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물붕이 입럽후 1년간의 러브라이브 결산-1앱에서 작성

탕탕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9.28 01:35:02
조회 5875 추천 47 댓글 54

[21.9.27-입럽]

7ae9f200c7f76df223e6f2ed429c706bd141fb3e88ca6ce31fa06fbdea34cfa200d94cab116013ac540b9d9a769d777d6341f39e

작년 9월 공부하면서 늘 듣던 노래 메들리중 엄청 좋은곡이 귀에 들어왔음.

뭔지 궁금해서 찾아 보니까 ‘러브라이브’라고 적혀있더라. 이때까지 몇백편의 애니를 본 씹덕이지만 도저히 러브라이브 같은 아이돌물계는 엄두가 안나서 손도 안대고 있었지만

킷토세이슌이 너무 좋아서, 그래서 딱 1기만 보기로 하고 시작했음. 그리고 쿠소애니도 워낙 많이 봐서 그런지 호노카 스스메도 그냥 그런갑다 하고 넘결수 있었는데

근데… 이게… 왜… 개쩔지…? 라고 생각을 하면서 정신을 차려보니 뮤아니를 다 보고 당시 방영중이던 슈스 1기 ‘티아라 날아욧!’ 편을 보고 있던 나를 발견함

9

무인 1기는 다 보는데 한 1주일(?) 정도 걸렸는데 그 이후 티아라편까지 총 5쿨 + 극장판 2개를 일주일에 해치워버리면서 전 시리즈를 2주만에 다 봐버린거였음

그리고 무인 1기를 본 날은 기억이 안나는데 무인 2기는 9.27일날 본게 기억이나서 럽라 입덕날은 9.27로 정함

22

[21.12.18~22.3 -슈퍼스타 콜라보카페와 성숙기]

7a9f8905c18b6df123998296479c706954cbf38fdcbe785e68d0fec8707b07e4b45ae5a39761c3bcb066b734cd74666fb14e7a4d

빠지고 시간이 좀 지나니 굿즈가 가지고 싶어졌는데 뭘 사면 좋을지 모를때 애플에서 산 색지에서 호노카가 나왔고 바로 색지에 꽂혀버림

그길로 바로 배송대행에 당시 가진돈 탈탈 털어 뮤아리 색지를 다 구매해버렸고

그리고 나온 결과가 위 사진으로 야로나로 인해 1인실 긱사여서 저렇게 데코해놓고 살고 그랬었음

759ef57fc7856a87239c80e1349c7065c221f2d893e5fbe5cf4239b0f6538cd3483a06c04ef2f312ad87be502281c8919535561c

79e9f475b4846afe239d81e2429c701be8f157ee729734735c70bea14825d5554de0e7e94ceec7a41ff7089deac7cb749053dd7a

749ef174bdf46bf0239a8f94449c7018df7a4a2a5bd7d50c06b8069f173ca2808d571ed6eb69b3040f68d44d60e0d6068f88017a

7e988307c68b698223ea8fe44f9c701fc3b708dd53b0241d061096e37b9426f2106253e2377304af2c20e396e9e1319c345b86a2

그렇게 럽라를 알아가던중 물갤에 들어오게 되었고 물갤에 익숙해질때 즈음 슈퍼스타 콜캎한다는 글을 봄. 리얼타임으로 애니를 본게 슈퍼스타가 최초라 애정이 그 당시부터 엄청 컸고 오프라인 이벤트 자체가 처음이라 엄청 기대했었는데
기대를 정말 만족시켜주었던 경험이였어

콜캎에서 음식먹고 특전받는것도 즐겁고 명찰가챠 모으것도 재미있었고 그냥 다 즐거웠지만 (컴플했는네 렌 키미소라 명찰만 9개 나옴…)

방학을 맞이한 학식은 촌동내 집으로 돌아갔고 시험+촌동네 크리로 콜캎을 첫주에 한번 가보고는 쭉 못갔는데 가끔 갤에 후기 올라오는걸 보니 너무 미칠거 같아 토익시험을 일부러 울산쪽에 잡아 시험치고 서면애플들리고. 
이틀치 공부할거 하루에 몰아서 한 다음 다음날 서면가는등 콜캎을 가기위해 
ㄹㅇ 뭐든지 했고 당시 약 80만원 정도 태웠던거로 기억함.

이유 만들어서 콜캎 다녀오면서 부산여행도 까농이랑 하고 즐거웠었음

7a9bf571b7831af5239cf3e4449c706de4af624d908a34209f32868d4ca737bd219de91fdb8f0b4f155e03fb930cdecc17c7b204cf

그리고 12/30~31 생에 첫 라이브를 보게됨. 입럽전~초 까지만 해도 라이브라면 ‘캐릭터가 홀로그램으로 나와서 하는건가?’ 라고 생각했고

성우가 한다는걸 알고나서는 ‘캐릭터도 아닌데 굳이 왜 보는거지?’라는 의문을 가졌었었지

하지만 여러가지 배우는 과정에서 아쿠아 넘버링을 정주행했고 왜 라이브에 열광하는지 대가리가 깨지면서 배웠고

아쿠아엑스트라-카운트다운-6th를 방구석에서 보면서 대가리는 봉합불가능 수준으로 깨져버림

[4/28~5/5 골든위크 러브라이브 투어]

7ae88105c3f061f323e6f394439c706d9ee65e674bf5ec8b358b069f16b56676fda50a0b20f84c6a51186775ede4ed668af8ad24f4

7de9f404c7811e8323ebf4e4359c706b0ebf21493decf414f4d41397d39f190ed03a65fd9e0c33890ea1e04d287540333d4302eaf1

75ec807fbcf16d85239d8397469c7068f5b5b0958b9a9e0e8ed5ccd96647add263e139df59941070b8b651d55c86e4673bc983b6c5

09ecf677b0836e8723e680e3469c7065980aec613587a05fa1baa855e51e0cd58fd90a00cca0a2e0ede2afbb3412cfcd4243fef7f8

이후 준비하던 교환학생에 선발되어 일본에 오게됨

격리끝나고 규슈쪽에 있는 학교에 가게되었는데 통장도 다 만들기전에 골든위크라 학교 도착후 6일만에 바로 다시 도쿄로 갔는데

처음에는 7일중 4일을 누마즈만 보고 나머지 날들은 계획 인잡았는데 돌다보니 뮤아니리 성지를 다 돌아보는 형태가 되어버렸더라

아키바는 5년전에 와본적 있었는데 그때와는 진짜 많이 바뀌어서 좀 놀라기도 했고 아쉽기도 했음… 

이후에 누못찐 뗐는데 왜 그렇게 물붕이들이 누마즈를 그렇게 그리워하는지 진짜 와보니까 알겠더라… 너무 매력적인 도시였음 내가 작은 서도시 같은곳을 좋아해서 럽랄 모르는 상태로 왔어도 너무 재미있게 즐길수 있을거같은 마을인데 럽라까지 알고나니 더욱 재미있게 즐길 수 있었어

진짜 러브라이브 테마파크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라고 생각하면서 돌아다님

그리고 시부야는 처음 가봤는데 진짜 존나 마음에 들어서 이후에도 도쿄가면 아키바는 안가도 시부야는 꼭 들려서 구경함 ㄹㅇ 너무 취저더라. 인싸거리인데 너무 동네자체가 세련되어서 걷기만 해도 눈이 즐겁더라

오다이바는 그냥 아쿠아시티하고 빅시이트만 돌았는데… 니지 성지들 너무 퍼져있어서 돌아다니기 꽤 힘들었음 그리고 5월인데 25도 넘어가니 힘들어서 대충 보고 포기함


[5/28 리에라 MTV UNPLUGED 어쿠스틱 라이브]

09e9f503c1846985239e86e2409c706fea59ca8b06bf9aac61f36c11dc02554689d5e6f485a39ad94e9b31ea2b7c57b64a60854b

0be4f105b5841bf1239d82e7469c701b298c2d6f6af0a456ff8fe96f165e801dcc20d5831b114b4e537e2fb381f22f589e19dde0ae

그리고 안될거라 생각하고 넣었는데 덜컥 당첨되버려서 안갈까 고민도 했지만 방송도 당장은 없고, 또 입금안하면 나중에 불이익이 있을수 있다길레  라면만 먹으면서 2주 살다가 다시 비행기타고 다녀온 요코하마

나마를 보는것 자체가 처음이였는데 좀 특별한 공연으로 볼 수 있어서 더 가치있었고 특히 정말 200%의 노래실력을 들을수 있어서 아직도 잊을수가 없는 공연임

또 앵콜에는 일반 라이브처럼 다 일어서서 블레이드 흔들고 어쿠스틱 버전이 아닌 원래 버전 부르면서 라이브 분위기도 처음으로 맛본 공연이기도 했었어

자리는 추가일반이라 많이 멀어서 전광판이 다였지만 처음으로 참가한 현지 이벤트라는점에서 절대 잊지못할듯

특히 리짱의 타이니스타는 진짜 역대급이였다 진짜. 노래가 정말 청아하더라

이때 리에라 블레이드 없어서 유일하게 가진 아쿠아 블레이드 가지고가서 어찌어찌 색 맞추며 응원했음 ㅋㅋㅋ

49

내용이 꽤 길어질거 같아서 2부에서 계속

물붕이 입럽후 1년간의 러브라이브 결산-2



1부에 이어서

[6/12 리에라 팬미팅 in 오사카 2일차]

74e4f175c78a618723eff2e5439c7018e497ecdb42b9fa1f4d60dc85ea44eb0eb1ef99ca27325f9dfc61bf6373b0e5de4c707ae911

7aeef304b3851df023e9f3944f9c701c47c774e403172b8471e7ef22a73922d1d8a0942995acd777dcbff06611f1b5e6efdff509cb

어쿠스틱을 보고 돌아오는길에 여운을 이기지 못하고 집 돌아가는길에 또 덜컥 신청넣어서 당일치기로 다녀온 오사카 팬미팅

진짜 돈이 없었는데 리에라 세컨 추가 찐막공연 뷰잉까지 보니 너무 지갑이 너덜너덜해 일반 야간버스타고가서 공연보고 당일 야간버스로 돌아오는 강행군으로 출발

낮, 밤부 다 봤는데 진짜 토크 너무 꿀잼이라 시간가는줄 몰랐었음

물론 이번도 추가일반이라 자리는 3층이라 멀었었지만 참가한다는 것 자체가 즐거웠는데 특히 오사카라 그런지 나꼬가 하드캐리하고 야부짱도 진짜 대박이더라

낮부에서 야부짱이 나꼬흉내내는 장면 있었는데 진짜 귀여워 미치는줄

진짜 소원이 있다면 BD에 오사카 2일차 낮부를 제발 넣어줬음 좋겠을 정도로  팬미팅들중(방송한것들 포함해서) 최고로 꿀잼이였다고 생각함

또 이때 나꼬메인으로 노래했는데 도코나츠가 그렇게 신나는건지 처음알았다.

아직도 블레이드 돌리는거 생각나네. 그리고 이때는 팬미블 사서 리에라블로 응원할 수 있었서 행복했던것도 추억거리로 남게되었어

[6/25~26 아쿠아 6th Windy Satge]

79e48576c4851df5239df0e0329c701fcd773ae20280a240cc38d5f78c96785cbcd465f3847571ebc6049703200fe7e73b9f410850

7a9c8870c7f76af723eaf091449c701e821f810f5aedb54ae8b9f30ba3ba6de7901f11ddb2f650843df206c39aeb74281ac7b1af10

그리고 마침내 도쿄돔

원래는 일본에서 나마 처음 보는건 도쿄돔일줄 알았는데

갑자기 리에라를 보게되어서 두번째가 되었지만

짭돔에서 도쿄돔 공연 발표부터 진짜 이거만큼은 봐야한다고 벼르고벼르던거라 CD도 한 7장 샀을 정도로 정말 오고싶었음(CD들 빨리 처리해야하는데…)

진짜 38도 도쿄에 있으니 공연 둘쨋날은 더위먹어서 음식도 안넘어 가고 돔 들어가기 전까지 현기증도 났지만 공연 생각하면 정말 잊을수 없다

첫날은 하느님석이였는데 공연전에는 ‘에이 괜찮은거같은데?’
했다고 공연 시작하니 안무도 그냥 팔흔드는거만 보이더라ㅠㅠ

ㅊ29

나는 공연볼때 전광판은 안보는 타입이라 그런지 더 멀게 느껴졌지만

미호라랑 브라멜로를 라이브로 들어서 좋았고

뿐만아니라 2층이라 대현전광판으로 난도닷테 9명 보니 진짜 돔인걸 실감함

그리고 소리는 빛보다 느린것도 몸소 배울수 있는 좋은 장소라고 느낌

그대신 블뽕 하나만큼은 진짜 와 ㅋㅋㅋㅋ 말을 못하겠더라

특히 답레조때 흰색의 도쿄돔은 내가 도쿄돔에서 본 광경증 가히 최고임

7899f107b48a6ef2239983e14f9c706a585797aeb155715cdf3860bd51548a8bc9d2f43a9bc5f7e26bb9db45668c20babdd3276d2f

0b9f8104b5f71af623998fe5359c7064b5b6c692c7d18a017a285728c11c5177958603afe9aa7610467e757702b87aa036398c0f78

2일차는 무려무려무려무려무려 1열에서 봤음

내가 당첨된건 아니고 지인의 지인을 통해서 어찌저찌 구하게 되어서 갈 수 있었는데 좀 사이드라 조명이 정면으로 비쳐서 중앙에 있으면 잘 안보였지만 그래도 사이드로 오면 엄청 가깝더라구 9명다 가까이에서 봤지만

왼쪽편이라 역시 1학년조를 제일 많이봄 특히 킹짱하고 후리링이 손하트 보내니까 큰하트 만들어서 회답해준것도 기억나고 1학년조가 인사해줄때 눈마주친것도 기억나고 

또 맴버들이 다 한번씩은 지나갔는데 안짱이랑 슈카가 진짜 바로 앞에서 보면 머리가 새하얗게 될 정도로 이쁘더라 리언냐는 웃는모습이 ㄹㅇ 천사 그 자체더라

4

그리고 요시코 솔로곡은 진짜 설마살마했는데 나오니까 주위 사람들도 다 놀라고 특히 컁 가터벨트는 진짜… 최고라는 말로도 부족했다…

오모히토 각이라고 생각했는데 찐으로 해주니 좀 놀람

무엇보다 환일애니화를 눈앞에서 본거는 절대 못잊을듯. 주위에서는 우는 사람들도 꽤 보이더라

그리고 설마하던 더블앵콜에 안짱의 생목 감사인사까지… 특히 마지맛 난도닷테는 진짜 울컥울컥 하더라… 럽라 판지 겨우 9개월이였지만 그래도 마음에 와닿는 무언가가 있었음

정말 최고라는 말 밖에 할수없었던 도쿄돔이였다

진짜 아쉬운점 한가지는 내가 아오점을 진짜 올타임급으로 좋아하는데 못들은거… 이거 하나인듯

[8/27 분고모리]

7a988707c6821af523e88390419c706f0a92d1e515062bf3c0dc354de18c3ebe8f1555c9a611a719405fbf3eb93e2d9ec3984cc8fc

08e8f407b6856c83239df790419c706e7f3fe725bafd186a40a1283bba76e01f9464411c5ccff7596ff9bc29af2f44dd7aee7859fc

이때 아는 동생과 큐슈 여행하게 되었는데 규슈에 아쿠아 2집 HAPPY PARTY TRAIN에 나온 장소가 있다길래 계획을 짜봤는데 이게 꽤 구석에 있어서 그런지 거의 하루 반나절을 정도로 멀긴 했어…

가면 ㄹㅇ 시골동네 그이상 그이하도 아니지만 성지는 성지인 만큼 둘러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재미있음 MAX치 찍을수 있어

근데 기관차가 기관고 정중앙에 있는게 아닌 좀 비스듬하게 있어서 PV처럼은 불가능한게 아쉬웠음 ㅠㅠ

ㅊ68

[9/10~11 니지동 5th Colorful Dream Colorful Smile]

099b8670b5f11c802399f5e6429c706dbb8835a7e52fc0761c23c7d515b37e550246573f91982b4c27085ebcb0266f6dceda97bbc2

0bee8973b4851af123eef490469c701f4a3bdf097916b2ef6e5f5a37f08d6d2dc2a4dafa4041c70c7fc60d1100b80ae24dbfbec0e4

일본에 올때까지만 해도 니지동에는 솔직히 큰 관심이 없었고 슥타도 안하고 개인적으로는 1기가 나한테 잘 안맞았거든 근데 2기를 보는순간 대가리가 제대로 깨져버림 특히 도키런 피아노는 부분은 거의 오열하면서 봤을 수준

그러고는 핍스에 정말 가고싶었는데 갤에서 시리얼 양도받은것도 탈락… OST사서 넣은것도 탈락이라 그냥 포기하고 있었는데 기적적으로 갤러가 양일 양도해줘서 갈 수가 있게 됨

처음간 도쿄 가든 시어터는 진짜 작았음 1층이였는데 아레나랑 다를것 없는 뷰를 보여줄 정도로 회장이 작다보나 거리가 엄청 가까웠는데

인상깊었던것은 아카링이 진짜 엄청 사람이 저리 하얗고 이쁜지 놀랐고 카오링은 솔로곡 할때는 봐도 146으로는 안보이는 비율이였음( 단체곡은…)
그리고 니지동은 오시캐가 없었는데 이번 공연보고나서 시오리코로 정하게 될 정도로 삐가 진짜 아름다웠음. 길쭉길쭉한데 엄청 얇아서 같은 사람인게 믿기지 않을 정도였음

또 핍스에서 빼놓을수 없는데 요란인데 처음에는 가쿠란인줄도 몰랐는데 시작하니 광선검들고 휘두르는데 회장에서도 어느정도 환호성 나올정도로 정말 반응 좋았고 첫날은 누굴 봐야될지 몰랐는데 둘쨋날은 갤보고나서 카오링만 봤는데 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칼돌리는게 장난아니더라 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카메라멘 오지상이 물남충인지 앵콜때 삐랑 아즈나 엉덩이 많이 집아주더라…

좋았음ㅋㅋ

[9/12~15 두번째 누마즈랑 도쿄]

749f8977b2f76df423ef82e6349c7019992ff137859333e793c18c93a0ff95a9808dc63e57c83b0b2a29adcf45f59a265cc44a4883

0be48973b6826f8323e7f7ec339c70194fff64a5990f2a4c67a252dc180e334598db3a3830b8a691efdc4d6cebca93c4db53b4ca39

7ded8777c68b1e84239ef3e6359c701edca1e15f536937bd7e6be8c377bf9466b612915331e0fc43aa9aaab1c60d74417e91120333

0fe98274b0811e8323ec8393379c701e7e644fc97fb7e52c3c32de22341dbf3b27ece5ea3ae1b68ab7473efa764df64e1b0d34ee49

7de88504b58269f4239c8396409c701c166fac1983febd79a36e64d6887bf711603bdb53ff24f79673f573ad2da93c5958fe2d76e5

원래는 내년 2월에 일본 떠나기전에 한번 더 누마즈를 갈 계획이였는데
이게…누마즈가 있다보니 생각나고, 가고싶어지더라고 그런데 날이 너무 더워서 각을 못잡겠고 한번 가려면 거의 100가까이 깨지던 터라 못가고 있었는데 니지 핍스를 계기로 도쿄 간 김에 들리게 됨

33도 날씨에 우치우라에서 3만보 가까이 걸으면서 홋탄지산 전망대도 찍고
밤에는 그날 아쿠아 나마방송 하는날이라 방송보면서 칸다강 걸으니 진짜 분위기 좋았고 무엇보다 아직도 칸다강변에 앉아서 미래무한대는 잊지를 못하겠음

이튿날에는 드디어 마리루를 갔는데 점심이라 오므라이스는 먹지 못했지만 그래도 사장님이 한국인이라고 정말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너무너무 행복했던 경험으로 남게됨

다시 도쿄로 돌아와서는 하루는 시부야에서 애니 2기 나오면서 새로 생긴 성지들 가보면서 구경하니 거의 6시간이나 훌쩍 지나갔고 마지막으로 아키바 들리는 거로 이렇게 나의 누번째 누마즈, 그리고 나의 1년이 지나감

2

이제 겨우 입럽 1년차이만 여러 가지를 경험해 볼 수 있었던 1년이였다고 생각함. 우연히도 기회가 생겨서 경험을 할 수 있게 된것들 천지라 
경험을 할수록 러브라이브에 대한 애정이 점점더 커져만 가더라. 
아직 1년차 뉴비이지만 애정만큼은 정말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을 정도라고 이제는 자부할 수 있다고 생각할 정도로 인생에서 러브라이브는 이제 뗄레야 뗄 수가 없는 너무나도 큰 존재가 되어버렸음. 

평생 지금 이 그대로 응원을 할거라고는 장담은 못하지만 잊지는 않을거고, 나중에 더 좋아하는게 생기더라도 지금의 이 감정은 평생 나에게 큰 보물이 되어 남아있을거라고 생각함.

럽라가 아니였으면 일본에 왔어도 이렇게 많은곳을 여행한다거나, 경험하는건 절대 불가능했을거라고 생각해서 일본에 오기전 러브라이브를 볼까말까 고민하던 그때 결심을 하고 본 나 자신에게 정말 고맙더라

앞으로는 나에게 ‘다이스키’를 알려준 러브라이브에 더 고마워하는 그런 1년, 2년, 10년들을 보내고 싶네.
 

지금까지 긴 글 읽어줘서 정말 고마워

27


출처: 러브라이브 선샤인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7

고정닉 28

2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제는 그만 보고 싶은 진부해진 예능 컨셉은? 운영자 22/11/21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792/2] 운영자 21.11.18 551379 224
95578 [싱갤] 싱글벙글 야외에서 찍은 AV의 진실 [172] 나무미끄럼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0 26025 130
95576 [로갤] 부산 황령산 이틀야라 후기 feat.핑크덤벨 [35] 므린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2374 15
95574 [일갤] 도쿄 혼자 여행기 (2) [39] ㅇㅇ(175.197) 01:30 2359 19
95573 [서갤] (스압오짐주의) 지스타 3일간의 코스프레 후기 [135] 김죠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6000 104
95571 [싱갤] 싱글벙글 일본의 죠죠식 결혼 피로연 [77] Shangri-L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0 11548 120
95569 [야갤] 베트남 국제결혼 반응.jpg [7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0 20144 127
95568 [야갤] 주갤 틀딱들<< 페미방패처럼 이용하면 개꿀 ㅋㅋ [419] ㅇㅇ(175.223) 00:50 9883 367
95566 [돌갤] 인형과 함께한 유럽 여행 - 네덜란드 [56] 和泉つば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0 3056 34
95563 [미갤] 커리와 레딕 vs 클리블랜드, 보스턴 파이널 팟캐스트.jpg [32] iversonhandl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0 3975 57
95561 [싱갤] 싱글벙글)10가지 기괴한 증후근 [255] ㅇㅇ(61.79) 00:10 42688 212
95559 [치갤] [시리즈] 구강 관리하고 충치 예방하기 3편 - 칫솔질편 [73] 구강정보(138.199) 00:00 8750 94
95558 [우갤] (후기) 폭우 속에서 열린 여왕 쟁탈전 (G1 엘리자베스 여왕배) [2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072 33
95556 [싱갤] 싱글벙글 미국의 맹방기 논란에 대해서 알아보자.araboja [155] ㅇㅇ(106.163) 11.26 20501 156
95553 [헌갤] 토가시 요시히로 개인전 -PUZZLE- 후기 [70] 아오이공화국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5538 84
95552 [카연] 우린 너무 일찍 철이 들었다 - 03 [40] 조와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8469 62
95550 [싱갤] 싱글벙글 닌텐도 빅3의 위엄 [324] ㅇㅇ(118.220) 11.26 31180 228
95548 [상갤] 구독할 만한 가치가 있는 영화 유튜버 [364] ㅇㅇ(49.173) 11.26 29637 45
95547 [싱갤] 깨물깨물 동물들의 치악력 [342] ㅇㅇ(211.202) 11.26 35029 343
95545 [이갤] 개늦은 지스타 에키온 첫코후기 (장문임) [70] 지러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5177 36
95543 [상갤] 스타로드의 모든 무기와 능력 정리...GIF [141] ㅇㅇ(112.172) 11.26 21719 188
95542 [닌갤] [요리대회] 포켓몬 스바 샌드위치 야매로 만들기 [75] 시끄러운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7412 183
95540 [싱갤] 싱글벙글 경제학과의 현실 [695] ㅇㅇ(180.69) 11.26 50532 441
95538 [디갤] (스압) 어머니와 함께하는 일본 여행 (하코네편 - 고라) [57] ayahuas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479 47
95537 [미갤] (스압)현대 남자들 ㅈㄴ 한심해-앤드류 테이트 [607] ㅇㅇ(14.54) 11.26 19735 166
95533 [카연] 예비군 갔다가 만화축제 가서 멜로디언 부는 망가 [51] 불효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9117 64
95532 [싱갤] 오도오도 남자들만 사는 나라 [234] 윤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9534 397
95530 [상갤] 사생활이 제일 깨끗한 영국 알파남....헨리카빌....jpg [441] ㅇㅇ(175.119) 11.26 38561 775
95528 [레갤] 레붕이 일본여행갔다 온 후기 4편 (完) [63] 그거아닌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178 25
95527 [모갤] 타미야 전차병 [64] mzmz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9380 67
95525 [싱갤] 싱글벙글 중국 해군이 벌인 일 [300] Chart_Manage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2241 624
95523 [프갤] [데이터] 16년전 오늘, WWE 역대 최악의 은퇴 [17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8517 256
95522 [기음] 망원동 헤키 돈까스.jpg [390] dd(122.34) 11.26 29503 170
95520 [싱갤] 전설적인 특촬물 명작 유캔도 배우들 근황.jpg [33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3589 386
95518 [주갤] 스시녀 어렵지 않다노 [730] ㅇㅇ(175.205) 11.26 39892 610
95515 [싱갤] 싱글벙글 소녀시대 [425] ㅇㅇ(112.150) 11.26 49129 601
95513 [카연] 친구따라 화성까지 가서 일하고 온 만화.Manhwa [138] 슈퍼슈팅스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5405 100
95512 [유갤] 지리산 달궁힐링야영장 후기 & 장터목 대피소 사진많음주의 [71] 댕댕이애호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866 47
95510 [U갤] 다게스탄에서도 역대급 괴물 소리듣는 인자강 [299] ㅇㅇ(59.2) 11.26 26877 151
95507 [싱갤] 싱글벙글 그 시절 모바일 게임.JPG [625] 윤필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53322 431
95506 [엠갤] 실존한다는 미국 미네소타 지방의 요리...jpgwebp [387] ㅇㅇ(121.157) 11.26 25984 214
95504 [국갤] 시위 구호가 한미동맹 해체 ㄷㄷ [823] 307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0959 1584
95502 [블갤] 당근 급식 문상 사기꾼 잡은 후기 [418] 응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7519 287
95501 [싱갤] 존맛존맛 수비드 스테끼를 만들어보자 [399] 붕이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7308 424
95497 [상갤] 영화 유튜버 레전드 ㅋㅋㅋㅋㅋㅋ [415] ㅇㅇ(223.38) 11.26 57432 1352
95496 [판갤] 여성적인 취향을 가진 동생이 걱정되는 형.jpg [359] ㅇㅇ(180.182) 11.26 48722 903
95494 [싱갤] 싱글벙글 랜덤채팅 조선족 사냥꾼 [289] ㅇㅇ(124.54) 11.26 52843 944
95492 [국갤] 이승기 사태부터 이어지는 민주당의 부정부패 커넥션 4부 [307] ㅇㅇ(116.125) 11.26 23729 732
95491 [카연] 자꾸 프로그래밍 배우라는 친구 [267] sgtHwang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0801 257
95489 [토갤] 중국 전 국가대표 감독 숙청 [484] 탕귀은돔벨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3822 39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