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영화 리뷰) 러시아의 시점에서 본 돈바스 전쟁 (스압)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26 14:40:02
조회 18546 추천 110 댓글 225

7fee8775b3806afe368087e44e82766be96782c2e496a1574cfd8c888c6a05fffbef6842366f3c10942ab140176e64ea2a2da9578f948672da3b6f78ba9ba4


지금부터 2021년에 개봉한 러시아 영화 Солнцепёк ('햇볕')을 감상 해보겠다.


글이 꽤 길고, 재미도 없으니 데이터나 시간이 아까운 군붕쿤들은 뒤로가기를 누르도록.




난 분명 뒤로 가라고 했다, 병신들아?










7ded906eb49b75b06badc2fb1cc1231d3e98e30985645bb789655d


영화 시작과 함께 장문의 글로 2014년 우크라이나에서 쿠데타(유로 마이단을 의미함)로 집권한 신정부가 

루한스크와 도네츠크 주에 전과자와 용병등을 동원하여 민간인 학살을 했다고 언급함.








7ded906eb39b75b06badc2fb1cc1231dbc5547e59b7d4094081b06



2014년 여름, 동부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 살고 있던 주인공 가족은 심상치 않은 정세를 보고선 보로네시(돈바스 옆의 러시아 도시)의 친척 집에 피난가기로 함.










7ded906eb48a71eb78bac4a158db343ad87b5e9182f48236d250ff54


그런데 신정부를 따르는 국경수비대가 길을 열어주지 않아서 

잠시 민병대(친러라고 하진 않지만 러시아국기를 씀.)들의 도움을 받아 머물 곳을 구함.








7ded906eb78371eb78bac4a158db343a031f6c3a197259f20e9f15


중년의 민병대장은 소련시절엔 이런 일이 없었는데 왜 죽이지 못해 안달인지 모르겠다며 신세 한탄을 함.


(친러) 민병대들은 전원 정의감이 넘치고 친절하게 묘사됨.








7ded906eb48071eb78bac4a158db343a78bd08d1356bbfb44a59dd09


키이우에 살고 있는 이 양반은 스스로를 우크라이나인이라고 생각하지만, 유로 마이단을 좀 아니꼽게 봄.









7ded906eb78671eb78bac4a158db343a3f314b94e0c14ba8b950f92d


전쟁이 났다는 소식에 짐을 챙겨 돈바스로 온 그는 친러계 주민을 학대하는 우크라이나군의 모습에 기가 참.









7ded906eb68671eb78bac4a158db343ab71bfc257599d5d5e6ca866f


민병대장이 소개해준 노부부 집에서 묵게 된 주인공 가족은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어를 금지시키고 친서방 노선을 택했다고 이야기를 나눔.








7ded906eb18171eb78bac4a158db343a5ab6dd8136f90e5972a24992


우크라이나군은 툭하면 트럭에 박격포를 설치하고 돌아다니며 민간인들을 공격하는 악당으로 묘사됨.









7ded906eb18b71eb78bac4a158db343abb944c4101399066fcba155b


그리고 우크라이나 민병대의 훈련과정에서는 훈련교관들이 '영어'로 말함.

(참고로 러시아는 그동안 돈바스 전쟁에 나토가 개입했다고 주장했음.)









7ded906eb08671eb78bac4a158db343a68aebc08547486bd4f2356bf


평화롭게 일상생활을 하던 마을 시청에도 우크라이나 공군의 로켓포 공격이 떨어짐.









7ded906eb38071eb78bac4a158db343abedbdbdcf8236276332c9ffd


그리고 학생들이 공부하던 학교에는 그라드 다련장 로켓이 떨어져서 수많은 아이들이 죽음. 









7ded906eb38b71eb78bac4a158db343a73178faa25aa4682d078d43d


주인공은 민병대장과 담타를 가지며 왜 무고한 민간인을 공격하는지 모르겠다고 이해하지 못함.










7ded906eb28171eb78bac4a158db343a2e409b70e1adab8fbe824a83



78b8d676bcd33cf436ea80e546d0723cb1011511b1bcfe949f96dbd28008585ef1378ce88c6c24b5


어렸을 적에 대조국전쟁에서 지옥도를 본 적이 있었던 민병대장은 그때랑 똑같다며 메타발언을 일삼음.

(저 배우는 아역시절, 1985년에 독소전쟁의 잔학상을 다룬 소련영화 '컴앤씨'에서 주인공을 맡았음.)










7ded906eb28571eb78bac4a158db343a67d6f2f3cb3c31f0382e1ba9


학생들을 잃은 선생님과 엄마를 잃은 소년이 와서 민병대에 자원함.









7ded906ebc8271eb78bac4a158db343a3475f12a0944afbed847f762


7ded906ebc8271eb78bac4a158db343a3475f12a0944afbed847f762


민병대장은 당하고만 있을 순 없다며 근처 우크라이나 민병대 진지를 공격하여 승리함.








viewimage.php?id=3abcc2&no=24b0d769e1d32ca73dea86fa11d028310070384c2fdb4bea5b5820231326a9d5aedded29aaec2fea2e55d29e96bdea142e6acbba56d9c5f244f9cc1a882477


그런데 여기서 사로잡힌 우크라이나 아재와 주인공 아재 서로 아는 사이 같음.








7ded906eb48261ef23a9d3a7029f2e2d3d869e5eeb26ef03f00bc8ba46


우크라이나 포로 중에는 모스크바 출신 러시아인도 있었음. 이 양반은 여기서 싸워 이기면 러시아도 우크라이나처럼 자유로워질거라고 생각함.

그런데 민병대장은 유로 마이단을 폭동으로 치부하고 그런 그를 조국을 배반한 쓰레기라고 욕함.









7ded906eb48360ef23a9d3a7029f2e2d8c34c735ff3b458cad8069419e


서부 우크라이나 출신의 이 포로에게는 '남의 나라 쳐들어와 놓고 재미지냐?'라고 갈굼

애초에 이 양반들은 자신들의 조국이 러시아라는 전제하에 말을 함. 우크라이나는 그저 서방 괴뢰국 정도로 묘사함.








7ded906eb4866def23a9d3a7029f2e2d181ef5ce25ba67c748523d7241


포로들을 열심히 혼낸 민병대장은 이들에게 여권을 돌려주고 집에 보냄.

그러면서 우리는 야만인이 아니라고 말함.









7ded906eb48168ef23a9d3a7029f2e2dc3fc11c0bd660e5c8be2250364


한편 주인공과 우크라이나 아재는 80년대 아프가니스탄에서 VDV로 함께 복무했던 전우였다는게 밝혀짐.

우크라이나 아재는 이 동네에 들어온 러시아군을 몰아내기 위해 싸우러 왔다고 말하지만, 주인공은 여긴 러시아군 없다고 반박함.









7ded906eb48560ef23a9d3a7029f2e2dd8047aae58c5f9c33047a6a16e


다음날이 되자, 우크라이나군의 계속된 민간지역 포격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죽거나 다침. 

국가를 위해 싸우러왔다고 생각했던 우크라이나 아재는 그걸 보며 마음이 심란해짐.








7ded906eb4846eef23a9d3a7029f2e2dd76828c6f438257ec6593a7771


우크라이나군의 포화는 주인공 가족들이 지내던 후방에도 떨어짐. 결국 주인공의 아내와 아들, 방을 빌려준 친절한 노부부도 다 죽음.








7ded906eb48569ef23a9d3a7029f2e2d37129dc664fce94077e8336983


결국 그 광경을 본 주인공은 멘탈이 나가서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고, 우크라이나 아재는 죄책감을 못 이겨 훔친 옆총으로 자살함.









7ded906eb48a60ef23a9d3a7029f2e2d4c2f294301be3c8695d6afd5d2


힘든건 민병대장도 마찬가지라서, 압도적인 정부군에 맞서 고작 수백명의 인원으로 가망없는 전쟁을 치루고 있다고 말함.









7ded906eb48b6eef23a9d3a7029f2e2dc008b557a4d57f40812c4d3eb2


한편, 미군의 조언을 받은 우크라이나 장군은 서방 용병단을 고용하여 투입하기로 함

(NATO가 우크라이나군 재건을 도와준건 맞지만 저정도로 개입하진 않았음.)









7ded906eb78260ef23a9d3a7029f2e2db6b3d52344a8dfa258a9ba5a03


보고만 있을 순 없었던 민병대들은 박물관에서 고사총을 꺼내와서 수송기에 갈겨보기로 함.









7ded906eb7836eef23a9d3a7029f2e2d6f4070a94c69d15bf8fb67b99e


서방 용병들은 완전 네오나치에 미친놈들로 묘사됨. 같이 탄 Dshv들만 불쌍함.









7ded906eb78060ef23a9d3a7029f2e2d0066db1c4717520a19c672f242


근성으로 갈긴 결과, 럭키샷 떠서 1대를 격추함.









7ded906eb78661ef23a9d3a7029f2e2d00b27431435ab0b1d8a1a741d3


그런데 민병대장은 서방에서는 이걸 가지고 민간인이 탄 비행기가 격추된걸로 보도됐다고 말해줌.

(모티브가 된 MH17 격추사건은 진짜로 민항기를 격추 시킨거였고, 반군은 러시아가 지원한 부크를 썼음.)













7ded906eb7876eef23a9d3a7029f2e2da167e2f309cf51f123108d3a56


한편 방어진지를 만들고 있던 선생님과 소년은 '어떤 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눔.

그런데 또 다시 우크라이나군의 포격을 받고 전원 전사함.









7ded906eb7846bef23a9d3a7029f2e2d9a37c3dbb33c08bd33b980d35e


그렇게 양학을 마치고 돌아가려던 우크라이나군 근처에 정체불명의 군인들이 나타남.








7ded906eb7846def23a9d3a7029f2e2dccdf2987700bd96b5ad83e687620


전차에 장갑차까지 있던 우크라이나군들은 단 1개 분대화력에 지나지 않는 정체불명의 군인들에게 전멸 당함.









7ded906eb78b6aef23a9d3a7029f2e2d8b231392dec4c5e5b1053574ca


아까 민병대가 전멸한 초소에 도착한 군인들의 지휘관은 'ㅉㅉ, 불쌍하구만' 한마디 던져 준 뒤, 

아까 선생이 가지고 있던 책을 본인이 주워감.








7ded906eb78b61ef23a9d3a7029f2e2da08b1f8e67a15f2abb004b55bc


뒤늦게 도착한 민병대장은 이들을 경계하지만, 군인들은 당신들과 같은 편이라고 말함.

(어디서 왔다고는 절대 말하지 않음.)












7ded906eb6826fef23a9d3a7029f2e2da2acf30f3433ed0342ce8356a7


그리고 뜬금없이 할일 다 했으니 책이나 읽으며 쉬렵니다라고 말하면서

아까 주운 독일의 작곡가 '리하르트 바그너'의 책을 보여줌.



(일설에 의하면 이 영화의 투자자중 한명이 바그너 그룹의 대표이사이자 푸틴의 따까리인 예브게니 프리고진이었다고 함.)








7ded906eb68368ef23a9d3a7029f2e2d7058bfdfeff19f4050c155d9db



그러면서 석양을 배경으로 걸어가는 군인들의 모습을 뒤로 한 채,


영화가 끝남.


????






진짜로 이게 끝임. 뒤에 쿠키영상이고 뭐고 더 없음.


하이고 씨발 내 5,500원.





러시아와 세르비아, 벨라루스, 중국에서 이 영화에 대한 모든 평론가와 관객평이 진정한 반전영화라고 극찬함.



긴 글 보느라 수고했다. 그러게 진즉에 뒤로가기 눌렀어야지....









출처: 군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10

고정닉 42

3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소속사 때문에 가장 손해 본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2/11/28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800/2] 운영자 21.11.18 576401 224
97457 [싱갤] 싱글벙글 한국이 포르투갈 이기고 16강가는 만화.jpg [35] ㅇㅇ(220.83) 15:00 18636 243
97456 [더갤] [속보] 트럼프, 헌법 폐지 촉구 [126] ㄱㅁㅅㄱ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0 4314 34
97454 [카연] 얼마전 쪽팔렸던 썰.manwha [141] 유화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9316 123
97452 [국갤] [단독] 대통령실, 뉴미디어실 개편…‘가짜뉴스’ 대응 강화 [155] 삼색냥집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0 4541 189
97451 [싱갤] 싱글벙글 죽쒀서 개준 나이키.jpg [310] ㅇㅇ(59.15) 14:20 35632 658
97447 [인갤] 아키타입 블루 개발일지 #루시드 [92] 로도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0 4937 34
97446 [야갤] 한국 일본...월드컵.....공통점....jpg [740] ㅇㅇ(39.7) 13:50 58403 1522
97444 [싱갤] 싱글벙글 제작 과정에서 삭제된 포켓몬들 [204] ㅇㅇ(112.165) 13:40 32406 175
97442 [해갤] 신두형 인스타 댓글 근황ㅋㅋㅋㅋ......jpg(스압 [306] ㅇㅇ(1.228) 13:30 34251 410
97441 [야갤] 한녀시대 근황...jpg [771] ㅇㅇ(14.45) 13:20 28731 842
97439 [식갤] 집에서 하는 재밌는 수경재배 [119] 00(220.72) 13:10 9092 71
97437 [야갤] 오늘자 아르헨-호주 16강전 하이라이트...GIF [333] 캡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36998 701
97436 [국갤] [속보] 윤카, 오늘 14시 대통령실서 파업 대응 관계장관회의 직접 주재 [541] 7059#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16029 466
97432 [해갤] 실시간 조규성 ㅈ됐다 ㅋㅋㅋㅋㅋㅋ [80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0 63908 748
97431 [부갤] 화물연대 망했네 [687] ㅇㅇ(211.238) 12:20 34744 656
97429 [싱갤] 싱글벙글 디아블로3 디렉터 제이윌슨 근황...jpg [347] ㅇㅇ(219.241) 12:10 18884 123
97427 [카연] 본인, 미래에 대한 고민...! .MANHWA [322] ..김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0 16407 461
97426 [국갤] 南드라마 유포한 죄… “北, 고등학생 3명 처형” [565] ㅇㅇ(123.109) 11:50 24857 479
97424 [야갤] 펠레 사망직전... [297] ㅇㅇ(223.222) 11:40 37332 271
97422 [미갤] 이제 실내서도 마스크 벗는다… 당국 "전문가 논의 거쳐 곧 확정" [447] 자유의남신(180.70) 11:30 24967 357
97421 [싱갤] 싱글벙글 최고의 생일파티(feat.,아버지) [345] ㅇㅇ(121.172) 11:20 35264 563
97419 [코갤] 가나가 젤 신난듯 [295] ㅇ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34543 688
97417 [출갤] 화물연대 이해 못하는 애들좀 있는거 같아서 설명한다. [2216] ㅇㅇ(218.238) 11:00 32729 342
97416 [싱갤] 싱글벙글 초딩일기장 [261] ㅇㅇ(39.123) 10:50 26176 76
97412 [중갤] [단독] “경기도 약속 안지켜…北 김성혜 한마디에 쌍방울 10억 송금“ [196] 미나Le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0 15478 296
97411 [싱갤] 싱글벙글 속마음을 읽는 남편 [343] ㅇㅇ(1.253) 10:20 43293 465
97409 [주갤] 결혼 후 바뀐 아내 [338]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43251 437
97407 [카연] 고딩엄빠 3.manhwa [264] 나나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21490 162
97406 [싱갤] 싱글벙글 죽음의 신 vs 포도주의 신.jpg [177] ㅇㅇ(221.160) 09:50 33595 142
97404 [원갤] 원붕이 '진짜' 사막가서 찍은 사진 보구 가 [143] 붉은번개구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23260 180
97402 [카연] 자작 보드게임 동아리 - 나무 키우기 [93]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0 8109 117
97401 [야갤] 한국 16강 진출..국대 선수 태극기 밟아 논란..gif [2337] ㅇㅇ(223.38) 09:20 71340 1128
97399 [싱갤] 싱글벙글 무도 식스맨이 됬었어야 하는 멤버 [392] ㅇㅇ(121.172) 09:10 49655 665
97397 [닌갤] [요리대회] 바삭바삭 집게 샌드위치 & 그물 롤 720° (2)-본요리 [42] CC_YUZU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0 7995 85
97396 [주갤] 명품백 하나만 들고 다니면 쪽팔리다고 지적한 판녀 친구 [420] 주갤현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50 31724 264
97394 [싱갤] 싱글벙글 김일성종합대학 취재했다가 쫓겨난 BBC...jpg [365]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40 38526 560
97391 [스갤] 안드로이드 vs 아이폰 원신 그래픽 비교 한짤 요약 [440] ㅇㅇ(121.174) 08:20 30160 379
97389 [주갤] 흔남 주붕이 국결 후기 [484] ㅇㅁ(121.169) 08:10 26473 640
97387 [싱갤] 싱글벙글 트랜스포머 신작 여주인공 논란...jpg [296] ㅇㅇ(14.38) 08:00 46947 467
97386 [만갤] 유행어,히트 코너없이 외모,몸매로만 뜬 개그우먼 원탑 [167] ㅇㅇ(175.223) 07:50 42487 197
97384 [컴갤] 4년간 그래픽카드 가격상승 체감하기 [362] pdf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32704 233
97382 [싱갤] 싱글벙글 월드컵 조별예선 제도.JPG [118] 윤필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38846 202
97381 [도갤] 도트 꿈나무들을 위한 길라잡이 0 -튜토리얼- [55] 랜덤도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5889 67
97379 [야갤] 2022 AGF 물품보관소 업데이트.gif [599] ㅇㅇ(89.187) 07:10 31723 413
97377 [야갤] 가나 대통령 "우루과이 복수 12년 기다렸다".jpg [603] ㅇㅇ(223.38) 07:00 40353 679
97374 [중갤] ??? : 크래프톤 녀석, 결국 당해버렸나. [651] ㅇㅇ(14.36) 01:40 54408 585
97372 [카연] 우주인 아이돌 프로젝트☆ (만화) [64] 비산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10225 134
97369 [싱갤] 싱글벙글 ㄹㅇ 거론조차 없는 디즈니 신작 애니메이션 [355] ㅇㅇ(121.172) 01:10 66514 448
97367 [해갤] 포르투갈 감독과 벤투 사이의 10년간 희비가 갈린 인연.JPG [621] 콘스탄티노폴리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90902 277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