV 반쪽짜리 성지순례 [45] rogg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5855 23
80715 [싱갤] 삼국삼국 암살당할뻔한 쬬가놈 인성.jpg [244] ㅇㅇ(175.206) 09.28 24241 214
80713 [고갤] 도치들은 같은공간에 지내두 생활방법이다름 [119] 블랙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0202 93
80711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개좆밥인 무기....jpg [636] ㅇㅇ(211.47) 09.28 44029 168
80709 [바갤] 시행 예정인 신호등 [319] ㅇㅇ(223.38) 09.28 25264 213
80707 [냥갤] 청라 지역 카페에 국회의원이 글 썼는데 난리남 [461] ㅇㅇ(211.246) 09.28 24762 325
80705 [카연] 몸살감기걸려서 비트세이버하는 만홰.manhwA [99] 찬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8344 165
80703 [배갤] 그리스 여행기 3 - 델포이 (코뤼키온 동굴) [28] 비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463 24
80701 [국갤] [단독] 한ㆍ미ㆍ일 해군 30일 동해서 연합훈련 실시 [490] lllllll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1651 345
80699 [싱갤] 안싱글벙글 중국집 창고에 마약 제조실…필로폰·대마초 발견 [398] ㅇㅇ(211.187) 09.28 30268 323
80695 [나갤] ??? : 나무위키는 파라과이 회사라도 고소가 된다? [342] ㅇㅇ(1.234) 09.28 26203 261
80693 [싱갤] 싱글벙글 수저 진단표 [1046] 레버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57729 639
80691 [부갤] 오늘자 블라인드 곡소리 모음......JPG [370] ㅇㅇ(125.129) 09.28 45358 408
80689 [야갤] 반중 감정에 중국인들 반응.jpg [948] 솔라니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40134 967
80687 [싱갤] 싱글벙글 김일성은 민족영웅이야.jpg [667] ㅇㅇ(128.134) 09.28 38714 952
80685 [원갤] 루피가 사람 이름을 이상하게 부르는 걸 독자들이 컨셉이라고 하는 이유 [342] ㅇㅇ(112.148) 09.28 49668 467
80683 [국갤] 통일장관, 北억류자 가족 첫 면담… 정부, 송환 의지 보인다 [76] 다섯살후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8044 76
80681 [군갤] 얘네 기업체 대상으로 동원하는거같은데? [17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9143 82
80679 [싱갤] 싱글벙글 동물농장.jpg [15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33945 219
80677 [주갤] 제네시스와 벤츠의 숙명적 일기토 [316] CoolInsigh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9769 274
80675 [기갤] 짱개들 한드 불법으로 못봐서 난리났대ㅋㅋ [507] ㅇㅇ(117.111) 09.28 36997 332
80672 [싱갤] 오싹오싹 백두산보다도 더 걱정해야할 활화산.jpg [462] ㅇㅇ(122.42) 09.28 44090 317
80670 [부갤] (속보)채권 금리 급등에…정부·한은 국채 매입 등에 5조원 긴급 투입 [273] ㅇㅇ(118.235) 09.28 15647 74
80669 [군갤] 국정원 "북한, 10월 16일~11월 7일 핵.실험 가능성" [170] 수리O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1910 91
80668 [국갤] 김기현 "비겁한 안철수, 배신자 유승민으로는 안된다" [431] 자유우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0750 285
80666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에선 흔한 외모라는 여자 [651] ㅇㅇ(61.82) 09.28 56361 538
80664 [키갤] 라미와 함께한 수족관 '아쿠아라미움' 데이트 후기 [125] 찻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9377 89
80660 [카연] 콘완-아 연애하고 싶다 12화 [50] 카즈팔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5534 84
80659 [이갤]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임금체불 [25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2236 129
80657 [야갤] 제주도 탄저균 발견.news [300] ㅇㅇ(118.235) 09.28 31758 145
80655 [싱갤] 싱글벙글 냉혹한 인종 구분의 세계 ...jpg [359] ㅇㅇ(221.161) 09.28 54879 514
80651 [갤갤] 온릭스 S23 렌더링 [332] SundayMo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20409 9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